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중년 비만도 계산기 아찔?…중년 과체중 뇌 노화 10년 빨라져 비만관리 주의

"나이를 먹으니 허리둘레도 자라는 것 같아요. 참 이상하죠."

"허리둘레가 자라면 안좋다는데 빨리 다이어트 하세요."

"허리둘레가 인격 아닌가요. 건강에 안좋다니 기분이 묘하네요."

"적절한 운동으로 빨리 뱃살을 빼고 건강관리에 신경 쓰세요."


예전엔 배가 나오면 인격이라며 아름답게 묘사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못살던 시절이야기입니다. 요즘엔 배가 나오고 허리둘레가 크면 웃음거리로 전락하고 맙니다. 그런데 중년 이후에 체중이 많이 나가고 비만이라면 주의해야 겠습니다. 뇌의 노화가 10년 정도 빨라진다고 합니다. 





중년이라면 비만도 계산기를 두드려야할 나이가 된 것입니다. 중년들의 비만관리과 비만지수가 유독 신경이 쓰일 시기가 된 것입니다. 비만의 원인과 비만측정기도 이제 들여다 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중년이라면 비만관리 비만지수 비만의 원인 비만측정기에 신경을 쓰야 합니다. 


뇌-두뇌-중년 비만도 계산기-중년 과체중-뇌 노화-비만관리


중년의 과체중 뇌의 노화 10년 정도 빨라져

"엄마 아빠 이젠 운동으로 제발 살 좀 빼세요. 보기 흉해요."

"다이어트도 하시고 식단도 신경 쓰셔야 장수할 수 있대요."


나이가 들수록 신경쓰야 할 것이 있습니다. 바로 비만과 과체중입니다. 비만과 과체중이라면 그것도 나이가 들었다면 위험신호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중년의 시기에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라면 뇌의 노화가 10년 가량 빨라진다(Brains of overweight people 'ten years older' than lean counterparts at middle-age)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주의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중년의 과체중 뇌의 노화 10년 정도 빨라져' 어떻게 연구?

중년의 시기에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라면 뇌의 노화가 10년 가량 빨라진다(Brains of overweight people 'ten years older' than lean counterparts at middle-age)는 연구결과는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의과대학 노화-신경과학센터(Center for Ageing and Neuroscience)의 폴 플래처 박사 연구팀이 발표한 것입니다. 연구팀의 연구결과는 '노화의 신경생물학'(Neurobiology of Ageing) 최신호에 발표됐습니다(Published in the journal Neurobiology of Aging, the study revealed that middle-aged adults who were overweight had reduced white matter volume in the brain, compared with their lean counterparts. 

The research team - including senior author Prof. Paul Fletcher of the Department of Psychiatry at the University of Cambridge - says this reduction in white matter represents around a decade of brain aging).


연구팀의 연구결과는 메디컬 뉴스 투데이, 메디컬익스프레스 BBC 뉴스 등 주요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뇌-두뇌-중년 비만도 계산기-중년 과체중-뇌 노화-비만관리



성인 대상 BMI 측정하고 뇌 MRI 시행해봤더니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의과대학 노화-신경과학센터(Center for Ageing and Neuroscience)의 폴 플래처 박사 연구팀은 인지기능이 정상인 성인 473명(20~87세)을 대상으로 체질량지수(BMI)를 측정하고 뇌 MRI를 시행했다고 합니다(In order to learn more about the link between weight and brain shrinkage, the researchers conducted a cross-sectional study in which they analyzed data of 473 cognitively healthy adults aged 20-87. The researchers assessed participants' cerebral white and gray matter volume using magnetic resonance imaging (MRI)). 

 

중년 BMI 과체중 비만이면 뇌의 백질 현저히 줄어

플래처 박사팀의 연구결과 중년 그룹에서 BMI가 과체중(25~29.9)이거나 비만(30 이상)인 사람은 BMI가 정상(18.5~24, 9)인 사람에 비해 뇌의 백질(white matter)이 현저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Based on participants' body mass index (BMI), 246 subjects were classified as lean (BMI of 18.5-25), 150 were overweight (BMI of 25-30), and 77 were obese (BMI higher than 30. Compared with the lean subjects, those who were overweight or obese were found to have significantly reduced white matter volume. The researchers then looked at how white matter volume was associated with the age and weight of subjects, and they found that overweight and obesity appeared to have the most detrimental impact on the brains of middle-aged adults).





