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이유있는 칼퇴근?…칼퇴근하면 건강이 보인다?

“칼퇴근해야겠는데요"

"사무실에 너무 늦게까지 있으면 머리가 아파서…"
"과장님, 칼퇴근 좀 하죠?”
"저 사람 칼퇴근하다가 찍히는 것 아냐"
"무슨 소리 칼퇴근 안하면 큰일 날껄요"




직장인의 로망은 칼퇴근입니다. 하지만, 직장생활을 하다보면 칼퇴근은 그야말로 꿈같은 이야기입니다. 이래저래 업무가 밀려 칼퇴근이 쉽지만은 않을뿐더러 직장 상사와 동료, 혹은 후배들의 눈치를 살펴야 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용감하게 칼퇴근을 해야겠는데요.

왜 직장인들은 칼퇴근을 해야할까요. 칼퇴근을 해야하는 이유를 살펴봤습니다.



칼퇴근이 꼼수가 아니라 과학적 근거가 있다?

직장인들의 로망은 칼퇴근입니다. 하지만, 칼퇴근이 마음만큼 쉽지만은 않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일이 퇴근시간 전까지 끝나지 않고 무엇보다도 주변 눈치때문에 용감하게 칼퇴근을 하기가 솔직히 쉽지 않습니다.

용감하게 칼퇴근하는 경우 직장상사한테 찍히거나 불성실한 사원으로 낙인찍히기 쉽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칼퇴근을 해야할 이유가 따로 있었군요. 칼퇴근이 꼼수가 아니라 과학적 근거가 있다고 합니다.

건강을 위한 칼퇴근?
일찍 귀가하는 직장인은 늦게 귀가하는 직장인보다 이산화질소(NO2), 벤젠(Benzene) 등 유해물질 노출수준이 그만큼 낮다고 합니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오후 10시 이후에 퇴근하는 직장인이 유해 공기오염물질인 톨루엔에 노출되는 정도가 일찍 귀가하는 경우에 비해 1.6배나 높았다고 합니다.


늦게 최근하는 직장인은 또다른 대기오염물질인 벤젠에 1.5배, 에틸벤젠 1.3배, 이산화질소에 1.1배나 더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 같은 자료는 국립환경과학원이 전국의 직장인 4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라고 합니다.




직장내 대기오염물질과 간접흡연 등 각종 오염물질 노출

직장인의 경우 차량 배기가스나 직장 내 대기오염물질 외에도 식당이나 술집 등지에서의 간접 흡연, 가스레인지 등 연소도구에서 배출되는 공기오염물질에 노출될 확률이 큽니다. 


사무기기도 유해물질 발행
직장에서 많이 사용하는 사무기기에서도 오존 등 유해물질이 발생합니다. 사무실 내 복사기, 레이저프린터와 같이 고전압을 활용하는 사무기기는 오존 및 오존산화물, 초미세먼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및 전하를 띤 에어로졸을 유발합니다.

인체 오존노출의 45~75%는 실내발생오존에 기인하며, 미국 내 95개 도시 조사결과 일일노출오존 및 오존산화물의 농도가 10ppb 증가할 때마다 사망률이 0.87% 증가한다고 합니다.

복사기는 창문 가까이나 복도끝 설치하라
사무실내 사무기기로 인한 유해물질 발생에서 조금이라도 멀어지게 하려면 적절한 조치와 현명한 설치가 필요합니다. 가능한 복사기 등은 창문 가까이 두거나 복도 끝에 설치하고 자주 환기하는 등 생활유형의 작은 변화를 통해서도 오염물질 노출을 줄일 수 있다고 환경부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환경을 알면 건강이 보인다?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는 최근 2010년부터 2011년 제38호까지 발간해 온라인상으로 배포한 환경보건 웹진을 모은 책자 ‘환경을 알면 건강이 보입니다’를 발간했습니다. 

환경보건 웹진 모음집 ‘환경을 알면 건강이 보인다’는 환경보건문예공모전 수상작과 환경관련 건강상식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해당 주제에 대한 지식뿐 아니라, 치료·예방·관리 방법 및 관련 용어 상식 등을 함께 담아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가정에서 건강을 지키려면
가정에서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는 집먼지 진드기입니다. 집먼지 진드기로 인해 아토피 피부염이나 알레르기 비염, 천식 등이 유발되기 때문입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집안습도를 40~50% 수준으로 유지하는 등의 세심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