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피부의 점 많으면 아찔?…한쪽 팔 피부의 점 많으면 흑색종 피부암 위험?

"피부에 점이 많은데 건강과 어떤 연관이 있을까요?"

"피부에 점과 건강이 무슨 관계가 있을라구요."

"그래요, 아마도 피부의 점과 건강은 아무런 관계가 없을듯 해요."

"그런데 피부에 점이 많은 것 같은데 괜찮을지 모르겠어요."

"그러게요, 피부의 점과 건강도 연관성이 있나봐요."





사람의 몸엔 피부의 점이 있습니다. 이 피부의 점은 어떤 때에는 복점이라고 해서 이를 좋게 여깁니다. 하지만, 건강과 연관을 지으면 문제가 달라집니다. 이상한 생각이 들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은 사람의 몸에 피부의 점이 많습니다. 하지만 어떤 사람은 피부에 점이 전혀 없습니다. 피부에 점이 많은 사람과 피부에 점이 적은 사람의 차이는 뭘까요. 피부의 점은 또 무슨 의미일까요. 사람의 피부에 있는 점에 관해서 생각해 봤습니다. 



피부-피부의 점-흑색종-피부암-햇빛-비타민D-멜라닌 세포-건강-힐링-웰빙한쪽 팔의 피부의 점이 많으면 흑색종 피부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피부의 점이 많아 걱정인데 어떡해?

"몸에 피부의 점이 많아 걱정입니다. 어떡하죠?"


사람의 몸에는 사람에 따라 피부의 점이 있을수 있습니다. 부의 점이 많으면 괜히 걱정이 앞섭니다. 우선 피부의 점이 다른 사람에게 보기에 안좋고 왜 피부의 점이 생겼는지 궁금해지기 때문입니다. 외양상 피부의 점이 있으면 보기도 안좋습니다. 특히나 목욕탕 같은데 가거나 신체검사를 받을땐 피부의 점을 가리고 싶어집니다. 피부의 점은 뭘까요. 피부의 점은 어떤 영향을 미칠까요.


피부의 점, 점이 뭐길래

피부의 점은 피부조직의 기형으로 나타나는 흑갈색의 반문(斑紋)을 말하는데 이를 일반적으로 모반이라 합니다. 대부분 피부의 점에 속합니다. 피붕의 점은 육안으로 보이는 대다수의 것은 색소세포모반(色素細胞母斑)입니다.


때로 악성흑색종의 초기상(初期像)의 것도 있다. 특히 갑자기 커지거나 표면이 허물어져서 출혈이 있는 경우나, 발바닥과 같이 늘 자극을 받는 부위에 생긴 것은 속히 피부과 의사의 진료를 받는게 좋습니다. 


피부의 점, 한쪽 팔에 피부의 점이 11개 있으면 흑색종 피부암 걸릴 위험 높다?

피부에 점이 많으면 괜히 고민이 됩니다. 그런데 이런 사람들에게는 한번쯤 주목해야할 연구결과가 발표됐습니다. 한쪽 팔에 점이 11개 이상 있으면 흑색종 피부암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입니다(Having more than 11 moles on one arm indicates a higher-than-average risk of skin cancer or melanoma, research suggests). 


평소 피부의 점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한쪽 팔의 피부에 점이 11개 이상이 있으면 흑색종 피부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하니 눈여겨 봐야할 것 같습니다. 



피부-피부의 점-흑색종-피부암-햇빛-비타민D-멜라닌 세포-건강-힐링-웰빙한쪽 팔의 피부의 점이 많으면 흑색종 피부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한쪽 팔 피부의 점이 11개 있으면 흑색종 피부암 걸릴 위험 높다' 누가 연구?

한쪽 팔의 피부에 점이 11개 이상이 있으면 흑색종 피부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는 영국 킹스칼리지런던 연구팀이 발표한 것입니다(The study, published in the British Journal of Dermatology, used data from 3,000 twins in the UK. GPs could use the findings to identify those most at risk, it said).


영국 킹스칼리지런던 연구팀의 연구 결과 팔에 피부점이 11개 이상이면 신체 전체의 피부점은 100개가 넘을 가능성이 크고 이는 흑색종 피부암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합니다(Counting moles on the right arm was found to be a good indicator of total moles on the body. More than 100 indicates five times the normal risk). 이 대학 연구팀의 연구결과는 영국의 BBC방송과 데일리메일 등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한쪽 팔 피부의 점이 11개 있으면 흑색종 피부암 걸릴 위험 높다' 어떻게 연구?

