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스마트폰 자주 확인 '중독증?'…스마트폰 조급증 어떡해?

"잠시라도 스마트폰을 확인 안하면 몹시 불안해요."

"심심하면 책보다 스마트폰에 손이 먼저 가요."
"이러다가 스마트폰 중독이란 진단을 받을까 두려워요."

"뭐든지 지나치면 안되는데 자꾸만 손이 가요."

"요즘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습관적으로 변해가는 것 같아요."

"참 세상이 생활습관마저 바꿔 버리네요."




안드로이드폰과 아이폰이 경쟁하듯 스마트폰을 쏟아냅니다. 스마트폰이 대중화 되면서 어느 장소 어느 시간대건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켜놓고 여러가지 작업을 합니다. 이런 시류를 반영이라도 하듯 일상 생활속에서 스마트폰을 가까이하는 시간이 날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제는 스마트폰 이 잠시라도 없다면 불안해할 정도가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어느 정도 스마트폰을 사용할까요. 스마트폰을 오래 사용하면 중독일까요. 또한 이렇게 오랜 시간 스마트폰을 사용해도 될까요. 스마트폰에 관한 이색적인 조사가 눈길을 끕니다.


디지털탯줄-휴대폰-스마트폰-휴대전화-웹과 앱-모바일앱-아이패드-아이폰-스마트폰-아이폰-안드로이드폰-갤럭시-갤럭시탭-아이패트-휴대폰-디지털기기-휴대전화-전화기현대인들은 스마트폰을 자주 들여다본다는 연구결과의 기사.

 


'디지털 탯줄' 스마트폰 새로운 풍속도?

길거리를 거닐면서도 스마트폰을 사용합니다. 지하철을 타면 누구라고 할 것 없이 스마트폰을 사용합니다. 공원 벤치에 앉아 쉬면서도 스마트폰을 놓을 줄 모릅니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트위터와 페이스북 같은 SNS를 즐기고 이메일을 보냅니다.

이렇게 하다보니 젊은 성인들의 경우 스마트폰에 너무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됩니다. 이를 이른바 스마트폰이 낳은 '디지털 탯줄'이라고 해도 결코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 오늘도 안드로이폰 진영과 아이폰 진영에서는 더 좋은 스마트폰을 쏟아냅니다.


디지털탯줄-휴대폰-스마트폰-휴대전화-웹과 앱-모바일앱-아이패드-아이폰-스마트폰-아이폰-안드로이드폰-갤럭시-갤럭시탭-아이패트-휴대폰-디지털기기-휴대전화-전화기현대인들은 디지털탯줄인 스마트폰을 중독되다시피 자주 확인하고 조급증을 느낀다고 합니다.

 

현대인들 스마트폰 얼마나 자주 확인할까?
스티브 잡스는 스마트폰을 보다 편리한 생활의 도구로 만들고자 노력했습니다. 스마트폰이 보급되고 사람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스마트폰을 들여다 봅니다. 그렇다면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얼마나 자주 들여다 볼까요.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현대인이 스마트폰 의존도가 과도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끕니다. 


'스마트폰 확인 과도한 수준' 누가 조사 했을까?
스마트폰이 대중화 되면서 점점 많은 사람들이 점점 많은 시간을 스마트폰을 들여다 봅니다. 급기야 의존도가 과도한 수준에 이르르고 있습니다. 현대인들이 스마트폰 의존도가 과도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조사는 영국의 소프트웨어 업체 카나가 발표한 것입니다. 이 회사의 조사결과는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보도했습니다. 





'스마트폰 확인 과도한 수준' 어떻게 조사 했을까?

영국의 소프트웨어 업체 카나는 25살 이상이 된 스마트폰 사용자를 대상으로 스마트폰을 얼마나 자주 확인하는지 조사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영국 남성의 평균 확인 간격은 22분30초였다고 합니다. 1분마다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이용자도 5%나 됐다고 합니다. 1분마다 스마트폰을 들여다볼 정도로 스마트폰에 눈이 자주 간다면 어떨까요.

영국 여성들의 평균 스마트폰 확인 간격은 남성보다 길었다고 합니다. 여성들의 평균 확인 간격은 26분15초였다고 합니다. 재밌는 것은 25~34살의 청장년층은 9분55초로 스마트폰을 더 자주 확인한다고 합니다.  

