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출퇴근길 자동차 기름값 아끼는 비결?…자동차 운전습관이 돈 번다?

"평소 조그만 운전습관이 기름값을 절약할 수 있어요"

"기름값 비교하면 살아요. 기름값 아끼는 비결이 뭐죠?"
"목적지 도착시간 4분 차이가 연비는 약 40%까지 차이가 난다면 기름값비교하면…"
"한 마디로 경제운전이 돈버는 지름길이네요."
"알고보니 평생 돈을 펑펑 쓰면서 운전을 한 셈이군요."
"이제부터라도 운전습관을 바꿔야겠군요."




최근 경기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면서 자동차 운전자들에겐 기름값이 민감합니다. 셀프주유소를 찾게 되고 조금이라도 싼 주유소로 향하게 됩니다. 그만큼 기름값은 자동차 유지비를 상당부분 차지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평소 조그만 운전습관이 연비에도 미쳐 기름을 절약하거나 낭비할 수 있다고 합니다. 어떤 내용인지 교통안전공단 자료를 통해 알아봤습니다.

연비-자동차 경제운전-이산화탄소-자동차회사-무인자동차-휘발유-경유-가솔린-등유-석유회사-원유-기름-난방비-자동차-기름값-경제운전-기름값 비교- 운전습관-운전면허시험-운전면허-보험-자동차보험-초보운전-운전자-경차-대형차-자가용-주차장운전습관에 따라 기름값을 절약할 수 있다고 합니다.

 

경제운전과 비경제운전 4분 차이가 연비 40% 차이로?
운전면허시험을 치고 운전면허를 땁니다. 조심스레 초보운전자 시절을 보냅니다. 하지만, 이내 급속 가속을 합니다. 운전경력이 오래될수록 급가속 등 운전을 험하게 하게 됩니다. 운전을 험하게 하게되면 그만큼 연비도 엉망입니다. 경제가 좋을때는 자동차 연비에 관해 별다른 신경을 안씁니다.


하지만 경기가 안좋을땐 자동차 연비가 여간 신경이 쓰이지 않습니다. 경제가 불황이 찾아오자 기름값에 민감해집니다. 경기 불황이 다가오자 기름값 비교하는 습관이 생깁니다. 운전습관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스스로 자동차 운전 평소 습관에 반성하게 됩니다.



연비-자동차 경제운전-이산화탄소-자동차회사-무인자동차-휘발유-경유-가솔린-등유-석유회사-원유-기름-난방비-자동차-기름값-경제운전-기름값 비교- 운전습관-운전면허시험-운전면허-보험-자동차보험-초보운전-운전자-경차-대형차-자가용-주차장평소 자동차 운전습관 조금만 고쳐도 연비가 향상된다고 합니다. 4분 차이에 연비가 40% 가까이 차이가 난다고 합니다.


자동차 운전 4분 차이로 연비 40% 차이가 나다니? 

운전습관 어떠세요? 연비를 낭비하는 자동차 운전습관인가요. 아니면 자동차 연료를 절약하는 운전습관인가요. 어떻게 운전하느냐에 따라 연비가 제대로 나오기도 하고 또 연비가 제대로 나오지 않기도 한다고 합니다.


출근시간 4분이 연비 40%까지 차이가 날 수 있다는 사실 혹시 아세요? 교통안전공단(이사장 정일영)이 실제 출근길에서 경제운전과 비경제운전을 비교 실험을 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목적지 도착시간은 약 4분의 차이가 난데 비해 연비는 약 40%나 차이가 났다고 합니다. 자동차 운전 4분 차이로 무려 연비가 40% 정도 차이가 난다고 하니 평소 자신의 운전습관에 관해 잘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어떤 차량으로 어떤 코스를 실험했길래?
자동차 운전자의 평소 운전습관에 따라 목적지 도착시간은 약 4분의 차이가 난데 비해 연비는 약 40%나 차이가 났다고 합니다. 기름값에 민감한 운전자들에겐 여간 솔깃한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자동차 운전을 험하게 하거나 안좋은 연비 습관에 길들여진 운전자는 여간 낭패가 아닐수 없습니다.