영국 킹스칼리지런던 연구팀은 조사를 위해 오른팔 위쪽 부분의 점이 몇 개인지 세어보게 했다고 합니다. 연구팀의 조사에서 신체 전체의 점 숫자를 쉽게 알 수 있어 이를 직접 헤아리게 했다고 합니다. 


신체의 피부의 점 전체 점의 갯수를 헤아렸더니 오른팔에 7개의 점이 있는 여성은 신체 전체에 50개 이상 점이 있을 가능성이 9배 높았다고 합니다.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은 영국에서 매년 1만3천명 이상이 걸리며 정상적인 피부 점에서 변하는 것이기 때문에 피부에 점이 많으면 흑색종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고 합니다(Melanoma is a type of skin cancer affecting more than 13,000 people in the UK each year).





3000명 여성 쌍둥이 대상으로 피부의 점 조사했더니

영국 킹스칼리지런던 연구팀은 8년에 걸쳐 3000여 명의 여성 쌍둥이를 대상으로 피부 형태와 신체의 주근깨, 점에 관한 정보를 수집했다고 합니다(Nurses from St Thomas’ Hospital in London counted the number of moles on more than 3,500 healthy women. They divided the body into 17 areas to see which parts were indicative of overall mole count. Men were included in a second study. Researchers from King's College London studied a large group of female twins over a period of eight years, collecting information on skin type, freckles and moles on their bodies)


연구팀은 또한 400여 명의 남녀 그룹을 대상으로 조사를 거듭한 결과 피부암에 걸릴 위험을 신속하고 쉽게 분석하는 방법을 찾아냈다고 합니다(The study was originally carried out on 3,584 female twins and was repeated on 400 men and women to find out more accurate results. Other factors including skin type and hair colour were also taken into account while undertaking the study, which was funded by the Wellcome Trust. After repeating the exercise on a smaller group of around 400 men and women with melanoma, they came up with a quick and easy way to assess the risk of skin cancer).


연구팀은 조사에서 재밌는 사실도 알아냈다고 합니다. 바로 전체 몸의 피부의 점이 50개 보다도 오른쪽 팔에 피부의 점 7개 이상을 가진 여성이 흑색종 위험이 9배나 높게 나타났다고 합니다(Females with more than seven moles on their right arm had nine times the risk of having more than 50 on their whole body).


피부-피부의 점-흑색종-피부암-햇빛-비타민D-멜라닌 세포-건강-힐링-웰빙한쪽 팔의 피부의 점이 많으면 흑색종 피부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한쪽 팔 피부의 점이 11개 있으면 흑색종 피부암 걸릴 위험 높다' 연구 의미는?

영국 킹스칼리지런던 연구팀의 연구 결과는 지역 보건의가 흑색종에 걸릴 위험이 높은 환자를 알아내는데 도움을 줄것으로 보인다고 언론들은 이야기입니다. 환자를 조기에 알아내고 이를 치료한다면 건강을 유지하는데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이번 연구에 대해 논문의 주요 저자인 킹스칼리지런던 시모네 리베로 유전역학 교수는 이번 연구의 의미에 대해 나름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한마디로 1차 진료에 도움이 된다는 점입니다. 가령 보건의가 팔과 같이 쉽게 의사가 접근할 수 있는 신체부위를 통해 환자 신체 전체의 피부점 수를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어 1차 진료를 할수 있는 계기가 된다고 합니다(Lead author Simone Ribero, of the department of twin research and genetic epidemiology at King's, said: "The findings could have a significant impact for primary care, allowing GPs to more accurately estimate the total number of moles in a patient extremely quickly via an easily accessible body part.").


논문 공동 저자인 피부과 전문의 베로니크 바타이유 박사도 이점에 의견을 같이 합니다. 그는 비정상적인 피부 점이 걱정된다면 한쪽 팔의 점을 세는 것이 피부의 건강 미리 체크할수 있는 계기가 된다는 점에서 이는 하나의 표시와도 같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Consultant dermatologist and study co-author Veronique Bataille said if a patient was worried about an abnormal mole and went to see their GP, counting moles on one arm "might ring alarm bells" and highlight those patients who should be seen by a specialist more quickly).





