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직장상사가 뭔데? 직장상사 흉보기 존재?…직장인 직장상사 뒷담화 알고보니?

"우리 부장 참 말이 안통해요."

"우리 부장은 실력도 없으면서 잔소리는 또 얼마나 심한데요."
"이렇게 없는 곳에서 부장 욕을 왜 하죠?"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마땅히 스트레스를 풀 곳이 없으니까요."

"직장인의 스트레스는 여간 많은 게 아니네요."

"그래서 이를 풀기위해 많은 사람이 술로 보낸다고 해요."

"그래요? 그렇게 하다 건강까지 망치곤 한대요."





직장일을 하다보면 크고 작은 충돌이 있기 마련입니다. 그 중에서도 직장 구성원간의 보이지 않는 알력은 업무능력을 떨어뜨리고 구성원들에게 스트레스를 안겨줍니다. 직장인들이 모이면 어떤 뒷담화를 할까요. 왜 뒷담화를 하게 될까요. 뒷담화를 하면 어떤 이점과 어떤 손실이 있을까요.

직장인-직장-회사-통솔력-부장-사장-이사-뒷담화-직장생활-직장-회사-직장동료-동료-회사일-월급-셀러리맨-연봉-직장상사-직장부하직장생활에 뒷담화가 있습니다. 직장내 뒷담화 한번쯤 생각해 보셨나요.

 

동료들끼리 모이면 어느새 직장상사 흉보기부터?
"우리 부서의 부장은 얼마나 답답한지 모르겠어요."

주말 한 사회인 모임에 참석했습니다. 직장인들이 많다보니 여기저기서 직장이야기가 나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게 직장상사 이야기입니다. 직장이야기에 단골로 빠지지 않는 직장상사 뒷담화 왜 그럴까요. 왜 하필이면 직장상사이며 왜 뒷담화일까요.

직장인들 잡담 대상 '불명예 1위' 알고보니?
사회인 모임에 참석했더니 여기저기서 터져나오는 직장상사 뒷담화를 보니 직장생활을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습니다. 회원들에게 물었습니다. 직장에서 동료들끼리 잡담을 할때도 지금처럼 직장상사 뒷담화를 하느냐고 말입니다. 그랬더니 회원들은 저마다 "수시로 직장상사 뒷담화를 나눈다"라는 당연한 답을 합니다. 

그러다보니 술자리나 회식때에도 안주로 즐겨 등장하는 것이 바로 직장상사 흉보기라도 합니다. 그렇다면 왜 직장상사 흉보기를 하게 될까요.


직장인-직장-회사-통솔력-부장-사장-이사-뒷담화-직장생활-직장-회사-직장동료-동료-회사일-월급-셀러리맨-연봉-직장상사-직장부하직장생활에 뒷담화가 있습니다. 직장내 뒷담화 한번쯤 생각해 보셨나요.



직장인 무슨 뒷담화 나누나 살짝 엿봤더니?
"부장이 통솔력이 없으니까 야단만 마구 칩니다."

직장인들은 어떤 대화를 나눌까요. 회원들이 가장 많이 대화를 나눈다는 것은 바로 직장상사의 통솔력이라고 합니다. 통솔력이 없어 우유부단하고 부서의 화합을 위해 노력하지 않아 참 답답하다고 합니다.





직장 동료끼리 뒷담화라도 하지 않으면?
직장생활을 하면서 모이면 나누는 대화의 또다른 안주꺼리는 '동료에 대한 뒷담화'라고 말합니다. 직장 동료도 여간 신경이 쓰이지 않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또다른 직장인들의 대화꺼리는 연예인과 정치 이야기, 보너스와 승진 불만이야기라고 합니다.


뒷장 뒷담화 색다른 얘기 사내 연애 소식 들리면?
직장생활을 하면서 쌓인 스트레스를 풀기엔 직장동료들간에 대화만큼 흥겨운 게 없다고 합니다. 그 대화의 주제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사내 연애 이야기가 나오면 확산 속도도 빠르고 카더라 통신도 많이 전파된다고 합니다. 정신이 번쩍 뜨일 소식이 바로 사내 연애라고 합니다. 