평소 운전습관을 돌아보게 합니다. 운전면허시험을 거쳐 운전면허를 따고 기름값에 민감하고 기름값 비교에 나서는 생활을 스스로 반성하게 합니다. 운전 습관 하나만 바꿨을 뿐인데 연비가 엄청난 차이가 있다는 사실에 새삼 평소 자동차 운전습관을 돌아보게 됩니다. 어떤 실험이었을까요.


경차와 중형승용차 출근시간 자동차 연비 실험해봤더니
이번 실험은 경차와 중형승용차 두가지 차종을 대상으로 실제 출근시간에 경기도 수원에서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화성 소재)까지 시내와 고속도로가 혼재된 코스를 전문 드라이버가 직접 주행하는 방법으로 이루어졌다고 합니다. 실험차량은 기아 모닝(배기량 998cc, 공인연비 15,2), 현대 YF 소나타(배기량 1998cc, 공인연비 11.9)이었으며   실험코스는 약 49km로 수원 영통 → 수원시내 → 동수원IC(영동고속도로) → 비봉IC(서해안고속도로) → 자동차안전연구원(외곽도로)이었다고 합니다.
 


연비-자동차 경제운전-이산화탄소-자동차회사-무인자동차-휘발유-경유-가솔린-등유-석유회사-원유-기름-난방비-자동차-기름값-경제운전-기름값 비교- 운전습관-운전면허시험-운전면허-보험-자동차보험-초보운전-운전자-경차-대형차-자가용-주차장평소 자동차 운전습관 조금만 고쳐도 연비가 향상된다고 합니다. 4분 차이에 연비가 40% 가까이 차이가 난다고 합니다.


자동차 연비문제 어떻게 실험했길래?

교통안전공단의 연비실험 방법은 비경제운전의 경우 시동후 3분간 예열, 트렁크 적재물, 공기압 부족, 에어컨 항상 작동, 과속과 추월을 반복하며(급출발, 급가속, 급제동) 주행했다고 합니다.

경제운전의 경우 시동후 예열하지 않음, 공기압 정상, 적절한 에어컨 사용, 신호대기 중 변속기 중립, 경제속도 준수 등 경제운전 수칙을 지키면서 주행했다고 합니다. 

이번 실험을 보면서 기름값과 기름값 비교가 저절로 됩니다. 평소 운전습관을 돌아보게 됩니다. 운전면허시험에 합격해서 제대로된 운전습관을 갖겠다는 생각을 운전면허를 통해 다짐했던 당시가 생각납니다.


자동차 연비 실험 결과는?

교통안전공단의 실험 결과 목적지 도착시간은 약 4분의 차이가 났지만 연비는 경차가 40.6%, 중형차가 37.1%나 차이가 나는 결과가 나타났다고 합니다.


특히, 연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과속(연비향상 기여도 37.6%)과 급가속/급제동(연비향상 기여도 24.6%)으로, 소위 말하는 ‘난폭운전’이 연비 악화의 주범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또한 경차일지라도 경제운전을 하지 않을 경우 경제운전을 한 중형승용차와 같은 연비를 나타내, 연비는 자동차의 성능이 아닌 운전자의 운전습관에 따라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음을 알 수 있었다고 합니다.


연비-자동차 경제운전-이산화탄소-자동차회사-무인자동차-휘발유-경유-가솔린-등유-석유회사-원유-기름-난방비-자동차-기름값-경제운전-기름값 비교- 운전습관-운전면허시험-운전면허-보험-자동차보험-초보운전-운전자-경차-대형차-자가용-주차장-자동차-기름값-경제운전-기름값 비교- 운전습관-운전면허시험-운전면허-보험-자동차보험-초보운전-운전자-경차-대형차-자가용-주차장출근길 경제운전 연비 실험. 교통안전공단 자료.

