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설날 왜 떡국 먹을까?…세시풍속 설날 떡국에 이렇게 깊은 뜻이?

"떡국을 먹어야 한 살을 더 먹는대요!"

"왜 하필이면 떡국이죠. 떡국을 먹어야 나이를 먹는 이유가 뭐죠?"
"글쎄요, 설날이면 떡국을 먹고, 떡국을 먹어야 한 살을 더 먹는대요."

"설날 떡국 먹는 이유가 다 있었네요."

"그러게요, 설날 떡국을 먹어야 좋다고 하네요."

"그렇군요. 설날 떡국 의미가 있네요."





민족 최대의 명절 설날엔 떡국을 먹습니다. 떡국을 먹으면서 덕담도 오가고 흥겨운 정마저도 가족을 감싸고 돕니다. 한마디로 설 명절은 흥겨움이 넘실대는 명절입니다. 떡국을 왜 먹을까요. 단순히 조상들이 옛날부터 먹어왔기 때문에 먹는 것일까요.

우리 조상들은 왜 떡국을 먹었을까요. 설날을 맞아 떡국에 관해 다시금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떡국을 먹으면서 조상들의 지혜와 슬기도 함께 되새겨 본다면 즐거운 설날 연휴가 되지 않을까요.

추석-명절연휴-정월대보름-세시풍속-한민족-설-정월대보름달-보름달-윳놀이-명절-떡국-송편-설날-떡국-명절-설날 연휴-세시풍속-설-구정우리 조상들이 즐겨 먹었던 떡국에는 여러가지 의미가 있습니다.

 


설날에 떡국을 먹어야 한 살 더 먹는다?

설날의 음식 중에 빼놓을 수 없는 게 있습니다. 바로 떡국입니다. '설날에 떡국을 먹어야 한 살을 먹는다'는 말이 있듯이 우리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날'에 빼놓을 수 없는 꼭 먹아야 하는 음식이 바로 떡국입니다. 떡국을 조상들은 왜 먹었을까요. 한마디로 한해의 무병장수와 풍년을 기원하며 우리 조상들이 명절 때마다 먹었습니다. 


추석-명절연휴-정월대보름-세시풍속-한민족-설-정월대보름달-보름달-윳놀이-명절-떡국-송편-설날-떡국-명절-설날 연휴-세시풍속-설-구정-설날-떡국-명절-설날 연휴-세시풍속-설-구정떡국은 가래떡을 썰어 만듭니다. 설날은 뭐니뭐니해도 떡국입니다.

 

 

 떡국처럼 질기게 살고 재산 늘길 바라는 마음 담겨
떡국은 긴 가래떡을 둥글게 썰어 만든 것입니다. 동글고 긴 가래떡을 썰어 소고기를 우려낸 국물에 넣고 끓인 우리의 전통 음식이 떡국입니다. 예로부터 설날 아침에 떡국 한 그릇을 먹어야 비로소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설날에 떡국을 먹는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요? 아주 옛날부터 우리나라 사람들은 새해 첫날 한 해의 풍년을 바라는 제사를 올리고 떡국을 먹었다고 합니다.
 




설날 떡국 깨끗함과 밝음 등 상징
설날 음식인 떡국은 풍년을 기원하고 질기고 오래 살으라는 의미도 있습니다. 또한 재산이 늘어나라는 의미도 있습니다. 더불어 깨끗함ㆍ밝음 등을 상징하기도 합니다. 이런 여러가지 의미로 흰 떡을 물에 넣고 끓여 먹기 시작한 게 지금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습니다.

설날 아침에 차례상에 밥 대신 떡국을 올리는 이유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떡국의 가래떡 모양에도 특별한 의미가 담겨 있는데, 시루에 찐 떡을 길게 늘여 뽑는 이유는 길고 질기게 살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떡국 한 그릇에 나이 한 살'이라는 말도 바로 여기서 비롯됐다고 합니다.


설날 떡국엔 부자되기 바라는 마음 담아  
설날 아침에 먹는 떡국은 무병장수와 더불어 부자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도 있습니다. 떡국의 가래떡을 동그랗게 썬 것은 엽전(옛 동전)과 모양이 같게 하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이런 마음은 바로 재산이 늘어나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것이라고 합니다. 이처럼 우리 조상들은 떡국 하나에도 다양한 의미를 담았습니다.