직장인-직장-회사-통솔력-부장-사장-이사-뒷담화-직장생활-직장-회사-직장동료-동료-회사일-월급-셀러리맨-연봉-직장상사-직장부하직장생활에 뒷담화가 있습니다. 직장내 뒷담화 한번쯤 생각해 보셨나요.



직장에서 뒷담화는 왜 식을줄 모를까?
"요즘도 예전만큼 여전히 직장에서 뒷담화 여전해요."

뒷담화는 직장인들에게 거의 필수품이 되다시피 했습니다. 최근에도 직장에서 뒷담화가 식을줄 모르고 들려오고 있습니다. 어느 정도 직장에서 들려지고 있는지 회원들에게 물었습니다. 많은 회원들이 최근 직장내 뒷담화가 예전보다 훨씬 늘었다고 합니다. 이러고보면 직장인들의 뒷담화는 직장인의 일종의 생활(?)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왜 직장 내에서 뒷담화를 많이 나눌까?
"직장 내에서 왜 뒷담화를 나누세요?"
"글쎄요?"

직장 내에서 뒷담화를 나누는 이유는 뭘까요? 회원들은 회사내 돌아가는 정세 파악과 회사내 정보나 동향 확보를 위해서라고 합니다. 또다른 회원들은 감정분출과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서라고 합니다. 또 다른 회원들은 뒷담화를 나누면 동료 간에 친밀감이 형성된다고 합니다. 또 다른 회원들은 내가 가진 불만을 다른 사람이 알아주기 원해서라고 합니다.



직장인-직장-회사-통솔력-부장-사장-이사-뒷담화-직장생활-직장-회사-직장동료-동료-회사일-월급-셀러리맨-연봉-직장상사-직장부하직장생활에 뒷담화가 있습니다. 직장내 뒷담화 한번쯤 생각해 보셨나요.



최근 달라진 직장 풍속도 직장 내 뒷담화도 SNS 바람?

"요즘 왜 직장 내 뒷담화가 늘어날까요?"
"글쎄요?"

그렇다면 왜 직장 내 뒷담화가 늘어나고 있을까요. 회원들에게 그 이유를 물어봤습니다. 회원들은 이같은 대화가 증가하는 원인으로는 '사회관계망(SNS)등 '돼지털 매체의 발전', '해고 임금 승진 등 직장 불안정 증가', '성과주의 강화로 경쟁·질투 심화' 등을 이유로 지적했습니다.





'은근한 문화' 대신에 서로 탁 터놓고 상생한다면?
뒷담화는 은근히 즐기려는 그릇된 의식에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은근히 즐기기는 조직의 발전과 팀워크를 저해할 우려가 있습니다. 따라서 뒷담화를 나누기 보다는 사람에 대한 존중과 너그로움과 이해가 절실해 보입니다. 어떠세요? 얄미운 직장상사 새롭게 이해하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1

직장상사가 화내도 상처 안받는 비결?…직장생활 잘하는 비법은?

"직장상사가 너무 야멸차게 야단을 쳐서 화가 나요."

"직장상사 스트레스 무척 받는 편이군요."
"별 수 있나요. 직장상사에게 대들수도 없고…"

"그러게요, 직장상사하고 관계가 몹시 껄끄뤄요."

"직장상사랑 잘 지낼 수 있는 방법 없을까요."

"직장 상사 때문에 스트레스가 몹시 심해요."





사회생활은 사람과 사람이 만나서 이뤄지는 관계입니다. 그러다보면 사람들끼리 크고 작은 충돌과 마찰이 있기 마련입니다. 직장생활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그때마다 상처받고 화를 낸다면 그야말로 스트레스로 인해 여러가지 부작용이 뒤따르기 마련입니다. 직장상사가 화를 내도 상처를 받지 않는 비결은 없을까요.

사내커플-직장인-사내연애-사회생활-부장-이사-사장-직장내 커플-직장연애-사내부부-직장상사-직장인-회사-월급-직장생활-분노-angry-heart-상처-직장동료-직장상사-분노-화-취업-일-취직-구인구직직장상사가 화를 내도 상처받지 않는 비결이 있습니다. 세미예 아이들이 만든 계란 어떻습니까.

