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삼계탕 잘못 먹었다간 아찔?…여름 불청객 어떡해? 삼계탕 안전하게 먹는 법?

"여름을 제대로 나려면 삼계탕을 꼭 먹어야해요"

"복날 부근엔 왜 삼계탕을 먹을까요?"
"삼계탕은 어떻게 먹는게 좋을까요"
"저도 삼계탕 그게 참 궁금했었습니다."
"삼계탕에 관해 참 알고 싶은게 많아요."
"삼계탕도 잘 먹어야 몸이 좋아하죠."
"맞아요, 삼계탕 잘못 먹었다간 큰일 난대요."



여름이면 왜 삼계탕을 먹을까요? 삼계탕은 어떻게 먹어야 할까요. 삼계탕의 위생은 어떨까요. 복날이 다가오면서 삼계탕이 인기입니다. 여름철 보양식으로 인기가 높은 삼계탕을 어떻게 관리해야 보다 안전하게 먹을 수 있을까요.
여름에 보양식으로 인기가 높은 삼계탕. 가정이나 음식점에서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식품의약품 안전처의는 여름을 맞아 삼계탕의 위생에 관한 주의할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보양식-닭요리-계란-삼계탕 맛집-삼계탕-여름-닭-식중독-보양식-삼복더위-초복-중복-말독-요리-삼계탕잘하는집-삼계탕맛집여름철 삼계탕은 보양식입니다. 여름철 보양식 삼계탕은 잘 관리해야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삼계탕 주원료 닭고기 식중독 유발 가능성 높아?
 

삼계탕의 주원료인 닭고기는 식중독 유발 가능성이 높습니다. 특히 캠필로박터균과 살모넬라균에 의한 식중독이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미국 등 다른 나라에서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해 캠필로박터균에 의한 식중독은 8건으로 전제 식중독 발생 건수(266건)의 3%로 미미한 수준이지만 건당 환자수는 79.8명으로 평균 식중독 발생 건당 환자수(22.7명)대비 3배 높은 수준이라고 합니다.


캠필로박터균이 뭐기에?
식중독을 이야기할때 빠지지 않는 게 캠필로박터균입니다. 이 균은 소, 닭, 야생조류, 개, 고양이 등 동물의 장내 및 강물 등에 분포하는 식중독균으로 가금류를 도축·해체할 때 식육에 오염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삼계탕 보관을 잘못하거나 관리때 주의하지 않으면 캠필로박터균이 기생할 수 있습니다.






장마철 삼계탕 닭고기 관리 잘해야 보다 위생적인 삼계탕 조리

여름이면 삼계탕을 많은 사람들이 찾습니다. 여름을 나기위한 보양식으로 각광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여름철 고온 다습한 장마철에는 닭고기에서 세균이 증식될 가능성이 큽니다. 그만큼 장마철 기간에는 삼계탕 같은 음식에도 세균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 되기 때문입니다. 여름철 보양식 삼계탕용 닭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망되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가정이나 음식점에서 삼계탕을 조리하거나 먹을 경우 식중독 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가 요망되고 있습니다. 어떻게 하면 삼계탕으로 인한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을까요. 삼계탕을 보다 안전하게 먹기 위해 어떤 점들을 유의해야 할까요.





삼계탕 닭 냉장고 보관 확인후 구입하고 조리자 1회용 장갑 착용해야 
삼계탕용 닭은 냉장 또는 냉동으로 보관된 것을 확인 후 구입해야 합니다. 삼계탕용 닭에는 식중독균이 존재할 수 있으므로 삼계탕 조리자의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손질할 때에는 반드시 1회용 장갑을 착용해야 합니다. 삼계탕용 닭을 손질한 후에는 반드시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고 다른 식재료를 취급합니다.


사소한것 같지만 삼계탕을 만들면서 잘 안지켜지고 있습니다. 또한 삼계탕을 만들면서 뭐 그런것 쯤이야라는 다소 안이한 생각이 식중독을 부를수 있기 때문입니다.


삼계탕용 닭 손질시 칼, 도마 등 조리기구 사용후 즉시 세척과 소독
삼계탕용 닭을 손질할 때 다른 식재료와 교차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칼, 도마 등 조리 기구를 사용한 후 즉시 세척·소독 후 건조하여 보관해야 합니다.

냉동된 삼계탕용 닭의 해동은 변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5℃이하 냉장고나 흐르는 물에서 4시간 이내에 해동해야 합니다. 삼계탕 조리 시에는 식중독균 등이 사멸될 수 있도록 내부까지 푹 익게 충분히 가열합니다.




조리한 삼계탕 음식 2시간 내 먹고 보관은 냉장고 보관
조리된 삼계탕 음식은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균량이 증식될 수 있는 2시간 이내에 가급적 빨리 먹도록 합니다. 만약 바로 먹지 못 할 경우에는 삼계탕에서 식중독균 등의 증식을 방지하기 위해 식힌 후 4℃ 이하로 냉장보관 하도록 하며, 다시 삼계탕을 먹을 경우에는 반드시 가열한 후 섭취해야 합니다.
 
미생물성장예측모델(36℃에서 식품 g당 황색포도상구균 증식제도)를 보면 0hr(1,000마리)→ 1 hr(10,000마리)→ 2hr(100,000마리)가 있습니다. 이 중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균량은 100,000마리 이상입니다.





세계로 수출되는 국산 삼계탕
국산 삼계탕은 일본, 대만, 홍콩, 베트남 등으로 수출되고 있습니다. 수출규모로 보면 2008년 1,025톤(441만 달러)에서 2012년 2,549톤(1,367만 달러)으로 증가했습니다. 그만큼 해외에서도 우리나라 삼계탕이 각광받고 있습니다. 삼계탕은 우리나라 음식을 넘어 세계인의 음식으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산 가금육 수입의 허용에 관한 내용의 미국 시행규칙 안이 확정되면 국내 삼계탕 제조업체가 만든 국산 삼계탕을 미국에서도 맛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