 

자동차 운전습관으로 인한 연비차이 금액으로 환산하면?

교통안전공단은 이와 같은 연비차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한 달에 22일을 출근한다고 했을 경우 경제운전을 하면 경차는 약 9만원, 중형차는 약 11만 5천원의 기름값을 절약할 수 있게 되는 셈이라고 합니다. 최근의 자동차들은 연비향상을 위한 각종 첨단기술이 적용되어 있지만, 나쁜 운전습관을 가진 운전자라면 좋은 연비를 기대할 수 없다는 게 이번 실험을 통해 입증이 되었다고 합니다. 





경제 운전을 실천하면 어떤 효과?
경제운전을 실천하면 상당한 연료비 절감효과는 물론 안전운전에 따른 교통사고 감소와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라는 1석 3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모든 운전자가 경제운전을 생활화 한다면 상당한 비용을 절약할 수 있을 것입니다. 특히 요즘같은 불경기엔 경제운전이 가정경제에도 크나큰 보탬이 됩니다. 사소한 운전습관 하나가 가정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어떠세요? 경제운전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1

자동차사고 당황? 안절부절?…자동차사고 처리법 알아뒀더라면?

초보 운전자시설 새차를 뽑고 들뜬 마음에 휴가지로 향했다가…"

"자동차 사고가 나고보니 눈앞이 캄캄해지더라구요."
"자동차 사고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 뭐 없을까요?"
"자동차 사고는 초동 대처를 잘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습니다."
"그래요? 초동 대처 어떻게 하면 되나요. 궁금해요."
"정보 잘 익혀서 적절한 대처 취해 보세요."



여름을 맞아 사람들은 어딘가로 떠나고 싶어 합니다. 야외에서 텐트를 치고 밤하늘을 올려다보면 환상적인 분위기가 연출됩니다. 이렇게 휴가지로 떠나다보면 불청객들이 꼭 있기 마련입니다. 바가지 상혼도 무시 못합니다. 하지만, 더 심한 불청객은 바로 자동차 사고 입니다. 어떻게 하면 자동차 사고가 나지 않을 수 있을까요. 또 어쩔 수 없이 자동차 사고가 발생할 경우 어떻게 현명하게 처리해야 할까요.

자동차사고-자동차사고 피해자-병원 이송-경찰-자동차보험회사-자동차사고 목격자-사진-블랙박스 영상-자동차사고 표준서식 사고처리 협의서-금융감독원-휴가-차-교통경찰-자동차-CAR-보험-운전자-자동차사고-자동차보험자동차사고때 침착하게 대응해야 합니다. 자동차사고때 효과적으로 대처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자동차사고 휴가 망쳐놓은 아찔한 순간이?
사람들은 살다보면 한번쯤은 사고를 당하고 살아갑니다. 특히, 휴가지로 향하고 싶은 들픈 마음에 차분하게 운전을 하지 않아서 느닷없이 땡볕아래 사고를 당해 어떻게 처리할 지 몰라 우왕좌왕한 경험은 없나요. 금융감독원은 이런 운전자를 위해 자동차 사고가 났을때 운전자가 당황하지 않도록 유의사항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자동차사고가 났을 때 대응 요령은?
자동차사고가 발행하면 당황하게 됩니다. 눈앞이 캄캄해집니다. 하지만 자동차사고가 발생했을떄는 당황하면 안됩니다. 침착하게 대응을 해야 합니다.


자동차 사고가 발생할 경우 당황스럽고 어떻게 처리해야 좋을지 몰라 안절부절할 수 있습니다. 이런 때일수록 침착해야 합니다. 자동차 사고 발생히 긴급 대응 요령은 먼저, 피해자를 병원에 옮기고 경찰서와 보험회사에 신고 합니다. 그런 다음, 사고 당시 상황을 알 수 있는 목격자나 사진, 블랙박스 영상 등을 확보해야 합니다.




