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봄나물 함부로 뜯고 먹었다간?…봄나물 제대로 먹는법은?

"강가의 봄나물이 너무 탐스러워서 국끓여 먹었는데요."

"봄나물도 먹는 요령이 따로 있다구요."
"봄나물에 주의할 점이 따로 있다구요."
"봄나물 먹는 방법 정말 궁금해요. 영양가가 많기 때문입니다."

"맞아요, 봄나물도 제대로 먹어야 영양을 챙길 수 있습니다."

"음식을 제대로 먹는 것도 비결이 있었네요."





봄을 맞아 모든 것들이 소생하는 계절입니다. 겨울내내 숨을 죽이며 추위를 견뎌낸 만물들이 파릇파릇 새싹을 틔워 새봄을 알립니다. 새싹을 본 사람들은 갑자기 식욕이 돋습니다.

봄햇살을 맞으려고 양지바른 곳을 찾다가 어느새 올라온 봄나물을 발견하고는 뜯어서 국을 끓여 먹습니다. 강가의 봄나물도 밭이나 논가의 봄나물도 환영을 받습니다. 그런데 아무데서나 뜯는 봄나물은 주의해야 한다고 합니다. 봄나물은 뭘 주의해야 하고 어떻게 먹는 게 좋을까요.

건강-영양-건강-웰빙-원추리-두릅-방풍나물-힐링-요리-웰빙-건강-장수-영양관리-봄나물-요리고수-음식점-봄나물효능봄나물이 먹음직스럽습니다.

 


봄나물은 영양의 보물창고
봄나물은 새 봄에 돋아나온 식물로서 봄철 입맛을 살려줄 뿐만 아니라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면서 부족해지기 쉬운 비타민, 무기질 등 필요한 영양소를 공급해 봄철 피로감 및 춘곤증을 이기는데 도움을 줍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본격적인 봄나물 섭취시기를 맞아 봄나물의 섭취 시 주의해서 먹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일부 봄나물은 잘못 섭취할 경우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고 봄철 산행 시 독초를 나물로 오인하여 섭취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봄나물-원추리-두릅-방풍나물-힐링-요리-웰빙-건강-장수-영양관리-봄나물-요리고수-레쉬피-음식점-봄나물효능탐스럽게 자란 봄나물인 냉이.

 


냉이, 참나물, 취나물 영양을 봤더니?
한 끼 식사에서 냉이 30g(7~10개), 참나물 40g(10~15개)과 취나물 45g(20~30개)을 먹을 경우 하루 영양소기준치 대비 비타민A 101%, 비타민C 35%, 비타민B2 23%, 칼슘 20%를 섭취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한마디로 봄나물은 그 자체로 영양의 보고라고 할만합니다. 이런 봄나물을 어떻게 조리해야 제맛을 내고 영양을 살릴 수 있을까요.

생으로 먹는 봄나물과 데쳐먹는 봄나물은?
봄나물은 어떻게 조리해서 먹어야 할까요. 주의해야할 점은 뭘까요. 우선 생으로 먹을 수 있는 것과 반드시 데쳐 먹어야 하는 것을 구분해야 합니다. 달래, 돌나물, 씀바귀, 참나물, 취나물, 더덕 등은 생으로 먹을 수 있지만, 두릅, 다래순, 원추리, 고사리 등은 식물 고유의 독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반드시 끓는 물에 데쳐 독성분을 제거한 후 섭취해야 합니한다.
 



특히, 원추리는 성장할수록 콜히친이란 독성분이 강해지므로 반드시 어린 순만을 섭취하여야 하며, 끓는 물에 충분히 데친 후 차가운 물에 2시간 이상 담근 후 조리하여야 합니다.

원추리에 함유된 콜히친(Colchicine)은 봄철 원추리에 의한 식중독사고의 원인이 되는 독성물질로 수용성이라 끓는 물에 충분히 데치는 것만으로도 쉽게 제거 가능합니다. 
 

봄나물-원추리-두릅-방풍나물-힐링-요리-웰빙-건강-장수-영양관리-봄나물-레쉬피-요리고수-음식점-봄나물효능방풍나물.

 

소금은 적게, 소금대신 들깨가루 사용, 생채는 소금보다 식초 넣어라
봄나물을 제대로 조리하는 방법은 뭐 없을까요. 봄나물은 조리할때 소금은 되도록 적게 넣고 소금 대신 들깨가루를 사용하고 생채의 경우는 소금보다 식초를 넣으면 봄나물이 가진 본래의 향과 맛을 살리면서 동시에 저나트륨식 건강요리를 즐길 수 있습니다.

