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세미예의 건강한 대안미디어 (9 Page)
본문 바로가기

임신중독증 자간전증 아찔?…임신중독증 겪으면 망막질환 발생 가능성 높아 "임신 중 자간전증 조심해야겠네요." "임신 자간전증이 뭐죠? 임신 중독증과 다른 말인가요?" "요즘엔 임신 중독증을 사용않고 임신 중 자간전증을 사용해요." "그래요? 임신 중 자간전증이 왜 위험한가요?" "임신을 하면 무엇이든 조심해야 한답니다." "그러게요, 몹시 신경이 쓰이네요." 2세를 임신한다는 것은 크나큰 축복입니다. 요즘같은 저출산 고령화사회에서는 임신은 축복해줘야할 경사 중의 경사입니다. 그런데 임신 중 자간전증 겪으면 나중에 안과질환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합니다. 임신 중 자간증이 무엇이며 또 안과질환과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임신 중 자간전증과 망막질환의 관계에 관한 연구가 눈길을 끕니다. 임신 중 자간전증이 초래하는 망막질환에 관해 알아두고 유의해야 합니다. 아이는 특..
2017년 정유년 1월1일 새해 첫날 우리고장 해뜨는 일출 시각과 해지는 일몰 시각 "다사다난했던 2016년이 역사 속으로 이사를 하려고 해요." "그러게요. 정말 2016년에는 참 많은 일들이 있었군요. "이젠 희망의 2017년 정유년이 고개를 살짝 내밀고 인사를 하려고 해요." "2017년 한해도 건강하세요. 무엇보다 대박나세요" 2016년과 2017년이 이제 바야흐로 단어를 맞바꾸려 합니다. 다사와 다난했던 2016년은 이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희망과 역동성이 넘치는 붉은 닭의 해인 2017년이 희망차게 솟아오릅니다. 어찌나 희망차게 솟아오르려는지 가슴은 쿵쾅거리기 시작합니다. 새해에는 좋은 일들로 넘쳐나길 기대합니다. 전국 주요지역 2017년 1월1일 새해 첫날 일출(해뜨는 시각)을 알아봤습니다. 한반도 2017년 새해 첫날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곳은? 2017년 정유년 새..
우리고장 2017년 1월1일 새해첫날 일출 해돋이 시간…2016년 12월31일 마지막날 해넘이 일몰시간 "아쉬워도 2016년 마지막 날은 가고 새해 2017년이 또 오네요." "그러게요. 2017년이 벌써 고개를 살짝 내밀고 인사를 하네요." "2016년 한해도 건강하세요." "안좋은 기억들은 불살라 버리고 좋은 기억들만 안고 가세요." 2016년과 2017년이 단어를 맞바꾸려 합니다. 다사와 다난했던 2015년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희망과 역동성이 넘치는 붉은 닭의 해인 정유년 2017년이 희망차게 솟아오릅니다. 어찌나 희망차게 솟아오르려는지 가슴은 쿵쾅거리기 시작합니다. 새해에는 좋은 일들로 넘쳐나길 기대합니다. 전국 주요지역 2015년 12월31일 마지막날 일몰(해지는 시각)과 새해 2017년 1월1일 새해 첫날 일출(해뜨는 시각)을 알아봤습니다. 한반도 2017년 새해 첫날 해가 가장 먼저 뜨..
해뜨는 시간 해지는 시간 놀라운 비밀?…새해 1월1일 해뜨는 시간? 일출 일몰명소는? "벌써 한해가 저물고 있어요. 세월 정말 빠르군요." "그러게요. 2017년 새해 뭐 좋은 계획이라도 있나요." "그런건 아니지만 묵은 해를 빨리 보내고 하루라도 빨리 새해를 맞고 싶어서요." "그래요? 새해가 벌써 기다려지네요. 정유년엔 좋은 일이 생길것만 같아서요." "새해에는 좋은 일이 많아졌으면 합니다." 2016년 병신년 한해는 그야말로 다사다난 그 자체였습니다. 해 자체도 병신년이라 어감상 그렇게 좋지않은 인상을 주면서 시작하더니 한 해의 끝자락까지도 최순실 게이트 등 국정농단과 탄핵으로 말미암아 어수선합니다. 우리나라 경제는 비명소리를 내며 아연실색하고 있습니다. 구조조정과 불황이란 단어가 떠나가지를 않습니다. 이런 시기를 맞아 사람들은 빨리 2016년 병신년 한해가 가고 새로운 2017년 ..
직장생활 스트레스 핑계로 푼다?…직장생활 갈등 명언 신조어 팁 보니? “오늘 늦잠을 자서 지각했어요. 부장님께 몸이 안좋았다고 핑계를 댔어요.” “저는 예전에 회의에 늦어 몸이 안좋아서 쉬었다고 해 넘어갔어요.” “중고교 시절엔 수업받기가 싫어서 몸이 안좋다고 해서 쉰적도 있어요.” “그러고보면 몸이 안좋다고 하면 뭐든 다 넘어가는군요.” “그러고보니 몸이 안좋다고 하면 만사 다 해결되네요.” 직장생활을 하다보면 피치못하게 출근이 늦거나 회의에 지각할 수가 있습니다. 출근이 늦거나 회의에 지각하면 직장상사의 불호령이 떨어지게 마련입니다. 지레짐작으로 직장인들은 어떤 슬기를 발휘해 넘어갈까요. 가장 흔한 둘러대는 말은 몸이 아프다거나 몸이 안좋다거나 몸이 망가졌다고 해서 은근슬쩍 넘어가기 마련입니다. 이렇게 많은 직장인들이 적당한 핑곗거리를 통해 순간의 위기를 극복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