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죽기 전 꼭 맛봐야 할 엽기음식?…죽기전 맛봐야할 외국인이 본 엽기음식은?

"산낙지 정말 징그럽지만 맛은 좋은 것 같아요" 

"번데기를 먹으려니 찜찜해요"
"외국인들은 산낙지와 번데기를 어떻게 볼까요."

"글쎄요, 그게 궁금해요."

"음식도 나라마다 다 다르니까요."

"음식도 국가마다 개성이 있는 것 같아요."

"음식을 알면 그 나라의 문화를 알수가 있대요."





인간은 먹는 즐거움을 뺴놓을수 없습니다. 워낙 먹는 것을 좋아하다보니 식도락이란 말이 생겨날 정도입니다. 죽기전에 꼭 맛봐야할 음식엔 어떤게 있을까요. 죽기전 꼭 맛봐야할 음식엔 경우에 따라서는 엽기적인 음식으로 알려지는 경우도 종종입니다.


외국인들이 한국 음식을 볼때 가장 해괴한 것을 무엇일까요. 엽기음식은 뭘까요? 산낙지와 번데기는 외국인들에게 어떤 인상을 심어줄까요. 외국인들이 보는 엽기음식은 어떤게 있을까요.


간식-요리-기행-여행-산낙지-번데기-생쥐주-Sannakji-Beondegi-위취티 그럽-Witchetty grub-에스카몰레-Escamole-복어-시오카라-젓갈의 일종-하우카르들-삭혀서 건조한 상어고기-바다오리의 일종-퍼핀 심장-Puffin-발효 청어 통조림 수르스트뢰밍-프랑스 이탈리아의 닭볏 요리-미국 서부 록키 마운틴 오이스터-튀긴 소의 고환-알래스카 원주민인 유피크 Yupik인-간식 테파-악취 나는 생선 대가리-여행-맛-풍물기행-요리-Beondegi-Sannakji-Korea-food-음식-번데기-산낙지-식품-혐오식품-음식-여행-여행지사람이 죽기전에 꼭 맛봐야할 음식이 있습니다. 세계엔 다양한 음식이 있습니다. 이들 음식을 맛보면 어떨까요.

 


엽기음식 있었어? 죽기전 꼭 맛봐야할 음식, 한국 음식중 해괴한 것은 무엇?
"이렇게 맛있게 먹는데 왜 해괴하게 여길까요?"

우리나라 음식 중 외국인들에게 해괴하게 여겨지는 것은 어떤 게 있을까요. 해외 일부 시각으로 볼 때 한국 음식 가운데 가장 해괴한 것은 무엇일까요? 한국 음식 중에서 엽기음식은 과연 어떤 게 있을까요. 음식문화가 서로 달라 해괴하게 여겨질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어떤 음식이 외국인들에게 해괴하게 보이는 엽기음식으로 보일까요.


영국의 일간 텔레그래프가 발표한 ‘당신이 죽기 전 맛봐야 할 괴상한 음식 20선’을 보면 한국의 산낙지, 번데기, 생쥐주가 엽기음식에 포함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죽기전 꼭 맛봐야할 엽기 음식 산낙지?
칸 영화제 수상작 ‘올드보이’에서 배우 최민식이 먹어 유명해진 산낙지에 대해 이 신문은 “잘게 썰린 낙지는 아직 촉수가 꿈틀거린다. 먹다가 질식할 위험도 있다”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올드보이에서 배우 최민식이 먹어 유명해진 산낙지에 대해 외국에서는 꿈틀거려 먹다가 질식할 위험이 있는 죽기전에 꼭 맛봐야할 엽기음식이라고 합니다.

Sannakji, Korea
Fancy trying a live octopus? Sannakji is a traditional Korean dish of octopus cut into small pieces and served while the tentacles are still squirming. Unsuprisingly, it presents something of a choking hazard.


