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노출의 계절 뱃살 어떡해?…불청객 복부비만이 아찔? 복부미만에 무슨 일이?

"노출의 계절이 되고 보니 배둘레헴이 영낙없군요."

"예전엔 안그랬는데 갑자기 어느날 갑자기 뱃살이 늘었어요."
"뱃살이 늘면 어떤 위험이 있나요?"
"뱃살은 건강의 적신호가 켜진 상태래요."
"그럼 뱃살 빨리 제거해야 겠네요."
"맞아요, 뱃살 빨리 빼는 게 최선입니다."




노출의 계절입니다. 여름이면 누구나 몸과 마음을 훌훌 벗어버리고 일상의 묵은 때를 모두 털어버리고 시원한 자연으로 떠나고픈 계절입니다. 시원한 자연을 찾다보니 일상의 묵은 때와 허상인 옷마저도 훌훌 벗어버리고 싶은 계절입니다.

이러한 여름의 노출의 계절에 가장 불청객은 바로 나이를 먹으면서 자꾸만 늘어만가는 뱃살입니다. 노출되면 뱃살이 곧바로 눈에 띄기 때문입니다. 뱃살은 왜 생기며 우리 몸에는 왜 않좋을까요. 복부비만은 왜 위험할까요. 복부비만과 건강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복부비만-체질량지수-BMI-간경변--뱃살-허리둘레-fat-비만-diet-다이어트-살빼기-운동-exercise-운동효과-운동-다이어트복부비만을 우습게 보다간 큰코 다치게 됩니다. 복부비만이 건강의 빨간불을 켭니다.

 

'노출의 계절 불청객' 뱃살 알고보니 복부비만?
노출을 하는 계절인 여름 사람들은 몸매를 돌아봅니다. 평소 다이어트를 해둘것이란 후회를 해보지만 이미 사람들이 자신의 몸매를 보기 시작합니다. 누구나 성인이라면 관심이 있을법한 몸무게 줄이기. 몸무게는 여간 부담스러운 게 아닙니다. 

특히 복부에 살이 찌는 현상은 미용적인 측면뿐 아니라 건강에도 좋지 않은 결과를 초래합니다. 손에 잡히는 뱃살에 대해 병원에서 단순히 비만이 아닌 '복부비만'이라고 말할때는 사정이 달라집니다. 복부비만은 보기에도 싫을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적신호를 켜기 때문입니다. 한마디로 복부비만은 심각성이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비만 판단 체질량지수가 뭐길래?
복부비만은 병원에서 측정합니다. 무엇으로 복부비만을 측정할까요. 보통 우리가 흔히 말하는 비만은 체질량지수를 통해 평가합니다. 체질량지수(BMI)는 체지방 상태와 관련성이 좋아 비만도를 평가하기에 간편한 방법으로 요즘에 널리 이용되고 있습니다. 우선 자신의 BMI가 얼마인지 계산해 볼까요?

비만은 체질량지수(BMI)로 측정합니다. 체질량지수(BMI)는 현재 체중/키(m)의 제곱으로 20미만일 경우 저체중, 20-24일 경우 정상 체중, 25-30일 경우 과체중(경도비만), 30이상 일 경우 비만으로 판단합니다.




복부비만 어떻게 판단 하길래?
복부비만이 뭘까요. 복부비만은 우리 몸에 어떤 안좋은 영향을 끼칠까요. 복부비만은 어떻게 판단할까요. 복부비만은 말 그대로 복부의 비만 정도를 평가하는 것입니다. 허리둘레를 재거나 허리와 엉덩이의 비율로 간단히 측정할 수 있습니다.


복부비만의 허리둘레법에서는 남자의 경우 90㎝(35.4 인치), 자 85㎝(33.5인치) 이상일 때 복부비만이라고 부릅니다. 허리·엉덩이 비율법에서는 허리 둘레를 엉덩이 둘레로 나눈 값이 남자 1.0 이상, 자 0.8~0.9 이 상이면 복부비만이라 평가합니다.


우리나라 성인들 복부비만 비율이 그렇게 많아?

최근 한 기관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성인의 30~40%가 비만에 해당된다고 합니다. 그 비율은 해가 갈수록 그 비율이 점점 높아지는 추세라고 합니다.

허벅지나 엉덩이에 살이 먼저 찌고 폐경 이후에 복부비만이 진행되는 여성들과 달리 남성들은 20, 30대 전후에 먼저 복부를 중심으로 지방의 축적이 이루어지므로 예방과 관리가 더욱 필요합니다. 특히 남성의 복부비만율이 높은 이유는 주로 직장생활로 인한 운동량 부족·음주·흡연·과식 등 환경적 요인과 더불어 체질적·유전적 요인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건강의 적 복부비만 왜 생길까?