피부-피부의 점-흑색종-피부암-햇빛-비타민D-멜라닌 세포-건강-힐링-웰빙한쪽 팔의 피부의 점이 많으면 흑색종 피부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갈무리.


흑색종 어느 곳에서 생길 수 있고 맹선은 금물

그러나 영국 암연구소의 클레어 나이트 박사는 이와 다소 다른 주장을 내놓습니다. 그는 기존의 피부 점이 흑색종으로 변하는 경우는 절반 이하라면서 팔의 피부의 점만 세어서는 안 된다고 합니다. 그는 흑색종은 신체의 어느곳에서도 생길 수 있으며 남자는 몸통, 여성은 다리 부분에서 가장 흔하게 생긴다고 말합니다. 따라서 특정 부위의 피부의 점으로 이를 맹신하거나 이를 지표화해서는 안된다는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Dr Claire Knight, health information manager at Cancer Research UK, said the study findings were helpful, but added that fewer than half of melanomas develop from existing moles. "It's important to know what's normal for your skin and to tell your doctor about any change in the size, shape, colour or feel of a mole or a normal patch of skin," she said. "And don't just look at your arms - melanoma can develop anywhere on the body, and is most common on the trunk in men and the legs in women." 


Dr Claire Knight, of charity Cancer Research UK, added: ‘This study suggests that the number of moles on our arms gives a good indication of how many moles we have on our bodies. This could be helpful because we know that people with lots of moles have a higher risk of melanoma).





피부의 점이 도대체 뭐길래?

점(mole)의 정의는 멜라닌세포가 모여 이뤄진 피부의 타원 혹은 원형의 갈색 스팟으로 점의 색이 고르지 않거나 커지거나 가렵거나 혹은 외곽이 울퉁불퉁하면 주의해 관찰해봐야 합니다. 평소 피부의 점에 대해 무심하거나 아무렇지 않게 생각할 것이 아니라 한번쯤 살펴봐야 한다는 뜻입니다.


피부의 점 관련 영어기사를 봤더니

Arm mole count 'predicts skin cancer risk'

(BBC 뉴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More than 10 moles on your right arm? You could be at higher risk of skin cancer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People with more than 11 moles on right arm prone to skin cancer

(영국 야후 영어기사 상세보기)


Trackbacks 0 / Comments 0

지나친 과음 아찔?…과음이 치명적 피부암 위험 높인다?

"요즘 회식과 술자리가 늘다보니 피부가 이상해요!"

"에이, 설마 피부와 술이 무슨 관계라도 있으려구요?"
"술을 자주 마시니까 피부가 이상이 있는듯해요."
"가급적 술은 안마시려고 하는데도 어쩔 수가 없네요."

"술은 기분으로 분위기로 마셔야 하는데 쉽지가 않네요."





술은 사회관계를 좋게 만드는 매개못 역할을 합니다. 사교와 친교를 위해 빠질 수 없는게 술자리입니다. 부서간의 단합과 팀웍을 위해서 회식을 갖기도 합니다. 회식자리에 빠질 수 없는게 술입니다.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서도 술을 마십니다. 이렇게 하루하루 술을 마시다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 술먹는 횟수와 술먹는 양이 늘어나 건강에 적신호가 켜지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술을 마시면 피부에 안좋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끕니다.


안주-소주병-음주-술-과음-음주운전-고량주-폭탄주-맥주-양주-소주-포도주-흑색종-멜라닌 세포-피부암-흑색종-알코올중독-피부-회식-술자리과음이 피부암에 안좋다고 합니다. 과음이 최악의 피부암인 흑색종 위험을 높인다고 합니다.

 


지나친 과음 최악의 피부암 흑색종 위험 높인다?
사람들은 이런 저런 이유로 술을 마십니다. 이렇게 마셔대는 술이 피부암 위험을 높인다고 합니다. 지나친 과음이 피부암 중 가장 치명적인 흑색종 위험을 최고 55%까지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나친 과음이 피부암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하니 건강을 위해 지나친 과음은 서로 자제하는 게 좋을 듯 싶습니다. 건강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기 때문입니다. 