죽기전에 꼭 맛봐야할 엽기음식 번데기?
또다른 죽기전에 꼭 맛봐야할 엽기음식으로는 어떤 게 있을까요. 많은 외국인들이 우리나라를 찾았다가 기겁을 하는 엽기 음식이 있습니다. 바로 우리나라 거리 음식 중 처음 접하는 번데기입니다. 번데기가 죽기전에 꼭 맛봐야할 엽기음식이라고 합니다. 번데기에 대해 이 기사는 번데기를 “애벌레가 당기면 먹어볼 만한 음식”이라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Beondegi , Korea
If larvae leave you hungry, why not try a few beondegi? These silkworm pupae are traditonally served as a snack in Korea.





죽기전 꼭 맛봐야할 엽기음식 위취티 그럽과 에스카몰레는 어떤 음식?

사람이 죽기전에 꼭 맛봐야할 엽기음식 중에는 한국의 번데기와 비슷한 일명 '엽기 음식'으로 호주 원주민이 먹는 ‘위취티 그럽(Witchetty grub)과 멕시코 전통 먹을거리인 에스카몰레(Escamole)도 추천하고 있습니다. 이들 음식도 나름 한번쯤 먹어볼만한 엽기음식이라고 기사는 말하고 있습니다.


이들 지역에서는 별미로 손꼽히지만 다른 지역 사람들에게는 일종의 엽기음식으로 인식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지역의 문화를 이해하려면 한번쯤 먹어볼만하다는 것입니다.



죽기전 꼭 맛봐야할 엽기음식 한국과 중국에서 먹는 생쥐주는?

갓 태어난 쥐로 담근 생쥐주는 민간의학에서 중풍 등에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생쥐주를 기사는 중국과 한국 사람들이 먹는 음식으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기사에서 생쥐주를 “생쥐주 사진을 다행히도 찾지못해 게재하지 못했다”고 은근슬쩍 말하고 있습니다. 갓 태어난 쥐로 담근 생쥐주도 사람이 죽기전에 꼭 맛봐야할 엽기음식으로 꼽은 것입니다. 

Baby mice wine, China/Korea
Another drink supposed to have beneficial health properties is baby mice wine, wine filled with... well, you guessed it. Thankfully, we couldn't find a picture.


죽기전 꼭 맛봐야할 일본의 복어와 시오카라는 어떤 음식이길래?
사람이 죽기전 꼭 맛봐야할 음식중에는 서구인들에게 많이 알려진 일본 요리 중에서도 복어와 시오카라(젓갈의 일종)가 엽기 음식으로 선정됐습니다. 일본에서는 2000년 이후 복어를 먹다가 숨진 사람이 20명을 넘는다고 합니다.


일본사람들의 요리사랑은 독특합니다. 복어를 먹다가 숨진 사람이 종종 보도되는데도 워낙 복어를 좋아합니다. 아마도 그 맛에 한번 빠지면 잊을수가 없는 모양입니다. 음식도 이런게 아닐까요.



죽기전 꼭 맛봐야할 음식 중 어떤 음식들이 엽기 음식으로 꼽혔을까?

사람이 죽기전 꼭 맛봐야할 음식중에는 이 밖에도 많은 음식들이 일종의 '엽기 음식'으로 꼽혔습니다. 유럽·북미권에서는 한국 홍어처럼 강한 냄새로 유명한 ’하우카르들(삭혀서 건조한 상어고기)‘과 바다오리의 일종인 퍼핀(Puffin) 심장 등이 꼽혔습니다. 또한 스웨덴의 발효 청어 통조림인 ’수르스트뢰밍‘, 프랑스·이탈리아의 닭볏 요리, 미국 서부의 ’록키 마운틴 오이스터(튀긴 소의 고환)‘도 포함됐습니다.


알래스카 원주민인 유피크(Yupik)인이 즐기는 간식 ’테파(악취 나는 생선 대가리라는 뜻)‘도 텔레그래프의 리스트에 올랐습니다.