 

 

추석-명절연휴-정월대보름-세시풍속-한민족-설-정월대보름달-보름달-윳놀이-명절-떡국-송편-설날-떡국-명절-설날 연휴-세시풍속-설-구정-설날-떡국-명절-설날 연휴-세시풍속-설-구정설날에 떡국을 먹는 것은 깨끗함과 밝음 등을 상징합니다.

 


떡국의 유래와 출발은 어디서?
설날 아침 가족들이 둘러앉아 떡국을 먹습니다. 그런데 그 유래가 궁금해집니다. 떡국은 언제 어디서부터 먹기 시작했을까요. 우리 조상들이 떡국을 언제부터 먹었는지에 대한 기록은 아직까지 알려진 바는 없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전혀 기록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조선시대 세시풍속을 다룬 '동국세시기(1849)'와 '열양세시기(1819)'에 떡국이 있습니다. 이들 책 속에 등장하는 떡국을 살펴보면 제례음식에 없으면 안 될 음식으로 설 아침에 떡국을 먹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열양세시기'의 기록을 보면 "섣달 그믐밤에 식구대로 한 그릇씩 먹는데, 이것을 떡국이라고 한다. 항간에서 아이들에게 나이를 물을 때 '너 지금까지 떡국 몇 그릇째 먹었느냐?'고 한다"라고 기록된 것으로 보아 당시에 떡국이 우리 민족들이 즐거이 먹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설날 떡국은 무병장수와 풍년 기원 의미로 먹어?
떡국은 우리민족에게 단순히 나이를 더 먹는 일종의 상징이었을까요. 그보다도 더 의미가 있습니다. 일제강점기의  최남선 선생의 '조선상식문답(1937∼1946)'에서는 설에 떡국을 먹는 풍습이 상고시대에 새해 제사 때 먹던 음식에서 유래한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는 무병장수와 풍년을 기원하는 뜻에서 떡국에 들어가는 가래떡을 길고 가늘게 만들었다고 설명합니다. 



설날-떡국-추석-명절연휴-정월대보름-세시풍속-한민족-설-정월대보름달-보름달-윳놀이-명절-떡국-송편-설날-떡국-명절-설날 연휴-세시풍속-설-구정-설날-떡국-명절-설날 연휴-세시풍속-설-구정-명절-설날 연휴-세시풍속-설-구정조상들이 즐겨 먹었던 떡국에는 여러가지 의미가 있습니다.

 


설날 떡국에 왜 꿩고기나 닭고기를 넣을까?
우리나라 속담에 '꿩 대신 닭'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속담이 떡국에서 나온 말입니다. 요즘 떡국에는 대부분 쇠고기가 들어갑니다. 하지만 고기가 귀했던 옛날에는 꿩고기를 대신 넣었습니다. 이마저도 구하기가 어려웠던 백성들은 닭고기로 대신하기도 했습니다. 

여기서 '꿩 대신 닭'이라는 말이 나왔답니다. 꿩고기를 넣은 것은 고려 후기에 원나라의 풍속이 건너오면서 귀족들 사이에선 한때 매사냥이 유행했다고 합니다. 이에 매가 물어온 꿩으로 맛을 낸 떡국이나 만둣국이 고급 음식으로 대접받기도 했다고 합니다.




설날 즐겨먹는 떡국의 명칭은?
설날 즐겨먹는 떡국에도 여러가지 이름이 있습니다. 조선시대 세시풍속을 기록한 문헌인 '동국세시기'에는 떡국은 그 겉모양의 희다고 해서 '백탕' 혹은 떡을 넣고 끓인 탕이라고 해서 '병탕'이라고 했다고 합니다. 또한 나이를 물어볼 때 떡국의 그릇 수를 물어본다고 해서 '나이를 더 먹는 떡' 즉 '첨세병(添歲餠)'이라고 불리기도 했다고 합니다.

떡국은 지역별로도 종류가 매우 다양합니다. 개성 지역의 조랭이떡국, 충청도 지역의 구기자떡국·다슬기떡국·미역생떡국, 전라도 지역의 두부떡국·꿩떡국·굴떡국, 경상도 지역의 태양떡국·굴떡국·메밀떡국 등이 유명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2

오곡밥이 이렇게 좋을수가?…오곡밥에 숨은 맛과 영양 알고보니?

"정월대보름날 먹는 오곡밥은 건강에 어떻게 좋나요?"

"오곡밥은 어떻게 지어야 맛이 좋나요?"
"글쎄요, 그게 궁금해요."
"나도 그게 오래전부터궁금했었는데."
"오곡밥에 정말 영양성분이 많이 들어 있네요."
"그래요? 그렇다면 오곡밥 제대로 먹어야겠네요."
"그렇게 하세요. 오곡밥 드시면 우리 몸이 좋아한대요."
"그렇군요. 오곡밥 이제부터 많이 먹을께요."