 

디지털탯줄-휴대폰-스마트폰-휴대전화-웹과 앱-모바일앱-아이패드-아이폰-스마트폰-아이폰-안드로이드폰-갤럭시-갤럭시탭-아이패트-휴대폰-디지털기기-휴대전화-전화기현대인들은 디지털탯줄인 스마트폰을 중독되다시피 자주 확인하고 조급증을 느낀다고 합니다.

 


스마트폰 확인 간격 나이가 들수록 길어져? 
스마트폰을 자주 확인하는 습관이 현대인들에게 점점 심해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연령대별로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간격은 어떨까요.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간격은 35~44세의 연령대에서는 21분, 45~54세 36분, 55~64세 1시간30분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나이가 들수록 스마트폰을 자주 확인하는 시간이 길어지다가 65세 이상에서는 45분으로 감소했다고 합니다.


스마트폰 '디지털 탯줄' 되어 현대인 옭아매?
스마트폰이 점점 대중화가 되면서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보다 더 많이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시간도 늘어나고 스마트폰을 확인하는 시간도 점점 짧아지고 있습니다. 급기야는 스마트폰 중독이라고 해도 좋을만큼 많이 사용하고 자주 확인하는 사람도 생겨났습니다. 

이 처럼 현대인들에게 스마트폰은 새로운 부작용을 유발하고 있습니다. 이를 전문가들은 스마트폰이 문명의 이기를 넘어 '디지털 탯줄'처럼 현대인의 생활을 속박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스마트폰-아이폰-안드로이드폰-갤럭시-갤럭시탭-아이패트-디지털탯줄-휴대폰-스마트폰-휴대전화-웹과 앱-모바일앱-아이패드-아이폰-스마트폰-아이폰-안드로이드폰-갤럭시-갤럭시탭-아이패트-휴대폰-디지털기기-휴대전화-전화기-휴대폰-디지털기기-휴대전화-전화기스현대인들은 디지털탯줄인 스마트폰을 중독되다시피 자주 확인하고 조급증을 느낀다고 합니다. 즉 마트폰 확인을 과도하게 한다고 합니다.

 

영어 기사를 봤더니?
Youngsters check their phones every ten minutes: One in 20 looks at their mobile every minute of the day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스마트폰 이용자 디지털 조급증도 날로 확산?
스마트폰 대중화로 새로운 풍속도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그것은 어디서든 누구든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 사용시간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스마트폰을 더욱 가까이 하고 더욱 자주 확인하는 버릇도 생겨났습니다. 이런 풍속도로 인해 '디지털 조급증'도 생겨났습니다.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이메일과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등을 통해 끊임없이 타인의 반응을 기다리는 '디지털 조급증'도 확산되고 있다고 합니다. 

어떠세요. 이런 모습을 스티브 잡스가 꿈꿨을까요. 스마트폰이 문명의 이기로서 사람들에게 편리함을 가져다준 것은 사실이지만 '스마트폰 중독 현상'과 '디지털 조급증', '디지털 탯줄'은 현대인들이 극복해야할 새로운 과제가 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사용 적절함이 필요

문명의 이기인 스마트폰이 편리하고 생활의 질적 향상을 가져다 주는 등 긍정적인 요소가 많습니다. 하지만, 스마트폰에 지나치게 몰입하는 등 부작용을 낳고 있습니다. 아이들은 게임에 중독이 된다거나 스마트폰에 의지해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부작용이 잇달아 생겨나고 있습니다. 따라서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중용과 적절한 자제가 필요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

새해 스마트폰 갈아타? 스마트폰 구입하고 갈아탈때 뭘 고려?

스마트폰 갈아탈때 운영체제별 장점 등 따져봐야

스마트폰 갈아탈때 운영체계(OS)별 장점·앱  요모조모 따져봐야




"2011년 새해엔 꼭 스마트폰족으로 갈야타야지"
"스마트폰을 갈아타려고 하는데 어떤 게 좋을까"
"아이폰, 갤럭시, 옵티머스, 센르, 피칸…."

