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자폐성향 높다면?…과학자 자폐 성향 높아? 남성이 여성보다 자폐성향 높아?

"아이가 우주와 컴퓨터 수학, 과학 분야에 푹 빠져 있어요."

"미래의 과학자가 되겠네요."

"우주와 수학, 과학을 좋아해서 잘 어울리지도 않는데요."

"그것도 문제겠네요?"

"잘 어울리지도 않고 특정분야만 관심이 있어 걱정입니다."





오늘날 우리나라 교육은 골고루 잘 해야만 합니다. 국어, 영어, 수학, 과학 등 전 과목을 잘해야 좋은 대학을 갈수 있고 좋은 직장에 취업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아이에 따라서 특정 분야에 유독 관심이 많을수도 있습니다. 이럴 경우 참으로 난처합니다. 한국 교육 풍토에서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혹시 댁의 자녀가 이런 경우라면 과학자와 수학자의 성향을 연구한 과제물에 주목해보면 어떨까요.



육아-교육-학교교육-과학학교-과학-수학-남성-여성-뇌-뇌건강-과학자-수학자-자폐증-자폐 성향-자폐환자-자폐아과학자와 수학분야 종사자가 일반인에 비해 자폐 성향이 높다고 합니다.


아이가 특정 분야에만 유독 관심이 많은데 괜찮을까요

"우리집 아이는 컴퓨터, 우주, 과학에만 유독 관심이 많아요."


혹시 집에 이런 아이가 있다면 앞으로 잘 키우면 천재로 자랄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지만, 오늘날 한국사회에서 이런 아이는 대접받지 못합니다. 우리나라 학교공부가 골고루 잘해야만 대접을 받고 앞날이 창창하기 때문입니다. 외국에서는 이런 아이들을 더 대접하는데 우리나라 교육 현실은 아직은 외국의 추세를 따르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세계를 빛낸 유명한 과학자들은 어땠을까요.


과학자와 수학자 일반인에 비해 자폐 성향이 높다

아이가 컴퓨터와 우주, 과학에만 유독 관심이 많다면 그렇게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과학자와 수학자는 일반인에 비해 자폐 성향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이런 걱정을 덜게 합니다. 


과학자와 수학자는 일반인에 비해 자폐 성향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한 분야나 특정 과목 혹은 분야에 깊이 빠졌기 때문에 남들에게는 자폐 성향처럼 보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우리집 아이가 특정 분야에 관심이 많아도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이유입니다.



육아-교육-학교교육-과학학교-과학-수학-남성-여성-뇌-뇌건강-과학자-수학자-자폐증-자폐 성향-자폐환자-자폐아과학자와 수학분야 종사자가 일반인에 비해 자폐 성향이 높다고 합니다.


'과학자와 수학자 일반인에 비해 자폐 성향이 높다' 누가 연구했을까 

과학자와 수학자는 일반인에 비해 자폐 성향이 높다는 연구결과는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연주진이 조사해 발표한 것입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인디펜든트, 데일리메일 등 주요 외신들은 케임브리지대학 연구진의 이 같은 연구결과를 일제히 보도했습니다(Scientists and mathematicians test higher on autism spectrum, says Cambridge University. Academics really are wired differently, testing higher on the autism spectrum which makes them better at 'systems thinking')


연구결과가 주목받는 것은 한국적 현실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현실에서는 이런 아이들을 ADHD 아이로 취급을 하거나 자폐아로 취급하기 일쑤이기 때문입니다. 한국 현실에서는 이런 아이들을 달갑지 않게 여깁니다. 한국 현실과 동떨어졌지만 우리나라에도 이런 아이들이 얼마든지 많이 있기 때문입니다.