24일(음력 1월 15일)은 가장 크고 밝은 달이 뜬다는 정월 대보름입니다.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은 정월대보름날엔 오곡밥을 먹습니다. 왜 오곡밥을 먹을까요.

최근엔 웰빙을 먼저 힐링시대입니다. 힐링시대 오곡밥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오곡밥엔 어떤 영양이 듬뿍 들어있을까요. 힐링시대를 맞아 오곡밥은 어떤 의미를 지니고 있는지 살펴봤습니다. 오곡밥을 제대로 알고 먹는다면 조상의 지혜를 엿볼 수 있지 않을까요.

오곡밥과 세시풍속-정월대보름-오곡밥-힐링-웰빙-건강-건강관리-조-찹쌀-수수-붉은팥-검정콩-멥쌀-찹쌀-식이섬유-무기질-비타민-칼륨-폴레페놀성분-활성산소-항암효과-항산화 효과-혈당조절-항산화물질오곡밥이 왜 영양가가 있을까요. 오곡밥을 재발견하게 됩니다.

 

오곡밥이 뭘까, 오곡밥은 어떤 의미?
조상들은 옥곡밥을 즐겨 먹었습니다. 오곡밥은 우리 조상들의 음식이자 우리 한민족의 오랜 전통이자 정신이자 우리민족의 고유한 먹거리입니다. 오곡밥이 뭘까요. 오곡밥은 왜 먹는 것일까요. 오곡밥에 관해 평소 공부를 해두면 어떨까요.

오곡밥(五穀飯)은 음력 1월 15일 정월 대보름날 즐겨먹는 밥입니다. 우리 조상들이 예로부터 재배했던 다섯 가지 곡식인 쌀, 조, 수수, 팥, 콩 등을 섞어 지은 밥을 말합니다. 정월 대보름의 오곡밥은 풍농을 기원하는 뜻이 담겨 있어 농사밥이라고도 하며, 대보름 즈음에 먹는다 하여 보름밥이라고도 합니다.



조상들이 즐겨먹었던 오곡밥 자료를 봤더니
우리 조상들은 오랫동안 오곡밥을 먹었습니다. 말하자면 오곡밥은 우리 조상들과 함께한 우리 민족의 밥이었습니다. 오곡밥 속에는 우리 조상들의 숨결이 숨어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 조상들의 이런 지혜를 엿볼 수 있는 자료는 어디에 어떻게 기록돼 있을까요.

조상들의 지혜를 엿볼 수 있는 것으로『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오곡잡반(五穀雜飯)이라는 구절이 나옵니다. 또한 정월 대보름에 만들어 먹는 상원절식으로 약밥을 들고 있는데, 약밥에 들어가는 잣, 대추, 밤 등은 당시 서민들이 구하기 어려운 재료였기 때문에 대신 오곡밥을 지어 먹게 된 데서 유래한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조상의 지혜와 슬기가 담긴 오곡밥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은 대보름 전날에는 찹쌀, 조, 수수, 붉은팥, 검정콩 등을 섞은 오곡밥을 지어 이웃과 나눠먹으며 그 해의 액운을 쫓고 가정의 행복을 기원하는 풍습이 있습니다. 오곡밥은 우리 민족의 전통 먹거리이자 주식이었습니다. 그 속에는 한민족의 고유한 정신과 오랜 전통이 숨어 있습니다.


그렇다면 오곡밥은 어떻게 지어야 맛있을까요. 오곡밥도 짓는 비결이 따로 있었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정월대보름을 맞이해 가족의 건강과 한 해의 풍년을 기원하는 오곡밥의 효능과 요리법을 소개했습니다.

 


쌀과 잡곡의 비율과 맛있게 지으려면?

일반적으로 잡곡을 밥에 섞어 먹을 때 쌀과 잡곡의 비율은 7:3 정도가 적당하다고 합니다. 오곡밥을 맛있게 지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① 멥쌀과 찹쌀은 물로 깨끗하게 씻어 1시간 이상 충분히 물에 불려 준비한다.
② 조, 수수, 검정콩, 기장 등 잡곡도 충분하게 물에 불려둔다.
③ 팥은 깨끗이 씻어 물을 충분하게 넣고 팥이 터지지 않을 정도로 끓여준다.
④ 팥 삶은 물에 소금을 약간 넣고 밥물을 만든다.(팥 삶은 물을 버리지 말고 밥을 지을 때 사용하면 붉은 밥을 지을 수 있다.)
⑤ 솥에 쌀과 잡곡을 모두 넣어 섞은 다음 ④번의 물을 넣고 밥을 짓는다.




