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햄버거 같은 패스트푸드 아찔?…패스트푸드 좋아하면 기억·학습능력 위축시켜

"평소 패스트푸드 즐겨먹는데 건강에 어떤 영향이 있을까요?"

"패스트푸드가 건강에 안좋다는 사실은 널리 알려진 바 있어요."

"패스트푸드 자꾸만 입에 당기는데 어떡하죠."

"패스트푸드 유혹에 벗어나야 합니다. 그래야만 패스트푸드에 뺏긴 건강을 되찾죠."

"그래요? 이제부터 패스트푸드 그만 먹어야겠네요."




 

햄버거에 도넛, 닭튀김, 피자, 스파게티 등등 우리 주변엔 먹을게 넘쳐납니다.  이들 패스트푸드 음식을 파는 프랜차이즈가 넘쳐나고 거리 곳곳엔 이들 패스트푸드 음식들이 유혹합니다. 그런데, 평소 생각없이 먹는 이들 패스트푸드 음식들이 건강에 해롭다고 합니다. 간편해서 즐겨먹는 패스트푸드, 과연 건강에는 어떤 영향이 있을까요. 지금까지의 연구결과는 패스트푸드가 건강에 안좋다고 합니다. 평소 패스트푸드를 즐겨먹는다면 한번쯤 돌아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요. 

 

 

패스트푸드-뇌-기억-해마-정크음식-햄버그-닭튀김-치킨-피자-스파게티-음식-음식점-프랜차이즈-피자가게-brain health-Junk Food-mental health-Dementia-Alzheimer's Disease패스트푸드 음식이 기억을 담당하는 뇌의 해마 크기를 작게 할 수 있다고 합니다.


거리에 넘쳐나는 패스트푸드 음식이란?

거리를 둘러보면 곳곳이 햄버거 가게, 닭튀김 가게, 피자 가게, 스파게티 가게들로 넘쳐납니다. 이들 햄버거 닭튀김 피자 스파게티 같은 음식을 패스트푸드라고 합니다. 패스트푸드란 한마디로 주문하면 곧바로 먹을 수 있다는 뜻에서 나온 말입니다.

 

미국에서는 1960년대부터 널리 보급되기 시작하였고, 한국에는 1970년대 들어와 간편하다는 장점과 젊은층의 양식화 경향에 따라 수요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패스트푸드의 대표 음식은 햄버거, 도넛, 닭튀김, 피자, 스파게띠 등입니다. 또다른 의미에서 패스트푸드는 자연의 시간을 어기고, 대규모, 대량생산 방식을 통해 생산되고 유통된 음식재료 만든 음식도 패스트푸드라고 합니다. 이들 음식은 유전자조작(GMO)을 거쳐 만들어진 농산물을 이용하여 조리하는 것까지 포함이 된다고 합니다. 

 

 

패스트푸드-뇌-기억-해마-정크음식-햄버그-닭튀김-치킨-피자-스파게티-음식-음식점-프랜차이즈-피자가게-brain health-Junk Food-mental health-Dementia-Alzheimer's Disease패스트푸드 음식이 기억을 담당하는 뇌의 해마 크기를 작게 할 수 있다고 합니다.

 

 패스트푸드 등 정커음식은 학습, 기억 담당 뇌부위인 해마 위축시켜

평소 간편해서 즐겨먹는 햄버거, 닭튀김, 피자, 스파게티 같은 패스트푸드 등 건강에 좋지 않은 식사가 학습, 기억, 정신건강을 나타내는 뇌 부위인 해마(海馬)를 위축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New research has shown for the first time that the part of the brain used for learning, memory and mental health is smaller in people with unhealthy diets). 

 

햄버거, 닭튀김, 치킨, 피자, 스파게티 같은 패스트푸드는 특히 한참 성장기이자 배움의 과정에 있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터라 학습, 기억, 정신건강을 나타내는 뇌부위인 해마를 위축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경각심을 일깨우고 있습니다.