봄나물-원추리-두릅-방풍나물-힐링-요리-웰빙-건강-장수-영양관리-봄나물-요리고수-레쉬피-음식점-봄나물효능원추리 나물.

 

봄나물 캘때 주의 사항은?
봄나물은 잘못하면 큰 일이 날 수가 있습니다. 독초를 봄나물로 오인하여 식중독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봄나물에 대한 충분한 지식이 없는 경우에는 야생 식물류를 함부로 채취하거나 섭취하지 말아야 합니다.
 
특히, 도시 하천변 등에서 자라는 야생 나물은 농약, 중금속 등의 오염이 높을 수 있으므로 가급적 뜯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안전하게 먹는 요령과 보관은 어떻게?
봄나물은 보다 안전하게 먹으려면 주로 생채로 먹는 달래, 돌나물, 참나물 등은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수돗물에 3회 이상 깨끗이 씻은 후 조리하면 좋습니다. 이렇게 해줌으로써 잔류농약, 식중독균 등으로부터 안전하게 섭취할 수 있습니다.

봄나물을 보관할 때는 뿌리에 묻어 있는 흙은 제거하고 비닐이나 뚜껑 있는 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하면 봄나물 고유의 향기와 영양성분을 오래 동안 보존할 수 있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

도시 아파트 베란다 화분의 더덕꽃?…더덕꽃 보셨나? 더덕도 꽃이 피네

도시 아파트 베란다의 함초롬하게 핀 더덕꽃

도심의 아파트 베란다 더덕꽃 활짝피니 색다른 감흥




현대인의 삶을 색깔로 표현한다면 어떤 색깔일까요. 아마도 회색이 아닐까 싶어요. 온통 콘크리트숲속에서 살아가고 인공구조물과 인공으로 조성된 갖가지 시설물속에 살아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오염에 물든 도시는 한마디로 회색빛이 아닐까 합니다. 도시인들은 그래서 녹색을 그리워 합니다. 녹색을 찾아 떠납니다. 산으로, 들로. 이마저도 안되면 집안에 녹색을 들입니다.

사람들은 도시의 아파트 베란다에 자연을 들입니다. 작은 취미이자 하나의 자연으로 받아들입니다. 하지만 여간 정성이 필요한 게 아닙니다. 자연이 스스로 자라는데 비해 도시속 자연은 사람의 손이 필요합니다.

더덕-더덕식물-아파트 베란다-식물-애완식물아파트의 베란다 더덕꽃이 함초롬하게 피어 눈길을 끕니다.


더덕꽃 보셨나요? 도시의 아파트 베란다에 자연을 들여보자?
도시의 아파트 베란다는 삭막합니다. 이런 삭막함을 극복하려고 식물을 기르곤 합니다. 아파트 베란다에 어떤 식물을 기르시나요. 아파트 베란다에서 식물을 기르는 재미는 뭘까요. 흔하디 흔한 식물을 굳이 곁에 두고서 키우고자 하는 마음은 또 뭘까요.

아마도 식물을 기르는 것은 자연애로 향하고픈 회귀본능이라고 생각합니다.  한마디로 자연속에서 태어난 인간이 자연을 그리워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 같습니다.

회색 아파트에 자연도 들이고 작은 취미도 갖게 된다면 정서를 위해서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더덕도 꽃이 피네? 세미예와 더덕과의 인연
올해도 더덕꿏이 예쁘게 피었습니다. 해마다 꽃을 피워주는 더덕은 어떻게 보면 하나의 선물같습니다. 더덕과의 인연은 8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우연찮게 더덕씨앗을 얻었습니다. 그저 막연하게 얻은 씨앗이다 보니 ‘발아가 될까?’라는 의구심으로 작은 화분에 뿌렸는데 그 중 5개가 발아했습니다. 이 더덕이 자라 어느새 8년째 되었습니다. 이른 봄부터 가을까지 잎을 달고 살아가는 모습이 자연의 순환구조를 보는 것 같습니다.



더덕-더덕식물-아파트 베란다-식물-애완식물아파트의 베란다 더덕꽃이 함초롬하게 피어 눈길을 끕니다.