 

안주-소주병-음주-술-과음-음주운전-고량주-폭탄주-맥주-양주-소주-포도주-흑색종-멜라닌 세포-피부암-흑색종-알코올중독-피부-회식-술자리지나친 과음이 건강에 적신호를 켰니다. 과음이 치명적인 피부암 위험을 높인다고 합니다.

 

지나친 과음이 유발하는 피부암 흑색종이 뭐기에?
악성 흑색종(malignant melanoma)는 멜라닌 색소를 만들어 내는 멜라닌 세포의 악성화로 생긴 종양입니다. 멜라닌세포가 존재하는 부위에서는 어디에서나 발생할 수 있으나 피부에 발생하는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피부에 발생하는 암 가운데 악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흑색종은 기저세포암, 편평세포암 같은 치료가 쉬운 일반 피부암에 비해 암세포가 다른 부위로 잘 전이되기 때문에 치명적인 피부암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나친 과음 최악의 피부암 흑색종 위험 높인다'는 누가 연구?

지나친 과음이 피부암 중 가장 치명적인 흑색종 위험을 최고 55%까지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는 이탈리아 밀라노 약리학연구소의 에바 네그리 박사를 비롯한 국제연구팀이 발표한 것입니다. 듣기만 해도 참으로 섬뜩한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과음을 하거나 술을 심하게 마시는 사람들에게 일종의 경종 같기도 합니다. 적절한 음주습관이 필요한 대목입니다.

에바 네그리 박사를 비롯한 국제연구팀은 흑색종 환자 총6천251명이 대상이 된 총 16편의 관련 연구논문을 종합분석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합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술을 1잔 이상 마시는 사람 흑색종 위험 쑥쑥 증가?
이탈리아 밀라노 약리학연구소의 에바 네그리 박사를 비롯한 국제연구팀은 흑색종 환자 총6천251명이 대상이 된 총 16편의 관련 연구논문을 종합분석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매일 포도주, 맥주 등 술을 1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흑색종 위험이 20%, 4잔 이상을 마시는 사람은 55%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네그리 박사는 밝혔습니다. 

 

안주-소주병-음주-술-과음-음주운전-고량주-폭탄주-맥주-양주-소주-포도주-흑색종-멜라닌 세포-피부암-흑색종-알코올중독-피부-회식-술자리지나친 과음이 건강에 적신호를 켰니다. 과음이 치명적인 피부암 위험을 높인다고 합니다.



알코올이 흑색종 위험 어떻게 높일까?
이탈리아 밀라노 약리학연구소의 에바 네그리 박사를 비롯한 국제연구팀의 조사 결과 매일 포도주, 맥주 등 술을 1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흑색종 위험이 20%, 4잔이상을 마시는 사람은 55% 높아진다고 합니다. 그런데, 술을 1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알코올이 어떻게 흑색종 위험을 높이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연구팀의 에바 네그리 박사는 알코올이 체내에서 아세트알데히드로 전환될 때 이 화학물질이 피부를 자외선에 더욱 민감하게 만드는 광민감제(photosensitizer)로 작용하기 때문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안주-소주병-음주-술-과음-음주운전-고량주-폭탄주-맥주-양주-소주-포도주-흑색종-멜라닌 세포-피부암-흑색종-알코올중독-피부-회식-술자리-피부암-흑색종-알코올중독-피부-회식-술자리술은 적당하게 마시는 게 최선입니다. 과음이 치명적인 피부암 위험을 높인다고 합니다.


알코올과 흑색종은 어떤 작용을 하기에?
연구팀은 알코올이 어떻게 흑색종 위험을 높이는지 정확하게 알 수는 없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자외선에 대한 피부의 민감도가 높아지면 유해산소분자인 활성산소가 생성되면서 피부세포에 산화스트레스를 일으켜 흑색종이 발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연구팀의 에바 네그리 박사는 자외선에 노출된 상태에서 술을 마시면 정상적인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메커니즘이 약화돼 자외선에 의한 피부세포의 손상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피부과학 저널(British Journal of Dermatology) 최신호에 발표됐습니다.