'과학자와 수학자 일반인에 비해 자폐 성향이 높다' 어떻게 연구했을까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연구진은 50만여명을 대상으로 자폐적 특성을 조사했다고 합니다. 그런 다음 이를 STEM(과학, 기술, 엔지니어링, 수학) 분야 직업종사자와 비교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과학자와 수학가 일반인에 비해 자폐 성향이 높았다고 합니다(For people baffled as to how scientists and mathematicians come up with such novel ideas, a new study suggests they are higher on the autism spectrum making them far better at logical thinking and seeing the bigger picture. New research which tested nearly 500,000 people for autism traits and compared it to their jobs found those in involved in STEM professions (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or mathematics) have more autistic traits)


케임브리지대학 연구팀은 조사를 우해 자폐적 특성을 나타내는 50개 문항으로 이뤄진 '자폐증 지수'(AQ:Autism Spectrum Quotient)를 이용해 자폐 성향을 측정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합니다(The University of Cambridge has developed a way of measuring these, using a questionnaire called the Autism Spectrum Quotient, or AQ which comprises 50 questions, each one representing one autistic trait).


육아-교육-학교교육-과학학교-과학-수학-남성-여성-뇌-뇌건강-과학자-수학자-자폐증-자폐 성향-자폐환자-자폐아과학자와 수학분야 종사자가 일반인에 비해 자폐 성향이 높다고 합니다.


과학과 수학 분야 종사자 평균 자폐증 지수 높아

케임브리지대학 연구팀의 자폐증 지수 측정 결과, STEM 분야 직업종사자의 평균 AQ는 21.9로 다른 분야 직업종사자의 평균 AQ 18.9보다 높았다고 합니다(They found that people working in a STEM-related job had an average AQ score of 21.9 compared to a score of 18.9 for individuals working in non-STEM jobs. Previously Cambridge University has suggested that Albert Einstein and Isaac Newton were both autistic).


이번 연구결과가 재밌는 것은 케임브리지대학의 다른 연구결과와 맥이 닿아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 연구결과에 앞서 케임브리지대학은 알버트 아이슈타인과 아이작 뉴턴 두 사람이 모두 자폐 성향을 갖고 있었다는 주장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남성이 여성에 비해 자폐 성향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

케임브리지대학의 자폐적 특성 조사는 여러가지 재밌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그 중에 하나는 이번 연구에서 남성이 여성에 비해 자폐 성향을 가질 가능성이 많다는 기존 연구 결과를 뒷받침했다는 점입니다(The study also backed up previous findings showing that men are more likely to be higher on the autism spectrum than women).





과학과 수학분야 종사자가 왜 평균 자폐증 지수가 높았을까
케임브리지대학 연구진의 이번 연구가 특히 눈길을 끄는 점은 과학과 수학분야 종사자들이 자폐증 지수가 높았다는 점입니다. 또한 남성이 여성에 비해 자폐 성향을 가질 가능성이 많다는 기존의 연구학설을 뒷받침했다는 점입니다. 왜 이런 연구결과가 나왔을까요. 이를 어떻게 봐야 할까요. 이를 또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이에 대해 케임브리지대학 자폐연구센터의 사이먼 바론-코언 교수는 많은 자폐적 특성이 유전 요인과 태아기의 테스토스테론(남성 호르몬) 수치에 영향받는다는 사실이 이전 연구에 의해 밝혀졌다고 합니다. 또한 이는 이번 연구에서 왜 남성이 여성에 비해 자폐적 특성이 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는지를 설명해주는 단서가 될수 있다고 말합니다(Professor Simon Baron-Cohen at the Autism Research Centre at the University of Cambridge said: “Previous studies have found the number of autistic traits a person has is influenced by both genetic factors and prenatal testosterone levels. “These may shed light on why we find males in the population on average have slightly more autistic traits than females do, and why fathers and grandfathers of children with autism are over-represented in STEM fields.”)


육아-교육-학교교육-과학학교-과학-수학-남성-여성-뇌-뇌건강-과학자-수학자-자폐증-자폐 성향-자폐환자-자폐아과학자와 수학분야 종사자가 일반인에 비해 자폐 성향이 높다고 합니다.



자폐 성향은 뇌의 구조와 기능, 주의력 등과 상호 연관

케임브리지대학 연구진의 이번 연구에서 또다른 사실은 자폐증 지수가 자폐 성향을 측정할 수 있는 도구라는 점입니다. 또한 자폐증 성향은 뇌의 구조와 기능, 사회의식, 세심한 주의력 등과 깊은 연관이 있다는 것입니다. 