자동차사고로 다른 사람을 다치게 한 경우 어떻게 대응?
자동차 사고가 난 경우 운전하던 자동차를 즉시 세워서 피해자를 가까운 병원으로 옮기도록 해야 합니다. 경찰서와 자동차 보험회사에 사고가 일어난 장소, 피해 규모 등을 신고해야 합니다. 응급조치나 호송, 긴급조치가 필요한 상황에서는 현장에서 즉시 조처를 한 뒤 관련 비용을 자동차 보험사에 청구하면 됩니다.

다른 사람을 다치게 한 때에는 피해가 가벼운 경우에도 병원에 옮겨 치료를 받도록 하여야 하며, 피해자에 대한 응급치료나 호송, 그 밖의 긴급조치가 필요한 상황에서는 자동차 사고현장에서 즉시 조치한 후 관련 비용을 자동차 보험회사에 청구할 수 있습니다. 


자동차사고 발생시 과실비율에 관한 다툼을 줄이려면?

자동차 사고 목격자, 자동차 사고 현장을 촬영한 사진이나 블랙박스 영상 등은 사실관계를 확정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교통사고 신속처리 협의서'를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스마트폰이나 휴대폰 카메라로 자동차사고 현장을 촬영하고, 자동차사고 발생상황이 기록된 블랙박스 영상이 있다면 과실비율에 관한 다툼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자동차사고와 관련한 사실관계 등을 기재하는데 필요한 표준서식인 '교통사고 신속처리 협의서'를 차량에 항상 비치하여 만약의 자동차 사고에 대비할 필요가 있습니다. 

사실관계 등을 기재하는 데 필요한 표준서식인 ‘교통사고 신속처리 협의서’를 차량에 항상 비치하는 것도 좋습니다. 이 협의서는 자동차 손해보험협회나 자동차 보험사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으면 됩니다.





누구 잘못이 더 큰기 알기 어려운 상황땐 자동차사고 보험금 늦게 지급받을까?
자동차사고가 났을 때 과실비율(過失比率)에 관한 다툼 때문에 자동차사고 보험금이 늦게 나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자동차 보험회사들은 상호협정을 맺어 우선 자동차 보상처리기준을 마련하여 보상하고 있습니다.


자동차 보험사들은 상호협정을 맺어 우선 자동차사고 보상처리기준을 마련해 자동차사고를 보상하고 있습니다. 충돌 자동차 사고에 따른 차량 손해는 각 차량이 가입한 자동차 보험사가 먼저 보상하고, 둘 이상의 자동차 보험사가 손해배상을 해야 하는 자동차 사고에서는 과실 정도가 분명한 경우 과실이 많은 차량이 가입한 자동차 보험사가 먼저 보상합니다.


과실이 불분명하면 피해자나 피해물을 최초로 친 차량이 가입한 자동차 보험사가 먼저 자동차사고를보상합니다. 자동차 사고차량에 함께 탄 피해자는 타고 있던 차량이 가입한 자동차 보험사가 먼저 보상합니다.


상대방이 가입한 자돛차 보험회사에 직접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을까?
자동차사고로 피해를 입은 사람은 상대방이 자동차보험을 가입한 자동차 보험회사에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습니다. 피해자는 상대방 자동차 보험회사에 직접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는 권리(직접청구권)가 있으므로 상대방이 자동차 보험회사에 사고 접수를 거부하는 경우에도, 피해자가 상대방 자동차 보험회사에 치료비 등의 지급을 청구할 수 있습니다.


피해자는 상대방 자동차 보험사에 직접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는 권리가 있습니다. 상대방이 자동차 보험사에 사고 접수를 거부해도 피해자가 치료비 등의 지급을 청구할 수 있습니다.




상대방이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지 않았거나 뺑소니를 한 경우에는?