'지나친 과음 최악의 피부암 흑색종 위험 높인다'영어기사를 봤더니
Dying for a drink? Regular alcohol raises the risk of skin cancer by 55 per cent, claims study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Trackbacks 0 / Comments 1

선크림 발랐더니 피부암 막아주는 효과가?…선크림이 피부암 막아준다?

"선크림을 바르면 햇빛의 자외선을 차단한다는 것 외에 다른 기능도 있나요?"

"선크림을 바르면 피부암도 차단한데요."
"선크림에 궁금한게 평소 많았었는데…."
"선크림 피부를 보호한다니 자주 발라야겠네요."

"예, 요즘은 예전과 달라서 피부를 보호하기 나름 같아요."

"선크림 발라 피부를 수시로 보호해야 겠네요."

"맞아요, 피부 보호하는게 무엇보다 필요합니다."




흔히 요즘 태양은 예전의 태양이 아니라고 합니다. 태양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는데 어떻게 된 일일까요. 예전해만 해도 선크림은 생각도 못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선크림은 외출때 필수가 되어갑니다. 왜 그럴까요. 바로 공기오염과 공해 여파 때문입니다. 햇빛의 직사광선, 다시말해 자외선이 예전같지 않기 때문입니다.

태양의 자외선이 피부에 닿는 여파가 날이갈수록 다르기 때문입니다. 선크림과 자외선, 피부암은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까요. 연구결과가 눈길을 끕니다. 

얼굴-식약처-선크림-흑색종-콜레스테롤-비타민A,B,C-피부암-피부-자외선차단제-Sunscreen-anti cancer-gene-선크림-자외선-피부-피부암-자외선차단제-썬크림-피부박피술-피부관리-피부과오늘날 외출시 자외선차단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습니다. 선크림이 피부암을 막아준다고 합니다.


선크림 피부암 막아준다?
선크림이 피부암을 차단해준다고 합니다. 선크림이 피부암을 어떻게 차단하는지, 과학적으로 어떻게 설명해야할지 평소의 궁금증을 한 연구결과가 말해줘 눈길을 끕니다. 선크림이 피부암을 차단하는 이유가 분자적 차원에서 규명됐기 때문입니다. 어떤 연구결과 일까요.

 

'선크림 피부암 막아준다'는 누가 연구?
선크림이 태양의 자외선에 의한 피부암을 막아준다는 사실은 호주 퀸즐랜드 공대의 엘크 해커 박사가 연구해서 발표한 것입니다. 이 연구결과는 메디컬 뉴스 투데이 등 주요 외신들이 속속 보도했습니다.

엘크 해커 박사는 선크림이 태양 자외선에 의한 p53 종양억제유전자의 DNA 손상을 차단해준다고 합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피부암을 막아준다는 사실을 임상시험을 통해 밝혀냈다고 합니다. 


 

피부암-피부-자외선차단제-Sunscreen-anti cancer-gene-선크림-자외선-피부-피부암-자외선차단제-썬크림-얼굴-식약처-선크림-흑색종-콜레스테롤-비타민A,B,C-피부암-피부-자외선차단제-Sunscreen-anti cancer-gene-선크림-자외선-피부-피부암-자외선차단제-썬크림-피부박피술-피부관리-피부과-피부암-피부-자외선차단제-Sunscreen-anti cancer-gene-선크림-자외선-피부-피부암-자외선차단제-썬크림-얼굴-식약처-선크림-흑색종-콜레스테롤-비타민A,B,C-피부암-피부-자외선차단제-Sunscreen-anti cancer-gene-선크림-자외선-피부-피부암-자외선차단제-썬크림-피부박피술-피부관리-피부과-피부박피술-피부관리-피부과-피부박피술-피부관리-피부과자외선 차단제가 우리 피부에 어떤 역할을 할까요.

 


'선크림 피부암 막아준다'는 어떻게 연구?
호주의 퀸즐랜드 공대의 엘크 해커 박사는 57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그는 이들에게서 채취한 피부샘플을 선크림을 바르거나 혹은 바르지 않은 상태에서 태양 자외선에 노출하게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나서 이들의 피부조직의 분자적 변화를 분석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선크림이 태양 자외선에 의한 p53 종양억제유전자의 DNA 손상을 차단해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합니다. 


선크림이 3가지 형태의 피부암 모두 차단?