 

'패스트푸드 등 정커음식은 학습, 기억 담당 뇌부위 해마 위축시켜'는 누가 연구?

평소 간편해서 즐겨먹는 햄버거, 닭튀김, 피자, 스파게티 같은 패스트푸드 등 건강에 좋지 않은 식사가 학습, 기억, 정신건강을 나타내는 뇌 부위인 해마(海馬)를 위축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는 호주 디킨(Deakin) 대학 정신·신체건강-임상치료 혁신(IMPACT) 전략연구소의 펠리스 재커 박사가 발표한 것입니다(The results of the study by researchers at Deakin University and the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ANU) suggest that older Australians with unhealthy diets have smaller hippocampi - the hippocampus is a part of the brain believed to be integral to learning, memory and mental health. It has also shown that older people with healthier diets have larger hippocampi).

 

펠릭스 재커 박사의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온라인 과학전문지 '바이오메드 센트럴 - 의학'(BMC - Medicine) 최신호에 실렸습니다(The results of the study, now published in the international journal BMC Medicine, suggest that older adults who eat more unhealthy foods, such as sweet drinks, salty snacks and processed meats, have smaller left hippocampi).

 

펠릭스 재커 박사의 이 연구결과는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 데일리메일, 테크타임, 헤럴드 선 등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패스트푸드 등 정커음식은 학습, 기억 담당 뇌부위 해마 위축시켜'는 어떻게 연구?

호주 디킨(Deakin) 대학 정신·신체건강-임상치료 혁신(IMPACT) 전략연구소의 펠리스 재커 박사는 전국담배·건강평가(PATH)에 참가하고 있는 60-64세 남녀를 대상으로 식습관을 조사했다고 합니다. 그는 MRI로 해마의 크기를 측정한 결과 햄버거, 닭튀김, 피자, 스파게티 같은 패스트푸드 등 건강에 좋지 않은 식사가 학습, 기억, 정신건강을 나타내는 뇌 부위인 해마(海馬)를 위축시킬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합니다(The researchers used magnetic resonance imaging to measure the size of hippocampi (there are two in the brain – left and right) in Australian adults aged 60-64 years and participating in the PATH study - a large longitudinal study of ageing conducted at the ANU. They also measured the participants' regular diets and took into account a range of other factors that could affect the hippocampus).

 

 

패스트푸드-뇌-기억-해마-정크음식-햄버그-닭튀김-치킨-피자-스파게티-음식-음식점-프랜차이즈-피자가게-brain health-Junk Food-mental health-Dementia-Alzheimer's Disease패스트푸드 음식이 기억을 담당하는 뇌의 해마 크기를 작게 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가공육 많이 섭취하는 사람, 채소 등 영양가 많은 식품 섭취자보다 해마 크기 작아

호주 디킨(Deakin) 대학 정신·신체건강-임상치료 혁신(IMPACT) 전략연구소의 펠리스 재커 박사의 전국담배·건강평가(PATH)에 참가하고 있는 60-64세 남녀를 대상으로 식습관을 조사결과 가당음료, 나트륨 많은 간식, 가공육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은 채소, 과일, 생선등 영양가가 많은 식품을 섭취한 사람들에 비해 해마의 크기가 현저히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The results of the study, now published in the international journal BMC Medicine, suggest that older adults who eat more unhealthy foods, such as sweet drinks, salty snacks and processed meats, have smaller left hippocampi. It also shows that older adults who eat more nutrient-rich foods, such as vegetables, fruits and fish, have larger left hippocampi).  

 

'가공육 많이 섭취하는 사람 해마 크기 작아'는 다른 요인 고려하면 결과 바뀔까?

가당음료, 나트륨 많은 간식, 가공육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은 채소, 과일, 생선등 영양가가 많은 식품을 섭취한 사람들에 비해 해마의 크기가 현저히 작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만약 다른 요인들을 고려하면 조사결과가 바뀔까요. 왜냐하면 다른 요인들도 해마의 크기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펠리스 재커 박사의 연구결과로는 성별, 운동, 흡연, 교육수준, 우울증 등 해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른 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합니다(These relationships existed over and above other factors that may explain these associations, such as gender, levels of physical activity, smoking, education or depression itself).  


