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운전중 음성문자메시지 아찔?…운전중 문자메시지 위험 왜?

"운전 중 음성으로 문자 메시지 전송하니 편해요."

"그렇게 위험한 문자 메시지 전송 꼭 해야하나요."
"뭐 어떨까요? 아니, 그렇게 위험한가요."
"운전 중 어떠한 행위들도 운전에 방해가 돼 위험합니다."
"맞아요, 운전 중에는 운전에만 신경쓰는게 좋아요."
"그런데 요즘 운전 중 다른 행동을 하는 분이 참 많네요."




스마트폰 보급으로 이젠 문자 메시지를 편하게 보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운전 중 차안에서 음성으로 문자 메시지를 전송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바야흐로 차는 차가 아니라 현대인들의 이기이자 문명의 도구로 널리 각광받고 사랑받고 있습니다. 날로 진화하는 게 차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차안에서 음성으로 문자 메시지를 전송하는 게 위험하다고 합니다. 사실 운전중에는 운전만 해야 합니다. 차라는 존재는 매우 위험하기 때문에 운전자가 각별히 유의해야 합니다. 어떤 연구결과 일까요.

문자메시지-문자메세지-운전-스마트폰-자동차-운전자-내비게이션-핸즈프리-하이패스 단말기-교통신호-운전자-보험회사-음성 문자-스마트폰 문자 발송운전 중 운전 외의 다른 행동은 안전사고 우려가 있습니다.

 


운전 중 음성 문자메시지 전송 손으로 문자 전송만큼 위험?
(Voice-To-Text While Driving Just As Dangerous As Texting While Driving)

"운전 중 음성으로 문자메시지 전송하는 게 편해서 곧잘 사용해요."

사람들은 스마트폰의 보급과 차량 기기의 발달로 이젠 차안에서도 음성으로 문자 메시지를 전송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운전 중 음성으로 문자 메시지를 전송하는 것이 손으로 문자를 보내는 것만큼 위험하다고 합니다.

'운전 중 음성 문자메시지 전송 위험' 누가 연구(Who's study)?
최근 미국의 허핑턴포스트,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의 주요 언론들은 미국의 텍사스 A&M 대학의텍사스교통연구소(TTI)가 발표한 운전 중 음성으로 문자 메시지를 전송하는 것이 손으로 문자를 보내는 것만큼 위험하다는 연구결과를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그만큼 운전 중 문자 메시지 전송이 위험하다는 뜻입니다. 

문자메시지-문자메세지-운전-스마트폰-자동차-운전자-내비게이션-핸즈프리-하이패스 단말기-교통신호-운전자-보험회사-음성 문자-스마트폰 문자 발송운전 중 음성 문자메시지 전송이 위험하다고 합니다.

 


'운전 중 음성 문자메시지 전송 위험' 어떻게 연구(How to research)?
미국의 텍사스 A&M 대학의 텍사스교통연구소(TTI)는 47명의 운전자를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고 합니다. 이 연구소는 실험에 참가한 사람들에게 운전 중 휴대전화를 전혀 사용하지 않거나, 손으로 문자 전송하게 하거나, 음성명령을 통한 이른바 '핸즈프리(hands-free)' 문자메시지 전송 등을 하게 했다고 합니다. 

그런 다음에 이 연구소는 도로에 설치한 교통신호등의 반응속도를 측정했다고 합니다. 이 실험에는 미국에서 현재 가장 많이 사용되는 음성명령기능 앱인 '시리'와 '블링고'가 이용됐다고 합니다.
 

문자메시지 전송때 반응 속도 느리고 도로 주시 빈도 줄어(About study result)?

미국의 텍사스 A&M 대학의 텍사스교통연구소(TTI)는 47명의 운전자를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한 결과 문자 메시지 전송방법과 관계없이 문자를 보낼 때는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을때보다 배 정도 반응이 느려졌다고 합니다. 또한 도로를 주시하는 빈도도 줄었다고 합니다. 



연구결과가 뭘 말하나(What meaning reseauch)?
미국의 텍사스 A&M 대학의 텍사스교통연구소(TTI)는 47명의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실험은 기존에 알려진 것과 달리 문자메시지 전송에 음성명령기능을 활용해도 사고위험이 줄어들지 않았다고 합니다. 