과체중인 50세는 백질의 용적이 정상체중인 60세와 비슷 

플래처 박사팀의 연구결과 과체중인 50세는 백질의 용적이 정상체중인 60세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플래처 박사는 중년의 과체중이나 비만이 뇌의 노화를 10년 앞당길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Middle-aged adults who were overweight or obese had a white matter volume that was comparable to those of lean adults who were 10 years older; for example, the white matter volume of a 50-year-old overweight adult was on par with that of a 60-year-old lean adult).


하지만 지능검사(IQ) 결과는 정상체중, 과체중, 비만 그룹 사이에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고 합니다. 말하자면 뇌의 노화를 앞당길 수 있었지만 지능검사에는 큰 차이가 없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합니다(The researchers note that they are unable to conclude whether obesity in midlife causes a reduction in white matter, or whether it is such brain changes that cause obesity. Additionally, the team found no differences in cognitive abilities between lean, overweight, and obese individuals, as determined through an IQ test).


뇌-두뇌-중년 비만도 계산기-중년 과체중-뇌 노화-비만관리



'중년 BMI 과체중 비만이면 뇌의 백질 현저히 줄어' 연구결과는 뭘 말하나

플래처 박사의 연구결과에서 주목할 점이 있습니다. 바로 중년이라는 연령대와 과체중 또는 비만이 뇌의 백질 감소라는 점입니다. 이는 중년이란 연령대가 뇌의 백질 감소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연령대로 나타났다는 것을 말합니다. 이는 말하자면 뇌의 노화는 중년이 가장 취약한 시기임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중년 BMI 과체중 비만이면 뇌의 백질 현저히 줄어' 연구결과 과제는?

그의 연구결과는 아직 해결해야할 과제도 있습니다. 그의 연구팀의 이런 연구결과에서 왜 그런 결과가 나타난 것인지 만약 중년에 체중을 줄이면 뇌의 백질 감소를 막을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그는 또한 실제로 과체중과 비만이 뇌에 이러한 변화를 가져온 것인지 아니면 뇌의 변화의 결과로 인해 과체중과 비만이 온 것인지도 풀어야 할 숙제라고 그는 지적했습니다.



뇌-두뇌-중년 비만도 계산기-중년 과체중-뇌 노화-비만관리


대뇌와 회백질이 뭐길래?

대뇌는 두개골 안에 들어 있는 뇌(brain)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며, 좌우 2개의 반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표면의 겉질과 내부의 백색질(white matter)로 구성되어 있으며 부위에 따라 각각의 기능이 다릅니다. 운동, 감각, 언어, 기억 및 고등 정신 기능뿐 아니라 생명 유지에 필요한 각성, 자율신경계 조절, 호르몬 생성, 항상성 유지 등의 기능을 수행하기도 합니다. 


대뇌는 신경세포체로 구성된 겉 부분인 피질과 신경세포를 서로 연결하는 신경섬유망이 깔린 속 부분인 수질로 이루어져 있는데 피질은 회색을 띠고 있어 회색질(grey matter), 수질은 하얀색을 띠고 있어 백질이라고 불립니다.






'중년 BMI 과체중 비만이면 뇌의 백질 현저히 줄어' 영어기사 보기

Brain aging accelerated by 10 years with midlife overweight, obesity

(메디컬뉴스 투데이 영어기사 상세보기)

Brains of overweight people 'ten years older' than lean counterparts at middle-age

(메디컬익스프레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Trackbacks 0 / Comments 4

짜게 먹었더니 아찔?…소금(나트륨) 많은 음식 섭취땐 비만·과체중 우려

"음식이 짠 것 같은데 김치를 곁들여 먹나요?"

"양념이 충분해야 먹는 맛이 나더라구요."

"너무 짜게 먹는 것 아녜요?"

"간이 맞춰져야 제대로 먹는 것같은 느낌이 나서요."

