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생태하천'에 해당되는 글 5건

변전소에 사람이 살고 있다고? 온천천변에그런 변전소가 있었네!

부산지역 첫 건립 사례인 변전소 주거용 복합건물 '눈길' 

변전소에 사람이 살고 겉으로 보기엔 변전소 같지 않아 눈길




사람이 살고있는 변전소가 있답니다. 그게 사실일까요. 참으로 요즘엔 기술의 발달이 너무나 빠르고 무서울 정도입니다. 변전소하면 뭐가 떠오르세요.

사람사는 변전소 보셨나요. 윙윙거리는 소리와 모든 것들을 빨아들일 것 같은 위압적인 변압기와 치렁치렁하고 몹시도 큰 대형 전선들. 뭐 이런 것 아니겠어요. 이런 변전소에 사람이 살고 있다면 그 사람은 강심장이 아닐 수 없겠죠. 그런 변전소를 돌아봤습니다.

사람이 살고 있다는 변전소 복합건물.

☞ 사람이 살고있는 변전소 있을까

사람이 살고있는 변전소가 부산에 있었습니다. 아니, 부산뿐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현재 3군데가 있다고 합니다. 소문만 들어도 신기하죠. 그래서 부산에서 첫 사례인 변전소 주거용 복합건물을 돌아봤습니다.

부산 연제구 연산동에 위치한 연산 파워피아.

 

☞ 변전소 주거용 복합건물 색다르네
부산 연제구 연산1동에 위치한 연산동변전소가 바로 그곳입니다. 바로 옆엔 이른바 ‘김상진 게이트’의 현장으로 철거하다만 건물이 을씨년스럽습니다. 또다른 인접한 곳엔 초등학교가 있습니다. 바로앞엔 부산시민들이 즐겨찾는 온천천 시민공원입니다.


이곳의 간판엔 '연산파워피아'라고 되어 있습니다. 연산변전소는 지난 2007년 11월 주거용 복합건물로 지어졌습니다. 아마도 복합건물이라 '연산 파워피아'라고 따로 지은 것 같습니다. 이 복합건물은 상업시설·주택 밀집지역으로 부상 중인 부산 연제구와 인근 동래구 일원의 전력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한 것입니다.





변전소 주거용 복합건물 입구.

☞ 
자재창고를 우여곡절끝 주거용 복합건물로 변신

이곳은 원래 한전의 연산동 옛 자재창고 부지였던 곳입니다. 연산변전소·주거용 복합건물은 한전이 당초 1989년부터 실내 변전소 방식으로 건설을 추진했습니다. 그런데 막상 완공은 2007년 11월이었으니 참으로 우여곡절이 많았음을 짐작케 합니다.

복합건물 입구. 이곳은 다른 곳과 달리 변전소 같은 느낌을 주지 않는다.

변전소 복합건물 반대하던 주민들은 재개발로 사라지고
그 우여곡절은 인근을 둘러보면 금방 알수 있습니다. 지금은 재개발이 중단돼 썰렁하지만 몇 해 전에만 해도 일반 주택가였습니다. 또 바로 인근엔 초등학교가 위치해 있습니다. 바로 앞은 온천천입니다. 이렇다보니 주민들은 침수와 유해 전자파 피해, 감전사고 등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고 급기야 지역 주민의 집단 반발에 부딪혀 법정으로 비화되는 등 갖가지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습니다.

지난 1989년 건립에 들어간 연산변전소는 주민민원으로 관할 자치단체의 건축허가를 얻지 못해 15년간 공전을 거듭하다 2004년 대법원 판결로 공사허가를 받아 2005년 12월부터 본격 공사에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2007년 11월 완공했습니다.

이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의 건물 중 지하 1층에서 지상 2층까지는 변전설비가, 지상 3층부터는 18세대의 주거용 공동주택이 들어서 있습니다. 이 공동주택에는 한전 직원들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바깥에서 본 변전소 복합건물의 외곽. 일반 아파트를 연상시킨다.

가까이서 본 변전소 복합건물. 어디에도 변전소 건물같지는 않다.



 

☞ 변전소의 변신은 무죄?
연산변전소는 한전과 산업자원부가 맺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참여 협약’에 따라 태양광을 이용한 조명시설, 태양열을 활용한 온수시설이 설치된 친환경 변전소라는 특징도 갖고 있습니다.

현장 팁입니다. 안으로 들어가 잠시 살펴보고 사진을 촬영하려는 데 출입통제구역이라 불가능했습니다. 이 점 블로그 이웃들의 양해를 구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