 
직장상사가 화를 내도 상처를 받지 않는 비결이 있다?
직장상사가 잔뜩 화가 나서 분위기가 여간 삭막한 게 아닙니다. 직장상사의 야멸찬 분노에 스트레스를 너무나도 심하게 받아 당장 직장을 때려 치우고 싶습니다. 이럴때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직장상사가 화를 내도 상처를 받지 않고 이를 잘 넘어갈 수 있는 비결이 있다고 합니다. 연구까지 해서 발표한 것이니 직장인들의 경우 참고하면 어떨까요.



사내커플-직장인-사내연애-사회생활-부장-이사-사장-직장내 커플-직장연애-사내부부-직장상사-직장인-회사-월급-직장생활-분노-angry-heart-상처-직장동료-직장상사-분노-화-취업-일-취직-구인구직직상생활은 서로의 마음을 다스려야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비결은 직장상사가 화내도 상처를 안받아야 합니다.


 "내게 화난 게 아니야, 뭔가 일이 있나 보군" 생각한다면?
"부장님 잔뜩 화가 난 표정이 무서워요"
"내게 화난 게 아니겠지. 뭔가 다른 일이 있나 보군"

이렇게 생각하면 어떤 일이 있었을까요. 직장상사가 화를 내도 상처를 받지 않는 비결(Think 'It's Not Me, It's You,' When Dealing With Angry Person)이 있다고 합니다. 이 연구결과는  ‘심리 과학(Psychological Science)’ 저널과 헬스데이 뉴스에 보도된 내용입니다. 그 비법을 함께 볼까요.





상대방 분노 때문에 상처받지 않으려면?
“나한테 화난 게 아냐, 뭔 일이 있나 보군”

직장생활을 하다보면 직장상사나 직장동료가 화를 냅니다. 직장상사나 동료가 잔뜩 화를 내서 말할때 이렇게 생각하면 어떨까요. "뭔가 좋지 않은 일이 있었나 보다. 나 때문에 저러는 것은 아냐."  자신에게 이런 말을 들려주면 화가 잔뜩난 직장상사나 직장동료의 분노 때문에 상처를 받지 않을 수 있다고 한 연구결과가 말합니다.(Telling yourself that an angry person is just having a bad day and that it's not about you can help take the sting out of their ire, a new study suggests.)



화를 내도 상처받지 않는 비결 연구는?
이 연구의 요지는 쉽게 말해 화를 내는 상대방의 화의 원인이 나 자신을 향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라는 것입니다.  이런 전략은 인지행동 요법에서 흔히 쓰이는 것입니다. 

이를테면 직장상사나 직장동료가 나를 향해 화를 낸다면 "오늘 일이 잘 안풀리고 안좋은 소식을 접했나 봐. 그래서 내게 지금 화풀이를 하고 있는 것이야"라고 자신에게 가만히 들려주는 방법입니다.


사내커플-직장인-사내연애-사회생활-부장-이사-사장-직장내 커플-직장연애-사내부부-직장상사-직장인-회사-월급-직장생활-분노-angry-heart-상처-직장동료-직장상사-분노-화-취업-일-취직-구인구직-직장상사-직장인-회사-월급-직장생활-분노-angry-heart-상처-직장동료-직장상사-분노-화-취업훈련을 통해 직장상사가 화내도 상처받지 않을 수 있다고 합니다.

 


화를 내도 상처받지 않는 비결은 누가 연구?
'화를 내도 상처를 받지 않는 비결'은 미국의 스탠포드대 연구팀의 조사결과입니다. 이 대학 연구팀은 다른 사람의  감정을 재평가하는 방법의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두가지 종류의 실험을 했다고 합니다.

먼저, 실험 참가자들에게 화난 사람의 얼굴 사진을 보여줬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참가자들은 마음이 몹시 상했다고 합니다. 연구팀은 이때 일부 참가자에게 “사진 속 그 사람에게 뭔가 안 좋은 일이 있었다고 생각하세요"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이 말을 한 뒤에 실험 참가자에게 다시 같은 사진을 보자 마음이 덜 상했다고 합니다.