"짜게 먹으면 몸에도 안좋다고 하네요."




 

라면에 김치에 고추장에 뒤범벅된 요리를 먹습니다. 짜기가 여간이 아닌데 또 김치를 곁들여 먹고 각종 반찬을 함께 먹습니다. 보기에도 짠 느낌이 절로 납니다. 한국인들은 짜게 먹는 편입니다. 오죽했으면 정부에서 나서서 싱겁게 먹기 운동을 펼칠 지경입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짜게 먹어도 괜찮은 것일까요. 짜게 먹으면 우리 몸에 어떻게 안좋을까요. 우리 몸의 건강에는 또 어떤 영향이 있을까요. 

 

 

소금-나트륨-짜게 먹기-짠음식-매운음식-음식-라면-김치-고추장-된장-food-나트륨-salt-obesity-비만-간-맛-짠맛-음식점-다이어트-비만-건강-힐링-맛-장수-콜레스테롤-수명-생명짜게 먹으면 살이 찐다고 합니다.

 

소금(나트륨) 간이 제대로 되어야 먹는 맛이 난다?

"짠게 좋더라구요. 간이 제대로 되어야 음식 먹는 맛이 나더라구요.

"아 이 집의 음식은 짠 것 같은데 반찬까지 먹자니 부담스럽네요."

 

우리나라 사람들 참 짜게 먹습니다. 음식점 메뉴가 짠게 많은데다 반찬까지 곁들이면 여간 짜운게 아닙니다. 이렇게 짜게 먹어도 괜찮은 것일까요. 짜게 먹으면 건강에 안좋다고 합니다. 짠 음식이 우리 몸의 여러가지 장기들에게 악영향을 끼치기 때문입니다. 짜게 먹으면 더불이 살까지 찔 수 있다고 합니다. 

 

 

소금-나트륨-짜게 먹기-짠음식-매운음식-음식-라면-김치-고추장-된장-food-나트륨-salt-obesity-비만-간-맛-짠맛-음식점-다이어트-비만-건강-힐링-맛-장수-콜레스테롤-수명-생명사람들중에는 간이 제대로 되어야 맛이 난다고 소금을 많이 섭취합니다.

 

소금(나트륨)이 든 음식 짜게 먹으면 살이 찔 수 있다?
평소 음식을 먹을때 짜게 먹으면 살이 찔 수 있다고 합니다(Eating too much salt may be a trigger for obesity - no matter how many calories of other food you consume). 음식을 짜게 먹으면 살이 찔 수 있다는 연구결과는 영국 퀸 메리 런던대학의 그레이엄 맥그리거 박사가 발표한 것입니다(The researchers, led by Professor Graham MacGregor of Queen Mary University of London, said they could not be sure exactly why salt has such a profound impact).


연구결과를 보면 우리나라 사람들의 평소 식단을 돌아보게 합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짜게 먹는 식습관에 길들여져 있기 때문입니다. 짜게 먹다보니 여러가지 문제가 발생합니다. 


 

 

소금-나트륨-짜게 먹기-짠음식-매운음식-음식-라면-김치-고추장-된장-food-나트륨-salt-obesity-비만-간-맛-짠맛-음식점-다이어트-비만-건강-힐링-맛-장수-콜레스테롤-수명-생명짜게 먹으면 살이 찔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소금(나트륨)이 든 음식 짜게 먹으면 체중증가 유발 요인으로

소금(나트륨)이 든 음식을 짜게 먹으면 비만이나 과체중 우려가 있다는 연구결과는 퀸 메리 런던대학의 그레이엄 매그리거 박사가 발표한 것입니다. 