퀸즐랜드 공대의 엘크 해커 박사는 선크림이 태양 자외선에 의한 p53 종양억제유전자의 DNA 손상을 차단해준다 사실과 더불어 어떤 피부암을 차단해주는지 알아봤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선크림이 일반적인 피부암인 기저세포암, 편평세포암 그리고 가장 치명적인 피부암인 흑색종까지 3가지 형태의 피부암을 모두 100% 차단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고 합니다.

 




선크림 어떻게 피부암 막아줄까?
엘크 해커 박사는 선크림이 태양 자외선에 의한 p53 종양억제유전자의 DNA 손상을 차단해준다 사실을 알아냈다고 합니다. 더불어 기저세포암, 편평세포암, 가장 치명적인 피부암인 흑색종까지 3가지 형태의 피부암을 모두 100% 차단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선크림이 어떻게 해서 피부암을 막아줄까요. 그는 피부가 태양 자외선에 의해 손상되면 p53 유전자가 손상된 조직을 수리해 피부암 발생을 막아준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피부손상이 반복되면 p53 유전자가 변이를 일으켜 손상된 피부를 더 이상 수리할 수 없게 된다고 합니다. 

Sunscreen-anti cancer-gene-선크림-자외선-피부-피부암-자외선차단제-썬크림-피부암-피부-자외선차단제-Sunscreen-anti cancer-gene-선크림-자외선-피부-피부암-자외선차단제-썬크림-얼굴-식약처-선크림-흑색종-콜레스테롤-비타민A,B,C-피부암-피부-자외선차단제-Sunscreen-anti cancer-gene-선크림-자외선-피부-피부암-자외선차단제-썬크림-피부박피술-피부관리-피부과-피부박피술-피부관리-피부과-피부박피술-피부관리-피부과자외선차단제를 발라야할만큼 오염된 지구환경. 정말 심각합니다.

 


선크림 바른 피부와 바르지 않은 피부 비교했더니?
엘크 해커 박사 연구팀은 자외선에 노출되지 않은 피부 두 곳에서 1차 피부샘플을 채취했다고 합니다. 그런 다음에 두 곳 중 중 한 곳에만 선크림(SPF30+)을 바르고 다른 곳엔 바르지 않은 채 피부가 가볍게 탈 정도로 자외선에 노출시킨 뒤 2차 피부샘플을 채취했다고 합니다.

다시 24시간이 지난 후 다시 두 곳에서 피부샘플을 채취해 이미 채취한 피부샘플과 비교 분석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선크림을 바른 곳에서 채취한 피부샘플은 피부세포 DNA와 p53 유전자에아무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로써 선크림이 피부암을 막아준다는 사실을 알 수 있게 됐다고 합니다. 이 연구결과는 '색소세포와 흑색종 연구'(Pigment Cell & Melanoma Research) 최신호에 실렸습니다.



피부암-피부-자외선차단제-Sunscreen-anti cancer-gene-선크림-자외선-피부-피부암-자외선차단제-썬크림-피부암-피부-자외선차단제-Sunscreen-anti cancer-gene-선크림-자외선-피부-피부암-자외선차단제-썬크림-얼굴-식약처-선크림-흑색종-콜레스테롤-비타민A,B,C-피부암-피부-자외선차단제-Sunscreen-anti cancer-gene-선크림-자외선-피부-피부암-자외선차단제-썬크림-피부박피술-피부관리-피부과-피부박피술-피부관리-피부과-피부박피술-피부관리-피부과선크림이 피부암을 막아준다고 합니다.

 

영어기사 바로가기
Sunscreen shields important anti-cancer gene
(메디컬뉴스 투데이 영어기사 상세보기)


날로 필수가 되어가는 외출 필수품 선크림?
요즘 햇빛이 예전의 햇빛이 아니라고 합니다. 그만큼 공해로 말미암이 태양의 자외선이 우리 피부에 닿는 강도가 세졌다는 의미입니다. 외출할때 선크림을 발라야할 정도로 우리의 환경이 열악해졌다는 뜻입니다. 공해의 문제를 가볍게 볼 수 없는 사안입니다. 선크림을 바를때도 요령이 있습니다.




어떠세요? 외출의 필수품이 되어버린 선크림. 선크림을 바르지 않더라도 외출에 지장이 없는 그런 날은 언제 가능할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