 

패스트푸드-뇌-기억-해마-정크음식-햄버그-닭튀김-치킨-피자-스파게티-음식-음식점-프랜차이즈-피자가게-brain health-Junk Food-mental health-Dementia-Alzheimer's Disease패스트푸드 음식이 기억을 담당하는 뇌의 해마 크기를 작게 할 수 있다고 합니다. 테크타임 홈페이지 갈무리.


'패스트푸드 등 정커음식은 학습, 기억 담당 뇌부위 해마 위축시켜' 연구 의미는? 
호주 디킨(Deakin) 대학 정신·신체건강-임상치료 혁신(IMPACT) 전략연구소의 펠리스 재커 박사의 전국담배·건강평가(PATH)에 참가하고 있는 60-64세 남녀를 대상으로 식습관을 조사결과 가당음료, 나트륨 많은 간식, 가공육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은 채소, 과일, 생선등 영양가가 많은 식품을 섭취한 사람들에 비해 해마의 크기가 현저히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결과는 여러가지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최근 식사와 영양이 우울증, 불안장애, 치매 위험과도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는 많이 나왔지만 구체적으로 정신건강과 인지기능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는 지금까지 확실하게 알려진 것이 없습니다. 그런 점에서 이번 연구가 정신건강과 인지기능이 식사와 영양에 어떤 연관이 있다는 것을 알아내 의미가 있습니다("Recent research has established that diet and nutrition are related to the risk for depression, anxiety and dementia, however, until now it was not clear how diet might exert an influence on mental health and cognition. "This latest study sheds light on at least one of the pathways by which eating an unhealthy diet may influence the risk for dementia, cognitive decline and mental disorders such as depression and anxiety in older people). 





'패스트푸드 등 정커음식은 학습, 기억 담당 뇌부위 해마 위축시켜'  영어기사는?

Does junk food shrink your brain?

(메디컬익스프레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Sugary, fatty foods shrink your brain

(데일리 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Another Reason Not To Eat Junk Food: It Shrinks Your Brain

(테크타임 영어기사 상세보기)

Junk food binges can shrink human brain, Victorian research finds

(헤럴드 선 영어기사 상세보기)


Trackbacks 0 / Comments 0

여성이 말 잘하는 이유?…남자가 지도 잘 보는 이유?

"여자애가 말이 더 빨리 배우는 이유가 뭘까요?"

"남자들이 길같은 지리를 더 잘아는 것 같아요."
"우연이겠죠. 아닌가? 무슨 근거가 있나요?"
"여자들이 아무래도 말을 잘 하지 않나요. 여자들 말 잘하잖아요."
"그렇군요. 여자들이 말 잘 하는게 근거가 있는것 같아요."
"근거가 있다는 과학계 연구가 참 재밌네요."




지구의 절반은 남자요, 지구의 절반은 여자입니다. 남자와 여자가 반반인 것은 서로 특징이 다른 사람이 서로 협력해 번성하고 잘 살기 위한 하나님의 뜻과 배려 같습니다. 남자와 여자가 할 일이 달라 서로 배려하고 협력하며 살라는 뜻일 것입니다.

그런데 남자는 공간분야에서, 여자는 언어분야에서 더 능숙하다고 합니다. 그 근거가 뭘까요. 이런 재밌는 과학적 연구결과가 눈길을 끕니다. 어떤 연구결과인지 살펴봤습니다.


두뇌-뇌-머리회전-지능지수-IQ-뇌신경-논리-신경-남자-여자-남녀-인지능력-학습능력-공간능력-언어능력-남과여-남녀-부부-결혼-임신-첫날밤-사랑-자녀양육-건강남자는 공간분야,여자는 언어분야에 뛰어나다고 합니다.