하루가 다르게 쏟아지는 게 최근의 스마트폰입니다. 초기 스마트폰 기기들이 문제가 약간씩 있기도 했지만 최근엔 많이 개선되었습니다. 나날이 업그레이드 된 신제품들이 하루가 다르게 쏟아지고 있습니다. 삼성 · LG전자가 벌써 스마트폰 차기작 '센르'와 '피칸'을 선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서서히 스마트족으로 갈아타야 하시는 분들과 이미 스마트족이신 분들은 새로운 기기에 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스마트폰을 구입할때 어떤 점을 고려해야 할까요? 어떤 점을 생각해둬야 후회하지 않고 스마트폰을 구입할 수 있을까?

스마트폰-휴대폰스마트폰을 갈아탈때는 요모조모 잘 따져봐야 합니다.



스마트폰 어떡해? 잠깐, 스마트폰 구입하고 싶다면 이건만은 아셔야죠?
스마트폰이 인기를 끌면서 나날이 많은 사람들이 구입에 나서고 있습니다. 그런데 뚜렷한 가이드라인이 없고 취향에 따르거나 메이커를 따라 구입해 후회하신 분들은 안계신가요? 이런 후회를 안하려면 스마트폰을 구입하기전에 우선적으로 고려해야할 것으로 무엇이 있을까요?

스마트폰 어떡해?  스마트폰 구입때 5가지는 꼭 따져보라고?
스마트폰 구입때 후회하지 않으려면 미국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관련 전문 사이트인 애폴리서스(Appolicious)의 한 자료를 참고하니 많은 도움이 됩니다.

이 사이트에서 제시한 스마트폰 구입때 꼭 따져봐야할 것은 무엇보다 자신에게 맞는 운영체계(OS)를 비롯해, 애플리케이션, 요금방식,  배터리, 디자인 등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고 권합니다. 

스마트폰 어떡해?  운영체계(OS)별 장점 요모조모 따져보라고?
 애폴리서스에 따르면 스마트폰 운영체계가 중요하다고 합니다. 스마트폰을 '스마트'하게 만드는 것은 이를 구동하는 소프트웨어입니다. 개인용컴퓨터(PC)는 대부분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에 의해 구동되지만 스마트폰의 OS는 아직 절대강자가 없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컴스코어에 따르면 현재 미국에서는 리서치 인 모션(RIM)의 블랙베리가 가장 많이 사용되는 OS이며, 이어 애플의 iOS, 구글의 안드로이드, MS의 윈도폰7 등 순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최근들어 일반인들 사이에서는 iOS와 안드로이드로 구동되는 스마트폰 구입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안드로이드는 미국내 모든 모바일서비스업체에서 채택해 선택의 폭이 넓은 것이 장점이라고 합니다. 또 구글을 통해 인터넷이나 검색엔진, 이메일 등을 이용한다면 안드로이드폰을 구입하는 것이 편리하다고 충고합니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은 매일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이 개발되고 있는 점도 이점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전문가 집단에서는 아직까지 블랙베리가 대세이며 법인고객들은 블랙베리 인터넷서비스가 안전하고 잘 고안됐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스마트폰 어떡해?  애플리케이션 잘 따져보라고? 
애플리케이션은 내비게이션에서 개인용 음악네트워크, 게임, 비디오까지 스마트폰에 다양한 기능을 부여해줍니다.

아이폰은 35만개가 넘는 애플리케이션이 있으며 안드로이드는 10만개 정도를 제공하고 있다고 합니다. 블랙베리는 1만5천개로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라고 합니다. 국내는 아직 통계가 부족해 언급을 안합니다.

그만큼 애플리케이션이 스마트폰에서 중요하다는 뜻이겠죠. 이를 구입할때 어느 정도 고려의 대상에 넣어라는 이야기입니다.

스마트폰 어떡해?  요금은 무제한 이용 가능이 최고?
최근 시장조사기관 스탠퍼드 베른슈타인에 따르면 모바일서비스업체를 선택하는 핵심요소는 데이터 등을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느냐에 달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미국에서는 버라이존만이 매월 30달러에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한다고 합니다. AT&T는 올해초부터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요금체계를 없앴다고 합니다. 보다 안정적이고 빠른 네트워크인 4G가 가능한 스마트폰으로 업그레이드를 하게되면 내야할 요금이 더 많아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합니다.

스마트폰 어떡해?  사용시간 길어져 배터리 지속시간 체크 필수
스마트폰 사용자가 근무시간이채 끝나기도 전에 배터리를 모두 소진하는 것은 더이상 이상한 현상이 아닙니다. 출퇴근시간 이메일 확인부터 동영상 보기에 게임까지 하다보면 배터리가 금방 소진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카메라 성능 등 다른 기능보다 훨씬 중요한 것이 배터리입니다. 스마트폰 구입전 이를 충분히 생각해야 합니다. 

