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포털 다음(Daum) 후원 부산국제영화제 미리 가봤더니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4일부터 오는 13일까지 열리는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해마다 숱한 화제를 뿌리고 국제적인 영화제로 우뚝 섰습니다. 올해는 또 어떤 모습을 보일지 부산은 지금 한창 부산국제영화제 열기로 후끈후끈합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는 영화의 전당 주변은 온통 영화제 준비로 분주합니다. 특히, 포털 다음이 후원하는 부산국제영화제는 '다음(daum)존'이 유독 눈길을 끕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는 영화의 전당을 미리 다녀왔습니다. 어떤 모습일지 사뭇 궁금하지 않으세요.

부산국제영화제 현장 미리 만나보니?

부산 영화의 전당 상징물과 다음(daum)존.

 


다음존 주변은 막바지 단장준비로 바쁩니다.

 

왼쪽이 개막식 현장. 오른쪽이 레드카펫.

 


배우들이 입장할 레드카펫. 준비작업이 한창입니다.

 


레드카펫이 설치될 장소. 측량 등 작업이 한창입니다.

 


다음(daum)로고가 선명합니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릴 곳입니다. 자원봉사자들이 눈에 띕니다.

 


부산국제영화제를 빛내줄 자원봉사자들.

 


행사장인 영화의 전당 인근. 부산국제영화제를 곳곳에 알리고 있네요.

 


 

영화의 전당 입구. BIFF가 선명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이 영화 진짜 짠하고 흥미 진진!…Daum이 추천 BIFF 필감영화는?

부산국제영화제 다음에서 추천영화 마련

"영화다운 영화가 뭐 없을까?"
"다음(DAUM)이 추천하는 영화는 어떤 게 있을까?"

포털 다음은 부산국제영화제의 공식 후원사입니다. 공식 후원사이다보니 영화를 적극 알리고 홍보합니다. 그렇다면 포털 다음이 추천하는 영화는 어떤 게 있을까요.

포털 다음이 세계 5대 영화제인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추천하는 필감영화를 살펴봤습니다. 재밌는 것은 QR코드를 찍으면 바로 영화의 예매페이지로 연결되도록 해놓았습니다.

영화가 주는 감동은 사람의 삶에 새로운 활력소를 주게 합니다. 해운대 백사장에 설치된 Daum존에서 다음이 추천하는 영화를 만나봤습니다.

 



☞ 노벨상의 메달 도둑
수만 고쉬 감독의 작품으로 타고르의 노벨상을 주운 농부 이야기입니다. 메달을 팔아 모면하고 싶지만 어떻게 팔아야 할지를 모릅니다. 과연 메달을 팔 순 있을까요?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해운대해수욕장 BIFF 포털 다음 라운지를 가봤더니
부산국제영화제 후원사 포털 다음 영화제서 얻은 것? 잃은 것?
부산국제영화제 온갖 별들이 떴다?…영화의 바다로 황홀한 여행?
음력영화제? BIFF와 PIFF?…부산국제영화제 이런 속사정이?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 전당' 입이 쩍?…과연 BIFF의 새 명물!
확 달라진 부산국제영화제 만나보니…BIFF가 뭐기에?



☞ 엘리트 스쿼드 2
엘리트 스쿼드 2는 조세 파디아 감독의 작품으로 브라질에서 천만 관객을 동원한 남미 최고의 흥행영화입니다. 액션과 뛰어난 구성은 압권입니다.



☞ 점프 아쉰
점프 아쉰은 린 유쉰 감독의 작품으로 성장영화입니다. 아이가 성인이 되기 위해 지불하는 고통의 극복을 테마로 하고 있습니다.



☞ 그게이브 인카운터
그레이브 인카운터는 더 비시어스 브라더스 팀의 작품으로 유령의 정체를 쫓는 리얼리트 쇼 진행자인 랜스 프레스턴은 그의 스태프들과 촬영을 위해 지난 몇 년간 기이한 현상들이 일어났다는 정신병원을 찾는다. 



☞ 눈 먼 말을 위한 동냥
눈 먼 말을 위한 동냥은 거빈더 싱 감독의 작품으로 사회적 약자인 극빈층을 다룬 사회 비판영화입니다. 철학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작품입니다.



☞ 시디그 발레
시디그 발레는 웨이더생 감독의 작품으로 대만영화 사상 최고 제작비가 투입된 블럭버스터 시대극입니다.



☞ 왜구의 무기
왜구의 무기는 하오핑 감독의 작품으로 기존 무협영화의 관습적 스타일을 해체시켜 버린 어태껏 볼 수 없었던 득톡한 무협영화입니다.



☞ 신을 본 남자
신을 본 남자는 우메쉬 비나약 쿨카르니 감독의 작품입니다. 가장 주목받는 인도의 젊은 감독입니다. 올해 인도영화의 최고 수작입니다.




☞ 라다랜드
라다랜드는 소뽄 수크다빠싯 감독의 작품으로 미드나잇패션에 가장 잘 어울리는 작품입니다.

