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뷔페식 건강 먹을까, 뷔페 본전 먹을까?…뷔페음식 잘먹는 요령?

"뷔페음식 후다닥 챙겨 먹다보니 금방 배가 불러서…."

"뷔페 음식을 먹을땐 배가 잔뜩 부른데 조금 시간이 지나면 금방 허전해져요."
"뷔페 본전 생각에 이것 저것 챙겨 먹다보니 음식을 제대로 즐겨먹지 못했어요."
"뷔페서 본전보다 영양에 더 신경쓰는 게 현명해요."
"맞아요, 본전 생각에 영양에 신경 안쓰고 많이 먹는게 일반이예요."
"먹을 때도 현명한 대응이 필요한데 참 답답하죠."
"뷔페에서 진짜 현명해져야 겠더라구요."




우리나라 음식문화에서 뷔페는 상당한 비중을 차지합니다. 최근엔 결혼식 후 피로연 음식으로 뷔페를 대접하고 있고, 돌잔치는 으례 뷔페에서 열립니다. 결혼기념일로 생일날 기념으로 뷔페를 찾는 사연도 가지가지입니다. 뷔피는 바야흐로 사람들의 일상이 되다시피 했습니다.

이렇게 곧잘 찾게되는 뷔페, 어떻게 이용하시나요. 음식만 잔뜩 먹고 나오나요? 아니면 음식을 즐겨 먹고 나오나요. 뷔페음식은 잘 먹으면 즐기 수 있지만, 활용을 잘못하면 배만 잔뜩 불러서 나오게 됩니다. 그렇다면 뷔페 현명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뷔페식을 먹을 때 정말 현명해야 합니다. 본전 생각에 이것 저것 마구 먹다보면 과식을 하게 되고 자연스레 배만 잔뜩 부르고 실질적으로는 제대로 먹은게 아닌 경우가 종종 발생하게 됩니다. 따라서 이런 우를 범하지 않으려면 현명한 음식먹기가 필요합니다.

튀김-회-초밥-뷔페식-한식뷔페-서양뷔페-호텔뷔페-스파게티-돼지고기-산적-뷔페-음식-요리-건강-육식-파티-궁합-채식-채소-party & play

 

건강을 먹을까, 본전을 먹을까?(Eat health or principal?)
결혼식과 돌잔치, 각종 모임에 참석하면 곧잘 뷔페를 들리게 됩니다. 뷔페를 방문하는 순간 여러가지 메뉴들이 한 눈에 들어옵니다. 머리에서는 본전 생각이 맴돕니다. 접시는 이내 음식들로 가득찹니다. 1차 접시를 후다닥 비우고 2차로 또다시 음식을 담아옵니다. 2차 접시도 음식으로 가득찹니다.

이렇게 1,2차 접시를 후딱 비우면 나면 속은 꽉찹니다. 머릿속에는 본전을 했다는 생각으로 포만감이 가득합니다.  그런데 몸이 이내 불편합니다. 평소와 달리 폭식을 한 까닭으로 몸이 무겁습니다. 평소 다이어트를 위해 음식을 조절했었는데 음식을 보면 이내 무너집니다. 그렇다고 금방 자리를 뜰 수도 없기 때문입니다. 


뷔페음식 즐기면서 먹으리란 기대는 속절없이 무너져
뷔페를 다녀온 후 저녁시간 내내 속이 거북합니다. 후회를 해봅니다. 후회를 넘어 뷔페 음식 타령을 합니다. 다음번 뷔페를 방문할땐 음식을 즐기면서 먹으리라 다짐해 봅니다. 하지만, 뷔페만 가면 이런 다짐은 이내 무너집니다. 그렇다면 언제까지 '뷔페 음식의 악순환(?)'에 빠져야 할까요. 뷔페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뷔페-음식-요리-건강-육식-튀김-회-초밥-뷔페식-한식뷔페-서양뷔페-호텔뷔페-스파게티-돼지고기-산적-뷔페-음식-요리-건강-육식-파티-궁합-채식-채소-party & play-파티-궁합-채식-채소-party & play

 

뷔페음식 건강을 먹는 방법은?(How to eat buffet food)

뷔페 음식을 제대로 먹으면 건강을 먹게 됩니다. 하지만, 본전 생각을 하면서 먹으면 폭식을 하게 됩니다. 어떻게 먹으야 뷔페 음식을 제대로 먹을 수 있는지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봤습니다.