연구결과가 눈길을 끄는 대목은 운전자들은 손보다 음성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낼 때가 훨씬 안전하다고 느꼈지만 실제 교통신호등 반응속도는 오히려 손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낼 때가 약간 빨랐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운전 중 음성 문자메시지 전송 위험' 왜?(Driving Voice-To-Text Dangerous)
그렇다면 운전자들이 손보다 음성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낼 때가 훨씬 안전하다고 느꼈지만 실제 교통신호등 반응속도는 오히려 손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낼 때가 약간 빨랐다고 하는데 왜 그럴까요. 이번 연구글 담당한 연구원들은 이에 대해 운전 중 손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휴대전화를 들여다봐야 하기 때문에 위험하기는 마찬가지라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크리스틴 예거 연구원은 음성을 통해 문자메시지를 전송할 때도 휴대전화가 정확하게 인식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자주 들여다보는 경향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그만큼 도로 주시 빈도가 줄었다는 설명입니다. 

문자메시지-문자메세지-운전-스마트폰-음성 문자-스마트폰 문자 발송운전 중 음성 문자메세지 앞으로 유의해야겠는데요.

 


영어기사를 봤더니
Voice-To-Text While Driving Just As Dangerous As Texting While Driving: Study
(허핑턴포스트 영어기사 상세보기)
Study: Voice-activated texting while driving no safer than typing
(워싱턴포스트 영어기사 상세보기)






운전 중 문자메시지 전송 우리나라는 문제 없을까?
미국의 연구결과가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큽니다. 한마디로 운전 중에는 운전에만 신경을 쓰는 게 최선입니다. 문자를 보내거나 전화를 할 일이 있다면 잠시 차를 세워두고 전화를 하거나 문자를 보낸 후 다시 출발하면 안전을 위해서 최선입니다. 우리나라 운전자들도 운전 중 문자메시지 전송에 관한 경각심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안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으니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2

기름값 아끼는 법 모르면 손해?…알아두면 좋은 기름값 아끼는 법

"신호 대기 중 변속기를 중립으로 해두면 기름값이 절야 되겠어요?"

"트렁크에 짐을 적게 실으면 기름 얼마나 아끼겠어요?"
"타이어의 공기압과 기름 소모량 얼마나 차이가 있겠어요?"
"평소 조금만 신경쓰서 자동차 관리하면 좋습니다."

"귀찮아서 얼마 아낀다고 별로 신경을 안썼습니다."

"이제부터 자동차 연비에 관해 신경을 쓰야 겠네요."





경기 전망이 여전히 어두운 가운데 기름값은 춤을 춥니다. 환율과 국제 원유가에 따라 등락을 거듭한다지만 자동차를 운전하는 사람에게는 시시각각 들려오는 기름값 등락 소식이 여간 신경이 쓰이는 게 아닙니다.

기름값을 아낄 수 있는 방법은 뭐 없을까요. 10원이라도 기름값을 아끼려고 동네방네 싼 주유소를 찾거나 셀프 주유소를 찾는 노력 만큼이나 평소 운전습관만 잘 들여도 기름값을 어느 정도 절약할 수 있다고 합니다.

어떤 운전습관이 기름값을 아껴줄까요. 기름값도 아끼고 가정경제에도 보탬이 되는 절약법을 교통안전공단을 통해 알아봤습니다.

기름값-경유-휘발유-car-oil-oilprice-자동차-보험-자동차보험-연비-기름값-경유-휘발유-주유소-기름가격-국제유가-운전습관-운전자보험-타이어-트렁크-교통신호-자동차평소 조금만 신경쓰면 기름값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자동차 변속기, 타이어, 트렁크만 잘 살펴도 돈 번다?

평소 운전 습관 중 자동차 변속기, 타이어, 트렁크속 짐만 잘 살펴도 연비를 향상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교통안전공단은 자동차 변속기 조작, 타이어 공기압 상태, 트렁크에 실은 짐의 무게가 연비에 미치는 영향과 올바른 운전법에 대한 정보를 공개했습니다.

신호대기때 변속기를 중립(N)으로 변경하라?
대기 신호가 들어오면 습관적으로 평소 하던대로 클러치를 밟습니다. 만약 신호대기때 변속기를 중립(N)으로 변경하면 기름 절약에 도움이 될까요, 아니면 별다른 영향이 없을까요. 신호대기때 변속기를 D에서 N(중립)으로 바꾸면 연료가 덜 든다고 생각하는 운전자들이 있습니다. 과연 그럴까요.