오곡밥에 담겨있는 영양은?
보름날 먹는 오곡밥에는 어떤 영양이 담겨있을까요. 찹쌀은 성질이 따뜻해 소화기관에 좋다고 합니다. 조와 기장은 쌀에서 부족한 식이섬유와 각종 무기질, 비타민이 풍부하고, 팥은 식이섬유와 칼륨(K)을 함유하고 있어 붓기 제거에 좋다고 합니다.

수수, 팥, 검정콩 등 검은색 계열의 잡곡은 다양한 폴리페놀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항암․항산화 및 혈당조절에 좋다고 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폴리페놀은 /우리 몸에 있는 활성산소(유해산소)를 해가 없는 물질로 바꿔주는 항(抗)산화물질 중 하나입니다.

오곡밥과 세시풍속-정월대보름-오곡밥-힐링-웰빙-건강-건강관리-조-찹쌀-수수-붉은팥-검정콩-멥쌀-찹쌀-식이섬유-무기질-비타민-칼륨-폴레페놀성분-활성산소-항암효과-항산화 효과-혈당조절-항산화물질오곡밥에는 여러가지 영양이 듬뿍 들어있습니다. 자료=농촌징흥청.

 


오곡밥은 체질에 맞춰 먹으면 좋다?
오곡밥은 체질에 맞춰 먹으면 더욱 좋습니다. 이를테면 몸이 찬 사람은 따뜻한 성질의 찹쌀, 콩, 기장을 늘리고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은 팥과 같이 서늘한 기운의 잡곡을 늘리는 것이 좋습니다. 잡곡은 아미노산 조성 및 미네랄 성분 함량이 서로 다르므로 가능한 다양한 잡곡을 적절이 섞어먹는 것이 영양적인 면에서 바람직합니다.





맛에서도 수수와 같이 쓴맛의 곡식과 팥, 기장 등의 단맛의 곡식이 어우러져 오곡밥은 여러모로 궁합이 맞는 음식입니다. 맛에서도 수수와 같이 쓴맛의 곡식과 팥, 기장 등의 단맛의 곡식이 어우러져 오곡밥은 여러모로 궁합이 맞는 음식이다.

Trackbacks 0 / Comments 3

명절보내고 난후 몸이 이상해?…명절증후군 극복 어떡해?

"명절마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편입니다."

"명절증후군 남편이라고 예외가 없습니다."
"즐거워야할 명절을 보내고 나면 심한 후유증이 남아요."
"명절증후군 극복방법 뭐 없을까요."

"명절증후군은 그 원인부터 찾아야 해결이 쉽습니다."

"명절증후군은 주변에서 잘 도와야 도움이 됩니다."

"명절이 지나고 나면 이상한 현상이 잦은 게 바로 증후군입니다."




명절은 가족과 친지가 모이고 오손다손 사람들의 오붓한 정이 오가는 흥겨운 시간입니다. 하지만, 명절의 후유증도 만만치 않습니다. 경제적인 문제와 명절 음식 등 뒤치닥꺼리와 장시간의 운전 등으로 인한 피로가 그 대표적입니다. 

명절증후군은 아내만 겪는게 아닙니다. 남편도 아내와 못지않습니다. 이렇게 사람들에게 만만찮은 후유증을 안겨주는 명절증후군이 도대체 뭘까요. 그 극복방법은 도대체 없는 것일까요.


명절증후군이 뭘까?
명절 증후군이 뭘까요. 명절 증후군은 한마디로 명절 때문에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아 생기는 것입니다. 명절을 중요시하는 우리나라 고유의 문화에서 발생하는 일종의 '문화증후군'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를테면 시댁에 내려가야 하는 부담을 가진 며느리, 오랜시간 귀성을 위해 운전을 해야하는 남편, 명절이 끝난 후 자식을 떠나보내야 하는 부모에 이르기까지 명절 증후군이 찾아올 수 있습니다.


명절증후군 증상은?

즐거워야할 명절을 보내고 나면 그 후유증이 만만치 않습니다. 명절로 인해 생긴 명절증후군은 머리나 배가 아프거나 소화가 안 되는 증상에서부터 목에 뭔가 걸린 것 같고, 온몸에 힘이 없는 등의 증상을 호소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들 명절증후군 증상은 뭐라고 꼭 집어서 설명하기 어려운 게 특징입니다.