이번 연구에 참가한 연구팀의 캐리 앨리슨 박사는 이에 대해 자폐증 지수(AQ)는 자폐 성향을 측정할수 있는 귀중한 도구이며 뇌의 구조와 기능, 사회의식, 세심한 주의력 등과 상호 연관이 있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그는 자폐증 지수(AQ)는 자폐증 진단과는 관계가 없다고 지적합니다(Dr Carrie Allison, another member of the Cambridge research team, commented: “The Autism Spectrum Quotient (AQ) is a valuable research instrument and AQ scores correlate with brain structure, brain function, social perception, and attention to detail, among other things. But it is important to underline that it is not diagnostic). 


이번 연구에 참가한 연구팀의 캐리 앨리슨 박사는 또한 자폐증 지수(AQ)가 높다고 해서 다른 사람이나 특정 기관에 도움을 구할 이유는 없다고 지적합니다. 다만 자폐증 지수(AQ)가 높아 스트레스와 어려움을 유발한다면 전문병원에 보낼 필요가 있을지 모른다고 말합니다(“A high score alone is not a reason to seek help: it is only if the high number of autistic traits is causing stress and difficulties that a person may need a referral to a specialist clinic”).


육아-교육-학교교육-과학학교-과학-수학-남성-여성-뇌-뇌건강-과학자-수학자-자폐증-자폐 성향-자폐환자-자폐아수학과 과학분야 종사자들이 자폐성향이 높다고 합니다.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갈무리.


자폐적 특성 자폐증과는 달라

케이브리지대학 연구진의 이번 연구는 재밌습니다. 수학과 과학분야 종사자가 평균 자폐증 지수가 높다는 점도 그렇거니와 남성이 여성에 비해 자폐 성향을 가질 가능성이 많다는 기존의 연구 학설을 뒷받침했다는 점도 그렇습니다. 더불어 또다른 점은 자폐적 특성은 누구나 갖고 있는 개성과 성격으로 자폐증과는 다르다고 합니다. 자폐증과 자폐적 특성과는 엄연히 다르다는 것입니다(Autistic traits are not the same as having a diagnosis of autism; instead, these are characteristics of personality and behaviour that are found throughout the general population and are linked to what is seen in the clinical condition of autism. Everyone has some autistic traits – such as difficulty in taking another person’s point of view, difficulty in switching attention flexibly, and excellent attention to detail – and there is a wide range in the population).





'과학자와 수학자 일반인에 비해 자폐 성향이 높다' 영어기사를 봤더니

Scientists and mathematicians test higher on autism spectrum, says Cambridge University

(텔레그래프 영어기사 상세보기)

Autism: Experiment reveals scientists and engineers are more likely to have autistic traits

(인디펜든트 영어기사 상세보기)

Do YOU have autistic traits? Test of 50 questions reveals who's most likely to be affected... so how do you fare?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Trackbacks 0 / Comments 1

채소 싫어하는 아이 왜?…채소 싫어하는 아이 해결책은?

"채소가 몸에 좋다고 하는데 아이들이 잘 먹지 않아요."

"채소를 잘 안먹는 아이 뭐 좋은 방법 없을까요?"
"아이가 편식도 심하고 채소를 안먹으려고 해서 걱정입니다."
"편식이 심하다면 이를 적절히 개선해야 합니다."
"맞아요, 그래야만 건강을 유지할 수가 있어요."
"아이 밥상머리 교육이 필요한 이유겠네요."




아이를 키우다보면 먹을거리에 여간 신경이 쓰이지 않습니다. 특히나, 요즘같은 세대들에겐 아이가 워낙 귀하고 금쪽같아서 여간 신경이 쓰이지 않습니다.

우리 몸은 채소가 필요합니다. 골고루 영양을 섭취하기 위해서는 채소는 필수입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채소를 잘 안먹으려 합니다. 왜 그럴까요. 아이에게 채소를 잘 먹게 하는 방법은 뭐 없을까요.


채식-육식-콜레스테롤-비만-당뇨-고혈압-다이어트-vegetable-Plant-식물-채소-음식-육아-건강-영양아이들이 채소를 잘 안먹는 이유는 따로 있었네요.