수줍게 함초롬하게 핀 도심 아파트 더덕꽃?

베란다 한켠에 숨어있는 더덕을 얼마전 살펴봤습니다. 가을이 되면 더덕은 잎이 말라죽게 되기 때문에 잎과 줄기를 잘라 주어야만 합니다.

더덕잎을 관리해주려고 베란다고로 나갔더니 미안할 정도로 함초롬한 더덕꽃이 수줍은 듯 피어 있었습니다. 이미 피고진 꽃들도 있고 꽃망울을 달고 있는 것들도 보입니다.  여러가지 바쁜 사유로 미처 돌보지 못했는데 어느새 꽃을 피웠습니다.




더덕이란 식물은?
더덕이란 식물에 대해 좀 더 알아보기 위해 사전을 뒤져보니 사삼, 백삼이라고도 부른다고 합니다. 더덕의 뿌리는 마치 도라지처럼 굵고 이를 자르면 흰색의 즙액(汁液)이 나옵니다. 잎은 어긋나고 짧은 가지 끝에서는 4개의 잎이 서로 접근하여 마주나므로 모여 달린 것 같으며 긴 타원형입니다.


8∼9월에 종 모양의 자주색 꽃이 짧은 가지 끝에서 밑을 향해 달립니다. 열매는 9월에 익습니다.

더덕-더덕식물-아파트 베란다-식물-애완식물아파트의 베란다 더덕꽃이 함초롬하게 피어 눈길을 끕니다.


더덕꽃을 자세히 살펴봤더니
세미예 가족의 베란다 더덕은 올해도 어김없이 꽃이 피었습니다. 더덕꽃은 화려하거나 예쁘지도 않습니다. 이를 활용할 수도 없습니다. 그러면서도 칭칭 동여맨 줄기속에 수줍은 듯 함초롬하게 피어있습니다.

이렇게 꽃이 피고 줄기를 힘차게 감아올리다가 가을이 되면 뿌리만 남긴채 모두 시들어 버립니다. 1년이 되고나면 뿌리로 겨울을 보냅니다. 아파트 베란다가 겨울에 따뜻함에도 불구하고 겨울잠을 자기위해 잎들이 저절로 말라버립니다.  

집에서 기르는 더덕은 향기가 없어요?
산행을 하다보면 산속에서 독특한 향을 풍기는 더덕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 향기가 어찌나 매력적이던지 아직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어쩌면 더덕은 독특한 향기가 사람들에게 좋은 인상을 주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더덕의 향은 멀리서도 더덕밭이 느껴질 정도로 진합니다.

자연산 더덕의 향기가 그렇습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아파트에서 자란 더덕은 독특한 향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향을 맡아볼 수가 없습니다. 뿌리를 캐내어봐도 향이 나지 않습니다.  

하도 이상해서 몇해전 아파트 베란다의 더덕을 산에 다시 잠시 심어본적 있습니다. 다시 향이 사라납니다. 아무래도 토양과 깊은 관련이 있는듯 합니다. 가정이나 밭에서 기르는 더덕은 독특한 향이 느껴지지 않는 게 참으로 이상했습니다.

더덕-더덕식물-아파트 베란다-식물-애완식물아파트의 베란다 더덕꽃이 함초롬하게 피어 눈길을 끕니다.



더덕꽃을 보셨나? 더덕은 내년을 기약하고 겨울엔 줄기가 말라 황량?
더덕은 1년생입니다. 가을이 되면 잎과 줄기가 말라 없어지고 뿌리만 남습니다. 그래서 더덕화분은 가을과 겨울엔 황량합니다. 맨흙 밖엔 보이지 않기 때문이죠.

하지만 해마다 나이테를 더한만큼 땅의 기운을 받아 귀한 영양분을 저장하고 이를 세상을 향해 내어 놓는 것 같습니다.

더덕의 칭칭 동여맨 줄기가 무언의 진리를 설파?
더덕의 줄기는 칭칭 서로 감싸고 살아갑니다. 마치 인간 세상에서도 서로 돕고 의지하라는 무언의 메세지인 것 같습니다. 꽃은 누가 볼까봐 함초롬하게 숨어서 피고 있습니다. 마치 귀한 것을 잘 드러내지 않으려는 것 같습니다.