죽기전 꼭 맛봐야할 음식 관련 영어기사를 봤더니
20 strange foods to try before you die
(텔레그라프 영어기사 상세보기)




죽기전 꼭 맛봐야할 음식, 독특한 음식문화 '세계는 넓다'?
각 나라의 음식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 나라의 문화를 함께 이해해야 합니다. 고유의 음식을 탄생시킨 사회적 배경도 함께 알아두는 것도 좋은 공부가 됩니다. 그러고보면 세계는 참으로 넓고 봐야할 것들도 많고 먹어봐야할 것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어떠세요? 이들 음식 먹어보고 싶지 않으세요?


Trackbacks 0 / Comments 2

생명을 품은 숲 절물?…그곳엔 치료와 위로,휴식이 있다?

전국 자연휴양림 건강과 치료, 휴식지 각광

최근 전국 곳곳 자연휴양림 조성 힐링시대로




숲은 만물의 어머니입니다. 숲의 어머니 자궁같은 품속은 만물을 따뜻하게 품어줍니다. 그래서 숲으로 들어가면 아늑해지고고 포근해집니다. 

숲은 인간이 어머니의 자궁에서 태어나듯 생명을 낳고 생명을 또 키워냅니다. 생명이 자라 늙고 병들어 그 삶을 다하면 다시 숲은 조용히 그 흔적들어 거둬들여 품어줍니다.

숲속은 그래서 온갖 세대가 켜켜이 다 쌓여있는 역사의 창고이자 온갖 생명들이 태어나 자라고 다시 돌아가는 영원한 안식처입니다. 이런 어머니의 품과같은 숲이 최근엔 웰빙열품을 타고 각광받고 있습니다. 어쩌면 어머니의 손이 약손이듯 어머니의 품속과도 같기 때문에 치료와 쉼과 휴식은 당연할지도 모릅니다. 

절물숲-힐링-힐링숲-웰빙


☞ 어느새 숲이 그리운 계절로
여름의 시작이라는 소만(小滿)을 기점으로 낮 기온이 연일 30도를 웃도는 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소만은 햇볕이 풍부하고 만물이 점차 생장해 가득 찬다는 의미로 이즈음의 숲은 다 자란 초록잎이 만들어내는 숲 그늘이 싱그럽습니다.

특히 새소리 물소리 바람소리를 벗 삼아 편히 쉴 수 있어 세파에 찌든 처사들에겐 안락처와도 같습니다. 이런 시류 때문일까요. 최근엔 자연휴양림이 각광받고 있습니다. 자연휴양림은 산림욕은 물론 자연학습장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날로 인기를 더하고 있습니다.


절물숲-힐링-힐링숲-웰빙

 

☞ 요즘 자연휴양림 와글와글 왜?
자연휴양림은 통나무 등으로 만든 숲속의집과 오토캠핑장 캠프파이어장 자생식물원은 물론 휴양문화관과 야영장 간이식당 매점 등 다양한 시설도 갖추고 있어 가족과 함께 지친 심신을 달래기에 불편함이 없습니다. 콘도처럼 북적거리지 않아서 좋고 숙박료도 저렴한 편입니다.


산림청을 비롯해 지방자치단체나 민간이 운영하는 전국의 자연휴양림은 140여 곳이 있습니다. 산림청에서 운영하는 38개 자연휴양림은 인터넷(www.huyang.go.kr)을 통해 예약 받습니다. 지자체나 민간이 운영하는 휴양림은 연중 전화예약을 받지만 휴양림마다 다르므로 미리 전화로 확인해야 합니다.

 

절물숲-힐링-힐링숲-웰빙



☞ 육지를 벗어나고픈 마음에 발길이 다다른 곳은?

발길이 어느새 남도로 향합니다. 바다를 건너 마구 날아간 곳이 절물자연휴양림입니다. 절물이란 곳은 이름만큼 숲자체도 독특합니다. '절물' 발음조차 힘듭니다. 하지만 운율적으로 'ㄹ'이 들어있어서 운이 자연스레 리듬을 탑니다. 유래는 옛날 절 옆에 물이 있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현재는 절은 없고 약수암이 남아 있습니다. 약수터에서 솟아나는 용천수는 신경통과 위장병에 큰 효과가 있다고 전해지고 음용수로 많이 이용되고 있으며 제주시 먹는물 제1호로 지정돼 관리하고 있다고 합니다.