 

채소를 안먹는 아이 편식 습관 왜?
"아이가 아무리 채소를 먹이려고 해도 잘 안먹어요."

부모들은 아이가 채소를 안먹으면  여간 속상하지 않습니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아무리 가르치고 배워도 가정에서는 잘 안먹기 때문입니다.

 

채소를 안먹는 아이는 왜 그럴까요. 채소를 안 먹는 이유는 아이들의 편식 습관이 유전적 생존 본능에 의한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눈길을 끕니다. 유전적 생존 본능 때문에 채소를 잘 안먹는다고 합니다. 

 

'아이들 편식 습관 유전적 생존 본능에 의한 것'은 누가 연구?
채소를 안 먹는 이유는 아이들의 편식 습관이 유전적 생존 본능에 의한 것이라는 연구결과는 미국 예일대학교 애니 워트츠 박사와 카렌 윈 박사의 연구결과입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데일리 메일과 BBS 뉴스 등 주요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미국의 예일대학의 두 심리학자들은 아이들이 식물에대해 어떻게 반응하고 어떤 특징이 있는지 연구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채식-육식-콜레스테롤-비만-당뇨-고혈압-다이어트-vegetable-Plant-식물-채소-음식-육아-건강-영양채소에 대한 정보 제공과 경험을 통해 채소를 안먹는 아이는 바뀔 수 있다고 합니다.

 

 

'아이들 편식 습관 유전적 생존 본능에 의한 것' 어떻게 연구?
채소를 안 먹는 이유는 아이들의 편식 습관이 유전적 생존 본응에 의한 것이라는 연구는 미국 예일대학교 애니 워트츠 박사와 카렌 윈 박사가 밝혀낸 사실입니다. 이들 예일대학교 연구팀은 생후 8~18개월 된 47명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한 실험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합니다. 


'아이들 편식 습관 유전적 생존본능에 의한 것' 연구 봤더니

예일대학 영아인지센터(Infant Cognition Center)의 심리학자인 이들은 실험대상 아동들 앞에 총 6종의 사물을 두고 실험을 했다고 합니다. 그 6종은 진짜 식물 2종류, 플라스틱 등으로 만든 인조 식물 2종류, 또 다른 인공 사물 2종류를 두고 아이들이 어떻게 행동하는 지를 관찰했다고 합니다. 




 

아이들 실제 식물 만지기를 꺼려해?
예일대학 영아인지센터 애니 워트츠 박사와 카펜 윈 박사팀의 실험결과 실험에 참가한 아이들은 플라스틱이나 쇠로 만든 인공 사물과 비교해 실제 식물을 만지는 것을 두드러지게 기피했다고 합니다.

 

이들 연구팀은 아이들의 이런 실제 식물을 만지는 것을 두드러지게 기피하는 행동이 꽃과 식물 등에 의한 중독현상을 피하기 위해 아이의 출생과 동시에 생기는 유전적 본능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이를 좀더 부연 설명하자면 잎이 무성한 식물이나, 초록색 채소를 만지거나 먹었을 경우 위험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채식-육식-콜레스테롤-비만-당뇨-고혈압-다이어트-vegetable-Plant-식물-채소-음식-육아-건강-영양채소에 대한 정보 제공과 경험을 통해 채소를 안먹는 아이는 바뀔 수 있다고 합니다.

 


과일과 야채를 잘 안먹는 아이 교육과 경험으로 극복 가능?
예일대학 영아인지센터 애니 워트츠 박사와 카펜 윈 박사  연구팀은 실험에 참가한 아이들이 플라스틱이나 쇠로 만든 인공 사물과 비교해 실제 식물을 만지는 것을 두드러지게 기피하는 실험결과가 아이에게 과일과 야채를 먹이는 일에 실패해 걱정하고 있는 부모들과도 연결된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이런 습관이 유전적 생존 본능에 의한 것이라고 하며 부모하고도 연결이 되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따라서 과일과 야채를 기피하는 아이의 이런 초기 습성은 일정 교육과 경험을 통해 바꿀 수 있다고 합니다. 식물이 안전하다는 사회적인 정보 및 경험을 통해 이런 습성을 바뀔 수 있다고 이들 연구팀은 말합니다. 