 



☞ 고독사
고독사는 제제 다카히사 감독의 작품으로 홀로 살다가 세상을 떠난 사람들의 집을 정리하는 청년이 들려주는 삶의 죽음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 하비비
하비비는 수잔 요셉 감독의 작품입니다. 팔레스타인에서만 생길 수 있는 사랑의 역경. 반대를 무릅쓰는 사랑 얘기는 언제나 아름답습니다.



☞ 사랑스런 남자
사람스런 남자는 데디 소리앗마쟈 감독의 작품입니다. 트랜스베스타이트 아빠와 무슬림 딸. 이 어색하고 기묘한 만남의 끝은 어떻게 될지 흥미진진한 영화입니다.



☞ 미츠코 출산하다
미츠코 출산하다는 이시이 유야 감독의 작품입니다. 부산에서 웃고 싶다면 필히 감동을 안겨주는 영화입니다. 일본 독립영화의 블루칩으로 이시이 유야 감독 특유의 유머가 가득한 영화입니다.


☞ 사이공의 실락원
사이공의 실락원은 부 응옥당 감독의 작품으로 베트남에서 온 퀴어시네마입니다. 외면할 수 없는 절절한 사랑이야기를 다뤘습니다.


우수한 작품들이 너무 많아 영화팬들에겐 즐거운 나날입니다. 블로거 이웃님들은 어떤 영화의 감흥이 제일 울림이 클까요. 영화를 생각하면서 멋진 가을날 되세요.

 



Trackbacks 0 / Comments 11

해운대해수욕장 BIFF 포털 다음 라운지를 가봤더니

앙증맞은 라운지 부산국제영화제 실감

"해운대에 가면 다음(DAUM)을 만날 수 있다"
"해운대 백사장에 가면 다음(DAUM)을 다음에도 만날 수 있다"
"어, 해운대와 다음(DAUM), 다음에도 만남을 기약할 수 있는 곳?"
"갈수록 궁금해지네. 그곳이 어디야?"

올해로 제16회째를 맞이한 부산국제영화제가 '영화의 전당' 시대를 화려하게 개막하면서 힘차게 출발한지가 어제 같은데 벌써 종착을 향해 힘차게 내달리고 있습니다.

올해의 영화제를 막바지까지 즐겨보려고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 설치된 BIFF 파빌리온을 다녀왔습니다. 영화와 바다가 만나 영화의 바다속으로 걸어들어가게 합니다.

 


☞ 해운대 포털 다음 라운지를 찾았더니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이 흰 가건물로 뒤덮여 있습니다. 무슨 건물인지 알아봤더니 DAUM이란 로고가 선명합니다. 해운대해수욕장 입구에 떡하니 다음라운지가 자리를 잡고 있었습니다. 

다음라운지를 중심으로 다음과 관련된 여러가지 상징물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곳곳에 포털 다음의 로고가  달려있어 마치 다음세상을 연상시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파빌리온 2년전 모습입니다. 당시엔 파빌리온이 제법 규모가 컸습니다.

올해의 파빌리온 모습입니다. 건물 높이가 예전에 비해 작아졌습니다.

☞ 규모는 작아지고 앙증맞게 형상화
부산국제영화제가 올해부터 BIFF로 바뀌었습니다. 이를 반영하듯 BIFF가 곳곳에 눈에 띕니다. 외관이 건물 높이는 작아지고 대신에 보다 깔끔해졌습니다.

다음 우체통입니다. 엽서를 보내면 배달해   줍니다.
 


☞ 아기자기 재밌는 공간으로
바닷가에 인접한 까닭으로 바다를 싶게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e-시대를 실감케 했습니다.  커다란 우체통을 상징하는 조형물 등은 하나의 미술관을 연상케 했습니다.

☞ 파빌리온 주변의 다양한 모습들은?
파빌리온 주변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봤습니다. 바다를 싶게 느낄 수가 있었고 새로운 시대를 실감케 했습니다.

영화인들의 꿈인 '영화의 전당'을 형상화한 조형물입니다.

포털 다음의 '부산 쿠폰북' 알림판입니다.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작과 상영시간이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에 마련된 BIFF 빌리지입니다.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에 설치된 BIFF 2011 조형물입니다.

다음의 Daum이란 로고가 인상적입니다.

 

저멀리 해운대 바다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이 영화 진짜 짠하고 재밌네!…Daum이 추천 BIFF 필감영화는?
부산국제영화제 후원사 포털 다음 영화제서 얻은 것? 잃은 것?
부산국제영화제 온갖 별들이 떴다?…영화의 바다 황홀한 여행?
음력영화제? BIFF와 PIFF?…부산국제영화제 이런 속사정이?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 전당' 입이 쩍?…과연 BIFF 새 명물!
확 달라진 부산국제영화제 만나보니…BIFF가 뭐기에?




Trackbacks 0 /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