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여수엑스포'에 해당되는 글 3건

뜻밖 화재 발생한 향일암과 금오산 다시 돌아봤더니

향일암 화재 발생하기전 모습 아직도 선연…안타까운 화재소식

여수 향일암 금오산 추억 다시 돌아봐도 멋진 곳 화재 안타까워




2009년이 서서이 역사의 뒤안으로 사라집니다. 사람들은 밝아오는 새해에 희망을 가져봅니다. 새해맞이에 빠질 수 없는 것이 해맞이입니다. 그 중에서도 빼어난 해맞이 장소가 있습니다. 바로 남해안의 대표적 해맞이 명소인 향일암입니다.

이 향일암이 화마에 휩싸였다는 안좋은 소식이 세모의 한 주말 우리에게 전해져 참으로 안타까움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향일암은 참으로 빼어난 풍광과 그 절묘한 지리적 위치 등으로 우리들에게 널리 사랑받아온 대표적 관광자원이라는 측면에서 안타까움을 금할 길 없습니다.


향일암을 한번 쯤 다녀오신 분들이라면 그 안타까움을 이루 헤아릴 수 없을 것입니다. 필자는 향일암을 올 여름 돌아본 풍경과 감상을 나눌까 합니다. 이 글의 목적은 그토록 아름답고 보존가치가 뛰어난 향일암과 향일암 일대를 하루속히 옛모습 그대로 복원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작성함을 알려드립니다.


멀리서 바라보면 마치 거북의 형상을 닮았다고해서 이름붙여진 금오산. 금오산에 위치한 향일암.


☞ 2009년 12월 주말 뜻밖의 화마 소식
전남 여수시 향일암(向日庵ㆍ전남도문화재 자료 40호)이 잿더미로 변했습니다. 추위가 전국을 강타한 주말, 향일암에서 추위보다 더 안좋은 소식이 국민들에게 전해졌습니다. 화재 소식이 보도를 타고 국민들에게 전해진 것입니다.

20일 발생한 향일암 화재는 강한 바닷바람에다 소방차 진입이 어렵고 진화시설도 갖추고 있지 않아 문화재급 유물들이 다수 소실됐다고 합니다. 


20일 0시24분께 여수시 돌산읍 향일암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대웅전(51㎡)과 종무실(27㎡), 종각(16.5㎡) 등 사찰 건물 8개 동 가운데 3개 동을 태우고 3시간여 만에 진화됐다고 합니다.






☞ 향일암 화재 피해는?
주말 뜻밖에 닥친 화재로 대웅전에 있던 청동불상 3개와 탱화 2점 등 문화재급 소장 유물도 함께 소실됐다고 합니다.

불이 나자 소방대원, 공무원, 주민 등이 나서 진화작업을 벌였지만 향일암이 금오산 중턱에 있어 소방차 접근이 쉽지 않은데다 당시 건조한 날씨 속에 초속 6m의 강한 바람까지 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합니다.


화재로 불타기 전인 올해 8월달의 향일암 대웅전 전경.




☞ 향일암은 어떤 곳일까?

여수시 돌산읍 율림리 임포 산7번지에 있는 향일암은 일출 조망지로 전국적으로 이름난 곳입니다. 향일암은 644년 (신라 선덕여왕 13년)에 원효대사에 의해 창건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창건 당시에는 원통암이라는 이름으로 불리웠다고 합니다.

Hyangiram is hermitage, built by Saint Wonhyo in the name of 'Wontong Hermitage' in the 13th year of Queen Sunrise Ritual Ceremony every year for tourists who visit to see sunrise.


950년 (고려 광종 9년)때는 이곳에서 수도하던 윤필거사가 금오산의 이름을 따서 금오암이라 불렸고, 이후 풍수지리상 바닷속으로 들어가는 거북의 모습을 하고 있어 거북'구'자를 써서 '영구암'이라고 불리기도 했던 이곳은 1715년 (숙종 41년) 인묵대사가 향일암 이라는 이름으로 명명 하였다고 합니다.


낙산사의 홍연암, 남해 금산 보리암, 강화동 보문암과 함께 국내 4대 관음기도처중의 하나인 향일암은 문화재 자료 제40호 (1984년 지정)로 지정되어 있고, 국내 최고의 해맞이 명소로 매년 12월31일부터 1월1일에 향일암 일출제가 열려 전국 각지의 해맞이 관광객들이 인산인해를 이루는 곳이기도 합니다.



향일암으로 오르는 입구.



향일암에서 만나볼 수 있는 바위 동굴 혹은 바위틈. 모두 통과하면 소원이 이뤄진다고 한다.




향일암이 위치한 곳이 거북의 등에 해당한다고 한다. 이런 연유로 바위마저도 거북의 등같다.



향일암에서 바라본 남해바다와 초입. 저멀리 초입이 거북의 머리같이 생겼다.

☞ 향일암 돌아봤더니

한사람이 겨우 비집고 들어갈 만한 좁은 바위 틈새를 두 번이나 지나야 비로서 향일암 경내로 들어 설 수 있습니다. 화재가 발생하기전 향일암 마당에 들어서면, 옆으로 종각이 있고, 마당을 빙둘러 난간이 서 있었습니다.

대웅전 뒤로는 바위 절벽이 솟아 있는 게 일품이고, 향일암 마당 바로 아래는 바로 넘실대는 파도가 출렁이는 아름다운 바다가 펼쳐져 있습니다. 대웅전 옆으로 삼성각이 있고, 대웅전 오른쪽으로 난 길을 따라 굴같은 바위 틈을 비집고 올라 가면 넓은 바위위에 관음전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향일암에는 7개의 바위 동굴 또는 바위틈이 있습니다. 이곳을 모두 통과 하면, 소원 한가지는 반드시 이루어 진다는 전설이 있다고 합니다. 전국 최고의 일출 감상과 함께 소원도 빌어볼 수 있는 색다른 여행코스의 하나였습니다. 

‘해를 바라본다(向日)'는 뜻의 향일암은 바다와 맞닿은 금오산 언덕에 위치해 기암절벽의 동백나무와 수평선 일출을 즐길 수 있어 새해 일출제 때마다 관광객이 몰리는 해맞이 명소입니다.


지난 1984년 2월 전남도 문화재 자료 제40호로 지정됐으며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에 위치해 연간 60만명의 관광객과 참배객이 찾고 있다고 합니다. 올해도 2009년 가는 해를 보내고 2010년 오는 해를 맞이하기 위해 12월31일부터 새해 첫날까지 일출제가 열릴 계획이었다고 하니 안타까움을 더합니다.


화재가 발생하기전 향일암 대웅전과 기암들.



향일암은 거북의 등에 해당한다고 해서 경내에 거북 형상이 많다.



물맛이 좋기로 소문난 향일암 샘.



원효스님이 수도했다는 원효스님 좌선대.




향일암에서 바라본 남해바다. 저 멀리가 경남 남해군 지역이라고 한다.



향일암에서 바라본 검푸른 남해바다.



☞ 화재 발생전 사진으로 돌아보는 향일암

향일암과 그 일대는 동백나무와 각종 진귀한 나무들, 기암들, 빼어난 풍경들이 일품입니다. 멀리서 바라보면 거북의 등같은 형상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바위들도 거북의 등처럼 생겼습니다. 이토록 아름다운 모습을 돌아보고 하루속히 귀중한 문화재이자 빼어난 일출장소가 하루속히 옛모습 그대로 복원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Trackbacks 1 / Comments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