 

남자는 공간 분야, 여자는 언어분야 더 능숙?
"여자애가 확실히 말을 빨리 배워요. 남자들이 길을 확실히 잘 기억하는 것 같아요."

생활주변에서 흔히 듣게되는 소리입니다. 확실히 여자들이 남자들보다 말을 더 잘하는 것 같습니다. 남녀간의 싸움을 보면 말싸움에서는 여자들을 잘못당하는 것 같습니다. 반면에 여자들보다 남자들이 운전을 하다보면 길을 더 잘 찾는 것 같습니다.

이처럼 남자는 공간 분야, 여자는 언어 분야에 더 능숙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를 알려주는 재밌는 연구결과가 눈길을 끕니다. 이런 남녀 간 인지능력 차이를 보여주는 종전의 여러 심리학 연구 결과를 실제로 뒷받침해주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끕니다. 



남자-여자-남녀-인지능력-학습능력-공간능력-언어능력-남과여-남녀-부부-결혼-두뇌-뇌-머리회전-지능지수-IQ-뇌신경-논리-신경-남자-여자-남녀-인지능력-학습능력-공간능력-언어능력-남과여-남녀-부부-결혼-임신-첫날밤-사랑-자녀양육-건강-임신-첫날밤-사랑-자녀양육-건강남녀간의 차이를 보여주는 구조. 사진=데일리메일.


 

'남자는 공간 분야, 여자는 언어분야 더 능숙' 누가 연구?
남자는 공간분야에서 여자는 언어분야에서 더 능숙하다는 연구결과는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 라지니 버마 심리학과 교수가 발표한 것입니다. 라지니 버마 교수의 연구결과는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메일과 일간지 인디펜던트가 최근 보도했습니다. 보도는 최근 남녀의 두뇌를 영상 촬영해 비교한 결과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고 합니다.





'남자는 공간 분야, 여자는 언어분야 더 능숙' 어떻게 연구?
남자는공간분야, 여자는 언어분야에 더 능숙하다는 라지니 버마 교수의 연구결과는 남자는 뇌의 신경이 주로 전후 방향으로 연결되어 있는데 비해 여자는 좌우 방향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것에서 밝혀진 것입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 라지니 버마 심리학과 교수는 8~22세 나이의 949명(남자 521명, 여자 428명)을 대상으로 '확산 텐서 이미지 영상'으로 불리는 특수 뇌 촬영을통해 '뇌신경 연결지도'(커넥톰.connectome)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라지니 버마 교수의 연구결과 뇌의 각 부분 간 신경 연결 상태를 보여주는 커넥톰에서 남녀 간 분명한 차이가 있다고 합니다.  



'남자는 공간 분야, 여자는 언어분야 더 능숙' 왜 그럴까?
라지니 버마 교수의 연구결과 여성의 경우 뇌신경망이 논리적 사고와 관련이 있는 왼쪽 뇌에서 직관과 관련된 오른쪽 뇌로 주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여성이 남성에 비해 직관적 분야의 일을 더 잘한다고 합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국립과학협회보에 실린 버마 교수팀의 연구 보고서는 남녀 간 신경연결 방식의 차이는 성 호르몬 영향으로 2차 성 특징이 나타나는 사춘기에 생겨난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남성의 두뇌에서 여성에 비해 좌우 방향 신경 연결이 더 많은 유일한 부분은 소뇌(cerebellum)로 운동조절과 관련이 있다는 것입니다.



두뇌-뇌-머리회전-지능지수-IQ-뇌신경-논리-신경-남자-여자-남녀-인지능력-학습능력-공간능력-언어능력-남과여-남녀-부부-결혼-임신-첫날밤-사랑-자녀양육-건강남녀간의 다름과 다른 뇌구조를 파악하면 이해를 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남자는 공간 분야, 여자는 언어분야 더 능숙' 연구결과 뭘 말할까? 