퀸 메리 런던대학의 그레이엄 맥그리거 박사는 소금(나트륨)의 지나친 섭취는 전체적인 칼로리 섭취량에 관계없이 체중증가를 유발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그의 이 연구결과는 '고혈압'(Hypertension) 최신호에 실렸습니다(Writing in the journal Hypertension, the scientists said: ‘These results suggest that salt intake is a potential risk factor for obesity independent of energy intake’). 또한 그의 연구결과는 영국의 데일리 메일 등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소금(나트륨)이 든 음식 '짜게 먹으면 살이 찔 수 있다' 어떻게 연구했을까?
퀸 메리 런던대학의 그레이엄 맥그리거 박사는 2008~2012년 사이에 진행된 전국 식이·영양조사(National Diet and Nutrition Survey)에 참가한 아이들 450명과 성인 780명의 조사자료를 분석했다고 합니다(The research used data for more than 450 children and 780 adults from the UK National Diet and Nutrition Survey 2008/2009 to 2011/2012). 그럤더니 짜게 먹으면 살이 찔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합니다.


그레이엄 맥그리거 박사는 조사에 참가자한 사람들로부터는 24시간에 걸쳐 소변샘플을 채취, 소금(나트륨) 섭취량을 측정하고 4일간의 식사일기를 받아 칼로리 섭취량을 산출했다고 합니다(Experts analysed urine samples over 24 hours and calculated calorie intake from a four-day diary).

 




소금(나트륨)이 든 음식 과체중 유발, 비만한 사람 나트륨 섭취량 많아
그레이엄 맥그리거 박사는 조사에 참가자한 사람들로부터는 24시간에 걸쳐 소변샘플을 채취, 소금(나트륨) 섭취량을 측정하고 4일간의 식사일기를 받아 칼로리 섭취량을 산출더니 전체적으로 과체중 또는 비만한 사람은 다른 사람에 비해 소금(나트륨) 섭취량이 많은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소금(나트륨) 섭취가 1g 추가되면 체중이 증가할 가능성은 20%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합니다(The results showed that salt intake in urine was higher in people who were overweight or obese, with an extra gram of salt a day leading to a more than 20 per cent increase in the chance of being heavy).


 소금(나트륨) 섭취량이 체중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소

그레이엄 맥그리거 박사의 조사결과 음식을 통한 전체적인 칼로리 섭취량을 감안했어도 소금(나트륨) 섭취량이 체중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인임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합니다(Professor MacGregor, who is chairman of Consensus Action on Salt and Health, said: ‘The food we eat is now the biggest cause of ill health through its high salt, fat and sugar content added by the food industry).


이렇듯 저렇듯 연구에서는 소금(나트륨)이 체중에 중대한 영향을 끼치는 요소임에는 틀림없다는 것입니다. 칼로리 섭취량을 감안해도 소금(나트륨)이 체중 증가에 영향을 끼치는게 분명하다고 합니다.

 

소금-나트륨-짜게 먹기-짠음식-매운음식-음식-라면-김치-고추장-된장-food-나트륨-salt-obesity-비만-간-맛-짠맛-음식점-다이어트-비만-건강-힐링-맛-장수-콜레스테롤-수명-생명과체중이거나 비만한 사람은 나트륨 섭취량이 많았다고 합니다.

 

소금(나트륨)이 칼로리 섭취 감안해도 체중에 중대한 영향

그레이엄 맥그리거 박사의 조사결과 음식을 통한 전체적인 칼로리 섭취량을 감안했어도 소금(나트륨) 섭취량이 체중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인임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그 이유에 대해 그레이엄 맥그리거 나트륨이 체내에서의 대사에 변화를 일으켜 지방이 흡수되는 메커니즘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합니다(‘Salt reduction is important to reduce cardiovascular risk but the combination of a weak study design and lack of any strong mechanistic basis for the association between salt and fatness means that this study should not detract from the main cause of weight gain which is consuming too many calories).


소금(나트륨)이 든 음식 '짜게 먹으면 살이 찔 수 있다' 연구 의미는?

그레이엄 맥그리거 박사의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영국심장재단의 영양학자 빅토리아 테일러 박사는 소금(나트륨) 과다섭취는 그렇지 않아도 혈압을 상승시켜 심혈관질환 위험을 높이는 요인인데 소금(나트륨) 섭취를 줄여야 할 또 하나의 이유가 생겼다고 논평하고 있습니다(Victoria Taylor, senior dietitian at the British Heart Foundation, said: ‘It’s well established that we should be reducing the amount of salt we eat to help avoid high blood pressure, a risk factor for cardiovascular disease and the link between salt intake and obesity identified in this research could be another reason for us to do this). 