정부의 ‘자동차손해배상보장사업’에서 보상받을 수 있으므로 위탁받은 12개 자동차 손해보험사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면 됩습니니다. 사망은 최고 1억원, 부상은 1급 2000만원, 후유장애 1급 1억원 등 1인당 보상 한도 내에서 자동차사고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자동차 사고 보험을 들지 않은 차량이나 뺑소니 자동차 사고로 인해 죽거나 다친 때는 정부의 '자동차손해배상보장사업'에서 보상되는데, 이 경우 정부로부터 위탁받은 자동차 보험회사에 청구하면 됩니다.


자동차사고 발생시 대응요령에 관해 보다 자세히 알고 싶으면 ?

일반적인 자동차사고 대응요령에 관해서는 자동차 손해보험협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좋습니다. 자동차사고가 났을 때 자동차 보험사기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서는 금융감독원 자동차 보험사기 방지센터 홈페이지를 방문해  자동차 사고 대응요령을 알아두면 좋습니다. 





안전운전과 조심운전으로 자동차사고 예방 생활속에서 베어나와야?
자동차 사고의 핵심은 역시나 안전운전입니다. 조금 빨리 피서지에 도착하려다 오히려 자동차 사고 뒷처리 문제로 고생한 기억은 없나요. 평소 알아두면 막상 자동차 사고가 났을때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습니다. 어떠세요? 평소 조그만 관심과 공부로 자동차 사고 발생시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지 않을까요.


자동차 사고는 뭐니뭐니해도 사고가 안나는게 중요합니다. 안전운행으로 사고를 사전에 줄이는 노력을 하되 자동사사고가 발생했을 때는 효과적으로 자동차사고를 처리하는게 중요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

운전중 음성문자메시지 아찔?…운전중 문자메시지 위험 왜?

"운전 중 음성으로 문자 메시지 전송하니 편해요."

"그렇게 위험한 문자 메시지 전송 꼭 해야하나요."
"뭐 어떨까요? 아니, 그렇게 위험한가요."
"운전 중 어떠한 행위들도 운전에 방해가 돼 위험합니다."
"맞아요, 운전 중에는 운전에만 신경쓰는게 좋아요."
"그런데 요즘 운전 중 다른 행동을 하는 분이 참 많네요."




스마트폰 보급으로 이젠 문자 메시지를 편하게 보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운전 중 차안에서 음성으로 문자 메시지를 전송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바야흐로 차는 차가 아니라 현대인들의 이기이자 문명의 도구로 널리 각광받고 사랑받고 있습니다. 날로 진화하는 게 차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차안에서 음성으로 문자 메시지를 전송하는 게 위험하다고 합니다. 사실 운전중에는 운전만 해야 합니다. 차라는 존재는 매우 위험하기 때문에 운전자가 각별히 유의해야 합니다. 어떤 연구결과 일까요.

문자메시지-문자메세지-운전-스마트폰-자동차-운전자-내비게이션-핸즈프리-하이패스 단말기-교통신호-운전자-보험회사-음성 문자-스마트폰 문자 발송운전 중 운전 외의 다른 행동은 안전사고 우려가 있습니다.

 


운전 중 음성 문자메시지 전송 손으로 문자 전송만큼 위험?
(Voice-To-Text While Driving Just As Dangerous As Texting While Driving)

"운전 중 음성으로 문자메시지 전송하는 게 편해서 곧잘 사용해요."

사람들은 스마트폰의 보급과 차량 기기의 발달로 이젠 차안에서도 음성으로 문자 메시지를 전송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운전 중 음성으로 문자 메시지를 전송하는 것이 손으로 문자를 보내는 것만큼 위험하다고 합니다.

'운전 중 음성 문자메시지 전송 위험' 누가 연구(Who's study)?
최근 미국의 허핑턴포스트,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의 주요 언론들은 미국의 텍사스 A&M 대학의텍사스교통연구소(TTI)가 발표한 운전 중 음성으로 문자 메시지를 전송하는 것이 손으로 문자를 보내는 것만큼 위험하다는 연구결과를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그만큼 운전 중 문자 메시지 전송이 위험하다는 뜻입니다. 