명절-건강-부부-부부싸움-명절증후군-설-추석-몸관리-세시풍속-귀성객-귀성-귀향-차례-민족-민속-송편-설거지-음식-며느리-운전-시댁-일가친척-명절-남편-아내-명절연휴남편과 아내가 명절증후군 겪지 않도록 서로가 배려하고 이해를 해줘야 합니다.

 

아내가 겪는 명절증후군은? 
명절증후군은 명절로 인해 발생한 것이고 증상을 꼭 집어서 설명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심한 경우 명절을 전후해 남편 얼굴만 봐도 울화가 치밀고 자꾸 신경질을 부리게 되는 여성도 있습니다. 이런 여성들은 명절 직후에도 심한 몸살이 오거나 요통, 두통, 복통을 많이 호소하게 됩니다. 심한 경우에는 하혈한다든지, 얼굴이나 손발 등의 감각이 이상해지기도 합니다. 


명절증후군 남편은 없을까?
명절증후군을 아내만 겪고 있을까요. 그렇다면 명절에 남편의 마음이 편한 것도 아닙니다. 극도로 날카로워지는 아내의 기분을 맞추는 게 무척 부담스럽기 때문입니다. 사소한 일에도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는 아내와 자꾸 다투게 되다 보면 자기도 역시 기분이 우울해져 명절증후군을 겪기 십상입니다.





명절증후군 최소화하려면?
명절증후군 뚜렷한 증상이 없이 그냥 이상해지기만 할까요. 일부 증상만 있고 해결책은 없을까요. 명절증후군을 최소화하려면 가족 모두 생각을 바꾸는 노력이 중요합니다. 
 
이를테면 가족들 모두가 편을 갈라서 고스톱이나 윷놀이로 내기해서 진 편은 상차리기나 설거지하기, 심부름하기 등 여러 가지 명목을 붙여 일을 나눠 보는 방안을 명절 증후군 극복 방안 중의 하나입니다. 여자들의 일 부담을 줄이고 가족들 모두가 명절 준비에 참여함으로써 가족 공동구성원으로서의 유대감도 키울 수 있습니다. 


명절증후군 극복위해 여성들에 대한 이해와 배려가 중요?
명절증후군을 최소화 하려면 무엇보다 중요한 것게 과도한 일에 시달리는 여자들에 대한 가족들의 이해와 배려, 그리고 일을 나누려는 자발적인 협조의식입니다. 

가족 모두의 정신건강을 위해서라도 바쁜 여자들을 위해 시장을 대신 봐주거나 집안청소를 하는 등 적극적으로 일을 나누려는 자세가 도움이 됩니다. 휴식시간에는 찜질방이나 노래방 등에서 스트레스를 함께 풀 수 있는 시간을 할애해 주는 것도 방법입니다. 



명절증후군, 스트레칭과 심리적 부담 덜어주면 좋아?

명절만 되면 여성들은 여러가지 준비와 뒤치닥꺼리로 몸이 피곤해집니다. 따라서 잠시 쉬는 시간에는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는 심호흡과 가벼운 스트레칭을 하고 되도록 편안한 자세를 취하도록 해주는 게 좋습니다. 일을 할 때도 주위 사람들과 흥미 있는 이야기를 나누면서 심리적인 부담감이 쌓이지 않도록 하는게 바람직합니다.


명절증후군 부모님은 없을까?
명절증후군은 며느리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부모님도 명절증후군을 겪습니다. 부모님의 명절증후군은 명절 후 시골에 남겨진 부모님에 찾아옵니다. 명절이 끝난 후 자식들이 없는 빈자리를 멍하니 바라만 보고 있거나 우울감 때문에 식사도 잘 못하는 부모님도 있습니다. 노인들은 주로 소화 장애와 두통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이런 시부모의 명절증후군을 덜어주려면 명절이 끝난 뒤 부모님께 자주 안부 전화를 해야 합니다. 또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부모님을 다시 찾아 사소한 문제라도 부모님과 상의하고 조언을 구하면서 존재감을 각인시켜 드리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명절증후군 극복은 배려와 관심에서?
명절증후군을 극복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뭐니뭐니해도 서로에 대한 관심과 배려입니다. 관심을 가져주고 일은 분담하고 서로의 마음을 나눌때 명절증후군은 극복될 수 있습니다. 어떠세요? 명절증후군 극복을 위해 서로 노력하고 배려하고 관심을 기울여보면 어떨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