소금-나트륨-짜게 먹기-짠음식-매운음식-음식-라면-김치-고추장-된장-food-나트륨-salt-obesity-비만-간-맛-짠맛-음식점-다이어트-비만-건강-힐링-맛-장수-콜레스테롤-수명-생명나트륨을 많이 섭취하면 비만에 영향을 끼친다고 합니다. Aol 홈페이지 갈무리.


 

소금(나트륨) 섭취 줄이기로 비만 막을 수 있을까?
소금(나트륨) 섭취만 줄이면 과연 다이어트나 살빼기에 도움이 될까요. 이에 대해 옥스퍼드 대학의 수전 젭 영양학교수는 전체적인 칼로리 섭취량 조사가 참가자들의 자진 신고에 의한 것이기 때문에 신뢰성이 떨어진다면서 체중증가의 가장 큰 원인은 과식인데 이번 연구결과는 소금(나트륨) 섭취만 줄이면 비만을 막을 수 있다는 생각을 심어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Such an epidemic will cripple the NHS if the increase in these diet related issues are not stopped immediately.’ The NHS suggests we eat no more than 6g salt a day - but the latest statistics show we are eating far more than we require, at 8.1g per day on average. Professor Susan Jebb, a government advisor and diet expert at the University of Oxford, urged caution. ‘Since energy intake was self-reported there is no way to be confident in this assertion,’ she said).


소금(나트륨) 섭취량이 비만과 직접적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합니다(But this is the first study of its kind that links salt directly to obesity).





소금(나트륨)이 든 음식 '짜게 먹으면 살이 찔 수 있다' 연구 영어기사

Eating too much salt may raise the risk of OBESITY: Every extra gram can increase the chance of putting on weight by 25%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Too much salt makes you fat regardless of calorie intake, says new study

(미러지 영어기사 상세보기)

High salt intake 'an obesity risk irrespective of calorie count'

(AOL 영어기사 상세보기)  


Trackbacks 0 / Comments 0

침실 불빛 밝으면 아찔?…침실 불빛과 비만 관계 알고보니?

"침실 불빛이 밝아야 잠이 잘 와요."

"침실 불빛이 있어야 잠이 와요."

"침실 불빛이 비만과 관계가 있대요."

"무슨 소리? 침실 불빛하고 비만이 무슨 관계가 있으라구요?"

"안 그렇대요. 밀접한 관계가 있대요."





침실 불빛에 신경을 쓰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침실의 불빛이 건강에 참으로 중요하다고 합니다. 무심하게 지나치기 쉬운 침실 불빛과 건강은 도대체 어떻게 연관이 있을까요. 침실 불빛과 건강은 과연 관계가 있을까요. 아니면 침실 불빛과 건강은 전혀 관계가 없을까요. 침실 불빛과 건강이 관계가 있다면 왜 그럴까요. 침실 불빛과 건강과 비만관련 연구가 눈길을 끕니다.

 

 

침실-침실불빛-불빛-건강-비만-다이어트-살빼기침실 불빛과 비만과 관계가 있다고 합니다.

 

침실 불빛과 비만이 관계가 있다?

"잠을 자기 전에 불빛 좀 점검하세요."

"무슨 소리? 불빛하고 비만이 관계가 있을라구요?"

 

어떤 불빛을 하느냐에 따라 건강이 좌우된다고 합니다. 아니, 불빛과 건강이 무슨 관계가 있길래 주의 해야 될까요. 침실과 비만은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합니다.  침실 불빛이 어떠냐에 따라 비만이 달라지기 때문에 이를 잘 파악해야 건강을 지킬 수 있다고 합니다.


침실 불빛과 건강설은 누가 연구?

침실의 불빛이 과체중, 비만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침실의 불빛에 따라 비만이 차이가 있다면 어떤 연구일까요. 침실 불빛은 또 어떻게 연구해야만 할까요.