이번 연구의 의미에 대해 공동 저자인 펜실베이니아대학 로빈 구르 박사는 우리 몸의 정밀한 뇌신경 연결 지도가 남녀 간 사고방식 차이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또한 남녀간의 성별 차이로인한 신경장애의 근원에 대해서도 더 많이 알 수 있게해 줄 것이라고 말합니다.

기존의 심리학 연구에 의하면 남녀는 인지능력에서 많은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남자는 지도를 읽는 것과 같은 공간분야 능력이 여자에 비해 우수한 반면 여자는 단어와 얼굴 등을 기억하는 능력과 타인의 감정과 생각을 이해하는 사회적 인지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자는 공간 분야, 여자는 언어분야 더 능숙' 영어기사를 봤더니
The picture that reveals why men and women's brains really ARE different: The connections that mean girls are made for multi-tasking
(데일리 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Trackbacks 0 / Comments 0

잠자면서 학습 가능해?…힐링수면 알고보니 '잠이 보약'

"잠을 자면서도 학습이 가능하다면 얼마나 좋겠어요."

"잠만 자고 공부는 안하려구요?"
"잠자는 중에도 학습이 가능하다면요."
"에이, 그런 황당한 소리가 어디있어요?"
"만약, 그런 방법이 있다면 정말 신기해요."
"과학자들의 연구결과 그런게 밝혀졌대요."

"그래요, 정말 대단한 연구결과 이네요."

"그렇군요. 앞으로 잘 활용해야 겠네요."





인간에게 잠은 매우 중요합니다. 잠은 휴식과 충전을 가져다 줍니다. 우리 몸의 온갖 장기들이 쉬고 충전을 통해 건강을 유지시켜 주는 활동을 합니다. 우리가 잠을 자는 동안에도 우리의 주요 장기들은 활동을 합니다. 

그렇다면 학습은 어떨까요. 우리가 잠을 자는 동안에 학습이 일어날까요. 아니면 전혀 황당무개한 소리일까요. 잠을 자는 중에도 학습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어떤 연구결과일까요.


인간의 잠은 충전과 휴식의 시간

사람에게는 낮과 밤이 있습니다. 낮은 활동무대이고 밤은 충전을 위한 휴식시간입니다. 최근엔 낮과 밤이 구분이 없어 밤에도 환해서 활동을 하게 됩니다. 그런데 인간은 낮엔 활동을 해야하고 밤에는 충전을 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특히나 잠이 그렇습니다. 잠은 단순히 잠을 자는게 아니고 충전과 휴식을 위한 우리몬의 휴식시간입니다. 이런 까닭으로 잠을 못자면 여러가지 질환이 생깁니다.

 

잠을 자는 중에도 학습이 가능해?
현대인들에게 잠은 꿀맛과 같습니다. 그만큼 잠이 모자라기 때문입니다. 잠을 자고 싶어도 주변 환경들이 잠을 충분히 잘 수 있을만큼 녹록치 않습니다. 그래도 인간이 많은 시간을 잠을 자면서 보냅니다. 잠을 자는게 아깝다 사람이 생길법도 합니다.

 

하지만, 인간은 잠을 충분히 자야합니다. 그렇게 많은 잠을 자면서 학습이 가능하다면 어떨까요. 꿈같은 이야기일까요. 잠을 자는 중에도 학습이 가능하다는 연구 결과가 눈길을 끕니다.

 

 

잠자리-부부관계-sleeping-향기-악취-잠자는 시간-잠과 건강-힐링수면-렘수면-서프수면-수면시간-좋은 잠-힐링-웰빙-건강-잠자리-숙소-건강상식-잠-휴식-SLEEP-충전-수면-학습-건강과 잠-건강과 수면-건강관리-건강-수면내시경잠을 자면서 학습이 가능하다는 연구가 눈길을 끕니다.

 

'잠을 자는 중에도 학습 가능'은 누가 연구

잠을 자는 중에도 학습은 가능하다는 연구는 이스라엘 와이즈만 과학연구소 연구진이 알아낸 것입니다. 이런 연구결과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습니다.

