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지나친 과음 아찔?…과음이 치명적 피부암 위험 높인다?

"요즘 회식과 술자리가 늘다보니 피부가 이상해요!"

"에이, 설마 피부와 술이 무슨 관계라도 있으려구요?"
"술을 자주 마시니까 피부가 이상이 있는듯해요."
"가급적 술은 안마시려고 하는데도 어쩔 수가 없네요."

"술은 기분으로 분위기로 마셔야 하는데 쉽지가 않네요."





술은 사회관계를 좋게 만드는 매개못 역할을 합니다. 사교와 친교를 위해 빠질 수 없는게 술자리입니다. 부서간의 단합과 팀웍을 위해서 회식을 갖기도 합니다. 회식자리에 빠질 수 없는게 술입니다.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서도 술을 마십니다. 이렇게 하루하루 술을 마시다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 술먹는 횟수와 술먹는 양이 늘어나 건강에 적신호가 켜지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술을 마시면 피부에 안좋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끕니다.


안주-소주병-음주-술-과음-음주운전-고량주-폭탄주-맥주-양주-소주-포도주-흑색종-멜라닌 세포-피부암-흑색종-알코올중독-피부-회식-술자리과음이 피부암에 안좋다고 합니다. 과음이 최악의 피부암인 흑색종 위험을 높인다고 합니다.

 


지나친 과음 최악의 피부암 흑색종 위험 높인다?
사람들은 이런 저런 이유로 술을 마십니다. 이렇게 마셔대는 술이 피부암 위험을 높인다고 합니다. 지나친 과음이 피부암 중 가장 치명적인 흑색종 위험을 최고 55%까지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나친 과음이 피부암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하니 건강을 위해 지나친 과음은 서로 자제하는 게 좋을 듯 싶습니다. 건강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기 때문입니다. 


 

안주-소주병-음주-술-과음-음주운전-고량주-폭탄주-맥주-양주-소주-포도주-흑색종-멜라닌 세포-피부암-흑색종-알코올중독-피부-회식-술자리지나친 과음이 건강에 적신호를 켰니다. 과음이 치명적인 피부암 위험을 높인다고 합니다.

 

지나친 과음이 유발하는 피부암 흑색종이 뭐기에?
악성 흑색종(malignant melanoma)는 멜라닌 색소를 만들어 내는 멜라닌 세포의 악성화로 생긴 종양입니다. 멜라닌세포가 존재하는 부위에서는 어디에서나 발생할 수 있으나 피부에 발생하는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피부에 발생하는 암 가운데 악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흑색종은 기저세포암, 편평세포암 같은 치료가 쉬운 일반 피부암에 비해 암세포가 다른 부위로 잘 전이되기 때문에 치명적인 피부암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나친 과음 최악의 피부암 흑색종 위험 높인다'는 누가 연구?

지나친 과음이 피부암 중 가장 치명적인 흑색종 위험을 최고 55%까지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는 이탈리아 밀라노 약리학연구소의 에바 네그리 박사를 비롯한 국제연구팀이 발표한 것입니다. 듣기만 해도 참으로 섬뜩한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과음을 하거나 술을 심하게 마시는 사람들에게 일종의 경종 같기도 합니다. 적절한 음주습관이 필요한 대목입니다.

에바 네그리 박사를 비롯한 국제연구팀은 흑색종 환자 총6천251명이 대상이 된 총 16편의 관련 연구논문을 종합분석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합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술을 1잔 이상 마시는 사람 흑색종 위험 쑥쑥 증가?
이탈리아 밀라노 약리학연구소의 에바 네그리 박사를 비롯한 국제연구팀은 흑색종 환자 총6천251명이 대상이 된 총 16편의 관련 연구논문을 종합분석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매일 포도주, 맥주 등 술을 1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흑색종 위험이 20%, 4잔 이상을 마시는 사람은 55%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네그리 박사는 밝혔습니다. 

 

안주-소주병-음주-술-과음-음주운전-고량주-폭탄주-맥주-양주-소주-포도주-흑색종-멜라닌 세포-피부암-흑색종-알코올중독-피부-회식-술자리지나친 과음이 건강에 적신호를 켰니다. 과음이 치명적인 피부암 위험을 높인다고 합니다.



알코올이 흑색종 위험 어떻게 높일까?
이탈리아 밀라노 약리학연구소의 에바 네그리 박사를 비롯한 국제연구팀의 조사 결과 매일 포도주, 맥주 등 술을 1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흑색종 위험이 20%, 4잔이상을 마시는 사람은 55% 높아진다고 합니다. 그런데, 술을 1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알코올이 어떻게 흑색종 위험을 높이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연구팀의 에바 네그리 박사는 알코올이 체내에서 아세트알데히드로 전환될 때 이 화학물질이 피부를 자외선에 더욱 민감하게 만드는 광민감제(photosensitizer)로 작용하기 때문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안주-소주병-음주-술-과음-음주운전-고량주-폭탄주-맥주-양주-소주-포도주-흑색종-멜라닌 세포-피부암-흑색종-알코올중독-피부-회식-술자리-피부암-흑색종-알코올중독-피부-회식-술자리술은 적당하게 마시는 게 최선입니다. 과음이 치명적인 피부암 위험을 높인다고 합니다.


알코올과 흑색종은 어떤 작용을 하기에?
연구팀은 알코올이 어떻게 흑색종 위험을 높이는지 정확하게 알 수는 없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자외선에 대한 피부의 민감도가 높아지면 유해산소분자인 활성산소가 생성되면서 피부세포에 산화스트레스를 일으켜 흑색종이 발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연구팀의 에바 네그리 박사는 자외선에 노출된 상태에서 술을 마시면 정상적인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메커니즘이 약화돼 자외선에 의한 피부세포의 손상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피부과학 저널(British Journal of Dermatology) 최신호에 발표됐습니다.





'지나친 과음 최악의 피부암 흑색종 위험 높인다'영어기사를 봤더니
Dying for a drink? Regular alcohol raises the risk of skin cancer by 55 per cent, claims study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Trackbacks 0 /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