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동지에 숨은 과학적 원리는?…동지 궁금증 다 모아봤더니?

"동지가 뭔데?"

"과학이 발달한 오늘날 24절기가 무슨 의미가 있을까?"
"그래오 우리나라 고유 풍속 아닌가요. 아이들에게 가르쳐야죠."
"그런가요? 동지의 의미 재발견해야 겠는데요."
"동지의 유래와 과학적 원리 알아두면 좋습니다."



오늘이 동지입니다. 동지를 생각하면 계절은 어느새 겨울의 깊숙이 와 있음을 실감하게 됩니다. 예로부터 1년 중 밤이 가장 길고 낮이 제일 짧은 날이라는 동지(冬至)입니다. 동지하면 뭐니뭐니해도 동지팥죽을 빼놓을 수가 없죠. 어린시절 멋모르고 어른들이 팥죽을 먹고 뿌리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동지가 되면 '한해가 다 저물어 가는구나'라는 생각하곤 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동지가 24절기의 제일 나중에 있기 때문입니다. 이제 절기도 다 지나고 바야흐로 올 한해도 저물어 가는군요. 지금은 예전만큼 동지의 의미가 많이 퇴색되었지만, 우리 민족 고유의 세시풍속이라 되새겨 보는 것도 의미있을 것같아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이었으면 합니다.
 

동지-동지날-세시풍속-팥죽한국천문연구원의 24절기 자료.


동지에 왜 팥죽 먹을까?
팥죽의 유래를 찾아보면 이런 저런 여러가지 가설이 있지만 이를 종합해보면 중국의 한 위인의 망나니 아들이 동짓날에 죽어 천연두를 일으키는 역신이 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 악귀를 물리치기 위해 그 아들이 살아있을때 제일 싫어하던 팥죽을 끓여 근접을 막았다고 하는데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동지팥죽을 뿌리는 시간이 따로 있다고?
동지팥죽에 관한 또다른 재밌는 점은 뿌리는 시간이 따로 있다고 합니다. 올해는 동지가 12월22일이고 오후 14시30분에 동지팥죽을 뿌리면 됩니다. 천문연구원 자료를 뒤져보니 올해는 12월22일 14시30분이 바로 그때라고 합니다. 동지팥죽을 아무때나 뿌리는 게 아니라고 합니다.




옛 어르신들이 말씀하신 동지 팥죽 뿌리기
옛 어르신들의 경우 “올해 동지는 저녁 00시야”라고 말씀하시곤 하셨습니다. 예전에 세미예 조부님께서 말씀하시던 기억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갑니다. 아스라이 어린시절 그런 기억이 생각납니다.
이런 팥죽뿌리기가 올해의 경우 오후 14시30분이 바로 그 때라고 합니다. 예전에 어르신들이 이 시간에 맞춰 동지 팥죽을 집주위에 뿌리기도 하고 먹곤 했습니다.




동지의 과학적 원리는?
우리가 사용하는 24절기는 태양의 운동에 근거한 것으로 춘분점으로부터 태양이 움직이는 길인 황도를 따라 동쪽으로 15도 간격으로 나누어 24점을 정하였을 때, 태양이 각 점을 지나는 시기를 말합니다.
쉽게 말해 천구상에서 태양의 위치가 황도 0도, 15도,…, 300도 되는 지점을 통과하는 순간을 춘분, 청명, …, 대한으로 말합니다. 동지는 바로 황도 270도일 때를 말합니다.
 




동지가 12월22일이 아닌때도 있나요? 
동지가 꼭 12월22일에 오지는 않습니다. 2008년엔 동지가 12월21일이었습니다. 참고로 지난해의 경우 동지가 12월22일이었습니다. 

24절기는 천구상에서 태양의 위치가 황도 0도, 15도,…, 300도 되는 지점을 통과하는 순간을 가리키는 것으로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춘분, 청명, …, 대한으로 말합니다. 황도 270도가  되는 날짜가 보통 양력 12월 22일경에 위치합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동지가 22일이지만 하루 정도 차이가 날 수도 있습니다. 참고로 지난해 동지 팥죽 뿌리는 시간은 08시38분이었습니다.




동지의 시(時)는 왜 생겼을까?
동지의 이러한 시(時)는 왜 생겼을까요. 이것은 태양황경(춘분을 0도로 했을 때) 270도에 이른 시각을 말하는 것 같습니다. 일반적으로 태양의 황경이 270도가 되는 날을 '동지'라고 합니다. 동지의 시각은 매년 변하게 되는데요, 올해의 동지 시각은 한국천문연구원의 자료에 따르면 12월22일 새벽 14시 30분이 바로 그 때라고 합니다.
 
지난해에는 12월 22일(음력 11월 28일) 08시38분이었습니다. 어떠세요. 동지도 그냥 만들어진 것이 아니죠. 동지에도 과학적 원리가 숨어 있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