☞ 절물오름을 감싼 멋진 곳
절물오름은 두 개의 봉우리로 큰 봉우리를 큰대나오름이라고 하고 작은 봉우리를 족은대나오름이라고 합니다. 큰대나오름은 표고 697m, 비고 147m, 둘레 2,498m이며 이 큰대나오름의 기슭에서 자연 용출되어 나오는 물이 절물 약수입니다.

족은대나오름은 큰대나오름에 이어진 오름으로 큰대나오름과 함께 말굽형 분화구를 형성하고 있으며 오름 전사면은 활엽수 등으로 울창한 천연림을 이루고 있습니다. 

절물오름 아래에 조성된 제주절물자연휴양림은 수림의 90%가 전봇대를 닮은 40∼45년생 삼나무로 한여름에도 한기를 느낄 정도로 시원합니다. 숲속의집 등 숙박시설을 비롯해 도전프로그램장, 놀이터, 족구장 등 편의시설도 갖추고 있습니다. 1시간 정도면 충분히 왕복이 가능한 정상 전망대에 오르면 동쪽으로 성산일출봉과 오름군이 광활하게 펼쳐집니다. 자세한 것은 관리사무소(064-721-7421)로 문의해도 좋을 듯 싶습니다.

 

절물숲-힐링-힐링숲-웰빙

 

 

절물숲-힐링-힐링숲-웰빙


☞ 절물 자연휴양림은?

제주시 명림로 58에 위치한 300ha규모로 1997년 7월23일 개장했습니다. 제주시에서 차로 20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청정자연의 맑고 깨끗한 공기를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휴양림 입구에서부터 펼쳐진 하늘을 찌를듯 쭉쭉 뻗은 50여년 생의 삼나무 숲에 이르면 은은한 숲향기인 '피톤치드'가 전신을 감싸 기분이 이내 상쾌해지고 몸과 마음이 맑아집니다.

절물자연휴양림은 숲속의 집, 산림문화휴양관, 세미나실, 체력을 겸한 건강산책로, 오름 등산로, 약수터, 흥미와 체력을 겸한 도전프로그램장 등을 갖추고 있습니다.

 

절물숲-힐링-힐링숲-웰빙

 

  

절물숲-힐링-힐링숲-웰빙


 

절물숲-힐링-힐링숲-웰빙

 

 

절물숲-힐링-힐링숲-웰빙


☞ 절물 자연휴양림 주변 관광지는?
절물자연휴양림만 다녀오면 뭔가 부족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은 주변 관광지를 더 둘러보면 됩니다. 주변엔 0.2km 이내에 누루생태관찰원(728-3611)과 3.3km 부근에 사려니 숲길(710-6762)이 있습니다. 또 7km내에 돌문화공원(710-7732), 한래생태숲(710-8688), 교래삼다수 숲길이 있습니다. 또한 8.8km 인근에 성판악(725-9950)이 있습니다.

☞ '생명의 숲'서 지친 심신을 풀고…
생명을 잉태하고 또 키워내는 숲은 어머니와 같은 존재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숲속에서 위로와 안식, 치유를 경험합니다. 일상에 찌든 때도 훌훌 털어버릴 수 있습니다. 싱그러움이 날로 더해가는 계절의 여왕 5월. 어딘가로 떠나보면 어떨까요. 가까운 동네숲이라도 걸어보면서 세파에 찌든 심신에 휴식을 주고 새로운 충전을 통해 활기찬 삶을 계획해 보시면 어떨까요.