스마트폰 어떡해?  디자인도 여전히 중요 
20년전 휴대전화가 처음 나온 이후 멋진 휴대전화는과시욕을 충족시켜줄 수 있는 도구가 되었습다. 아이폰4의 디자인이 호평을 받았으나 안테나 문제로 범퍼에 둘러싸여있는 점이 아쉽습니다. 모토로라의 드로이드나 윈도폰7 제품 등 다른 제품들 가운데도 디자인에 대한 평가가 좋은 제품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선택가이드 영어 원본보기(Five things to consider before buying a smartphone)

While more than one-third of U.S. wireless subscribers already own smartphones, millions more will buy one over the next year. Many consumers, of course, will take advantage of the plethora of holiday smartphone sales now offered.

There are so many makes and models to choose from these days, so it's important to find one that fits you and your lifestyle. Remember, most smartphones are pretty much handheld computers, so whether you need a device for email and to improve your productivity, or you want to listen to music and play the latest games, here are five important considerations before making your final decision.

영어 원문 상세보기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TV를 없앤지 12년간의 실험…텔레비전 없앴더니 상상할 수 없는 일들이?

아이들 인터넷 독후감대회는 어른대회?…인터넷 독후감대회 씁쓸

스마트폰 분실 아찔했던 사연?…분실 스마트폰 찾기 몰랐던 기능

스마트폰 바지속 넣고 밀폐된 공간서 통화 아찔?…스마트폰의 몰랐던 역습 아찔?

소설 읽으면 뇌가 좋아해?…소설 미처 몰랐던 놀라운 기능?

아이들 건강한 식생활 요령은?…평소 관심이 건강지킴이?

아이가 TV 많이 보면 섬뜩?…TV는 부모에 섬뜩? 아이에 무서운 TV 왜?

황당한 새해인사 스마트폰 배송 빵터졌다?…배꼽잡는 새해인사 스마트폰 문자 받고보니?

스마트폰과 리모컨이 위험해?…엘리베이터 1층버튼 위생에 경악?



Trackbacks 0 / Comments 3

스마트폰시대 뚜벅이족이 된 사연?…스마트폰 뚜벅이족 무슨 일이?

경쟁이 가열될수록 스마트폰 새제품 사이클이 날로 짧아져

조금만 갈아타기 늦어져 애물단지로 변하는 짧은 주기 어떡해



"아이폰 4G살까, 아니면 갤럭시S 살까"
최근 사람들은 벌써 고민을 하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정보기술이 워낙 빠르게 진화하다보니 잘못 대처하면 낭패를 보기 쉽상입니다.

새로운 문명기기를 늦게 대처하면 시대 흐름을 제대로 읽고 따라갈 수가 없습니다. 반대로 너무 빨리 새로운 기기를 구입해버리면 초기모델로서 이내 사장이 되어버립니다.

너무 빨리 구입해도, 너무 늦게 구입해도 낭패를 보기 쉬운 새로운 기기의 적절한 타이밍은 언제가 좋을까요. 최근 새로운 모델들이 출시되면서 스마트폰 시장에도 예외가 아닙니다.


☞ 스마트폰 열풍 조갑증 필요할까?
필자가 다니는 회사엔 지난달말부터 지난주까지 아이폰 특판이 있었습니다. 아이폰 3G에 대한 특판이었습니다. 당시 사내 분위기는 마치 아이폰을 구입하지 않으면 안될것만 같은 무언의 압력이 짙게 깔려 있었습니다.

하지만, 필자의 경우 무턱대고 특판이라고 해서 아이폰을 새로 마련하기가 내키지 않았습니다. 아직 검증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왜냐하면 구글진영과 애플진영이 치열한 각축을 펼치고 있고, 이에따라 새로운 기기의 사이클 주기가 짧을 것이라는 판단을 한 것입니다.

☞ 경쟁이 가열될수록 새제품 시판 사이클이 짧다?
현재 스마트폰 시장은 크게 안드로이드 진영과 애플진영이 싸움을 치열하게 펼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체 시장에서 비중은 아직은 크게 낮습니다.