칭칭 서로 감싸고 다정하게 살아가는 더덕의 줄기를 보면서 우리 인간사회도 서로 돕고 서로 의지한다면 보다 좋은 세상이 되지 않을까요. 어떠세요. 더덕 한번 길러보시죠.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집안의 식물들이 피난 다닌다? 도대체 무슨 일이기에?

도시에 내린 가을…도시의 가을은 어떤 모습? 도시에도 어느새 가을이?

식물이 갑자기 이동하고 식물의 CO2 저장능력 감소 왜?

식물원? 아파트베란다?…식물원 부럽잖은 아파트베란다? 아파트베란다 대단?

땅기운 없는 아파트서 식물 키워?…아파트 허브때문에 눈치밥? 식물키우는 비법?

베란다에 웬 봄소식?…참 재밌는 도심의 아파트 베란다 왜?

도심 아파트가 녹차밭(?)…녹차나무 아파트서 파종~수확~꽃보기

커피체리 동네총각 가슴설레게 한 빨간입술?…커피체리의 6년 인고의 세월 왜?

4월5일 식목일 부적합?…식목일 빨리 옮겨야해 왜?

철쭉? 진달래?…철쭉과 진달래 같은듯 다른듯? 철쭉 진달래 구별 어떻게?

오래살려면 이 식품 꼭 먹어?…식탁 바꾸면 장수? 꼭 먹어야할 장수식품?



Trackbacks 0 / Comments 23

더덕꽃 보셨나요…도심 아파트 베란다에 해마다 더덕꽃이 활짝

키우기 힘든 도시 아파트서 더덕꽃 피우기 이색 재미

도시의 아파트도 베란다 활용하기 나름따라서 정원으로




도시의 아파트 베란다는 삭막합니다. 이런 삭막함을 극복하려고 식물을 기르곤 합니다. 아파트 베란다에 어떤 식물을 기르시나요. 아파트 베란다에서 식물을 기르는 재미는 뭘까요. 흔하디 흔한 식물을 굳이 곁에 두고서 키우고자 하는 마음은 또 뭘까요.

필자는 식물을 기르는 취미를 자연애로 향하고픈 회귀본능이라고 생각합니다.  한마디로 자연속에서 태어난 인간이 자연을 그리워하는 것은 당연한 것 같습니다.


필자는 어린시절을 농촌에서 보냈습니다. 그러다보니 도회지 생활을 훨씬 오래 했으면서도 불구하고 농촌에 대한 향수와 아련한 추억이 아직도 남아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아파트 베란다에 식물을 기르게 됩니다.



1. 더덕과의 인연
8년전 우연찮게 더덕씨를 얻었습니다. 그저 막연하게 얻은 씨앗이다 보니 ‘발아가 될까?’라는 의구심으로 작은 화분에 뿌렸는데 그 중 5개가 발아했습니다. 이 더덕이 자라 어느새 8년째 되었습니다. 이른 봄부터 가을까지 잎을 달고 살아가는 모습이 자연의 순환구조를 보는 것 같습니다.


더덕은 필자가 군대생활을 하면서 처음으로 접했습니다. 당시 군부대 뒷산엔 더덕이 지천으로 늘려 있었습니다. 더덕은 자연스레 반찬꺼리가 되곤 했습니다. 훈련을 나가서도 더덕과 고추장만 있으면 한끼 식사는 거뜬했습니다.  



 2. 아파트 베란다 살펴봤더니
최근 육아에 블로깅에 다소 식물관리가 나태해졌습니다. 많은 식물들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많았습니다. 그 미안함을 벌충하고자 잠시 베란다로 나가봤습니다. 관리를 해주려고 나갔죠. 그런데 필자가 미안할 정도로 함초롬한 더덕꽃이 수줍은 듯 피어 있었습니다.


이미 피고진 꽃들도 있고 꽃망울을 달고 있는 것들도 보입니다.  필자가 최근 개인적인 바쁜 사유로 미처 돌보지 못했는데 어느새 꽃을 피웠습니다.


3.더덕이란 식물은
더덕을 사전을 뒤져보니 사삼, 백삼이라고도 부른다고 합니다. 더덕의 뿌리는 마치 도라지처럼 굵고 이를 자르면 흰색의 즙액(汁液)이 나옵니다. 잎은 어긋나고 짧은 가지 끝에서는 4개의 잎이 서로 접근하여 마주나므로 모여 달린 것 같으며 긴 타원형입니다. 8∼9월에 종 모양의 자주색 꽃이 짧은 가지 끝에서 밑을 향해 달립니다. 열매는 9월에 익습니다.