 


food-vegetable-Plant-식물-vegetable-Plant-채식-육식-콜레스테롤-비만-당뇨-고혈압-다이어트-vegetable-Plant-식물-채소-음식-육아-건강-영양-식물-채소-음식-육아-건강-영양-채소-음식-육아-건강-영양채소를 안먹는 아이에 관한 연구가 재밌습니다.

 

'과일과 야채를 잘 안먹는 아이 교육과 경험으로 극복' 영어기사를 봤더니 
Why children don't eat their greens: Survival instinct means youngsters are genetically programmed to avoid plants in case they are poisonous

Children who don't eat their vegetables may be using their inherited survival instinct, a study has shown. Dr Annie Wertz and Dr Karen Wynn, both psychologists at America's Yale University, wrote the study on how children behave around plants. The academics studied toddlers playing with different objects and realised youngsters didn't pick up natural things, like plants, as much as they played with plastic or metal objects. 
영어기사 상세보기

 




채소 잘 안먹는 아이는?
아이들은 채소를 잘 안먹으려고 합니다. 부모들은 이런 아이를 생각없이 야단을 칩니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것입니다. 인간은 유전적으로 생존본응에 의해 만들어진 것으로 아이만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식물이 보다 안전하다는 정보를 제공해 주고 경험을 통해 습성을 바꾸는 노력으로 개선하면 극복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어떠세요? 아이를 야단치기 보다는 경험을 통해 자연스럽게 극복가능하도록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0

형제자매가 건강·지능에 영향?…형제자매 특성 알고보니

"형제나 형제자매가 많으면 키가 그렇게 크지 않은 것 같아요"

"키는 영양과 관계가 있는데 형제자매의 수와 무슨 관계가 있다고요?"
"형제자매의 숫자와 키 같은 건강은 전혀 관계가 없을까요?"
"글쎄요, 형재자매 숫자와 키 건강 공부가 관계가 있을라구요."
"연구는 아니라고 하네요."
"키와 건강 도대체 어떤 관계일까요?"
"연구결과가 주목되는데 한번 알려 주세요."




형제자매가 많은 가정이 예전엔 대세였습니다. 의료기술이 오늘날처럼 발달하지 못한 당시엔 아이를 많이 낳아 혹시라도 모를 일에 대비하였으며 후손의 번성과 농사에 보탬이 되고자 다산이 중요한 대사였습니다.

그랬던 것이 어느 순간 아이를 적게 낳는게 일반화 되더니만 국가적으로도 저출산을 우려할 만한 수준까지 이르게 된 것입니다. 형제자매가 많은 가정은 장단점이 많습니다. 형제자매가 많으면 키와 건강상태, 지능지수 등은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재밌는 연구결과가 눈길을 끕니다.



지능지수-IQ-외동-동생-형제-자매-형제자매-baby-prematurely-flu-pregnant-임신-출산-육아-부부관계-성관계-임신기간-독감형제자매 구성원에 따라 건강 등에 영향이 있다고 합니다. 형제자매가 지능지수에까지 영향을 미친다고 합니다.


형제자매 중 막내가 키가 작아?…형제자매 구성이 영향?
"저 집엔 모두 키가 큰데 막내만 키가 작아요"
"설마 형제자매와 키가 상관관계가 있을라구요"

형제자매 중 막내가 키가 작다면 근거가 있는 것일까요. 형제자매가 어떻게 구성이 되어 있느냐에 따라 키와 건강상태, 지능지수(IQ), 심지어는 생식능력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들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일간 데일리메일이 최근 보도한 것입니다. 


'형제자매 구성이 키 등에 영향'은 누가 연구?
형제자매의 구성에 따라 키와 건강상태 등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는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이 지난 2007년 내놓은 연구 결과입니다. 이 연구결과를 보면 막내가 형제·자매 가운데 키가 가장 작은 경향이 있다고 합니다. 





'형제자매 구성이 키 등에 영향'은 어떻게 연구?
형제자매의 구성에 따라 키와 건강상태 등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는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이 지난 2007년 내놓은 연구 결과입니다. 연구진으 이 같은 연구결과를 얻기 위해 모두 1만 4000여 가족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고 합니다. 