남성들이 유독 복부비만율이 높은 이유는 주로 직장생활로 인한 운동량 부족·음주·흡연·과식 등 환경적 요인과 더불어 체질적·유전적 요인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과도한 스트레스는 지방을 분해하는 호르몬의 분비를 방해하고 체내의 잉여지방을 내장에 축적시키는 호르몬의 분비를 촉진해 복부비만을 가중시키게 됩니.


여성들의 경우 폐경 후 여성호르몬의 분비가 감소하면서 혈중 지질이 높아지고 잉여지방이 복부에 축적되면서 복부비만이 시작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복부비만 부작용 얼마나 심각하길래?
복부에는 지방을 저장하는 흰색 지방세포와 지방을 태워 열로 발산하는 갈색 지방세포가 있습니다. 복부비만자는 흰색 지방세포수가 많고 갈색 지방세포는 잠을 자고 있습니다. 때문에 계속 살이 찌는 것입니다. 복부비만자의 몸에서는 저장된 지방을 끊임없이 간과 혈관으로 내보내게 됩니다.


이 때문에 지방간이 되어 간염, 간경변으로 악화될 수 있습니다. 또 심장 혈관이 파괴되어 심장마비를 일으키고 뇌동맥이 파괴되어 뇌졸중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눈의 미세 혈관이 파괴되어 시력이 약화되기도 합니다.


내장형 복부비만 지속때 어떤 안좋은 영향 미치길래?
내장형 복부비만이 지속될 경우 체내 인슐린 작용이 방해를 받게 되고 염증에 관여하는 물질이 증가하면서 여러 가지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특히 관상동맥 질환이나 뇌졸중의 위험인자가 되는 당뇨병·고혈압·이상 지질혈증 등의 발병이 증가합니다. 지방간이나 간염과 같은 간질환 발병 빈도도 높아집니다.


내장지방의 축적으로 횡격막이 과도하게 신장돼 폐의 호흡운동을 방해하게 되면 취침할 때 수면무호흡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또한 과도하게 축적된 지방이 남성호르몬의 분비를 떨어뜨려 성기능의 저해나 피로, 스트레스에 대한 내성을 감소시키기도 합니다. 게다가 대장암·유방암이나 전립선암의 발병 위험도 증가합니다.




복부비만 예방·관리 전문가 도움 필요
복부비만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서는 우선 자신의 평소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교정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비만이 심각할 경우에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비만 관리의 기본 개념은 당연히 에너지 섭취를 줄이고 소비를 늘리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식이 요법과 운동 요법이 가장 기본적이며 중요한 치료입니다.


복부비만을 관리하는 식습관 및 생활습관은?
끼니를 거른 뒤 허기를 못 참아 한 끼에 몰아 먹는 식습관은 절대 금물입니다. 세 끼를 모두 챙겨먹고 한 끼 식사량을 70~80%가량으로 줄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최대한 식사를 천천히 여유있게 해야 포만감을 느끼고 과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살코기나 달걀 등 고단백 저지방 음식과 과일, 야채와 같이 혈당지수가 낮고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의 섭취를 늘리고 포화지방산이 많은 육류나 고지방 식품의 섭취를 제한합니다.
 




볶거나 튀긴 음식보다는 삶거나 찐 음식을 먹습니다. 빵·탄산음료 등 당분이 많은 음식은 먹지 않습니다. 야식이나 간식은 삼가며 집 밖에서 외식하는 횟수를 줄입니다. 음주 후 해장국이나 라면 등을 먹고 곧장 자는 일은 삼갑니다. 물을 하루 8잔 이상 마십니다. 과음을 피하고 금연합니다. 짧은 거리는 걸어다니고 엘리베이터보다는 계단을 이용합니다. 앉아 있을 때 허리를 곧게 펴고 배에 힘을 주는 자세를 유지하도록 노력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

다이어트 희소식 살안찌는 법 있다?…다이어트와 비만 극복 어떻게?

"다이어트를 해도 금방 요요현상이 일어나요."

"즐겁게 음식을 먹고 살이 안찌는 방법 뭐 없을까요."
"살만 안찐다면 맛있는 것을 실컷 먹고 싶어요."
"실컷 먹고도 살이 안찌는 방법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비만이 정말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더군요."
"비만이 없는 나라가 정말 좋은 나라 입니다."




현대인들에게 누구나 피해갈 수 없는 질병중의  하나는 비만입니다. 사람들은 날로 비만해져만 가는데 딱히 해결방법이 없어서 여간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사회적으로나 개인적으로도 비만이 점점 문제가 되다보니 일부 국가에서는 비만세를 도입하기도 합니다.

