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노무현 전 대통령'에 해당되는 글 4건

"잊지 않겠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1주기…비도 삼켜버린 잊지 않겠다는 약속

1년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픈 사연 가슴속 길이길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픈 사연 국민들 가슴속 오래 남았으면




5월23일은 참으로 슬픈 날입니다. 또한 슬프다 못해 감격적인 날입니다. 슬프고 감격적이고 무슨 역설일까요. 23일 봉하마을을 찾은 추모객들의 마음입니다. 슬픈 날은 노짱을 보내서 슬프고 감격적은 것은 수많은 사람들이 잊지않고 다시 찾아줘서 그러할 것입니다.  

하늘이 몹시도 슬펐던 모양입니다. 국민들의 마음도 그랬나 봅니다. 봉하마을은 서거1주기를 앞두고 비가 내리기 시작하더니 이내 폭우로 변했습니다. 비도 국민들의 추모의 마음을 막지 못했습니다.

남녀노소, 지역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사람들이 줄에 줄을 이어 봉하마을로 속속 추모를 위해 모여들었습니다. 이른 아침시간부터 계속된 추모열기는 오후시간대까지 이어졌습니다. 그곳을 다녀왔습니다.
   

부엉이바위로 오르는 추모열기.


노무현 대통령 1주기, 대통령님을 만나러!

봉하마을로 향하는 길은 참으로 길었습니다. 추모객들은 봉하마을 입구에서 아예 교통이 통제되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되자 마을 외곽의 주차장과 도로에 차를 세워두고 비를 맞으며 걸어서 추도식 행사장까지 들어왔습니다.
 
이런 추모객들의 행렬은 마을 밖까지 길게 늘어서 장사진을 이뤘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1주기, 빗속 사진전 사람들은 추억을 되새기고
추모객들은 노짱을 사진전으로 우선 만납니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의 연보와 사진, 유품 등이 전시된 추모전시관에는 길게 사람들이 줄을 섰습니다.

또, 노짱을 소재로 한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된 마을회관 등지에는 추모객들이 길게 줄을 서기도 했습니다. 노무현 재단 측은 이날 봉하마을을 찾은 추모객이 10만 명(경찰 추산 3만 명) 정도라고 합니다.  




노무현 대통령 1주기,  임을 위한 행진곡서 상록수로 마무리
노짱의 1주기 추도식은 '임을 위한 행진곡'으로 시작해 '상록수'로 마무리되면서 추모객들의 마음을 적셨습니다. 하늘도 슬펐던지 비가 몹시도 추적추적 내립니다. 거칠줄도 모르고 쏟아집니다. 

이날 임을 위한 행진곡은 '노래를 찾는 사람들'의 장중한 선율로 불렸고 추모객들도 따라 부르며 경건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추모객들의 눈시울은 갑자기 붉어집니다. 얼굴을 타고 내리는 것이 빗물인지 눈물인지 구분하기도 힘듭니다.



노무현 대통령 1주기, 노란 리본과 노란 플래카드
추도식이 열리던 23일 김해 봉하마을에는 노 전 대통령을 기리는 노란 리본과 플래카드가 물결쳤습니다.

리본과 플래카드에는 '그 시절을 다시 만듭시다', '사랑합니다', '당신의 뜻 잊지 않겠습니다', '잊지 못할 나의 캡틴', '당신이 그립습니다' 등 고인을 그리워하는 한줄짜리 글귀가 담긴 노란 리본이 마을 입구부터 행사장 일대 곳곳에 수만 개가 내걸렸습니다.

또 '사랑합니다. 그립습니다. 잊지않겠습니다' 등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문구가 들어간 플래카드도 비에 젖은 채 추모객을 맞았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1주기, 잊지 말고 내년에도!
올해의 추도 열기는  부산대 공연을 끝으로 조용하게 마무리되었습니다. 이제는 마무리가 아니고 오래오래 간직하고픈 마음들이 중요합니다. 그분이 남긴 그 평범한 뜻을 조용하게 되새기면서 내년에도 추도열기가 이어졌으면 합니다. 오늘은 그 분이 남긴 그 뜻을 생각하면서 이번 한 주를 시작하면 어떨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