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에코여행' 카테고리의 글 목록
본문 바로가기

에코여행

부산 벚꽃명소 안보면 평생 후회?…부산 벚꽃 버킷리스트 명소는 바로 이곳? 하얀 매화가 봄전령사로 신호를 보내더니 노란 산수유꽃에 이어 분홍빛 벚꽃이 남도를 물들이고 있습니다. 경쟁이라도 하듯 나무들은 제 몸을 꽃으로 단장하고 겨울에 지친 상춘객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전국 곳곳이 말 그대로 꽃 천지입니다. 산자락마다 연분홍 진달래가 피더니, 노란 산수유와 개나리가 들녘을 물들이며, 하얀 벚꽃이 도로변을 뒤덮고 있습니다. 벚꽃은 '봄의 정령이 돌파구를 만나' 피어나는 꽃입니다. 소설가 박완서님이 '어찌나 미친 듯이 피어나던지 아우성치며 분출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감탄한 꽃이 바로 벚꽃입니다. 박완서님의 글처럼 부산 온천천 벚꽃길 등 전국의 수십만 그루가 벌써 아우성을 치고 있습니다. 눈부시게 아름다운 벚꽃의 화려함처럼 앞으로의 시간을 어떻게 화려하게 수놓을지 지나온 나를 돌아보고..
여행불청객 멀미 극복 획기적 방법?…멀미 뇌에 가벼운 전기자극으로 차단 "차만 타면 멀미를 해요. 멀미를 안하는 방법 뭐 없나요?" "나도 그래요. 특히, 배멀미가 심하고 롤러코스터 흔들려도 멀미를 해요." "멀미약을 먹어도 잘 안듣는 것같아요. 뭐 좋은 방법 없나요." "여행을 떠나기도 전에 멀미 때문에 망설여져요." "그러게요, 여행 중 불청객이 멀미니 오죽하겠어요." 여행이나 이동은 새로운 곳으로 안내합니다. 자동차나 배, 비행기 등 이동수단을 통해 멀리 새로운 곳을 방문했을때 색다른 느낌을 받습니다. 그런데, 즐거워야할 여행에도 암초가 있습니다. 바로 멀미라는 것입니다. 멀미가 심한 사람들은 여행을 하기도 전에 걱정부터 앞섭니다. 자칫 즐거워야할 여행이 멀미 때문에 기억도 하기싫은 여행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여행의 불청객 멀미, 이를 잡을 좋은 방법은 뭐 없을까..
부산 감천문화마을 속살 봤니?…감천문화마을 속살에 다(多) 있는 이것은? "와, 저게 뭐꼬? 레고같은 집들은 천지삐까리네." "부산 감천마을에 뭐가 그리 많다꼬 그라능교." "봐라 봐라. 내 말이 맞제. 레고같은 집들이 천지삐까리아이가?" "저거 집맞나. 눈까리 단디 뜨고 봐라. 집들이 와그래 작노." "아구야, 집이 저래 작나. 참 희안하제." 부산의 대표적인 마을가꾸기 사업이 감천문화마을입니다. 부산 감천문화마을은 예전에 태극도 신도들이 모여살았던 곳이라고 합니다. 올망졸망 다닥다닥 붙은 집들은 보노라면 부산 감천문화마을은 하나의 레고마을 같습니다. 감천문화마을엔 참 많은 게 있습니다. 혹시, 부산을 방문했다면 부산 감천문화마을 한번쯤 가보면 어떨까요. 부산 감천문화마을 속살을 엿보기 전에 감천문화마을에 많은 것들은 살펴보면 어떨까요. 감천문화마을의 속살을 엿봤습니다.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