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잠시 외출땐 보일러 안꺼야 절약?…미처 몰랐던 난방비 아끼는 비결은?

"가스비가 많이 들어서 외출할때마다 보일러를 끄고 나옵니다."

"강추위가 몰려올 경우 보일러는 어떻게 관리해야 하나요?"
"열손실을 줄이고 난방비를 아낄 수 있는 방법은 뭐 없나요?"
"정말 열손실만 줄일 수 있다면 난방비 대폭 아낄 수 있을텐데요."
"그러게요, 그런 방법 아마 있지 않을까요."
"아끼는 지혜가 절실히 필요한 것 같아요."
"아껴야 부자가 되고 현명하게 살 수 있을 것 같아요."  




어느덧 따뜻한 아랫목이 그리운 계절이 되었습니다. 마지막 남은 잎새가 겨울을 알리고 미처 겨울준비를 하지 못한 사람들과 동물들은 분주합니다.

밤이 되면 보일러 굴뚝에서 배어나오는 연기가 어느새 난방이 시작되었음을 알립니다. 국내외 곳곳에서 불황이란 소식이 들려오고 난방비 걱정에 어느새 가슴 졸이는 시절이 되었습니다. 겨울이면 반복되는 난방비 걱정. 조금이라도 덜 수 있는 생활의 지혜는 없을까요.


 

경기불황기 난방비 아끼는 보일러 사용 비결은? 
수온주가 뚝 떨어졌습니다. 가정마다 쌀쌀한 겨울로 접어들면서 보일러를 켜고 난방을 본격적으로 시작합니다. 매스컴에서 들려오는 소식은 경기불황을 알리는 안좋은 소식이 잇따라 들려옵니다.

보일러를 가동하면서 따뜻하게 보낼 수는 있지만 아무래도 난방비가 부담스럽습니다. 그렇다면 난방비를 절약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2~3시간 정도 외출시 보일러 끄지 않아야? 
외출하려고 집안 이곳 저곳을 점검합니다. 보일러 점검도 필수입니다. 보일러를 보니 켜져 있습니다. 대략 2~3시간 정도 외출할 것이라 끕니다. 하지만, 2∼3시간 정도 외출할 때는 오히려 보일러를 끄지 않아야 난방비를 아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왜냐하면 따뜻한 바닥을 유지하는 것보다 차가운 상태의 바닥을 난방하는데 더 많은 시간과 가스비가 들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잠깐 외출할 때에는 보일러의 전원을 끄지 말고 실내 온도를 적정 수준보다 2~3도 낮게 설정하는 것이 좋은 방법입니다.





강추위 예보시 동파예방을 위해 각 방의 밸브를 모두 열어라?
"강추위가 몰려온다고 하는데 각 방의 보일러 밸브를 모두 열어라"

"각 방의 보일러 밸브를 모두 열면 가스료 많이 나오지 않나요."

강추위가 올 것으로 예상될때는 보일러 밸브를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이런 고민을 했다면 강추위가 예상될 때는 동파 예방을 위해 보일러를 사용하지 않는 방을 포함해 각 방의 밸브를 모두 열어 난방수를 순환시키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보일러 난방수가 순환되어야 동파예방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평소 사용하지 않는 방의 보일러 밸브를 잠가라? 
강추위가 아닌 평소에는 보일러 밸브를 어떻게 하면 기름도 아끼고 잘 관리할 수 있을까요. 강추위가 예상될 때가 아니라면 사용하지 않는 방의 보일러 밸브는 잠가야 불필요한 열 손실을 막을 수 있다고 합니다. 사용하지 않는 방의 보일러 밸브는 잠가야 불필요한 열이 다른 곳으로 이동하지 않아 열 소실을 줄일수 있다고 합니다.

 

평소 보일러를 가동하기 전 불필요한 방의 보일러 밸브가 잠궈지 있는지 미리 살펴보는 게 중요합니다. 작은 습관 하나가 보일러 가스료도 줄이고 방도 따뜻하게 할 수 있습니다.

난방비-온수보일러-가스보일러-보일러-휘발유-경유-에너지-지구온난화-석유-가스-기름-절약-환경오염-보일러-가스보일러-기름보일러-절약-저탄소녹색성장-이산화탄소-아파트관리비-아파트-층간소음-공동생활-겨울-기름절약법-난방-보일러절약-생활비-주택난방에 관한 조그만 지혜가 겨울철 생활비를 아껴줍니다.

 


최대한 바깥바람을 차단하라?
집안에서 보일러를 가동해 온도를 높이는 것 못지않게 바깥바람을 차단하는 노력도 필요합니다. 아무리 집안 온도가 높아도 바깥바람이 심하게 들어온다면 그만큼 연료 소모가 많아지기 때문입니다. 
 
두툼한 커튼으로 바깥바람을 차단하고 창틈과 현관문 사이로 새는 열만 잘 막아도 난방비를 최소 10% 이상 절감할 수 있다고 합니다.

난방수를 일년에 한번 정도 정기적으로 교체하라
난방수를 일 년에 한 번 정도 정기적으로 교체하면 난방 효율이 올라가 지갑에서 새는 돈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평소 미처 생각을 못할 수도 있지만 정기적으로 난방수를 갈아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이렇듯 일상생활 속에서 보일러 관리에 조금만 신경 쓴다면 난방비를 아낄 수 있습니다.  


외출에서 온수 사용과 온수 전용에서 온수 전용 차이점은?
외출로 해놓고 온수를 쓰는 것, 온수전용 상태서 온수쓰는 것, 난방상태서 온수를 사용것 중 온수가 빨리 나오면서 가스비가 덜 들어가는 방법이 있을까요. 흔히들 보일러를 사용하다 보면 이런 의문을 품게 됩니다.
 
하지만, 외출에서 온수를 사용하는 것이나 온수 전용에서 온수를 사용하는 것이나 난방 상태에서 온수 사용하는 것이나 온수 나오는 시간도 같고 가스 소모도 사실상 똑같습니다.


온수 전용은 단지 난방 가동을 하지 않는다는 설정으로 여름철에 난방은 하지 않고 온수만 사용할 때 설정해 두는 기능입니다. 온수 전용을 한다고 해서 온수가 더 많이 나오거나 빨리 나오는 것은 아닙니다. 마찬가지로 온수 전용으로 하더라도 온수 수도를 틀지 않으면 별도의 가스 소모는 없습니다.





난방 중 온수 사용하면 가스비 절약?
난방 중에 온수를 사용하면 가스비가 절약된다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난방 중 온수를 사용해도 가스 소모량은 같습니다. 난방 중에 온수를 사용하면 난방도 되고 온수도 되는 것이 아니라 난방을 일시 중지하고 온수 공급을 하기 때문입니다. 


보일러 온수 사용때 가스 소모가 많다?
그렇다면 보일러는 언제 가스 소모가 많을까요. 보일러는 똑같이 10분을 가동하더라도 온수를 사용할 때가 가스 소모가 더 많습니다. 난방 가동 시간을 줄이더라도 온수 사용량이 많으면 그만큼 가스비가 많이 나올 수있습니다. 결국 온수 사용량을 줄이면 그만큼 가스 소모가 적고 난방비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