▶ 한 접시에 한 가지 요리를 담아야 음식의 제맛 느껴 

뷔페를 찾는 사람들은 으례 이 요리, 저 요리를 일단 접시에 한꺼번에 많이 담습니다. 하지만,  음식의 맛을 제대로 즐기려면 접시에 한꺼번에 많이 담는 것보다 조금씩 담으면 좋습니다. 또한 찬 음식과 뜨거운 음식은 한 접시에 담지 말아야 합니다. 여러가지 메뉴가 있는데 음식 고유의 맛을 즐기려면 접시에 되도록이면 한가지 요리만을 담거나 비슷한 성질의 요리들을 담아야 음식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 채소 및 샐러드로 시작, 스프나 죽 같은 에피타이저로 식욕 돋워라
뷔페 음식을 담는 접시를 보면 평소 식성을 알 수가 있다고 합니다.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의 경우 접시에 고기류를 잔뜩 담아서 식탁으로 달려갑니다. 하지만, 고기류를 처음부터 먹게되면 위에 부담을 주게 됩니다. 따라서 신선하고 새콤달콤한 샐러드의 상큼한 맛을 음미하는게 좋습니다. 시작은 가벼워야 위도 부담이 적습니다. 가볍게 채소나 샐러드로 시작했다면 이젠 스프나 죽 같은 에피타이저로 식욕을 돋우면 좋습니다.

 




▶ 회나 초밥같은 차가운 음식 먹은 후 따뜻한 고기 요리로
채소나 샐러드, 스프나 죽 같은 에피타이저로 식욕을 돋웠다면 이젠 본격적으로 음식을 즐길 수 있습니다. 위가 음식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뷔페 음식을 담는 요령이 있습니다.

우선, 회나 초밥같은 차가운 음식을 먼저 담아야 합니다. 이들 차가운 음식을 먹고 난 후 갈비나 스테이크, 로스트 비프 같은 이른바 고리요리인 따뜻한 음식을 즐기면 좋습니다. 소스 음식을 먹으려면 소스가 가미되지 않은 음식부터 먹고난 후 소스의 맛이 어우러진 음식 순으로 먹어야 음식 고유의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생선의 경우도 흰생선(스시, 사시미)부터 먹고난 후 붉은 생선 순으로 먹으면 좋습니다. 쇠고기나 훈제, 수육 같은 고기류는 산성이 강한 식품입니다. 따라서 이들 음식을 먹을때는 알칼리성 음식을 함께 먹으면 좋습니다. 알칼리성 음식은 뭐니뭐해도 채소입니다. 이들 고기류는 생 야채와 함께 먹으면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 디저트는 케이크류를 먹고 난후 과일과 차로 입가심을
여러가지 음식을 맛을 음미하면서 잘 먹었다면 이젠 디저트를 맛볼 차례입니다. 식사를 끝낸후 디저트는 케이크나 빵류를 먹저 먹고 과일이나 차로 입가심 하는 게 좋습니다.
 

 

뷔페 음식 먹는 순서부터 정하라(Randomize eat order)
뷔페에 들어선 여러가지 음식이 눈을 즐겁게 합니다. 눈만 즐겁게 하는 게 아니라 머릿속을 흥분시켜 위는 많은 음식을 받아들일 준비를 합니다. 하지만, 위에 부담이 없게 하려면 골라먹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뷔페음식을 후회없이 먹으려면 음식을 먹기 전에 음식의 먹는 순서부터 정해야 합니다. 

 

뷔페-음식-요리-건강-육식-파티-뷔페-음식-요리-건강-육식-튀김-회-초밥-뷔페식-한식뷔페-서양뷔페-호텔뷔페-스파게티-돼지고기-산적-뷔페-음식-요리-건강-육식-파티-궁합-채식-채소-party & play-파티-궁합-채식-채소-party & play-뷔페-음식-요리-건강-육식-파티-궁합-채식-채소-party & play-궁합-채식-채소-party & play

 

뷔페음식 야채를 먼저 먹고 단백질, 탄수화물 순으로 먹는 게 좋아

음식 중에서 비타민이 풍부하고 칼로리가 낮은 야채를 먼저 먹고 단백질, 탄수화물 순으로 먹는 것이 좋습니다. 이러게 하면 포만감이 커져 전체적으로 먹는 양이 줄어듭니다. 달걀을 재료로 한 음식을 먼저 먹게 되면 포만감이 좋아 다른 음식의 섭취량을 줄이는데 도움이 됩니다. 

