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직장인 스트레스? 직장인 이럴땐 정말 피곤?…직장인 스트레스 속내는?

"야근 때문에 직장생활 정말 피로가 팍팍 쌓여요."

"직장상사의 잔소리만 없으면 피곤이 덜할텐데…."
"직장생활에서 스트레스 안받는 법은 없나요?"

"저도 그게 궁금해요. 정말 스트레스 안받고 싶어요."

"정말 스트레스 주지도 받지도 말아야 할테데 참 안되네요."

"스트레스가 만병의 원인이라고 하니 정말 줄이는데 노력해야겠어요."

"스트레스 없는 세상에 살고 싶어요."



사람들에게 직장생활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가정 경제력의 원천이 됩니다. 자아실현의 방편이 되기도 합니다. 반면에 스트레스가 직장생활을 힘들게 합니다. 직장인들의 스트레스는 어디서 오는 것일까요. 또한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은 어떤 게 있을까요.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스트레스와 이를 어떻게 푸는지, 직장 생활을 어떻게 하는지 직장생활을 하는 직장인들의 속내를 통해 엿봤습니다.



직장인 스트레스 피로유발 어디서?

"야근에, 직장상사 잔소리에 정말 스트레스 받아요."

"당장이라도 그 놈의 잔소리 안듣고 싶어 때려치우고 싶었지만 참았어요."

"직장생활에서 스트레스 이루 말할수 없죠. 정말 직장서 스트레스 많이 받아요."

최근 사회인 모임에 참석했습니다. 직장인들이 많은 관계로 직장내 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오고갑니다. 한 남자 회원이 자울자울 졸고 있습니다. 옆에서 쿡쿡 찔러댑니다. 왜 그렇게 조느냐고 핀잔도 줍니다. 옆에서 다른 회원들이 그냥 두라고 합니다. 직장생활 자체가 피곤 덩어리라 졸수도 있다고 말합니다. 직장생활은 과연 피곤 덩어리일까요. 그렇다면 직장인들을 피곤하게 만드는 요인은 직장내 어디에 숨어 있을까요.

 

 

보너스-회식-상사 잔소리-승진-직장인-스트레스-직장생활-직장인스트레스-직장상사-사내커플-Sleep-잠-수면시간-잠자시는 시간-건강-Happy-행복-인생-life-회사원-회식-상여금-보너스-월급-사내커플-부장-차장-국장-이사-임원-승진-가족-스트레스-고혈압-직장생활-사내연애-직장 선후배직장인들은 다양한 스트레스와 피곤함 속에서 살아갑니다.

 

 

직장내 피로 유발 요인은?…남성 직장인에 물었더니?
직장인들은 무엇에 마음이 아플까요. 직장생활을 피곤하게 만드는것은 무엇일까요. 직장인들의 스트레스 원인을 제대로 찾는다면 그만큼 해법도 찾기가 쉬워지기 때문입니다. 먼저 남성 직장인들에게 물어봤습니다. 직장내에서 피곤을 불러오는 요소는 무엇인지 자연스레 이야기가 오고갑니다.

 

처음엔 머뭇머뭇거리다가 한 사람이 이야기를 꺼내기가 무섭게 다른 사람이 곁에서 거듭니다. 또다른 사람이 가세합니다. 조금 지나니 이곳 저곳에서 온통 시장통처럼 변해버립니다. 그만큼 평소 직장인들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생활하고 있다는 뜻일 것입니다.  

 

업무때문에 야근 정말 스트레스…남성 직장인에 스트레스 주범 물었더니?

남성 직장인들은 직장내 피로 원인을 밀린 업무 때문에 야근을 해야할때가 가장 많았습니다. 밀린 업무가 과로할만큼 과욋일이고 업무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처리해야하기 때문입니다. 더군다나 야근까지 해야하니 여간 고역이 아니라고 합니다. 남들은 가정에서 쉴때 야근을 해야한다고 생각하니 힘이 빠진다고 합니다.





직장내 피로 유발 요인은?…여성 직장인에 물었더니?
"직장상사 잔소리 듣지않고 근무할 수 있다면…."

"직장서 스트레스 받지 않고 생활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어요."

한 여성 회원이 직장생활의 스트레스를 이야기합니다. 직장상사의 이러쿵 저러쿵 수시로 쏘아대는 직장상사의 잔소리 때문에 너무나도 불편하다고 이야기합니다. 직장상사 잔소리 이야기가 나오니 여기저기서 여성 직장인들이 동감합니다. 직장상사에게서 받은 잔소리 사례들이 이야기되기 시작합니다. 여성들에겐 직장상사의 어러쿵 저러쿵 직장상사의 잔소리가 여간 스트레스가 아니라고 합니다.

   

직장인 피곤케하는 피로 유발 요인은 어디서?
"회실 때문에…어처구니 없는 동료 때문에…."