그 결과 3명 이상의 손위 형제·자매를 둔 아이들은 10세 기준으로 같은 나이의 아이들 평균키보다 2.5cm가 작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합니다. 외동자녀의 평균키가 가장 컸고 첫째 자녀들이 그 뒤를 이었다고 합니다.


'형제자매 구성이 키 등에 영향' 연구의 의미는?
형제자매의 구성에 따라 키와 건강상태 등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를 이끈 UCL 인류학 전공의 데이비드 로슨 박사는 키가 영양과 스트레스 상태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따라서 첫째들이 건강상태도 그만큼 좋다는것을 의미한다고 해석합니다.

데이비드 로슨 박사는 연구결과에 대해 형제자매가 많을수록 부모로부터 얻을 수있는 음식과 돈, 시간 등 자원이 줄어들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지능지수-IQ-외동-동생-형제-자매-형제자매-baby-prematurely-flu-pregnant-임신-출산-육아-부부관계-성관계-임신기간-독감형제자매 구성원에 따라 건강 등에 영향이 있다고 합니다. 형제자매가 지능지수에까지 영향을 미친다고 합니다.


첫째 혹은 외동인 자녀 알레르기성 질환 앓을 가능성 크다?
"아이를 1명 길렀더니 알레르기성 질환을 많이 앓는 것 같아요."
"1명 기른다고 알레르기성 질환이 많이 생기는게 근거가 있을까요?"

과학계에서는 첫째나 외동자녀가 알레르기성 질환을 앓을 가능성은 더 큰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일본에서 1만 3천 명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시행한 조사에서 첫째 자녀 중 음식 알레르기가 있는 비율은 4%인 반면, 둘째는 3.5%, 막내는 2.6%로 집계됐다고 합니다.


첫째 혹은 외동인 자녀 알레르기성 질환 앓을 가능성 큰 이유는?
관련 분야를 연구한 전문가들은 첫째 혹은 외동인 자녀 알레르기성 질환 앓을 가능성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이유를 '위생가설'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 말은 어렸을 때 먼지나 박테리아 등 전염병을 발생시키는 물질에 노출되지 않으면 오히려 면역체계가 약해져 알레르기나 천식에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는 이론입니다.



형제-자매-지능지수-IQ-외동-동생-형제-자매-형제자매-baby-prematurely-flu-pregnant-임신-출산-육아-부부관계-성관계-임신기간-독감-형제자매-baby-prematurely-flu-pregnant-임신-출산-육아-부부관계-성관계-임신기간-독감형제자매 구성원에 따라 건강 등에 영향이 있다고 합니다. 형제자매가 지능지수에까지 영향을 미친다고 합니다.

 

첫째가 동생들보다 똑똑하고 학업 성취도 뛰어나다?
형제자매 중 첫째가 똑똑해 보입니다. 근거가 있는 말일까요? 첫째가 동생들보다 더 똑똑하고 학업 성취도가 뛰어나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이 연구결과는 노르웨이의 한 연구진이 지난 2007년 25만 명의 군 지원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것입니다. 조사를 해봤더니 집안에서 첫째인 지원자들의 IQ가 둘째 지원자들보다 평균 2.3 높게 나왔다고 합니다. 둘째 지원자들의 IQ 역시 셋째 이하 지원자들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합니다. 





영어기사를 봤더니
Why having an older brother (or sister) can lower your IQ: From your risk of cancer to infertility and putting on weight, how siblings can affect your health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형제자매 관심갖는 계기로?
형제자매의 구성원에 따라 키, 건강, 지능지수 등에 영향이 있다고 합니다. 따라서 연구결과를 토대로 아이들을 양육한다면 보육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연구는 연구이고 상대성이 엄연히 존재하는 까닭에 이를 참고로 육아에 활용하면 좋을듯 싶습니다. 우리가 흔히 '가능성'이라고 생각했던 형제자매에 관한 것들이 연구를 통해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는 듯 합니다. 어떻게 생각하세요?

Trackbacks 0 /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