또한 음식은 굽거나 찐 것 등 비교적 칼로리가 높지 않은 것으로 시작하고 가능한 드레싱과 술, 탄산음료 등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건강을 먹는 뷔페음식 팁(TIP)은(What buffet food tip)?
뷔페에 들어서면 수 많은 음식들이 유혹합니다. 이들 음식을 양껏 먹었다간 이내 다이어트의 경고등이 켜지기 마련입니다. 따라서 아침을 꼭 먹고 들어가야지 빈속으로 뷔페에 들어가지 말아야 합니다. 

음식 섭취량을 줄이기 위해서는 위보다 뇌가 먼저 포만감을 느껴야 합니다. 뇌는 몸에 열량이 떨어졌다고 생각하면 음식섭취를 재촉해 과식하게 만들기 때문에 미리 아침식사를 하고 오거나 늦어도 식사 1시간 전에는 미리 채소나 과일로 배를 채워두면 좋습니다. 



 

 

뷔페 식사 자리는 음식물이 놓인 테이블에서 가장 먼 곳으로 잡으면 좋아

식사 자리는 음식들이 놓인 테이블에서 가장 먼 곳으로 잡으면 좋습니다. 아무래도 음식 테이블과 멀다 보면 자연스레 먹는 횟수를 줄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혼자 먹기 보다는 지인들과 함께 식사하면 좋습니다. 지인들과 이런 저런 이야기 꽃을 피우다 보면 자연스레 천천히 먹게 되고 음식 섭취량도 한층 줄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뷔페식 잘 먹는 지혜가 필요
사람은 음식을 잘 먹어야 합니다. 잘 먹어야 건강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잘 먹는다는 것보다 배고픔을 해결하는데 주력합니다. 그러다보니 좋지 않은 음식을 먹게 됩니다. 따라서 음식을 먹을 때에도 요모조모 따져서 먹는다면 건강을 제대로 챙길 수가 있습니다. 특히 뷔페를 방문해 보면 여러가지 음식들이 많기 때문에 욕심을 내게 됩니다. 그러다보면 과식을 하게 되고 입에 손을 안대도 되는 음식에 손길을 뻗치게 됩니다. 따라서 뷔페식에서는 잘 먹는 지혜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5

임신 잘되는 법?…아이 낳으려면 고단백-저탄수화물 섭취?

"집안에 빨리 아이가 생겼으면 좋겠어요."

"임신이 잘 안되는데 무슨 좋은 방법이라도?"
"차분히 기다리거나 불임치료를 받으면 임신이 되겠죠."

"그럴까요. 그렇게만 될 수 있으면 무슨 걱정이겠어요."

"부부가 함께 노력해야 예쁜 2세 낳을 수 있어요."

"그래요? 아이를 낳는 것도 비결이 다 있었군요."




남자와 여자가 만나 결혼을 하고 부부가 생활을 하다보면 아이를 낳습니다. 아이는 단순히 가족 구성원의 1명이 늘었다는 것 이상으로 결혼한 부부들에게 엄청난 즐거움을 안겨줍니다. 하지만, 아이를 낳고 싶어도 임신이 잘 안되는 부부들의 고통은 그 누구도 위로해줄수 없을만큼 고통이 큽니다. 


여성의 임신 성공 확률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여간 눈길이 가지 않습니다. 어떤 연구결과일까요.

임신-출산-육아-임신과출산-아들딸-결혼-혼전임신-high-protein-low carb diet-fertility-pregnancy-sex-couple-부부-부부관계-임신-출산-성관계-임신시기-배란-교접-결혼-부부고단백-저탄수화물 식사가 임신성공률을높여준다고 합니다.

 


고단백-저탄수화물 식사가 여성의 임신 성공률 높인다?
"아이를 갖고 싶은데 임신이 잘 안돼서 부부가 고민하고 있습니다."

아이가 잘 안생겨 고민하는 부부들에게는 희소식이 될 연구결과가 눈길을 끕니다. 바로 고단백-저탄수화물 식사가 불임치료를 받는 여성의 임신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입니다. 

'고단백-저탄수화물 식사가 임신 성공률 높인다'는 누가 연구?
고단백-저탄수화물 식사가 임신 성공률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는 미국 델라웨어 생식의학연구소의 제프리 럿셀 박사가 밝혀낸 사실입니다.

헬스데이 뉴스는 최근 제프리 럿셀 박사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체외수정(IVF)에 의한 불임치료를 받고 있는 여성 120명을 대상으로 식습관과 임신 성공률을 비교분석한 결과 고단백-저탄수화물 식사가 임신 성공률을 높인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임신-출산-육아-임신과출산-아들딸-결혼-혼전임신-high-protein-low carb diet-fertility-pregnancy-sex-couple-부부-부부관계-임신-출산-성관계-임신시기-배란-교접-결혼-부부고단백질과 저 탄수화물 식사가 임신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고 합니다.