☞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화분에 물 줘야 할 때는 언제?…식물 잘키우는 법 따로 있었네
아파트 베란다 이쯤되면 식물원?…베란다에 찾아온 봄소식?
아니, 웬 꽃대궐?…아파트 베란다 온갖 꽃들이 잔치 벌였네!
춤추는 식물?…거참 신기한 식물일세?
아파트베란다에 커피나무가 꽃대궐?…커피체리도 달고있지만?
동네총각 가슴설레게 한 빨간입술?…커피체리의 6년 인고의 세월 왜?
베란다에 웬 봄소식?…참 재밌는 도심의 아파트 베란다 왜?
공항 폭발물 검색도 식물이?…괴물같은 식물 등장할까?
땅기운 없는 아파트서 식물을 키워?…허브때문에 눈치밥 왜?
겨울베란다의 식물들이 유혹하는 진짜 이유?
식물원이야 베란다야?…식물원 부럽잖은 아파트 베란다
커피열매 수확을 도심 아파트 베란다서 한다고? 왜?
식물이 갑자기 이동하고 식물의 CO2 저장능력 감소 왜?
바나나 냉장보관? 상온보관?…열대과일 맛있게 먹는법은?
둘이 좋아 붙어 자라네…재밌는 사진 유쾌한 주말 부르네
집안의 식물들이 피난다닌다? 도대체 무슨 일이기에?
물과흙 없이 식물이 쑥쑥?…구멍없는 화분서 식물 자란다고?
음악에 따라 식물이 춤을?…무초 춤추는 신기한 식물?
자연이 자라는 아파트 베란다…와, 아파트가 식물원일세
우리집 식물들 야금야금 갉아먹는 주범 잡고봤더니
모기쫓는 식물 실험해 봤더니…아찔한 실험 그후!
더덕꽃 보셨나요…도심 아파트 베란다에 해마다 더덕꽃이
도심아파트에 자스민이 방긋…슬픈전설 간직한 자스민이 웃었어요
허브중의 허브 로즈마리 꽃이 필까 안필까…로즈마리가 궁금해요?
무슨 꽃이 이럴까? 분홍과 붉은색이 함께핀 연산홍 신기하네!



4. 더덕꽃을 자세히 살펴봤더니

필자의 베란다 더덕은 올해는 예년보다 일찍 꽃이 피었습니다. 꽃은 화려하거나 유용하게 사용되지도 않습니다. 그러면서도 칭칭 동여맨 줄기속에 켜켜이 감춘 채 수줍게 핍니다. 이렇게 꽃이 피고 줄기를 힘차게 감아올리다가 가을이 되면 뿌리만 남긴채 모두 시들어 버립니다.




5. 집에서 기르는 더덕은 향기가 사라지네!
더덕은 독특한 향기가 일품입니다. 멀리서도 더덕밭이 느껴질 정도로 향이 진합니다. 자연산의 이야기입니다. 필자의 아파트에서 자란 더덕은 독특한 향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하도 이상해서 몇해전 필자의 더덕을 산에 다시 잠시 심어본적 있습니다. 다시 향이 사라납니다. 아무래도 토양과 깊은 관련이 있는듯합니다. 가정이나 밭에서 기르는 더덕은 독특한 향이 느껴지지 않는 게 참으로 이상했습니다.


6. 겨울엔 줄기가 말라 황량
더덕화분은 가을 겨울엔 황량합니다. 맨흙 밖엔 보이지 않기 때문이죠. 하지만 해마다 나이테를 더한만큼 땅의 기운을 받아 귀한 영양분을 저장하고 이를 세상을 향해 내어 놓는 것 같습니다.


이 참에 더덕같은 식물을 키워보시면 어떨까요. 더덕도 일반 식물처럼 관리하면 오래동안 기를 수 있답니다. 또 관리도 다른 식물처럼 그렇게 까다롭지 않습니다.


칭칭 줄기를 서로 감고 살아가는 모습이 인간 세상에서도 서로 돕고 의지하라는 무언의 메세지인 것 같습니다. 요즘같이 경제가 어려운 시기, 도심속 아파트 베란다의 더덕화분을 보면서 시름을 잠시나마 잊어 보는 것을 어떨까요.


Trackbacks 1 / Comments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