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세미예의 건강한 대안미디어 (3 Page)
본문 바로가기

우울증 한방에 해결한 아찔한 사연…트라우마가 뻥뚫린 우울증 해결법? “수 십년 묵은 체증이 한 꺼번에 내려가네요.” “무슨 소리야? 뭔가 시원한 게 있나?” “말 못할 고민이 한꺼번에 풀리는 것 같아요.” “점점 알 수 없는 소리만 하네.” “인생은 계기가 참 중요한 것 같아요.” “쌓인 것은 빨리 푸는 게 최선 같고요.” 사람은 생각하는 동물이라고 합니다. 생각을 하기 때문에 인류문명을 발달시켜 왔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인간의 생각은 때로는 부정적인 작용을 합니다. 각종 정신질환이 그렇습니다. 안 좋은 생각을 하지 않고 그런 생각을 훌훌 털어버리면 아무 것도 아닌데 과거의 나쁜 기억에 사로잡혀 그 기억이 끊임없이 자신을 괴롭히게 됩니다. 종국에는 그 나쁜 기억으로 인해 자신을 학대하고 가학하게 됩니다. 수 십년 안 좋은 기억이 평생 상처로? “아, 수 십년 묵은 응어리..
돌싱이라고 결혼 반대하는 남자친구 부모 어떡해?… 이혼도 죄가 될까? “선배, 세상 살아가기가 너무 힘들어요.”“힘을 내. 열심히 살다보면 언젠가는 진심을 알아줄 거야.”“요즘 세상에 이혼한 것이 그렇게 흠이 될까요?”“사회적 편견일 뿐이야. 요즘 이혼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그래도 세상의 벽은 너무나도 높은 것 같아요.”"힘내. 용기를 내. 세상의 벽은 힘을 내면 충분히 넘을 수 있어." 사람이 태어나고 자라 성인이 되면 가정을 꾸리게 됩니다. 결혼은 가정을 이루는 하나의 통과의례입니다. 우리 사회의 가장 중요한 구성 요소가 가정입니다. 그런데 결혼을 하고 나서 부부가 살다보면 서로 다투거나 서로의 성격이 맞지 않아, 혹은 여러 가지 이유로 가정이 깨어지기도 합니다. 요즘 우리 사회에도 이혼이란 이야기를 심심찮게 들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예전에 비해 이혼에 대한 ..
새해 밝았다고 황금돼지띠 아냐? 황금돼지해 시작은?…띠 변경 놀라운 비밀? “기해년 황금돼지해 복 많이 받으세요.”“벌써 2019년 기해년 황금돼지해가 되었군요.”“그렇네요. 개띠해가 가고 황금돼지해가 되었군요.”“아닌데, 아직 황금돼지해는 오직 않았어요.”“무슨 소리예요, 벌써 새해가 밝은지 몇일이나 지났는데.”“아직 황금돼지해가 오려면 한참이나 남았어요.”“무슨 소리인지 도대체 알 수가 없네요.” 2019년 기해년(己亥年) 황금돼지띠의 해가 밝았습니다.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되면 여기저기서 새해 복 많이 받으라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일 년에 두 번 새해 복 많이 받으라는 덕담을 건넵니다. 첫 번째가 양력 1월1일이고 두 번째가 음력 1월1일인 설날입니다. 그런데 엄밀하게 말하면 아직 기해년 황금돼지띠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도대체 무슨 말일까요. 그렇다면 언제부터 정식 황금돼지..
돼지 멍청하다고? 왜 황금돼지해?…돼지 놀라운 비밀 모르면 안 되지? “돼지는 많이 먹는 동물이라면서요?”“누가 그래요? 비유적 표현이겠죠.”“돼지고기는 바싹 익혀야 맛있다죠?”“아닌데, 적당히 익혀야 더 맛있는데 오해겠죠.”“돼지해의 날이라 돼지에 관해 알고 싶어요.” 2019년 새로운 한 해가 밝았습니다. 2019년은 다른 해와 달라서 황금돼지해라고 합니다. 그런데 2919년 기해년(己亥年) 황금돼지해는 엄밀히 말하면 아직 찾아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요즘에는 예전처럼 음력에 대한 의미가 많이 퇴색되었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양력을 새해의 시작으로 생각하고 있고 음력 1월1일은 설날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2019년이 황금돼지라고 해서 업체에서는 마케팅에 열중입니다. 각별한 의미를 부여하기 때문입니다. 황금을 싫어하는 사람은 없기 때문입니다. 돼지해인만큼 돼지에 관..
눈길 확 끄는 새해 인사말? 식상한 인사말?…새해 인사말 놀라운 비밀 "새해 인사말 뭐 좋은 게 없을까요?""정성을 담고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는 게 중요하지 않을까요.""인사를 받을 상대방을 고려하는 것도 중요한 것 같아요.""이것 저것 모두 따지다 보니 인사말 쓰기가 참 어렵네요.""상대방에게 정성과 성의를 보이는 게 제일 중요하지 않을까요." 새해를 맞이할 무렵이면 많은 사람들의 고민거리가 생깁니다. 지인들에게 새해 인사를 해야하는데 어떤 문구를 사용해야할지 여간 고민이 아닙니다. 특히나 튀고 싶은 젊은 세대들에게는 진부한 표현이나 식상한 문구를 벗어나고 싶어합니다. 그러다보니 새롭고 산뜻하면서도 감동을 전하고 싶은 마음이 앞서기 마련입니다. 어떻게 하면 내 마음을 정중하게 그러면서도 오래오래 기억에 남을 만한 인사말로 새해를 알릴 수 있을까요. 2019년 기해년 황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