문자메시지-문자메세지-운전-스마트폰-자동차-운전자-내비게이션-핸즈프리-하이패스 단말기-교통신호-운전자-보험회사-음성 문자-스마트폰 문자 발송운전 중 음성 문자메시지 전송이 위험하다고 합니다.

 


'운전 중 음성 문자메시지 전송 위험' 어떻게 연구(How to research)?
미국의 텍사스 A&M 대학의 텍사스교통연구소(TTI)는 47명의 운전자를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고 합니다. 이 연구소는 실험에 참가한 사람들에게 운전 중 휴대전화를 전혀 사용하지 않거나, 손으로 문자 전송하게 하거나, 음성명령을 통한 이른바 '핸즈프리(hands-free)' 문자메시지 전송 등을 하게 했다고 합니다. 

그런 다음에 이 연구소는 도로에 설치한 교통신호등의 반응속도를 측정했다고 합니다. 이 실험에는 미국에서 현재 가장 많이 사용되는 음성명령기능 앱인 '시리'와 '블링고'가 이용됐다고 합니다.
 

문자메시지 전송때 반응 속도 느리고 도로 주시 빈도 줄어(About study result)?

미국의 텍사스 A&M 대학의 텍사스교통연구소(TTI)는 47명의 운전자를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한 결과 문자 메시지 전송방법과 관계없이 문자를 보낼 때는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을때보다 배 정도 반응이 느려졌다고 합니다. 또한 도로를 주시하는 빈도도 줄었다고 합니다. 



연구결과가 뭘 말하나(What meaning reseauch)?
미국의 텍사스 A&M 대학의 텍사스교통연구소(TTI)는 47명의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실험은 기존에 알려진 것과 달리 문자메시지 전송에 음성명령기능을 활용해도 사고위험이 줄어들지 않았다고 합니다. 

연구결과가 눈길을 끄는 대목은 운전자들은 손보다 음성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낼 때가 훨씬 안전하다고 느꼈지만 실제 교통신호등 반응속도는 오히려 손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낼 때가 약간 빨랐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운전 중 음성 문자메시지 전송 위험' 왜?(Driving Voice-To-Text Dangerous)
그렇다면 운전자들이 손보다 음성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낼 때가 훨씬 안전하다고 느꼈지만 실제 교통신호등 반응속도는 오히려 손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낼 때가 약간 빨랐다고 하는데 왜 그럴까요. 이번 연구글 담당한 연구원들은 이에 대해 운전 중 손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휴대전화를 들여다봐야 하기 때문에 위험하기는 마찬가지라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크리스틴 예거 연구원은 음성을 통해 문자메시지를 전송할 때도 휴대전화가 정확하게 인식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자주 들여다보는 경향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그만큼 도로 주시 빈도가 줄었다는 설명입니다. 

문자메시지-문자메세지-운전-스마트폰-음성 문자-스마트폰 문자 발송운전 중 음성 문자메세지 앞으로 유의해야겠는데요.

 


영어기사를 봤더니
Voice-To-Text While Driving Just As Dangerous As Texting While Driving: Study
(허핑턴포스트 영어기사 상세보기)
Study: Voice-activated texting while driving no safer than typing
(워싱턴포스트 영어기사 상세보기)






운전 중 문자메시지 전송 우리나라는 문제 없을까?
미국의 연구결과가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큽니다. 한마디로 운전 중에는 운전에만 신경을 쓰는 게 최선입니다. 문자를 보내거나 전화를 할 일이 있다면 잠시 차를 세워두고 전화를 하거나 문자를 보낸 후 다시 출발하면 안전을 위해서 최선입니다. 우리나라 운전자들도 운전 중 문자메시지 전송에 관한 경각심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안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으니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