또 다른 참가자들에게는 화난 얼굴을 떠올리게 하고 화난 얼굴 때문에 생겨난 자신의 감정을 느껴보라고 했다고 합니다. 그런 다음 화가난 사람의 얼굴 사진을 보여줬더니 실험 참가자는 여전히 마음이 상했다고 합니다.


'화의 원인이 나 자신을 향한 것이 아니다'라는 생각 후 뇌의 활동을 보니?
스탠포트 대학 연구팀은 이번에는 참가자들의 뇌가 어떤 활동을 보이는지를 측정했다고 합니다. 연구팀의 뇌 활동 모습 측정 결과 다른 사람의 화를 '화의 원인이 나 자신을 향한 것이 아니다'라고 생각하는 방식으로 재평가하면 그 사람의 화난 얼굴 때문에 생겨난 부정적 감정이 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사내커플-직장인-사내연애-사회생활-부장-이사-사장-직장내 커플-직장연애-사내부부-직장상사-직장인-회사-월급-직장생활-분노-angry-heart-상처-직장동료-직장상사-분노-화-취업-일-취직-구인구직-직장상사-직장인-회사-월급-직장생활-분노-angry-heart-상처-직장동료-직장상사-분노-화-취업직상생활은 서로의 마음을 다스려야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비결은 직장상사가 화내도 상처를 안받아야 합니다.


상대방이 화를 내도 상처받지 않는 비결 연구는 어떤 의미?

'화를 내도 상처받지 않는 비결'의 연구를 주도한 스탠포드대학 젠스 블리처트 교수는 이번 연구에 대해 이런 현상은 뇌에서 감정적 정보와 재평가 정보가 경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는 감정적 정보는 뇌의 뒤쪽에서 앞쪽으로 퍼져나가면서 처리되고 재평가 판단은 뇌의 앞쪽에서 생겨나 뒤쪽으로 퍼져나간다고 말합니다.


훈련을 통해 상대방이 화를 내도 상처받지 않을 수 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젠스 블리처트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훈련을 통해 재평가 능력을 갖춘 사람은 직장상사가 나 직장동료가 기분이 나쁠 때가 많다는 사실을 알고 다면 회의에 들어가기 앞서 이미 마음의 준비를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런 마음의 준비를 갖춘 사람은 직장 상사가 비록 소리를 크게 지르고 화를 내도 아무런 상처를 받지 않을 수 있다고 합니다. 이 내용은 ‘심리 과학(Psychological Science)’ 저널에 실렸습니다. 





영어기사를 봤더니
Think 'It's Not Me, It's You,' When Dealing With Angry Person
(헬스닷컴 영어기사 상세보기)
 Think 'It's Not Me, It's You,' When Dealing With Angry Person
(US뉴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직장생활은 서로의 마음을 다스려야?
직장생활은 사람과 사람이 어울려서 이뤄지는 조직사회입니다. 조직사회는 소통과 공유가 중요합니다. 서로와 서로의 협력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서로가 서로를 믿지 못하는 불신과 불통이 있다면 그 조직 자체의 생산성을 저하되고 조직원들의 스트레스를 늘어날 수 밖에 없습니다. 어떠세요. 소통과 공유를 위해 조금씩 양보하고 조금씩 배려한다면 직장생활 분위기가 한층 밝아지지 않을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8

직장인들 싫어하는 직장상사와 동료?…직장서 내 모습은?

"인신공격에 안하무인 성격까지 우리 부장때문에 직장다니기 고민됩니다."

"뒤에서 다른 말을 마구 해대는 동료가 참으로 얄미워요."
"우리 회사엔 왜 이렇게 마음에 안드는 사람이 많은지 모르겠어요."

"직장상사 잘 만나는 것도 복 중의 복입니다."

"맞아요, 인간생활을 잘 하려면 관계가 참으로 중요한 것 같아요."

"정말 공감하고 또 공감합니다."




