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독도, 일본땅 근거 없다"…일본 선생님들의 용기있는 목소리 '갈채'
본문 바로가기

에코칼럼

"독도, 일본땅 근거 없다"…일본 선생님들의 용기있는 목소리 '갈채'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우길 근거가 없다." 

"무슨 소리예요?"
"독도는 한국땅이기 때문입니다."
"한국땅 독도를 인정해야 합니다."
"한국과 일본은 서로 이웃으로서 친근해야 합니다."




가깝고도 먼나라 일본은 아시아란 같은 울타리속에서 살아가면서 역사문제만 얽히면 씻을 수 없는 관계가 되고 맙니다. 일본의 우경화가 가중될수록 독도에 대한 노골적인 영유권 주장이 가중됩니다. 급기야는 일본의 왜곡된 교과서를 통해 그들은 2세들에게 독도가 일본땅이라고 가르칩니다.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지 않고 독불장군 행세를 하고 있는 소인배 일본. 과거사를 반성하고 더불어 살아가고 있는 큰나라 독일. 같으면서도 너무나 다른 모습입니다.  

독도문제만 나오면 우리 민족에게 씻을 수 없는 분노를 안겨주는 일본의 목소리 중 참 듣기 좋은 목소리가 있습니다. 일본정부와 정치인들의 소인배 행보와 달리 일본의 교직원 노조가 용기있는 목소리를 냈습니다.


도쿄 교직원조합 "독도는 일본땅 말할 역사적 근거 없다"
일본 도쿄(東京)도 교직원조합이 다케시마(竹島ㆍ독도의 일본명)는 일본땅이라는 일본 정부의 주장과 달리 "일본땅이라고 말할 수 있는 역사적 근거가 없다"고 부인하는 자료를 제작, 배포했다고 일본 산케이(産經)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견해 가르친다면 감정적 내셔널리즘 학생들에게 심어줄 우려"
도쿄 교직원조합은 올해 6월 중학교 지리분야 교과서 4종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교사용 지침서인 '2012년도 중학교 신교과서 검토자료'를 제작했다고 합니다. 도쿄 교직원조합은 이들 교과서 4종 모두 독도는 일본 영토로 기술돼 있는 사실을 발견하고 "만일 독도가 일본의 고유영토인데 한국이 불법점거하고 있다는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견해를 학교에서 가르치게 된다면 감정적인 내셔널리즘을 학생들에게 심어줄 수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고 합니다.

"독도는 센카쿠열도, 쿠릴열도와 성격이 다르다"
도쿄 교직원조합은 2008년 제작된 중학교 사회과 신학습요령 해설서의 독도관련 기술 부분에 대해서도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센카쿠열도, 러시아가 실효지배하고 있는 쿠릴열도와는 성격이 다르다"며 "(독도를)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말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본 사회과 교과서의 지침서로, 내년 봄학기부터 적용되는 신학습요령은 "독도문제는 센카쿠 열도, 북방영토와 마찬가지로 우리나라의 영토, 영역에 관해 이해시킬 필요가 있다"고 적고 있습니다. 





도쿄 교직원조합의 양심있는 교육관
도쿄 교직원조합은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정부의 일방적 견해를 교육하면 학생들에게 감정적 민족주의를 심어줄 우려가 있다고도 밝히고 있습니다. 도쿄 교직원조합은 일본교육재생기구 등 우익단체가 주도, 집필한 이쿠호샤(育鵬社)의 역사ㆍ공민교과서에 대해서는 "역사를 왜곡하고 헌법을 적대시하고 있다"며 "학생들의 손에 들어가지 않도록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도쿄 교직원조합은 우리나라의 전교조와 비슷한 성격의 일본 교직원조합의 산하단체로 일본 정부의 왜곡된 한일 관계사에 대해 줄곧 반대입장을 펼쳐왔다고 합니다.

도쿄 교직원 노조는 도쿄내 교사들 30% 가량이 소속된 조직으로 대표적인 역사왜곡 교과서로 꼽히는 후쇼샤,이쿠호샤 등의 채택에 강한 반대 목소리를 내왔습니다. 이번엔 한발 더 나아가 독도가 일본 고유영토라는 일본 정부의 공식입장을 부정한 것입니다.

우익보수 언론의 비판
일본내 대표적인 우익보수 언론인 산케이 신문은 "도쿄 교직원조합이 교육기본법에 근거한 학습지도 요령을 무시하고 자신들의 이데올로기를 채택, 반영시키려는 의도"라며 "교과서 채택권은 교육위원들의 몫이지만, 실제 교육현장에서 교원들의 입김이 크게 작용하고 있다는 점을 노린 부당행위"라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산케이신문 기사 보기


東京都教職員組合(都教組)が今夏の中学校教科書採択にあたり、教員向けに各教科書を比較検討した資料の中で、日本固有の領土である竹島について「日本領と言える歴史的な根拠はない」と、日本政府の見解を否定していたことが27日、分かった。公教育の現場で誤った領土認識が教えられている疑いがある。

この資料は都教組が今年6月に発行した「2012年度版中学校新教科書検討資料」。問題の内容は地理分野の教科書4社分を検討する中で書かれた。4社の教科書とも、竹島が日本固有の領土であることを記述している。

しかし、資料では、「もし、この記述通り『竹島は日本固有の領土』『韓国が不法に占拠』という政府の一方的な見解を学校で教えることになれば、『感情的なナショナリズム』を子供たちに植えつけることにもなりかねない」と懸念。

その上で「竹島は尖閣諸島や北方四島と違い、『日本固有の領土』と言える歴史的な根拠はない」と断定している。

竹島をめぐっては、平成20年の中学社会科の新学習指導要領解説書で、「北方領土と同様にわが国の領土・領域について理解を深めさせることも必要」と明記しており、来春から使われる地理の全教科書が取り上げている。

일본어 기사 원본 바로가기





과거를 반성하고 미래지향의 한일관계 모색해야
일본은 아직까지도 과거 일제가 우리민족에게 저지른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고 있습니다. 제대로된 사죄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당연히 보상도 제대로 않고 있습니다. 제대로된 과거사 사죄를 한다면 독도이야기를 꺼낼 이유가 없습니다.

오늘날은 지구촌사회입니다. 전세계가 하나의 이웃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일본은 이러한 흐름을 거부하고 홀로 살아가려 하고 있습니다. 독일처럼 진심어린 사죄와 반성으로 이웃국가들의 마음을 얻어 더불어 살아가는 대국적인 모습을 보여야 할 것입니다. 이러한 일본 정부의 모습을 아예 기대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일본 도쿄도 교직원조합의 용기있는 행동에 갈채를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