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18

제사와 명절 후폭풍?…제사 및 명절이혼 급증? 명절과 제삿날 무슨 일이?

"이혼 이야기가 다른 사람사람에게만 적용되는 줄 알았어요.""무슨 소리야? 부부간에 무슨 문제가 있어?""혹시 성급하게 이혼소송 벌이고 있는 것 아냐?""맞아요, 이혼하려고 절차를 진행중이예요.""다른 것은 다 해도 이혼만큼은 하지 말아야지.""지금이라도 생각을 돌려보면 안 될까.""절대로 용서할 수 없어요. 이대로 더 이상 살 자신이 없어요." 사람은 만나고 헤어집니다. 사귀던 사람도 헤어지곤 합니다. 만나고 헤어지는게 사람들에겐 일상사입니다. 하지만, 만나는 것은 즐겁지만 헤어지는 것은 여간 아픈 게 아닙니다. 연인들도 실연의 아픔을 겪고나면 성숙해지곤 합니다. 하지만, 그 아픔을 극복하기까지는 여간 괴로운 게 아닙니다. 하물며 부부 간에 이혼을 통해 헤어지는 것은 여간 괴로운 일이 아닐 것입니다. ..

에코칼럼 2019.03.23 (9)

명절 후유증 어떡해?…명절 주방·설거지 후유증 극복은?

"명절은 끝났는데 음식 만든다고 묵은 때가 걱정이 됩니다.""식기며 주방이며 때를 청소해야 하는데 엄두가 안납니다." "명절때 음식 장만한다고 묻은 집안의 때 처리할 좋은 방법 없나요?""명절때 음식 장만후 관리 잘해야 냄새를 제거할 수 있어요.""그러게요, 냄새잡는 법 잘 알아야 합니다.""집안에 냄새가 배면 빼기 참 어렵더라구요." 설명절이 끝이 났습니다. 연휴가 끝나고 나면 흥겨움과 더불어 후유증도 만만치 않습니다. 그 중에서도 주부들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는게 있습니다. 바로 식기며 주방 등 명절 연휴기간 가족을 위해 장만한 음식을 만들고 난 뒤치닥꺼리입니다. 명절 기간 음식 장만을 위해 묵은 때 효율적인 제거 방법은 뭐 없을까요. 명절 음식 장만하느라 더러워진 주방 제때 정리해야 명절 연휴는 끝이..

에코생활 2014.02.03

큰명절 설날에도 민족의 아픔이?…세시풍속 설날 역사와 세배 알고보니

"엊그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인사했는데 또 새해네요." "정확하게 말해 설날이겠죠." "설날은 뭐고 새해는 뭐죠?" "왜 1년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말을 두번 해요." "그렇네요, 그게 참 궁금해요." "왜 우리 민족은 1년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두번 하게 된 줄 몰랐어요." 민족 최대의 큰 명절 설날입니다. 설날은 인정과 더불어 다시금 한해의 계획을 세우고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는 기회입니다. 스스로뿐만 아니라 가족과 친척들이 모이기 때문에 정겨움과 흥이 납니다. 인정마저 넘쳐납니다. 그래서 설날은 우리에게 큰 의미를 가집니다. 우리 민족 뿐만아니라 중국 등 의 나라에서도 설날을 큰 명절로 지킵니다. 설날은 원단(元旦), 세수(歲首), 정조(正朝)라고도 부르며 우리 민족의 명절 중에서 한..

에코칼럼 2014.01.31

추석명절증후군 없애려면?…주부들 명절 증후군스트레스 푸는 비법?

"추석명절 가사일은 분담해야 하는데…." "명절연휴만 되면 여자들은 녹초가 됩니다." "남자들도 명절연휴 스트레스가 만만치 않아요.""명절 스트레스는 어떻게 푸느냐가 중요한 것 같아요.""스트레스는 모두가 서로 연관돼 있습니다.""맞아요, 서로 돕고 협력하면 스트레스 덜 받습니다.""스트레스 덜 주고 덜 받는게 무엇보다 중요한 것 같아요." 명절은 즐겁습니다. 명절연휴가 되면 마음이 즐겁고 몸과 정신이 편안해집니다. 하지만, 명절연휴 부작용도 만만치 않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명절연휴를 맞아 이동을 하는 바람과 명절연휴 귀성과 귀가길이 여간 불편하지 않습니다. 명절날 음식장만부터 음식처리, 상차리기 등 가사일도 만만찮습니다. 그래서 여성들은 명절이 오히려 괴롭기만 합니다. 이런 명절연휴 스트레스 과연 덜 ..

에코경제 2013.09.21 (10)

추석의 의미 제대로 알고보니?…추석에 숨은 이색 사연은?

"추석이 도대체 뭔데 천리길을 마다않고 달려가죠?""추석을 해마다 맞았지만 그저 아무런 생각없이 보냈어요?" "글쎄요, 한가위와 같은 말? 차례지내고 성묘가는 날 아닌가요.""추석의 의미 제대로 알고 보내면 의미가 있어요.""추석의 의미 알아보면 아이들에게도 교육적으로 좋겠네요.""그렇겠네요. 아이들 생각해서 함께 알아보면 어떨까요.""맞아요. 추석을 제대로 보내려면 의미있게 지내야 할 것 같아요." ‘추석 전날 달밤에 마루에 앉아/ 온 식구가 모여서 송편 빚을 때/ 그 속 푸른 풋콩 말아넣으면/ 휘영청 달빛은 더 밝어 오고/ 뒷산에서 노루들이 좋아 울었네.// “저 달빛엔 꽃가지도 휘이겠구나!”/ 달 보시고 어머니가 한마디 하면/ 대수풀에 올빼미도 덩달어 웃고/ 달님도 소리내어 깔깔거렸네./ 달님도 소..