직장은 사람들에게 경제적인 원천을 제공해주고 자아실현의 기회를 만들어주는 등 사회를 구성하는 한 축입니다. 이런 직장생활이 흥이난다면 일의 능률도 올라가고 개인적 발전도 이뤄집니다. 하지만, 그 반대의 경우라면 직장생활이 여간 부담스럽지가 않습니다. 어떤 직장상사나 동료가 부담스러울까요.

회사-보너스-월급-직장인-사내커플-사내연애-구인구직-취업-취직-직장-직장동료-직장일-직장상사-직장인-일-회사-회사업무오늘날 직장은 소통과 공유정신이 중요합니다.


이런 직장상사라면 사절 왜?
"우리 부서 부장때문에 정말 회사를 그만두고 싶어요."

주말 한 사회인 모임을 가졌습니다. 직장인들이 많은 관계로 다양한 직장생활의 이야기들이 오고갑니다. 한 직장 초년병 여성 회원이 회사생활의 어려움을 토로합니다. 같이 근무하는 부서장 때문에 회사를 계속 다녀야할 지 말아야 할 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도대체 어떤 직장상사일까요.

인신공격 일삼는 '안하무인형' 직장상사 어떡해?
"대학에서 이런 것도 안 배웠어. 대학 등록금이 아깝다."
"너희집 가정교육은 이래. 도대체 기본이라곤 하나도 안되가지고…"
"생긴게 이 모양이니 일도 이따위 밖에는 못하지…"


이 회원의 회사생활을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습니다. 직장상사가 툭하면 인신공격을 해대는 통에 수시로 화장실에서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말이 안통하고 인신공격을 마구 해대는 안하무인형 직장상사 때문에 고민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 회원이 안하무인형 직장상사 이야기를 꺼내자마자 다른 회원들도 비슷한 경험을 이야기합니다. 직장치고 이런 직장상사는 어디든 존재하고 있었습니다. 자연스레 회원들은 직장상사와 동료에 관한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압도적으로 안하무인형 직장상사가 기피 대상 1등입니다.



툭하면 버럭성질 '폭군 독재자형' 상사는?
"안하무인형 직장상사 못지않게 우리 부장은 툭하면 버럭 성질을 냅니다"
"작은 일 하나까지 툭하면 버럭성질을 내는 부장 문제 아닌가요?"

한 회원이 툭하면 버럭 성질을 내는 부장 때문에 직장생활이 몹시 불편하다고 말합니다. 작은 일을 의논하려고 살며시 보고를 해도 버럭성질부터 낸다고 어려움을 호소합니다. 그야말로 폭군이 따로 없다고 합니다. 자연스레 부서일이 의논보다는 일방적 지시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그러다보니 다른 부서보다 일의 능률은 떨어진다고 어려움을 하소연 합니다.


일거수일투족 감시 'CCTV형 직장상사'는?

"OO 씨, 조금전 커피마시러 나갔는데 또 밖으로 나가…"
"출근해서 퇴근까지 하나하나 감시를 받아 회사생활 정말 못할 지경입니다."

한 직장인이 회사생활의 어려움을 호소합니다. 이 부서장은 커피마신 시간까지 계산해서 말한다고 합니다. 커피마신 시간, 화장실 간 횟수까지 들먹이며 회사일은 안하고 회사내에서 딴일만 해댄다고 야단을 친다고 합니다. 화장실 오고간 횟수를 들먹일땐 정말 황당하다 못해 어이가 없다고 합니다. 그야말로 CCTV가 따로 없다고 합니다.




옛날일까지 꼬치꼬치 들추는 '슬로비디오형 직장상사'는?
"OO 씨, 1년 전에도 사고를 치더니 또야?"
"작년 봄 부서회식때도 일이 있다고 가더니 올해 회식도 또 도망가려고?"

한 회원은 '뒤끝이 야비한 직장상사' 때문에 여간 직장생활이 피곤하지 않다고 어려움을 호소합니다. 이 회원의 부서장은 과거일을 하나하나 들추어 야단을 친다고 합니다. 일 그 자체가 아니라 과거의 행적까지 들먹이며 야단을 치고 군기를 잡듯 닦달을 해대는 통에 여간 고민스럽지가 않다고 어려움을 호소합니다. 