현대인들에게 걱정거리를 안겨주는 비만.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이런 방법을 알아내고자 오늘도 과학자들은 열심히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비만-다이어트-살빼기-건강-힐링-웰빙-fat-fat gene-weight gain-diet-다이어트-음식-영양관리-성인병-고혈압-당뇨-대사증후군-다이어트열풍-다이어트방법-살빼기-살-다이어트체질-다이어트효과-다이어트방법-운동-건강-장수-수명-힐링-웰빙-장수식품-맛-영양-음식-영양관리비만과 다이어트에 대한 연구가 과학계를 중심으로 열심히 이뤄지고 있습니다.

 


비만이여 안녕, 다이어트에 희소식! 먹어도 살이 안찌는 방법 있다면? 
바야흐로 지구촌이 다이어트 열풍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닙니다. 곳곳을 둘러봐도 다이어트 식품에서 다이어트 광고, 다이어트 운동법 등이 성행하고 있습니다. 서점가에도 다이어트 관련 서적들이 베스트셀러가 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먹어도 먹어도 살이찌지 않는 방법이 있다면 어떨까요. 꿈과도 같은 일이 앞으로는 가능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과학계에서는 이 같은 일을 연구하고 있고, 한줄기 빛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비만 안녕, 다이어트 희소식! 특정 유전자 제거로 비만 막을 수 있다?
현대인들에게 불청객이 된 비만. 그 해법은 유전자 연구에서 과학자들은 찾고 있습니다. 이러한 연구의 일환으로 특정 유전자를 제거하면 비만을 막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눈길을 끕니다.


미국 콜로라도 대학 의과대학의 제임스 맥매나먼 박사는 지방의 저장과 대사를 조절하는 단백질을 생산하는 유전자(Plin2)를 제거하면 비만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는 쥐실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데일리 메일, 사이언스 데일리 등 미국과 영국의 언론들이 최근 보도했습니다. 





'특정 유전자 제거로 비만 차단' 실험 누가 어떻게 했을까?
제임스 맥매나먼 박사는 유전자 조작을 통해 지방의 저장과 대사를 조절하는 단백질을 생산하는 유전자(Plin2)가 없는 쥐를 만든 결과, 보통 쥐와는 달리 지방이 많은 먹이를 달가워하지 않고 전체적으로 먹는 양이 적은 반면 활동량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 쥐들은 또 보통 쥐들에 비해 지방세포가 20% 적었고, 살찐 사람과 쥐에 흔히 나타나는 지방간과 비만과 연관된 염증도 없었다고 합니다. 


'특정 유전자 제거로 비만 차단'한 쥐 건강상태도 좋다?
제임스 맥매나먼 박사의 실험결과 저장과 대사를 조절하는 단백질을 생산하는 유전자(Plin2)가 없는 쥐들은 다른 쥐들에 비해 건강 상태도 좋았다고 합니다. 체내에 저장되는 중성지방이 적고 인슐린 민감성도 양호했다고 합니다.
이로 미루어 이 제임스 맥매나먼 박사는 Plin 유전자가 없으면 지방대사 속도가 빨라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특정유전자 제거 연구가 비만 안녕, 다이어트에 희소식되나?
저장과 대사를 조절하는 단백질을 생산하는 유전자(Plin2)가 없는 쥐의 실험이 사람에게는 어떤 영향이 있을까요. 이에 대해 제임스 맥매나먼 박사는 이 유전자는 사람도 가지고 있다면서 특정 유전자를 표적으로 하는 기술이 이미 개발돼 있는 만큼 이 유전자를 억제하면 사람에게서도 똑 같은 결과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이 연구결과는 '지질 연구 저널'(Journal of Lipid Research)에 발표됐습니다.




'특정 유전자 제거로 비만 차단' 영어기사를 봤더니
How switching off a fat gene may prevent weight-gain - EVEN if you eat a high-fat diet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다이어트? 평소 사소한 관리와 주의가 비만을 막는다?

현대의 음식들은 칼로리가 높습니다. 고 칼로리 음식을 먹고 이를 제대로 소화를 못 시킨상태서 또다시 고 칼로리 음식을 먹는 악순환이 반복되다 보니 비만이 쌓여갑니다. 이렇게 쌓인 비만을 다이어트로 해소하려 합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뭐니뭐니해도 평소 식습관을 개선하고 운동을 하는 등의 생활습관 개선이 절실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

식습관과 잠자는 시간 '불편한 진실'…내몸이 좋아하는 수면시간?

"잠이 부족하니까 체중이 늘어나는 것 같아요."

"어떤 음식을 먹으면 잠이 잘 오는 것 같아요."
"특정 시간대에 음식을 먹으면 잠이 잘 안와요."

"잠과 음식은 깊은 연관이 있는 것 같아요."

"음식에서 섭취하는 영양이 다르기 때문 아닐까요."

"아마도 음식의 영양분이 작용하는 것 같아요."





잠과 음식은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식습관과 수면시간은 어떤 연관이 있을까요. 어떤 음식을 먹으면 잠이 잘 오는 것같은 느낌입니다. 반대로 어떤 음식을 먹으면 잠이 잘 안오는 것 같습니다.