경쟁이 가열될수록 새로운 제품의 시판 사이클이 짧다는 막연한 생각에서 조금만 기다려 보자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서 회사 특판에 임하지 않았습니다.




☞ 휴대전화 갈아타기 쓰라린 경험?
세미예 부부는 다른 사람들보다 앞서 스마트폰을 경험한다고 옴니아를 구입한 적이 있습니다. 요금제를 그대로 적용시켜 준다는 통신회사의 권유에 따라 구입했습니다. 그런데 알고보니 옴니아는 스마트폰 축에도 끼이지 못합니다. 너무 빨리 스마트폰에 눈을 뜬 것이죠.

옴니아 이후로 세미예 부부는 스마트폰을 구입하기가 망설여집니다. 안드로이드 진영과 애플 진영 어느 쪽이 승자가 될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패자가 된 쪽의 스마트폰은 언젠가는 애물단지로 변해버릴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아뭏튼 스마트폰을 일찍 경험해보려던 세미예 부부는 옴니아로 인해 아픈 경험이 있습니다.  

☞ 애물단지로 변해버린 아이폰 3G?
아이폰 3G 특판이 얼마전에 있었습니다. 특판이 진행될 당시 이미 아이폰 4G가 출시될 것이라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채 한달이 안되어 아이폰 3G는 사실상 애물단지로 변해버렸습니다. 아이폰 4G가 7월 한국에 상륙할 예정이고 갤럭시S가 이번주 선보일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통신회사의 정책입니다. 아이폰 4G가 나올 것을 뻔히 알면서 특판이라는 명목으로 떨이판매에 나선 것이죠. 아이폰 3G와 4G는 엄청난 차이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보다 많은 사용자들이 4G를 사용할 것입니다. 이렇게 될때 3G를 가진 사람은 불만을 갖게될 수 밖에 없습니다.

아이폰 자체가 고가의 휴대폰인데다가 장기 약정으로 묶여진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결국엔 애꿎는 소비자들만 피해를 볼 수밖에 없습니다. 

☞ 복잡한 요금체계 스마트폰 갈아타기 쉽지 않네
현재 필자의 경우 스마트폰을 갈아타려니 쉽지 않습니다. 휴대전화 초창기 요금제라 몹시 저렴하게 책정돼 있습니다. 또 부부가 할인받는 요즘제에다가 다시 부모님까지 묶인 실버요금제 할인혜택까지 받고 있습니다. 이런 복잡한 요금체계가 묶인 상태라 기존의 휴대전화 요금제를 버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스마트폰이 이런 할인혜택을 아직 주고있지 않습니다. 할인혜택을 찾아보려도 참으로 적습니다.

☞ 스마트폰 요금제 왜이리 비쌀까?
스마트폰 요즘제를 살펴봅니다. 최저요금제가 기본 4만5천원입니다. 4만5천원이라면 기존의 휴대전화를 실컷 사용할때 요금과 비슷합니다. 영상통화와 각종 첨단 기능때문이라고 한다면 할말은 없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스마트폰 보급이 학생층으로까지 점차 확대될 추세로 변하고 있어 각 가정의 휴대전화 사용료가 무척이나 불어납니다. 4인가족이 모두 스마트폰을 갖고있다면 한달에 최소 18만원 이상의 스마트폰 요금을 부담해야 합니다.

☞ 스마트폰 요금 내릴 수는 없을까?
스마트폰의 요금제는 기본이 4만5천원입니다. 4만5천원이라고 해서 실컷 사용할 수 있는게 아닙니다. 그렇다면 스마트폰의 대중화와 보급확산을 위해서 요금제를 내릴 수 있다면 적극 내려야 합니다. 요금제가 비쌀수록 서민들이 쉽게 가질수 없는 것이 되고 맙니다.

통신회사에서도 규모의 경제를 이룰려면 많이 보급되는 게 좋습니다. 그렇다면 현재의 요금체계가 과연 합당한지, 비싸지는 않는지 가격정책을 따져봐야 합니다.

어떠세요. 스마트폰 요금 비싸다고 생각지 않나요. 스마트폰 기기도 비싸고 요금까지 덩달아 비쌉니다. 그런데도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기기가 비싸다거나 요금제가 비싸다는 말은 잘 안합니다. 어떠세요. 블로그 이웃들은 이 문제를 어떻게 생각하세요.


Trackbacks 0 / Comments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