윗사람에게 굽신 '나만 살자 생계형' 직장상사는?
"아니, 내가 열심히 해서 큰 일을 했는데 그 공을 혼자 가로채?"
"부서원들에겐 제멋대로이면서 윗상사한테는 굽신굽신 하다니…"

다른 회원은 그야말로 윗사람에게 굽신거리고 부하 직원의 공을 가로채 혼자 출세하려는 직장상사가 몹시 싫다고 이야기합니다. 부서원들에겐 그렇게 매몰차면서 윗사람이 있으면 태도가 완전히 돌변한다고 합니다. 높은 사람앞에선 다정다감한 부서장으로 윗사람들에겐 연신 굽신거리는 부서장 때문에 여간 속이 상하지 않다고 합니다.  




앞과 뒤가 완전히 다른 '호박씨형 직장동료'?
"함께 있을땐 부장 험담 실컷 같이 해놓고 다른 직원과 있을땐 내 험담으로 바뀌는 직장동료가 있어요"
"앞에서는 다정다감 하더니 뒤에서는 험담을 일삼는 직장동료 어떡하죠"

직장상사 못지않게 직장동료도 직장인들의 스트레스 중의 하나입니다. 한 회원이 앞에서의 행동과 뒤에서의 행동이 완전히 다른 이른바 '호박씨형 직장동료' 때문에 속앓이를 하고 있습니다. 이 사람 저 사람한테 험담을 일삼는 탓에 속이 부글부글 끓지만 막상 얼굴을 마주하면 그렇게 다정다감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앞과 뒤가 완전히 다른 직장동료라고 합니다.


틈만 나면 잘난 척, 멋있는 척 '척척박사형 동료' 실체는?
"입만 열면 친구자랑을 합니다. 입만 열면 집안 자랑을 합니다. 이런 직장동료 참 괴롭네요."

한 회원이 직장동료와의 관계가 어렵다고 하소연을 합니다. 이 회원의 직장동료는 입만 열만 잘난 척을 해댄다고 합니다. 능력은 없으면서 허세를 부리고 마치 잘 아는 양 아양을 떤다고 합니다. 그렇게 친구들과 집안이 빵빵한데 왜 더 좋은 직장으로 옮기지 않는지 모르겠다고 합니다. 


쉬도때도 없이 줄대는 '외줄잡기 선수형' 직장동료는?
"우리 부서 한 직장동료는 출세위해 안달이 난 아부왕이랍니다"

한 회원이 아부왕으로 알려진 직장동료 때문에 몹시 거북하다고 합니다. 직장상사의 학력, 인맥, 최근의 근황 등에만 오로지 관심이 있고 부서 일은 뒷전이라고 합니다. 이렇다 보니 회사내 '카더라 통신'을 가장 많이 양산해내는 직장동료라고 합니다. '카더라 통신사'가 알맞는 직업이 아닌지 의문이 간다고 합니다. 


직장인들이 싫어하는 동료들은?
회원들이 싫어하는 직장동료들의 유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자주 실수를 연발해서 부서 분위기를 망치는 '어버리형', 개인 위생에 문제가 있는 '지저분스형', 직장동료는 안중에도 없고 자신의 일과 자신의 잇속만 챙기는 '눈뜬 장님형' 등을 싫어하는 직장동료라고 말합니다.




스마트 3.0시대 직장은?
직장도 하나의 사회입니다. 사회는 질서에 의해 이뤄집니다. 질서가 제대로 잡히려면 규율도 필요하지만 소통과 공유는 필수입니다. 소통과 공유가 부족한 조직이라면 일의 능률은 저하될 수 밖에 없습니다. 소통과 공유를 가로막은  직장상사와 직장동료는 없나요. 혹시 이런 유형이 바로 '나'의 이야기가 아닌가요? 한번쯤 돌아보면 어떨까요. '스마트 3.0시대의 직장'은 소통과 공유입니다. 어떠세요.


Trackbacks 0 / Comments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