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설날' 태그의 글 목록
본문 바로가기

설날

제사와 명절 후폭풍?…제사 및 명절이혼 급증? 명절과 제삿날 무슨 일이? "이혼 이야기가 다른 사람사람에게만 적용되는 줄 알았어요.""무슨 소리야? 부부간에 무슨 문제가 있어?""혹시 성급하게 이혼소송 벌이고 있는 것 아냐?""맞아요, 이혼하려고 절차를 진행중이예요.""다른 것은 다 해도 이혼만큼은 하지 말아야지.""지금이라도 생각을 돌려보면 안 될까.""절대로 용서할 수 없어요. 이대로 더 이상 살 자신이 없어요." 사람은 만나고 헤어집니다. 사귀던 사람도 헤어지곤 합니다. 만나고 헤어지는게 사람들에겐 일상사입니다. 하지만, 만나는 것은 즐겁지만 헤어지는 것은 여간 아픈 게 아닙니다. 연인들도 실연의 아픔을 겪고나면 성숙해지곤 합니다. 하지만, 그 아픔을 극복하기까지는 여간 괴로운 게 아닙니다. 하물며 부부 간에 이혼을 통해 헤어지는 것은 여간 괴로운 일이 아닐 것입니다. ..
설날 추석날 며느리들이 진짜 서러운 이유?…며느리의 진짜 명절스트레스는? “추석 때 고생했는데 또 시댁에 가면 마음 고생합니다.”“무슨 소리야? 시댁에 가면 뭐가 그리 불편한데.”“한복부터 호칭까지 여간 불편한 게 아닙니다.”“다 그렇게 해서 이땅의 어머니들은 가정을 일구고 가꿨데.”“이제는 달라져야 하는 것 아닌가요. 언제까지 이렇게 해야 할까요.”"시대가 변하고 있으니 달라지지 않을까." 설을 앞두고 엄마 세미예 후배가 설날 새해인사를 합니다. 그런데 그 후배의 입에서 하소연부터 쏟아집니다. 몹시 설날이 부담스러운 모양입니다. 설날 뿐만이 아니라 명절을 치르는 게 여간 힘든게 아닌 것 같습니다. 도대체 왜 이렇게 명절이 불편한 것일까요. 명절은 흔히 흥겨운 정이 오가는 민족 최대의 축제의 장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흥겨운 것은 아닙니다. 특히 여성들에게는 여간 ..
설날의 유래 뜻 의미 설날이란 큰명절 몰랐던 놀라운 비밀? 윤서원 님의 '봄은 찾아온다'라는 시가 유독 생각나는 겨울입니다. 올 겨울은 여느해보다 동장군의 기세가 사나웠습니다. 어찌가 추위가 매섭던지 봄이 그리워 집니다. 하지만 윤서원 님의 시처럼 따뜻한 봄은 사나운 동장군을 뚫고 이내 찾아올 것입니다. 봄을 기다리는 사람들의 마음은 차가운 기운을 이내 녹여 버리고 따뜻한 기운을 불러올 기세입니다. 흔히 설날이 낀 음력 1월을 가리켜 맹춘(孟春)이라고 합니다. 맹춘(孟春)의 뜻을 풀어보면 한자어 맹(孟)은 맏, 첫, 처음 맏이를 뜻하는 말입니다. 또 춘(春)은 말 그대로 봄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맹춘(孟春)이란 말은 말 그대로 봅이 시작되는 초봄을 뜻합니다. 봄을 맞이하는 마음이 담겨진 글자가 바로 맹춘(孟春)이라고 할 것입니다. 사람들의 마음 속에는 봄을 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