어떤 시간대에 음식을 먹으면 잠이 잘 안옵니다. 또 잠이 부족하면 체중이 늘어가는 듯한 느낌입니다. 이런 느낌은 왜 어디서 오는 것일까요. 식습관과 수면 시간은 과연 연관이 있는 것일까요. 최근의 연구결과를 살펴봤습니다.


식습관이 수면시간과 연관이 있다?
밥먹는 습관은 잠자는 시간과 어떤 연관이 있을까요. 식습관이 수면시간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식습관을 어떻게 유지하고 관리해야할 지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사실 현대인들은 바쁜 일상에 따라 식습관이 엉망인 경우가 많습니다. 어떻게 식습관을 유지하는 게 좋을까요.

누가 뭘 연구했을까?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 의과대학 수면-생체시계 신경생물학센터(Center for Sleep and Circadian Neurobilogy) 연구진은 사람에 따라 수면시간이 길고 짧은 것은 식사를 통해 섭취하는 영양소의 차이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최근 보도했습니다. 




어떻게 연구했을까?
미국 국립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약 5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국보건-영양조사(NHANES) 자료를 분석했다고 합니다. 분석결과 사람에 따라 수면시간이 길고 짧은 것은 식사를 통해 섭취하는 영양소의 차이와 연관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연구진을 이끈 마이클그랜드너 박사가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이들을 수면시간에 따라 5시간 이하(A), 5~6시간(B), 7~8시(C), 9시간이상(D) 등 4그룹으로 나누고 이들이 식사를 통해 섭취하는 칼로리와 영양소의 종류에 차이가 있는지를 분석했다고 합니다. 이와 함께 이들의 사회경제적 지위, 비만, 운동 등 다른 요인들도 참작했다고 합니다.


총칼로리 섭취량을 봤더니?
연구진은 이들을 수면시간에 따라 5시간 이하(A), 5~6시간(B), 7~8시(C), 9시간이상(D) 등 4그룹으로 나누고 이들이 식사를 통해 섭취하는 칼로리와 영양소의 종류에 차이가 있는지를 분석했다고 합니다. 그 결과 총칼로리 섭취량은 B그룹이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 C그룹, A그룹, D그룹의 순서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섭취하는 영양소의 다양성은 C그룹이 가장 많고 A그룹이 가장 적었다고 합니다. 이는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큽니다.





영양소 종류 각 그룹 사이에 차이가?
단백질, 탄수화물, 비타민, 미네랄 등 영양소의 종류도 각 그룹 사이에 차이가 있었다고 합니다. A그룹은 다른 그룹에 비해 물(tap water), 리코펜(적색,오렌지색 식품), 총 탄수화물 섭취량이 적었다고 합니다.

B그룹은 물, 비타민C, 셀레늄(견과류, 육류, 조개류) 섭취량이 적은 반면 루테인/제아잔틴(녹색 잎 채소) 섭취량이 많았다. D그룹은 테오브로민(초콜릿, 차), 도데칸산(포화지방), 콜린(계란, 고지방 육류), 총 탄수화물 섭취량이 적고 알코올 섭취량이 비교적 많았다고 합니다.

전체적으로 C그룹은 다른 그룹에 비해 식사의 내용이 다양하고 B그룹과 D그룹은섭취하는 음식의 종류가 적었다고 합니다. 이는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해야 건강에 가장 적합한 수면시간을 누릴 수 있음을시사하는 것입니다. 


잠-수면-두뇌-잠자는 시간-식습관-잠-건강-음식-건강관리-힐링-웰빙-체중-칼로리-총칼로리-단백질-탄수화물-비타민-미네랄-물-리코펜-루테인과 제아잔틴-테오브로민-도데칸산-콜린-수면패턴-비만-당뇨병-심혈관질환충분한 잠을 자야만 건강에도 좋습니다.

 

식사내용을 바꾸면 수면패턴이 달라질까?
그렇다면 식사 내용을 바꾸면 수면패턴도 달라질 수 있을까? 그건 아직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수면부족이 체중증가, 비만, 당뇨병, 심혈관질환 위험과 연관이 있는 만큼 이는 연구해 볼만한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그랜드너 박사는 말했습니다.


영어기사를 봤더니?

Eat to Dream: Study Shows Dietary Nutrients Associated With Certain Sleep Patterns
(사이언스 데일리 영어기사 상세보기)





건강을 위한 식습관을 갖자
내 몸이 좋아하는 식습관은 잠과도 관계가 있습니다. 내 몸이 좋아하는 수면시간을 갖고 올바른 식습관을 갖는다면 건강에 좋습니다. 어떠세요. 식습관 다시한번 돌아보는 계기를 가져보면 어떨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