☞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도토리나무(참나무) CO₂먹는 하마…참나무의 깜짝 비밀?
철쭉·진달래, 산수유·생강 헷갈려?…야생식물 구별 어떻게?
쇠젓가락 휴대하자고?…1회용 나무젓가락의 불편한 진실은?
지구의 스트레스 2100년엔 경악?…2100년의 지구에 무슨 일이?
열대림 증가 재앙이 성큼성큼?…기후변화 현상 무서워 왜?
이산화탄소와 역사 무슨 관계?…역사를 보면 온난화 해법이 보인다?
명함 1장 때문에?…선거철 지구가 아파하는 이유 알고보니
자연이 자라는 아파트 베란다…와, 아파트가 식물원일세
BMW타면 초록별 지구가 좋아해요? 무슨 말?


Trackbacks 0 / Comments 1

뜻밖 화재 발생한 향일암과 금오산 다시 돌아봤더니

향일암 화재 발생하기전 모습 아직도 선연…안타까운 화재소식

여수 향일암 금오산 추억 다시 돌아봐도 멋진 곳 화재 안타까워




2009년이 서서이 역사의 뒤안으로 사라집니다. 사람들은 밝아오는 새해에 희망을 가져봅니다. 새해맞이에 빠질 수 없는 것이 해맞이입니다. 그 중에서도 빼어난 해맞이 장소가 있습니다. 바로 남해안의 대표적 해맞이 명소인 향일암입니다.

이 향일암이 화마에 휩싸였다는 안좋은 소식이 세모의 한 주말 우리에게 전해져 참으로 안타까움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향일암은 참으로 빼어난 풍광과 그 절묘한 지리적 위치 등으로 우리들에게 널리 사랑받아온 대표적 관광자원이라는 측면에서 안타까움을 금할 길 없습니다.


향일암을 한번 쯤 다녀오신 분들이라면 그 안타까움을 이루 헤아릴 수 없을 것입니다. 필자는 향일암을 올 여름 돌아본 풍경과 감상을 나눌까 합니다. 이 글의 목적은 그토록 아름답고 보존가치가 뛰어난 향일암과 향일암 일대를 하루속히 옛모습 그대로 복원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작성함을 알려드립니다.


멀리서 바라보면 마치 거북의 형상을 닮았다고해서 이름붙여진 금오산. 금오산에 위치한 향일암.


☞ 2009년 12월 주말 뜻밖의 화마 소식
전남 여수시 향일암(向日庵ㆍ전남도문화재 자료 40호)이 잿더미로 변했습니다. 추위가 전국을 강타한 주말, 향일암에서 추위보다 더 안좋은 소식이 국민들에게 전해졌습니다. 화재 소식이 보도를 타고 국민들에게 전해진 것입니다.

20일 발생한 향일암 화재는 강한 바닷바람에다 소방차 진입이 어렵고 진화시설도 갖추고 있지 않아 문화재급 유물들이 다수 소실됐다고 합니다. 


20일 0시24분께 여수시 돌산읍 향일암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대웅전(51㎡)과 종무실(27㎡), 종각(16.5㎡) 등 사찰 건물 8개 동 가운데 3개 동을 태우고 3시간여 만에 진화됐다고 합니다.






☞ 향일암 화재 피해는?
주말 뜻밖에 닥친 화재로 대웅전에 있던 청동불상 3개와 탱화 2점 등 문화재급 소장 유물도 함께 소실됐다고 합니다.

불이 나자 소방대원, 공무원, 주민 등이 나서 진화작업을 벌였지만 향일암이 금오산 중턱에 있어 소방차 접근이 쉽지 않은데다 당시 건조한 날씨 속에 초속 6m의 강한 바람까지 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합니다.


화재로 불타기 전인 올해 8월달의 향일암 대웅전 전경.




☞ 향일암은 어떤 곳일까?

여수시 돌산읍 율림리 임포 산7번지에 있는 향일암은 일출 조망지로 전국적으로 이름난 곳입니다. 향일암은 644년 (신라 선덕여왕 13년)에 원효대사에 의해 창건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창건 당시에는 원통암이라는 이름으로 불리웠다고 합니다.

Hyangiram is hermitage, built by Saint Wonhyo in the name of 'Wontong Hermitage' in the 13th year of Queen Sunrise Ritual Ceremony every year for tourists who visit to see sunrise.