영국 암연구소의 앤서니 스워들러 박사는 방 전체를 식별할 수 있을 정도의 불빛이 있는 침실에서 수면을 취하면 과체중 또는 비만이 될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역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Epidemiology) 최신호에 실렸습니다. 또한 이 연구결과는 웹엠디, 인디페던트와 가디언, 영국 BBC 등 수많은 영국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침실 불빛과 비만과 연관설은 어떻게 연구했을까?

침실 불빛과 비만이 관계가 있다는 사실은 영국 암연구소의 앤서니 스워들러 박사가 연구한 것입니다. 이번 연구는  비만 등 유방암 위험인자들을 찾아내기 위해 영국유방암극복협회(Breakthrough Breast Cancer)의 지원 아래 장기간 진행 중인 연구에 참가하고 있는 여성 11만3천여명에 대한 조사자료를 분석해 밝혀냈다고 합니다.


앤서니 스워들리 박사의 연구팀은 침실조명 밝기를 크게 4가지로 나눴다고 합니다. 첫번째는 책을 읽을 수 있을 정도, 두 번째는 방 구석까지 보이지만 책 읽기는 어려운 정도, 세 번째는 자신의 손은 보이지만 방 구석까지 보이지 않는 정도, 네 번째로는 자신의 손이 안 보이는 정도로 나눴다고 합니다. 그리고 나서 연구 참가자들에게 4가지로 나눈 것에 대해 이 중 어느 것에 해당하는지를 물었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여성 11만3천여명의 체질량지수(BMI), 허리-엉덩이 비율(WHR), 허리둘레를 측정하고 침실 조명 밝기와의 연관성을 분석했다고 합니다.


침실 불빛과 비만관계 연구 결과는?

앤서니 스워들리 박사가 여성 11만3천여명을 대상으로 침실 조명의 밝기 여부에 대해 조사해 그 연구결과를 발표한 것입니다. 앤서니 스워들리 박사의 연구 결과 침실 불빛의 밝기가 방 구석까지 보이는 정도 이상일 경우 BMI와 WHR이높고 허리둘레도 굵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앤서니 스워들리 박사의 침실 조명과 비만과의 연구 결과는 참가자들의 운동습관, 수면시간 등 체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합니다. 그의 연구결과는 조명은 껐어도 밖의 거리 불빛, 알람시계 또는 TV 등 전자기기의 스탠드바이 불빛이 침실의 밝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이를 감안했다고 합니다.

 


 

 

침실-침실불빛-불빛-건강-비만-다이어트-살빼기

 


침실 불빛과 비만 왜 영향을 끼칠까?

침실 불빛과 비만과는 도대체 왜 영향이 있을까요. 이번 연구의 주요 이슈인데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에 대해 앤서니 스워들리 박사는 침실의 밝기가 체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이유는 불빛이 낮과 밤의 대사를 조절하는 우리 몸의 생체시계를 교란시키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앤서니 스워들리 박사는 사람에게 인공 조명은 수면 중 방출되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의 분비를 지연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앤서니 스워들리 박사는 불빛은 또 섭취한 음식이 24시간 사이클을 통해 체내에서 처리되는 방식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비만의 기준은 어디일까?
앤서니 스워들리 박사팀의 연구가 참으로 색다르지만 오늘날 비만문제가 여간 고역이 아닐 수 없기 때문에 상당한 의미를 지닙니다. 그렇다면 비만은 언제부터일까요. 일반적으로 체질량지수(BMI), 허리-엉덩이 비율(WHR), WHR은 허리둘레를 엉덩이둘레로 나눈 수치로 0.8 이상이면 복부비만으로 간주됩니다.


BMI는 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로 18.5~24이면 정상, 25~29.9이면 과체중, 30~34.9이면 비만, 35~39.9이면 고도비만, 40 이상이면 초고도 비만으로 분류됩니다.




 

비만과 침실 조명과 관련된 영어기사 보기

Light in bedrooms obesity link

(웹엠디 영어기사 상세보기)

Women who sleep in light bedrooms are more likely to be overweight

(인디페던트 영어기사 상세보기)

Light bedrooms 'link to obesity'

(가디언 영어기사 상세보기)

Light bedrooms 'link to obesity'

(BBC 영어기사 상세보기)

Trackbacks 0 /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