 

'고단백-저탄수화물 식사와 임신 성공률'은 무슨 관계이길래?
제프리 럿셀 박사는 120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매일 섭취하는 총칼로리 중 단백질이 25% 이상을 차지하는 여성은 67%가 임신에 성공한 반면 단백질 섭취량이 이보다는 적은 여성은 32%에 머물렀다고 말합니다.

단백질 섭취량이 많고 탄수화물 섭취량이 40% 이하인 여성은 임신 성공률이 8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합니다.



'고단백-저탄수화물 식사와 임신 성공률 어떻게 연구했길래? 
미국 델라웨어 생식의학연구소의 제프리 럿셀 박사 연구팀은 120명을 대상으로 시험관 아이를 위한 작업을 시작하기 전 이들이 먹은 3일 동안의 식사내용을 조사해 이를 컴퓨터 소프트웨어에 입력, 단백질과 탄수화물의 하루 섭취량을 산출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왜 단백질이 중요할까요. 이에 대해 제프리 럿셀 박사는 단백질은 난자의 질을 결정하는 핵심 요소라고 말합니다. 




단백질 많이 먹고 탄수화물 적게 먹으면 왜 임신 잘 될까?
제프리 럿셀 박사의 '고단백-저탄수화물' 식사가 임신 성공률을 높인다는 사실에 대해 뉴욕 대학 의과대학 불임치료센터의 영양학자 킴 로스 박사는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고 탄수화물을 적게 먹는 여성은 다른 여성에 비해 영양소가 풍부한 '자연식품'(whole food)을 많이 먹고 영양소가 적은 가공식품을 덜 먹을 가능성이 크다고 논평했습니다.

임신 잘되기 위해서는 부부가 자연식품 많이 먹고 가공식품 피하라?
뉴욕 대학 의과대학 불임치료센터의 영양학자 킴 로스 박사는 영양소는 난자만이 아니라 정자에도 중요하다면서 불임치료 시작에 앞서 부부가 함께 영양소를 많이 섭취하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부부가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고 탄수화물을 적게 먹는 게 좋다고 말합니다. 이 연구결과는 뉴올리언스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산부인과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됐습니다. 



영어기사를 봤더니
Can High-Protein, Low-Carb Diet Boost Fertility Treatment?
(헬스데이 뉴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고단백-저탄수화물' 식품은?
고단백-저탄수화물은 암을 이기는 식품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다이어트에도 좋은 것으로 정평이 나 있습니다. 이러한 고단백-저탄수화물은 질 좋은 탄수화물(정제되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탄수화물)의 섭취와 과일, 야채, 단백질, 섬유질 등 고른 영양섭취에서 출발합니다. 어떠세요. 고단백-저탄수화물이 함유된 식품에 관심이 가지 않나요.



오늘부터는 식단을 고단백-저탄수화물로 바꾸면 어떨까요. 건강이 찾아오고 집안에 웃음이 만발하고 행복을 안겨줄 수 있는 고단백-저탄수화물 식단. 이런 식단으로 바꿔보면 어떨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3

여성이 남성보다 오래사는 이유?…장수하고 싶으면 어떡해?

"여성들이 남자들보다 오래 사는 것 같아요."

"그럴리가요?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요."
"대체로 여성들이 남자들보다 오래사는 게 뭔가 이유가 있지 않을까요."
"맞아요, 그러고보면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오래 사는 것 같아요."
"예전부터 그 이유가 궁금했는데 과학적 근거가 있었네요."
"그렇대요. 여성들이 오래사는 이유가 다 있다고 하네요."




여성들의 평균기대 수명이 남성보다 깁니다. 여러가지 통계자료에서도 드러나고 있고, 실제로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오래 삽니다. 왜 그럴까요. 왜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오래 살까요. 장수를 누리고픈 인간의 욕망은 수명에 관해서도 매우 관심이 있고 관련 연구도 많습니다.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오래 사는 이유가 있다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장수-힐링-건강-평균 기대수명-live long-man women-immune systems-age-장수-백혈구-적혈구-수명-힐링-웰빙-건강-운동-노화-노화세포-장수비결여성들이 왜 남성들보다 오래살까요. 연구가 재밌네요.

