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네덜란드 이런 곳도 있었네!…네덜란드 가면 꼭 가봐야할 곳은?
본문 바로가기

에코여행

네덜란드 이런 곳도 있었네!…네덜란드 가면 꼭 가봐야할 곳은?

"네덜란드 재밌는 곳 많네요."

"네덜란드 가봤더니 추억이 아직도 생생해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헤이그 멋진 곳 다녀오셨군요."

"해외여행을 한다는 건 색다른 감흥이 있습니다."

"이국적 풍경을 접할 수 있어 참 좋은 것 같아요."




여행 좋아하시나요. 여행은 평소 보아왔던 익숙한 것들로부터 잠시의 일탈이 매력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러한 평소 생활의 일탈은 일상에서 쌓인 스트레스를 날려주는 청량제 같은 역할을 하죠.


네덜란드란 나라는 참 재밌습니다. 이 나라를 여행한다는 것은 이색적인 것 못지않게 색다른 감흥을 선사합니다. 풍차로 익히 알려져 있지만, 풍차 못지않게 이색적인 것들이 많습니다. 


한국과 여러 가지 생활상이 다르기 때문이겠죠. 선진국이라 일컫는 네덜란드의 이색적인 생활상과 이국적인 풍경을 담아봤습니다. 물론, 네덜란드인들에게서 이러한 풍경은 일상적인 것이겠지만 한국인의 눈에 비친 모습은 낯선 것이라 사진으로 정리해봤습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의 돈을 받는 화장실입니다.


돈받는 화장실

우리나라 거리의 화장실들이 돈을 받는 다면 어떤 현상이 생길까요. 생각만 해도 참으로 불편하죠. 네덜란드 공공시설 화장실엔 돈을 받습니다. 지하철 화장실도 돈을 내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지하철 화장실인데요, 한번 들어갈때마다 0.5유로입니다. 혹시 네덜란드 여행하시다가 공공시설을 이용하실땐 미리 잔돈을 준비해서 낭패를 보는 일이 없어야 할 것 같습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자전거 천국 네덜란드네덜란드의 자전거 주차장입니다.


거대한 기차역의 지하 자전거 주차장
기차역의 지하 주차장이 온통 자전거로 가득차 있다면 어떨까요. 네덜란드는 온통 자전거 천국입니다. 위의 사진은 헤이그 중앙역의 지하 주차장입니다. 그런데 자동차 주차장이 아니죠. 자전거 주차장이 이렇게 크고 주차댓수가 많습니다. 색다른 장면이죠.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노천카페네덜란드의 노천카페입니다.


낭만 가득한 노천카페

노천카페의 매력은 실내의 답답함에서 벗어나 시원한 느낌이죠. 가게 밖에 설치한 노천카페입니다. 이곳은 밤이면 사람들로 넘쳐닙니죠. 우리나라도 최근 노천카페가 많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노천 카페를 찾는다면 색다른 낭만으로 채워지겠죠.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지하철네덜란드 지하철 모습입니다.


이색적인 네덜란드 지하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지하철입니다. 서울지하철이나 부산, 대구, 대전지하철과 사뭇 다르죠. 좌석배치도 다르고 손잡이는 눈에 띄지 않습니다. 편안해 보입니다. 우리나라와 많이 다르죠.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자전거 천국 네덜란드네덜란드 자전거 주차장입니다.


이색적인 자전거 보관소암스테르담 특급호텔 인근의 한 자전거 보관소입니다. 자전거천국답게 특급호텔 앞에도 자전거를 보관할 수 있게 했습니다. 과연 네덜란드는 자전거 천국이죠. 우리나라 특급호텔 인근에서 저런 모습 상상할 수 있을까요? 공영 자전거 보관소가 참으로 가지런해 보입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초원-네덜란드 초원네덜란드 초원모습입니다.


노지 방목으로 기르는 가축

네덜란드는 농업선진국답게 소나 양을 논밭에서 키웁니다. 가이드의 설명을 빌리면 소를 기르려면 소가 먹을 수 있는 몇 배 크기의 땅을 구입해야만 합니다. 자연을 철저하게 생각하고 환경을 먼저 고려한다고 합니다. 농업선진국의 농업정책 본받을 만한 것은 본받아야 하지 않을까요.





가축 기르는 것도 색달라

네덜란드는 독특하게 목축업을 양성하고 있습니다. 소가 먹을 수 있는 몇 배 크기의 땅이 있어야 사육을 할 수가 있습니다. 그만큼 자연에 대해 일종의 파괴를 막으려는 의도 같습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치즈마을 모습입니다.