신호대기나  도로 정체때 변속기 중립 변경 연비에 도움
교통안전공단이 실제로 실험을 해봤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신호대기나 도로 정체시 변속기를 N(중립)으로 변경하는 것은 연비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한달에 약 18,000원 정도 가량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신호대기때 중립(N) 변경이 연비에 도움 왜?
D와 N의 차이는 클러치의 개방 및 체결에 따라 엔진 동력이 바퀴까지 전달되느냐에 달려있다고 합니다. D에서는 엔진과 구동축이 연결되어 부하가 걸려 있는 상태여서 연료 소모가 증가하지만, N에서는 부하가 걸리지 않아 연료가 덜 소모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다만, 주의할 것은 신호대기때 D에서 N으로 바꿔 대기하다가 재출발할 때 기어가 N에서 D로 바뀌기 전(클러치 체결 전)에 급하게 가속을 하면 변속기의 내구성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므로 출발시점을 예상해서 미리 D로 바꿔 클러치가 체결된 후 출발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타이어 공기압은 연비에 얼마나 미칠까?  
타이어 공기압이 연비에 영향을 미칠까요. 아마 상식으로 타이어 공기압과 연비는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이를 감안해 타이어 공기압을 주기적으로 점검해야 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 공기압이 실제로 연비에 얼마만큼 영향을 미치는 정확히 알고 있는 운전자는 별로 없습니다.

기름값-경유-휘발유-car-oil-oilprice-자동차-보험-자동차보험-연비-기름값-경유-휘발유-주유소-기름가격-국제유가-운전습관-운전자보험-타이어-트렁크-교통신호-자동차평소 자동차 습관이 기름값 아끼는 진짜 비결입니다.

 


타이어 공기압이 10% 감소때 1.5%의 연비 저하
교통안전공단이 타이어 공기압이 연비에 미치는 영향을 실제 실험을 해 보니, 공기압이 10% 감소할때마다 약 1.5%의 연비가 저하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기압은 자연상태에서 1개월에 약 3% 정도 감소되므로 6개월 동안 한번도 공기압을 점검하지 않았다면 약 20%가 감소되어 한달에 최소 약 6,000원을 낭비하는 셈이 됩니다.

타이어 공기압 감소땐 연비 나빠지고 타이어 마모
자동차 타이어의 공기압이 감소하면 연비에만 안좋을까요. 타이어의 공기압이 감소하면 타이어와 도로의 접촉면적이 증가함에 따라 구름저항이 증가해 연비가 나빠지는 것은 물론, 타이어가 불규칙하게 마모되어 조향성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합니다. 경제운전과 안전운전을 위해 최소 월 1회 이상 점검이 필요하다고 권장하고 있습니다. 


트렁크에 실은 짐은 연비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까?  

자동차에 실려 있는 물건을 줄이면 줄이면 연비가 좋아지는 것은 누구나가 다 알고있는 상식이지만 실제로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정확히 아는 운전자는 많지 않습니다. 교통안전공단이 실제로 실험을 해 보니, 승차인원 1인을 기준으로 3인이 탑승(1인당 65kg 기준)했을 경우 연비는 4% 정도 악화되었고, 5인이 탑승했을 경우에는 8% 정도가 악화되었다고 합니다.




트렁크의 불필요한 짐 30~35kg 줄일 경우 한달에 2,250원 절약 
골프백 하나가 10~15kg, 휘발유 30L가 약 22kg이므로 트렁크의 불필요한 짐을 정리하고 연료를 가득 채우지 않는 등 조금만 신경을 써서 30~35kg 정도를 줄일 경우, 한달에 기름값 2,250원 정도를 절약할 수 있는 셈이라고 합니다. 어떠세요?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을 쓰는 것이 경제운전을 잘하는 비결이고 가정경제에 조금이나마 도움되는 게 아닐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4

숫자 '0'은 짝수? 홀수? 숫자 0의 정체는?…때아닌 숫자 '0'의 논란 왜?

"0은 짝수일까요, 아니면 홀수 일까요."

"차량 홀짝운행할때 짝수에 들어가던데요."
"과연 짝수일까요, 아니면 홀수일까요."
"0이라는 숫자는 과연 기준이 뭘까요."
"0의 발견은 참으로 대단한 것이라 하는데 왜 그렇쵸."
"0의 의미에 관해 궁금해집니다."