 

평균기대수명이 여성이 남성보다 긴 이유는?
여성들이 왜 남성들보다 오래 살까요. 영국의 데일리메일, 텔레그라프 등 언론들이 보도한 자료는 여성들이 남성들도 평균 기대수명이 긴 이유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도 남성들이 여성들보다 질병에 걸리면 면역력이 약화기 때문이며, 남자와 여자들 둘다 나이를 듦에 따라 백혈구세포의 기능이 약해지지만 그 약화 비율이 남자들이 더 크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또한 면역체계세포가 나이를 듦에 따라 약화되지만 여성들이 남성들 보다 약화 비율이 크기 대문이라고 합니다. 영국의 경우 평균기대수명이 여성들은 82세이고 남자들의 기대수명은 79세라고 합니다다.

평균기대수명이 여성이 긴 이유는 면역체계 노화 차이 때문?
여성들의 평균 기대수명이 남성들보다 길다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평균기대수명이 여성이 남성보다 긴 이유는 면역체계의 노화가 여성이 남성보다 느리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어떤 연구일까요.



'여성들이 평균 기대수명 긴 이유'는 누가 연구?

여성들의 평균 기대수명이 남성들 보다 길다고 발표한 사람은 일본 도쿄 의과치과대학(東京醫科齒科大學)의 히로카와 가쓰이쿠 박사입니다. 그는 남녀 356명(20~90세)의 혈액샘플을 채취, 각종 면역세포의 수를 비교분석한 결과 여성들의 평균 기대수명이 남성들보다 길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메일, 텔레그래프, 사이언스 데일리가 최근 보도했습니다.

여성들의 평균 기대수명이 왜 남성들보다 길까?
일본 도쿄 의과치과대학(東京醫科齒科大學)의 히로카와 가쓰이쿠 박사는 20세에서 90세의 남녀 356명을 대사으로 각종 면역세포수를 비교분석했다고 합니다. 

히로카와 가쓰이쿠 박사는 연구결과 박테리아 감염에 대응하는 면역세포인 T세포와 B세포는 나이를 먹으면서 남녀 모두 그 수가 줄어들지만 감소속도는 여성이 남성보다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헬퍼 T세포(helper T cell)와 자연살해세포(natural killer cell)는 남녀 모두 나이에 따라 늘어나지만 증가속도는 여성이 남성보다 빠른 것으로 밝혀졌다고 합니다.





백혈구 면역물질 감소폭 여성이 남성보다 느려?

여성들의 평균기대수명이 남성들보다 긴 것은 인터류킨-6(IL-6)과 인터류킨-10(IL-10)과 관계가 있다고 합니다. 백혈구에서 생산되는 면역물질인 인터류킨-6(IL-6)과 인터류킨-10(IL-10)은 나이에 따라 감소하지만 줄어드는 속도는 역시 여성이 남성보다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IL-10은 주로 TH2 세포에서 생산되는 시토카인입니다. 마우스유래의 IL-10은 160개의 아미노산잔기로 구성되며 당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IL-10의 생물활성은 면역 억제와 면역 촉진의 양면성을 나타낸다고 합니다.

IL-6은 B세포의 항체생산세포로의 최종 분화를 유도하는 B세포자극인자2(BSF-2)로 분리한 분자량이 210,000인 당단백질입니다. 면역응답, 조혈계와 신경계세포의 증식 및 분화, 급성 반응 등에 관여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적혈구는 남성은 줄고 여성은?
히로카와 가쓰이쿠 박사 연구결과가 재밌는 것은 또한 적혈구 수에 있습니다. 그가 밝힌 적혈구 수를 보면 남성은 나이를 먹으면서 줄어들지만 여성은 감소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참 재밌는 연구가 아닐 수 없습니다.


연구의 의미는?
히로카와 가쓰이쿠 박사는 노화의 과정은 여러 가지 이유로 남성과 여성에 따라 다르다고 합니다. 여성은 폐경까지 심혈관 질환으로부터 보호하는 에스트로겐이 남성에 비해 존재하는 게 큽니다. 성 호르몬은 림프구 특히 특정 유형의 면역 체계에 영향을 미친다고 합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의 온라인 과학전문지 '바이오메드 센트럴 - 면역과 노화'(BMC - Immunity & Ageing)에 실렸습니다.

영어 기사를 봤더니
Women live longer than men because their immune systems age more slowly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장수하려면 면역세포 기능을 최대한 발휘토록 하라?
히로카와 가스이쿠 박사의 연구결과 면역세포가 약화되면 수명이 짧아진다고 합니다. 면역세포의 기능이 약화되지 않도록 평소 면역체계를 기를 수 있는 여러가지 작업을 해두면 어떨까요. 그 중에 운동도 하나의 예가 될 것이며 채식과 충분한 수면 등도 면역력을 기르는데 도움이 됩니다. 어떠세요? 장수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계신가요.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