맛있는 치즈 맛보기로 눈이 즐겁네요네덜란드의 한 치즈 판매소입니다. 보기만 해도 싱싱하고 구미가 감돌지 않나요. 네덜란드의 치즈 산업은 관광사업으로까지 확대시켰습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네덜란드 나막신 공장입니다.


나막신 색다른 볼거리

나막신 만드는 곳입니다. 나막신을 관광상품화해서 외화를 벌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비슷한 공예품이 있지만 네덜란드를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자전거자전거를 변형시킨 탈것이 재밌습니다.


재밌는 자전거 택시 

자전거 택시가 있습니다. 네덜란드는 자전거의 천국입니다. 그만큼 전국에 자전거가 많습니다. 자전거 천국답게 암스테르담의 한 거리에서 만난 이분은 자전거 택시에서 손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 시간이 무료했던지 자전거 안에서 독서를 즐기고 있습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풍차-풍차마을네덜란드 풍차마을 모습입니다.


관광용으로 남은 풍차

우리가 네덜란드를 이야기할때 풍차의 나라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네덜란드의 풍차는 어떨까요. 네덜란드 풍차마을의 풍차를 찾아가 봤습니다. 한때는 풍차가 네덜란드를 대표했지만 지금은 4곳만 남아 관광용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네덜란드 풍차-네덜란드 먹을거리네덜란드의 먹거리 모습입니다.


먹자골목, 관광은 역시 먹는 즐거움 

네덜란드 여행을 하면서 식도락을 즐기지 않으면 여행의 묘미가 없습니다. 네덜란드 헤이그의 한 먹자골목을 찾아가 봤습니다. 온갖 음식들이 반깁니다. 우리나라 음식도 서구화가 많이 진행되어 그렇게 낯설지 않아 보입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네덜란드 거리-노천카페네덜란드 거리 모습입니다.


트램이 다니는 도로

네덜란드의 도로는 복잡합니다. 수도인 암스테르만 하더라도 도시철도인 트램이 다니는 길도 있고, 자전거 전용도로도 거물망처럼 설치돼 있습니다. 도시에 트램이 있어 색다릅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헤이그-풍차-풍차마을-네덜란드 해수욕장네덜란드 헤이그의 해수욕장 모습입니다.


해수욕장의 이색 구조물

헤이그의 한 유명한 해수욕장 앞에 설치된 거대한 구조물입니다. 해수욕장이 더욱 이색적으로 다가옵니다. 색다름마저 느껴보게 합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네덜란드 볼거리-네덜란드 성박물관네덜란드의 성박물관입니다.

 
性박물관
암스테르담의 성박물관입니다. 도심 한가운데 있습니다. 성에 관해 터부시하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겐 다소 낯선 장면입니다. 그런데 이 암스테르담의 성박물관은 아무나 입장료를 내면 들어갈 수 있어 일반 가게처럼 보입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네덜란드 여왕-풍차네덜란드 여왕의 경호원들입니다.

여왕 경호대  헤이그 여왕집무실의 여왕경비대. 여왕이 있는 나라라 경호를 위해 항상 대기하고 있습니다. 여왕이 있는 네덜란드는 참 독특합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트램-트렘-네덜란드 기차기차가 다니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모습입니다.


도심 곳곳에 배가 다녀요 

수로의 나라 답게 암스테르담 도시 곳곳은 배가 다닙니다. 배가 다니는 다리위로 도시철도인 트랩이 다니죠. 환상적인 풍경입니다. 


네덜란드-암스테르담-네덜란드 여행-꽃의나라-유럽-여행-네덜란드 풍차-물의나라 네덜란드-유럽 화장실-네덜란드 치즈마을-네덜란드 나막신 공장-풍차-네덜란드 모습-트렘-암스테르담 모습암스테르담의 다리입니다.


예전 영도다리같은 암스테르담의 다리
예전의 부산 영도다리를 연상시키는 암스테르담의 다리. 이 다리는 들어올릴 수 있다고 합니다. 이 다리를 보면 부산의 영도다리가 새삼 생각납니다. 부산의 영도다리와 꼭 닮았습니다. 참으로 기분이 묘합니다.



여행이 주는 묘한 묘미
여행은 낯선 곳에서 느낄 수 있는 이색적인 맛이나 풍경이 사람을 새롭게 합니다. 박제화된 일상 속에서 미처 느껴볼 수 없었던 것을 여행을 통해 느껴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여행은 색다르고 흥미롭고 신선하기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