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삼성'에 해당되는 글 4건

올해 한국시리즈 숫자4로 다시보니 재밌네

한국시리즈 숫자4로 풀어보니 이색 재미

야구는 흔히들 기록의 경기라고 합니다. 기록에 의해 수상자도 정하고 기록을 통해 선수도 선발하고 선발라인에서 교체하기도 합니다.

중계방송 해설자는 기록을 통해 팬들에게 재밌는 해설을 덧붙입니다. 이렇게 본다면 야구는 기록이 굉장히 중요한 것 같습니다. 특히, 승부처에서 투수나 타자 모두 수 읽기에 몰두합니다. 이때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도 데이타입니다. 말하자면 데이타에 의해 희비가 엇갈리는 게 야구라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입니다.

SK가 4연승으로 어떻게 보면 싱겁게(?) 한국시리즈가 막을 내렸습니다. 한국시리즈 뿐만 아니라 올해 한국 프로야구가 내년을 기약하며 막을 내렸습니다.  SK의 우승으로 끝난 한국시리즈 어떤 재밌는 데이터가 있을까요.


☞ 4연승으로 SK, 한국시리즈 품다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에서 보여준 박진감 넘친 경기가 한국시리즈까지 연결될 줄 알았습니다. 팬들은 내심 손에 땀을 쥐는 아슬아슬한 경기를 원했습니다. 1점차의 짜릿한 승부가 선수와 선수단엔 참 못할 일이지만 이르 지켜보는 팬들은 가장 재밌는 순간입니다.

하지만, 올해의 한국시리즈는 SK의 4연승으로 싱겁게(?) 끝이나 버렸습니다. 한국시리즈에서 4연승으로 끝난 경우가 자료를 보니 올해 SK가 여섯번째 입니다. SK는 1987년 해태, 1990년 LG, 1991년 해태, 1994년 LG, 2005년 삼성에 이어 4연승으로 한국시리즈를 제패하는 6번째 팀이 됐습니다.

☞ 4연패로 한국시리즈 우승직전 분루삼킨 삼성
SK가 통산 6번째 4연승으로 한국시리즈를 우승했다면 올해의 삼성은 통산 6번째 4연패로 우승컵을 내준 조연이 되고 말았습니다. 올해의 삼성은 1987년 삼성, 1990년 삼성, 1991년 빙그레이글스, 1994년 태평양돌핀스, 2005년 두산에 이어 6번째 4연패로 한국시리즈를 내준 참 안타까운 팀으로 기록됐습니다.  

☞ 4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 주인공 SK
2007년부터 올해까지 한국시리즈 진출팀이 있습니다. 바로 SK입니다. 4년연속 한국시리즈에 올랐다는 자체만으로 굉장한 실력이자 행운입니다. 이 기록은 1986년부터 1989년까지 4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올랐던 해태와 타이기록입니다.

SK는 4년 연속으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해서 우승 3회, 준우승 1회라는 참 좋은 성적을 거뒀습니다. 하지만 1986년부터 1989년 4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올랐던 해태는 4회 모두 우승했습니다.  

☞ 2010년 포스트시즌은 정규시즌 4강 성적순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을 흔히들 '가을의 전설'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이변과 변수가 많았던 탓입니다. 단기전의 속성상 이변은 언제든지 일어날 수가 있습니다. 이변은 정규시즌 성적과 다른 결과가 나올때 지칭합니다. 

그런데, 올해의 포스트 시즌은 정규시즌 성적순으로 진행됐습니다. 정규시즌 1위팀인 SK가 우승을 했고, 2위팀인 삼성이 준우승을 했습니다. 정규시즌 1위와 2위가 한국시리즈 우승을 놓고 다퉜습니다.

2위팀인 삼성과 3위팀인 두산이 플레이오프를, 3위팀인 두산과 4위팀인 롯데가 준플레오프를 가졌습니다. 여러차례 경기가 진행됐지만 결국엔 정규시즌 성적순으로 포스트시즌도 진행됐습니다.  

☞ 4승2패→4승1패→4연승
SK가 한국시리즈에 2007년, 2008년, 그리고 올해 우승했습니다. 그런데 기록을 보니 해를 거듭할수록 SK는 우승기록이 좋습니다. SK는 2007년 두산에 4승2패, 2008년 두산에 4승1패 그리고 2010년 삼성에 4연승을 거뒀습니다. 확실히 SK가 무서운 팀으로 변신하고 있다는 뜻은 아닐까요.

☞ 4점때문에? 앗, 4점이?
올해 한국시리즈 점수는 4점이 많습니다. 1차전 9대5 4점차를 제외한 2차전 4대1, 3차전 4대2, 4차전 4대2 결과를 연출했습니다. 

SK는 4점을 뽑아 승리했고 반대로 삼성은 4점 이상을 뽑지 못해 아쉬운 패배를 당한 셈입니다. 4점이라면 그렇게 많은 점수를 뽑은 것이 아닌데도 삼성이 패배했다는 것은 그만큼 SK의 투수진이 선전했다는 뜻은 아닐까요. 그도 그럴것이 삼성이 뽑은 점수를 보면 1차전 5점, 2차전 1점, 3차전 2점, 4차전 2점에 불과했습니다. 사실상 삼성의 타력이 SK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는 뜻은 아닐까요.
  
☞ 한국시리즈 4차전 4회 승부처?
SK와 삼성의 4차전은 우승팀을 판가름한다는 뜻에서 마지막 경기가 될지 5차전으로 갈지 분수령이었습니다. 결과적으로는 SK가 4-2승리했지만 4회가 사실상 승부처가 되고 말았습니다.

SK는 삼성 선발 장원삼을 4회초에 공략하며 3점 선취했습니다. 사실상 4회 승부가 갈린 셈입니다. 반면 SK의 글로버는 4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습니다.

4차전 4회를 못버틴 삼성, 4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결정지은 SK, 이렇게 해서 올해의 한국시리즈 승부처는 4차전 4회가 되어 버렸습니다. 

☞ 공은 둥글고 기록은 계속?
야구공은 둥글게 생겼습니다. 둥글게 생겼다는 것은 어느 팀에게나 똑같은 기회가 주어진다는 뜻일 것입니다. 그만큼 변수가 많다는 뜻일 것입니다. 내년엔 또 어떤 팀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벌써 기대가 됩니다.

야구의 기록은 계속됩니다. 내년엔 어떤 팀이 어떤 재밌는 기록을 보여줄 지 미리 상상해보는 것도 야구를 사랑하고 즐기는 방법은 아닐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