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보존' 태그의 글 목록
본문 바로가기

보존

알뜰주부 식품보관법 따로 있었네?…몇가지만 알아도 살림9단? "바나나를 냉장고에 넣어뒀더니 금방 색깔이 변했어요.""감자를 햇빛이 닿는 곳에 보관했더니 싹이 났어요." "귤을 상자에 보관했더니 줄줄이 상했어요.""과일을 보관 잘못했더니 엉망이 되었네요.""과일은 제대로 보관해야 제대로 먹을 수있는데 말이죠.""그러게요, 보관 잘못했다간 아까워서 혼났어요." 가정에서 과일이나 채소를 한끼 한끼 해먹거나 금방금방 먹지 않으면 쉽게 변질됩니다. 그렇다고 매 끼니마다 가게에 들러 살 수도 없습니다. 그렇다보니 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합ㄴ다. 주부들에게 있어서 과일이나 채소 보관에 관한 상식은 그래서 중요합니다. 그런데 과일이나 채소를 어떻게 보관해야 좋을지 몰라 대충 보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렇게 보관하면 오래 보관할 수 없을 뿐만아니라 금방 상해서 버리는 경우가 많..
사라져가는 부모세대의 투박한 말투…그러나 사투리 꼭 보존해야하는 이유? "논갈라묵기, 멀끄디, 썽그리거라, 무다이, 갈비, 다라이, 온데, 억수…" "무슨 말인지 아시겠어요.""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겠어요.""사투리 도대체 알아들을 수가 없네요.""그러게요, 알 수가 없네요.""예전엔 저런 말들을 어떻게 사용했는지 모르겠네요." 우리나라말 같기도 하고, 외국말 같기도 하죠. 우리나라말인데도 그 뜻을 잘 모르겠죠. 나이가 지긋하신 분들은 아마도 무슨 뜻인지 잘 알 것입니다. '논갈라묵기'는 논을 직접 경작하지 않고 다른 사람이 경작케 하고 그 수확을 나누는 것을 경상도에서는 그렇게 부른답니다. 이처럼 사투리의 뜻을 파악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젊은층에서는 무슨 소리인 지 잘 모를것입니다. 사투리가 그런 존재가 되어 버렸습니다. 나이가 제법 든 사람은 사투리를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