와이즈만 과학연구소 연구진은 우리 몸은 잠을 자는 중에도 새로운 정보를 받아들일 수 있으며 이는 잠을 깨어난 이후의 행동에도 무의식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잠을 자는 중에도 학습 가능'은 어떻게  연구
이 연구는 와이즈만 화학연구소 신경생리학자 노암 소벨이 이끄는 연구팀이 진행했습니다. 연구팀은 잠을 자는 실험 대상자들에게 좋은 향기와 악취에 맞춰 각각 다른 소리를 들려준 후 소리만 따로 듣게 해보는 실험을 진행했다고 합니다. 좋은 향기와 악취에 맞춰 다른 소리를 들려준 것은 새로운 정보를 받아들일 수 있는지 또 어떻게 이를 반응하는지 알아보기 위한 실험이었다고 합니다.


수면 중 좋은 향기에는 깊게, 악취에는 얕게 숨을 들이쉬어

와이즈만 화학연구소 신경생리학자 노암 소벨이 이끄는 연구팀이 잠을 자는 실험 대상자들에게 좋은 향기와 악취에 맞춰 각각 다른 소리를 들려준 후 소리만 따로 듣게 해보는 실험을 진행한 결과 피험자들은 좋은 향기에는 깊게, 악취에는 얕게 숨을 들이쉬었는데 소리만 들려줬을 때도 똑같은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

 




냄새와 함께 나왔던 소리에 따라 달리 반응?

연구팀은 잠을 자는 실험 대상자들에게 좋은 향기와 악취에 맞춰 각각 다른 소리를 들려준 후 소리만 따로 듣게 해보는 실험을 진행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이들은 잠에서 깨었을 때 이 같은 사실을 기억하지 못하면서도 냄새와 함께 나왔던 소리에 따라 각각 심호흡과 얕은 호흡을 했다고 합니. 이같은 작용은 신체부위 중 뇌의 기억중추인 해마와 관련이 있다고 데일리메일은 보도하고 있습니다.

 

'잠을 자는 중에도 학습 가능'은 연구 의미는?
이 연구가 재밌고 의미가 있는것은 학습에 대한 수면의 중요성을 연구한 사례는 이전에도 있었지만 실제로 잠자는 중에 정보 습득이 일어난다는 사실을 증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데일리메일은 전하고 있습니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아나트 아르지 연구원은 다음 연구 과제는 수면 중에 학습할 수 있는 정보의 한계, 즉 어떤 정보가 습득 가능하고 어떤 정보가 불가능한지가 될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 연구 결과는 신경과학분야 권위지인 '네이처 뉴로사이언스'에 발표됐습니다. 



잠자리-부부관계-sleeping-향기-악취-잠자는 시간-잠과 건강-힐링수면-렘수면-서프수면-수면시간-좋은 잠-힐링-웰빙-건강-잠자리-숙소-건강상식-잠-휴식-SLEEP-충전-수면-학습-건강과 잠-건강과 수면-건강관리-건강-수면내시경-잠-휴식-SLEEP-충전-수면-학습-건강과 잠-건강과 수면-건강관리-건강-수면내시경잠의 역할이 뭘까요. 잠을 자면서 학습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수면의 새로운 정의가 아닐 수 없습니다. 잠을 자면서 학습이 가능하다고 하니 재밌습니다.

 

영어기사를 봤더니

Good news for snoozing students: Scientists find we really can learn while we sleep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잠에 대한 재해석 가능할까?
잠은 인간에게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잠은 건강을 유지시켜 주고 휴식과 충전을 줍니다. 잠은 정말 달콤한 보약과 같습니다. 이러한 잠을 자는 중에도 학습이 가능하다고 하니 잠에 대한 연구가 정말 중요한 것 같습니다. 단순한 잠이 아니라 잠의 역할과 의미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잠이 부족한 현대인들. 잠을 제대로 자고 충분히 자는 습관을 들이면 어떨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