950년 (고려 광종 9년)때는 이곳에서 수도하던 윤필거사가 금오산의 이름을 따서 금오암이라 불렸고, 이후 풍수지리상 바닷속으로 들어가는 거북의 모습을 하고 있어 거북'구'자를 써서 '영구암'이라고 불리기도 했던 이곳은 1715년 (숙종 41년) 인묵대사가 향일암 이라는 이름으로 명명 하였다고 합니다.


낙산사의 홍연암, 남해 금산 보리암, 강화동 보문암과 함께 국내 4대 관음기도처중의 하나인 향일암은 문화재 자료 제40호 (1984년 지정)로 지정되어 있고, 국내 최고의 해맞이 명소로 매년 12월31일부터 1월1일에 향일암 일출제가 열려 전국 각지의 해맞이 관광객들이 인산인해를 이루는 곳이기도 합니다.



향일암으로 오르는 입구.



향일암에서 만나볼 수 있는 바위 동굴 혹은 바위틈. 모두 통과하면 소원이 이뤄진다고 한다.




향일암이 위치한 곳이 거북의 등에 해당한다고 한다. 이런 연유로 바위마저도 거북의 등같다.



향일암에서 바라본 남해바다와 초입. 저멀리 초입이 거북의 머리같이 생겼다.

☞ 향일암 돌아봤더니

한사람이 겨우 비집고 들어갈 만한 좁은 바위 틈새를 두 번이나 지나야 비로서 향일암 경내로 들어 설 수 있습니다. 화재가 발생하기전 향일암 마당에 들어서면, 옆으로 종각이 있고, 마당을 빙둘러 난간이 서 있었습니다.

대웅전 뒤로는 바위 절벽이 솟아 있는 게 일품이고, 향일암 마당 바로 아래는 바로 넘실대는 파도가 출렁이는 아름다운 바다가 펼쳐져 있습니다. 대웅전 옆으로 삼성각이 있고, 대웅전 오른쪽으로 난 길을 따라 굴같은 바위 틈을 비집고 올라 가면 넓은 바위위에 관음전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향일암에는 7개의 바위 동굴 또는 바위틈이 있습니다. 이곳을 모두 통과 하면, 소원 한가지는 반드시 이루어 진다는 전설이 있다고 합니다. 전국 최고의 일출 감상과 함께 소원도 빌어볼 수 있는 색다른 여행코스의 하나였습니다. 

‘해를 바라본다(向日)'는 뜻의 향일암은 바다와 맞닿은 금오산 언덕에 위치해 기암절벽의 동백나무와 수평선 일출을 즐길 수 있어 새해 일출제 때마다 관광객이 몰리는 해맞이 명소입니다.


지난 1984년 2월 전남도 문화재 자료 제40호로 지정됐으며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에 위치해 연간 60만명의 관광객과 참배객이 찾고 있다고 합니다. 올해도 2009년 가는 해를 보내고 2010년 오는 해를 맞이하기 위해 12월31일부터 새해 첫날까지 일출제가 열릴 계획이었다고 하니 안타까움을 더합니다.


화재가 발생하기전 향일암 대웅전과 기암들.



향일암은 거북의 등에 해당한다고 해서 경내에 거북 형상이 많다.



물맛이 좋기로 소문난 향일암 샘.



원효스님이 수도했다는 원효스님 좌선대.




향일암에서 바라본 남해바다. 저 멀리가 경남 남해군 지역이라고 한다.



향일암에서 바라본 검푸른 남해바다.



☞ 화재 발생전 사진으로 돌아보는 향일암

향일암과 그 일대는 동백나무와 각종 진귀한 나무들, 기암들, 빼어난 풍경들이 일품입니다. 멀리서 바라보면 거북의 등같은 형상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바위들도 거북의 등처럼 생겼습니다. 이토록 아름다운 모습을 돌아보고 하루속히 귀중한 문화재이자 빼어난 일출장소가 하루속히 옛모습 그대로 복원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Trackbacks 1 / Comments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