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보수신문'에 해당되는 글 3건

개혁언론은 왜 '신문고시 완화·폐지 반대' 운동에 나섰을까

언론유관단체 이유있는 신문고시 폐지 반대 운동

‘신문고시 완화 및 폐지’ 반대운동이 본격 펼쳐집니다.

지난 4월13일 공정거래위원회가 ‘신문고시 전면 재검토’ 입장을 밝힌 이후 전국언론노동조합은 한국기자협회 등과 함께 ‘신문고시 완화 및 폐지 반대 전국 신문종사자 서명’과 ‘신문고시 완화 및 폐지 반대 노사공동 서명’을 전개했습니다.

지난 2일까지 진행된 1차 서명결과 24개사 2천538명의 신문 종사자와 19개사 대표이사 사장이 서명운동에 참여했다고 언론노조는 밝혔습니다. 언론노조는 기자협회, 민언련, 언론연대, 언론인권센터, 신문판매연대 등과 ‘신문고시’를 방치하며 사실상 조중동의 무차별적 불법경품을 조장하는 공정거래위원회와 조중동의 행태에 맞대응하기 위해 전국적인 ‘신문 불법경품 공동신고센터’ 설립을 추진해 왔습니다.

지난 2일까지 진행된 ‘신문 불법경품 공동신고센터’ 설립 추진 결과 서울을 비롯 제주, 부산, 경남, 대구·경북, 전북, 충북, 대전·충남, 강원, 경기 등에 신고센터가 설립됐다고 언론노조는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언론노조는 참여단체 대표, 각 지역 민언련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4일 오전 11시 프레스센터 7층 레이첼-칼슨 룸에서 ‘신문고시 폐지 반대 서명결과 발표 및 신문 불법경품 공동신고센터 발족식’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언론노조는 사실상 조중동을 제외한 대다수의 신문사와 방송사 노조가 가입한 산별노조입니다. 그럼, 신문고시 완화 및 폐지가 강행된다면 어떤 현상이 일어날까요.

이른바 빅3로 불리는 조중동은 자본력을 앞세워 시장장악에 나설것이 뻔합니다. 몇 년전 신문확장을 위해 지국끼리 서로 다투다 살벌한 장면이 연출된 광경을 보도를 통해 들으셨을 것입니다. 이런 부작용이 재연될께 뻔합니다. 또 소위 말하는 ‘자전거일보’도 들어 보셨을 것입니다.

신문확장을 위해 '배보다 배꼽이 더큰' 경품살포가 또다시 등장할 것입니다. 조중동은 인터넷 매체의 등장 등의 원인으로 줄어든 독자감소를 경품으로 벌충하겠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자본력이 취약한 신문은 생존의 직격탄을 맞게 됩니다.

최근 ‘광우병 쇠고기’의 보도 성향을 보셨듯이 자본력이 취약한 다양한 신문이 없다면 조중동 시각만 신문에 보도됩니다. 국민들과 전혀 다른 시각으로 보도될 가능성도 얼마든지 있습니다.

또 지역신문도 치명적인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지역신문이 사라지면 어떤 현상이 일어날까요. 지역뉴스가 거의 보도되지 못합니다. 지역에서 아무리 큰 뉴스라고 하더라도 중앙의 시각에선 작게 취급될 수 있습니다. 그야말로 중앙집권이 강화될 수 밖에 없고 지역은 변두리로 전락될 수 밖에 없습니다.

이와같은 현상을 막고자 전국언론노조를 비롯한 개혁적인 서울지역 일간지 및 지역 일간지들이 ‘신문고시 완화 및 폐지 반대’ 운동에 나선 것입니다. 독자의 감소는 다매체환경과 언론 스스로의 신뢰성 상실, 어젠다 설정기능 약화 등 다양한 원인에서 찾아야 하고 이를 바탕으로 독자들이 찾는 신문을 만들어야 합니다.

그런데 경품을 통해 독자를 유인한다면 경품기간이 끝나면 절독을 하게 되고 또 이를 벌충하려 경품을 뿌려야 하는 등 경품의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이렇게 되면 끊임없이 제살깎기 경쟁을 해야 합니다.

좋은 기사로 경쟁하고 이를 바탕으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야 하는데 주객이 전도된 셈입니다. 신문업계가 공정한 경쟁의 룰이 조성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