'0'이란 것은 참으로 묘한 존재입니다. 분명하게 숫자는 맞는데 홀수가 아닙니다. 그렇다면 짝수일까요. 홀수도 짝수도 아니라면 숫자 '0'이란 존재는 도대체 뭘까요. 0은 숫자에 있어서 중요한 의미를 지닙니다. 0이 없었다면 지금처럼 숫자가 이렇게 과학적으로 발전할수 있었을까요.

'0'이란 숫자는 홀수가 아닙니다. 그렇다면 왜 이런 문제가 촉발된 것일까요. 바로 미국 뉴욕의 주유소 홀짝제를 계기로 이 문제가 불거진 것입니다.

도대체 뉴욕의 주유소 홀짝제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숫자 '0'이란 존재는 그 위상이 어디일까요. 숫자 '0'의 존재에 관해 다시금 생각해 봤습니다.  


 

숫자 '0'은 짝수? 아니면 홀수?
숫자는 짝수와 홀수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0'(zero)은 짝수일까요, 아니면 홀수일까요? 그것도 아니라면 도대체 뭘까요. 아니면 둘 다 아닌 것일까요. 오랫동안 0은 사람들 사이에서 사용해 왔지만 홀수와 짝수로 나눌때는 그 기준이 묘호했습니다. 하지만 0이란 숫자의 사용은 오래전부터 현재까지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본질적으로 들어가 0이란 숫자는 과연 짝수일까요, 아니면 홀수일까요. 수학자들이 다소 난감해하는 이 문제가 미국 뉴욕에서 최근 다시 한번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뉴욕시 허리케인 '샌디'로 주유소 홀짝제 시행이 논란 계기?
숫자 '0'의 존재에 관해 논란이 된 것은 바로 허리케인 '샌디'로 1970년대 이래 최악의 '기름 대란'이 발생하면서 주유소 홀짝제를 시행한 것이 직접적인 계기가 됐습니다.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시장은 최근 홀짝제를 발표하면서 "짝수 또는 숫자 '0'으로 끝나는 번호판의 차량은 토요일인 11월17일과 같은 짝수 날짜에만 기름을 넣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룸버그 뉴욕시장은  "홀수 또는 글자로 끝나는 번호판의 소유자들은 홀수 날짜에만 넣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보다 앞서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도 홀짝제 정책을 발표했지만 수학계의 곤혹스런 입장을 감안했는지 숫자 '0'에 대해서는 아예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이러다 보니 블룸버그 시장이 숫자 '0'을 명시적으로 언급한 것은 수학자들을 적잖이 난처하게 만드는 일일 수도 있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최근 보도했습니다.





수학자들 숫자 '0'을 어떻게 볼까?
서방권 수학자들에게 숫자 '0'을 어떻게 보느냐는 쉽지 않은 문제입니다. 중세 유럽인들이 아라비아 숫자를 받아들일 당시 서방권에는 숫자 '0'에 대한 개념을나타낼 숫자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지금도 수학계에서는 숫자 '0'을 특수하거나 이상한 숫자 정도로만 여기는 분위기입니다.

구글 검색도 '0'을 홀수일까 짝수일까 질문 많아
지난 한달 간 세계 각국의 네티즌들이 구글 검색창에 "숫자 '0'은 홀수인가 짝수인가"라는 질문을 6천회 이상 던졌다는 사실도 이런 현상을 반영하고 있다고 합니다.

뉴욕대 수학과의 조너선 굿맨 교수는 "숫자 '0'을 숫자로 여기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흥미롭다"고 말합니다. 그는 "숫자 '0'을 숫자로 보지 않았다면 홀짝에 대한 질문도 없을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숫자 '0'을 언급했지만 여전히 헷갈려? 
블룸버그 뉴욕시장이 홀짝제를 시행하면서  굳이 숫자 '0'을 언급한 것도 이런 난맥상 때문이였다고 합니다. 뉴욕시장실 대변인은 "숫자 '0'이 혼란을 줄 소지가 있어서 그 부분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었다"고 지적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문제가 더는 논란거리가 못된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버나드칼리지 수학부의 월터 뉴만 학장은 "숫자 '0'을 2로 나누면 숫자 '0'이 될 뿐 비(非)자연수나 분수가 되지 않는다. 따라서 숫자 '0'은 짝수"라고 말합니다.





뉴욕타임스 기사를 봤더니
Storm Aftermath: Continuing Coverage
(뉴욕타임즈 영어기사 상세보기)


Trackbacks 0 /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