직장인들을 힘들게 하고 힘이 쭉 빠지게 만드는 피로유발 요인은 무엇이 있는지 회원들에게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많은 회원들이 밤새워 몇 차까지 이어지는 회식이라고 합니다. 적당한 선에서 회식은 끝이 나야 하는데 끝날줄 모르고 몇차례 이어지면 몸도 마음도 이내 지친다고 합니다.

 

 직장동료에?…회의에?…직장인은 피곤해?
직장생활은 그 자체가 피곤할 수 있습니다. 사람들이 모여서 생활하고 업무 자체가 성과를 내야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지나친 성과주의에 집착하다보니 그만큼 스트레스도 많이 쌓이게 됩니다. 그래서 직장인들은 스트레스 속에 살고 스트레스와 함께 삶을 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입니다.

 

이를 반영이라도 하듯 회원들은 또다른 피곤을 낳는 직장생활 요인은 아무런 생각없이 직장생활을 하는 직장동료라고 합니다. 남들의 시선이나 주변 동료는 아랑곳 없이 아무런 생각없이 그저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고 합니다. 이 직장인은 개념없이 일을 하다보니 실수도 잦고 엉뚱한 행동과 카더라 통신까지 개념없는 직장동료가 꼭 있다고 합니다.



 

오랜시간 이어지는 회의 직장인들의 또다른 스트레스

직장인들의 또다른 피로유발 요인은 오랜시간 이어지는 회의라고 합니다. 오랜시간 이어지는 직장내 회의는 엄청난 스트레스라고 합니다. 공식 회의라 함부로 행동할 수도 없고 제약을 받는다고 합니다. 정해진 룰에 의해 이뤄지고 아이디어를 내야하고 뭔가 의견을 제시해야 하거나 일방적인 지시사항을 계속 듣고만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회의가 짧으면 그나마 참을 수 있지만 오랜 시간 이어지는 회의는 이내 녹초로 만들어 버린다고 합니다. 회원들이 말하는 직장생활 중 피로유발 요인은 잦은 외근, 원하지 않는 장거리 출장 등 참으로 많았습니다. 직장생활 자체가 사람이 모여서 생활하는 곳이라 피로를 유발할 수 있는 것들이 참으로 많았습니다.  


 직장인들의 피로 녹여주는 직장인들의 직장생활 최고의 선물은?

"직장생활서 받은 스트레스 이것만 생각하면 금방 풀려요." 

"직장생활서 이 날을 위해 살아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죠."

직장생활에서 받은 스트레스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이렇게 온통 스트레스 투성이인 직장생활을 힘이 불쑥 솟구치게 만드는 게 있다면 어떨까요. 회원들에게 피로를 싹 가시게 만드는 요소가 뭔지 물어봤습니다.  



 

보너스?…미혼 직장인들 피로 싹 가시게 하는 최고 선물은?
"직장에서 스트레스 받아도 보너스 준다면 금방 피로가 풀릴 것 같아요."

직장에서 받은 스트레스가 싹 풀리게 만드는 최고의 선물이 무엇인지 물어봤습니다. 결혼을 안한 직장인 회원들의 경우 뭐니뭐니해도 보너스가 제일 많았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취미생활을 꼽았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주말과 휴일, 쉬는 날 푹 자는 잠이라고 말합니다. 또다른 최고의 선물은 애인이라고 말하는 회원들도 많았습니다. 

 

가족?…기혼 직장인들 피로 싹 가시게 하는 최고 선물은?
"아이들을 생각하면 직장에서 받은 스트레스가 팍 풀리는 느낌입니다."

가정을 가진 회원들은 피로를 싹 풀어주는 최고의 선물은 가족이라고 말합니다. 이 대답이 제일 많습니다. 자녀가 있는 회원들의 경우 가족 중 아들 혹은 딸이 최고의 선물이라고 합니다. 아직 아이가 없는 직장인 회원들은 남편, 혹은 아내가 피로를 싹 풀어주는 최고의 선물이라고 합니다.

가족 다음으로 많은 피로 풀어주는 최고의 선물이 보너스, 밀린 잠 보충, 여행, 운동, 독서, 술자리, 취미생활, 애완동물 기르기, 등산 등을 이야기합니다. 

 

  


 

직장생활 서로 소통하고 협력한다면?
직장생활의 스트레스 혹은 피로는 소통과 협력이 잘 되지 않을때 많이 쌓이게 됩니다. 이들 스트레스나 피로는 금방 풀릴 수 있는게 아니고 그 자체가 건강의 악화 등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조금씩 양보하고 타협하고 공존하고 소통하고 협력해 나간다면 회사와 부서를 위해서도 좋고 직장인들 스스로에게도 좋은 것입니다.

 

어떠세요. 직장생활 어떻게 하고 계신가요. 혹 주변에 피로를 주고 있지는 않나요. 엄청난 스트레스를 안겨주는 그런 존재가 아닌가요.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만약 자신이 주변을 피곤하게 한다면 만약 그렇다면 피로를 풀어줄 방법을 한번쯤 고민해보면 어떨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