에코칼럼 2013.09.19 (4)

명절보내고 난후 몸이 이상해?…명절증후군 극복 어떡해?

"명절마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편입니다.""명절증후군 남편이라고 예외가 없습니다." "즐거워야할 명절을 보내고 나면 심한 후유증이 남아요." "명절증후군 극복방법 뭐 없을까요.""명절증후군은 그 원인부터 찾아야 해결이 쉽습니다." "명절증후군은 주변에서 잘 도와야 도움이 됩니다." "명절이 지나고 나면 이상한 현상이 잦은 게 바로 증후군입니다." 명절은 가족과 친지가 모이고 오손다손 사람들의 오붓한 정이 오가는 흥겨운 시간입니다. 하지만, 명절의 후유증도 만만치 않습니다. 경제적인 문제와 명절 음식 등 뒤치닥꺼리와 장시간의 운전 등으로 인한 피로가 그 대표적입니다. 명절증후군은 아내만 겪는게 아닙니다. 남편도 아내와 못지않습니다. 이렇게 사람들에게 만만찮은 후유증을 안겨주는 명절증후군이 도대체 뭘까요...

에코생활 2013.02.11 (2)

추석차례상 밤,대추,감 왜 꼭 올려야?…추석 차례상이 뭐기에?

"추석 차례상에 왜 밤과 대추 감을 꼭 올리나요?""추석 차례상에 특별한 의미가 있나요?" "차례상에도 무슨 순서가 있나요?""그러고보니 차례상에 밤과 대추가 빠지지 않네요.""원리가 따로 있는 것 아닌가요? 궁금하네요." 즐거움과 흥겨움이 넘쳐나는 추석입니다. 추석은 한해의 풍년을 감사하고 가족간의 사랑을 키우는 즐거운 날입니다. 휘영청 떠오르는 둥근 달에 소원을 빌고 한해를 무탈하게 지낼 수 있도록 도와준 조상의 음덕을 생각하는 좋은 명절입니다. 가족간의 오붓한 대화가 오고가고 친척들이 모이고 오손도손 이야기꽃을 피우는 아름다운 미풍양속이 살아있는 우리민족 고유의 아름다운 명절입니다. 추석 차례를 지내면서 빠져서는 안되는 과일이 있습니다. 밤과 대추와 감입니다. 왜 이 세가지 과일은 빠져서는 안되는 ..

에코경제 2012.09.30 (1)

가장 빠른 추석과 가장 늦은 추석은 언제?…추석이 과학적인 이유?

"올해는 추석이 참 늦게 들었네요." "추석이 늦게 들면 언제까지 늦어질 수 있나요." "추석이 10월달에도 있을 수 있나요?""글쎄요, 참 좋은 질문이네요.""그런데 추석에 관해 모르는게 참 많네요." 올해는 추석이 다소 늦었습니다. 그래도 9월의 끝날에 추석이 들어 9월과 10월의 경계지점입니다. 그렇다면 혹시 이런 생각을 해봤습니까. 추석이 늦게 든다면 어느 정도까지 늦게 들 수 있을까요. 추석은 또 어떻게 환산을 하는 것일까요. 만일, 추석이 빨리 든다면 어느 정도까지 빨리 찾아올 수 있을까요. 추석에 관해 생각해 보셨나요. 추석은 과학적일까요. 아니면 비과학적일까요. 추석에 관해 생각해봤습니다. 9월30일 추석 다소 늦게 든 셈? 올해는 9월30일이 추석입니다. 음력 8월15일이 9월30일이니 ..

에코뉴스 2012.09.29 (1)

내몸이 피곤? 상처?…소리없이 찾아든 명절증후군 해법은?

"명절 연휴를 보내고 나면 꼭 어딘가 아프더라구요.""명절 후유증은 왜 주부에게 꼭 찾아오는 것일까요." "명절 증후군을 없앨 수 있는 방법 뭐 없나요.""명절을 보내고 나면 이상해집니다." "그러게요, 이상하게 후유증이 나타나더라구요." 4일간의 설명절 연휴가 끝이나고 다시 일상으로 모두들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주부에게 명절 연휴는 부작용 또한 만만치 않습니다. 이 부작용은 자칫 후유증을 남기기 쉽습니다. 그래서 생긴 말이 '명절 증후군'입니다. 명절 증후군은 대체로 업무 복귀에 어려움을 겪거나, 특히 명절 과로에 시달린 주부들은 오랜 후유증으로 병원 신세를 지는 경우도 많습니다. 명절 증후군을 빠르게 극복하는 게 생활의 리듬을 회복하고 건강을 유지하는데도 큰 도움이 됩니다. 명절 증후군을 극복하는 ..

에코생활 2012.01.25 (7)

어색, 난처, 고민?…나이 많은 여동생 남편 어떻게 불러?

"명절이 다가오면 은근히 나이많은 매제가 참 부담되네요." "이젠 익숙해졌지만 한때는 어색하고 난처하고 몹시 고민했었네요." "처가집 친척 명칭은 참 어려운 것 같아요." "명칭 호칭 어색하고 어려운 것 같아요." "촌수도 어렵고 너무 복잡한 것 같아요." 처남과 매부사이는 참 편한 관계이면서도 어떨때는 거북한 사이입니다. 처남과 매부사이에서 매부가 자신보다 나이가 많다면 참 거북합니다.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여동생의 남편을 어떻게 불러야 할까요. 속된말로 '처가족 족보는 개족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만큼 혼인으로 맺어진 인척관계는 뒤죽박죽이 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여동생이 자신보다 나이 많은 사람과 결혼하기 때문에 호칭관계로 어려움을 겪어보신 적 없나요. 나이 많은 여동생의 남편 어떻게 불러야..

에코생활 2012.01.19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