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스마트폰 자주 확인 '중독증?'…스마트폰 조급증 어떡해?

"잠시라도 스마트폰을 확인 안하면 몹시 불안해요."

"심심하면 책보다 스마트폰에 손이 먼저 가요."
"이러다가 스마트폰 중독이란 진단을 받을까 두려워요."

"뭐든지 지나치면 안되는데 자꾸만 손이 가요."

"요즘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습관적으로 변해가는 것 같아요."

"참 세상이 생활습관마저 바꿔 버리네요."




안드로이드폰과 아이폰이 경쟁하듯 스마트폰을 쏟아냅니다. 스마트폰이 대중화 되면서 어느 장소 어느 시간대건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켜놓고 여러가지 작업을 합니다. 이런 시류를 반영이라도 하듯 일상 생활속에서 스마트폰을 가까이하는 시간이 날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제는 스마트폰 이 잠시라도 없다면 불안해할 정도가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어느 정도 스마트폰을 사용할까요. 스마트폰을 오래 사용하면 중독일까요. 또한 이렇게 오랜 시간 스마트폰을 사용해도 될까요. 스마트폰에 관한 이색적인 조사가 눈길을 끕니다.


디지털탯줄-휴대폰-스마트폰-휴대전화-웹과 앱-모바일앱-아이패드-아이폰-스마트폰-아이폰-안드로이드폰-갤럭시-갤럭시탭-아이패트-휴대폰-디지털기기-휴대전화-전화기현대인들은 스마트폰을 자주 들여다본다는 연구결과의 기사.

 


'디지털 탯줄' 스마트폰 새로운 풍속도?

길거리를 거닐면서도 스마트폰을 사용합니다. 지하철을 타면 누구라고 할 것 없이 스마트폰을 사용합니다. 공원 벤치에 앉아 쉬면서도 스마트폰을 놓을 줄 모릅니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트위터와 페이스북 같은 SNS를 즐기고 이메일을 보냅니다.

이렇게 하다보니 젊은 성인들의 경우 스마트폰에 너무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됩니다. 이를 이른바 스마트폰이 낳은 '디지털 탯줄'이라고 해도 결코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 오늘도 안드로이폰 진영과 아이폰 진영에서는 더 좋은 스마트폰을 쏟아냅니다.


디지털탯줄-휴대폰-스마트폰-휴대전화-웹과 앱-모바일앱-아이패드-아이폰-스마트폰-아이폰-안드로이드폰-갤럭시-갤럭시탭-아이패트-휴대폰-디지털기기-휴대전화-전화기현대인들은 디지털탯줄인 스마트폰을 중독되다시피 자주 확인하고 조급증을 느낀다고 합니다.

 

현대인들 스마트폰 얼마나 자주 확인할까?
스티브 잡스는 스마트폰을 보다 편리한 생활의 도구로 만들고자 노력했습니다. 스마트폰이 보급되고 사람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스마트폰을 들여다 봅니다. 그렇다면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얼마나 자주 들여다 볼까요.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현대인이 스마트폰 의존도가 과도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끕니다. 


'스마트폰 확인 과도한 수준' 누가 조사 했을까?
스마트폰이 대중화 되면서 점점 많은 사람들이 점점 많은 시간을 스마트폰을 들여다 봅니다. 급기야 의존도가 과도한 수준에 이르르고 있습니다. 현대인들이 스마트폰 의존도가 과도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조사는 영국의 소프트웨어 업체 카나가 발표한 것입니다. 이 회사의 조사결과는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보도했습니다. 





'스마트폰 확인 과도한 수준' 어떻게 조사 했을까?

영국의 소프트웨어 업체 카나는 25살 이상이 된 스마트폰 사용자를 대상으로 스마트폰을 얼마나 자주 확인하는지 조사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영국 남성의 평균 확인 간격은 22분30초였다고 합니다. 1분마다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이용자도 5%나 됐다고 합니다. 1분마다 스마트폰을 들여다볼 정도로 스마트폰에 눈이 자주 간다면 어떨까요.

영국 여성들의 평균 스마트폰 확인 간격은 남성보다 길었다고 합니다. 여성들의 평균 확인 간격은 26분15초였다고 합니다. 재밌는 것은 25~34살의 청장년층은 9분55초로 스마트폰을 더 자주 확인한다고 합니다.  

 

디지털탯줄-휴대폰-스마트폰-휴대전화-웹과 앱-모바일앱-아이패드-아이폰-스마트폰-아이폰-안드로이드폰-갤럭시-갤럭시탭-아이패트-휴대폰-디지털기기-휴대전화-전화기현대인들은 디지털탯줄인 스마트폰을 중독되다시피 자주 확인하고 조급증을 느낀다고 합니다.

 


스마트폰 확인 간격 나이가 들수록 길어져? 
스마트폰을 자주 확인하는 습관이 현대인들에게 점점 심해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연령대별로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간격은 어떨까요.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간격은 35~44세의 연령대에서는 21분, 45~54세 36분, 55~64세 1시간30분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나이가 들수록 스마트폰을 자주 확인하는 시간이 길어지다가 65세 이상에서는 45분으로 감소했다고 합니다.


스마트폰 '디지털 탯줄' 되어 현대인 옭아매?
스마트폰이 점점 대중화가 되면서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보다 더 많이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시간도 늘어나고 스마트폰을 확인하는 시간도 점점 짧아지고 있습니다. 급기야는 스마트폰 중독이라고 해도 좋을만큼 많이 사용하고 자주 확인하는 사람도 생겨났습니다. 

이 처럼 현대인들에게 스마트폰은 새로운 부작용을 유발하고 있습니다. 이를 전문가들은 스마트폰이 문명의 이기를 넘어 '디지털 탯줄'처럼 현대인의 생활을 속박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스마트폰-아이폰-안드로이드폰-갤럭시-갤럭시탭-아이패트-디지털탯줄-휴대폰-스마트폰-휴대전화-웹과 앱-모바일앱-아이패드-아이폰-스마트폰-아이폰-안드로이드폰-갤럭시-갤럭시탭-아이패트-휴대폰-디지털기기-휴대전화-전화기-휴대폰-디지털기기-휴대전화-전화기스현대인들은 디지털탯줄인 스마트폰을 중독되다시피 자주 확인하고 조급증을 느낀다고 합니다. 즉 마트폰 확인을 과도하게 한다고 합니다.

 

영어 기사를 봤더니?
Youngsters check their phones every ten minutes: One in 20 looks at their mobile every minute of the day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스마트폰 이용자 디지털 조급증도 날로 확산?
스마트폰 대중화로 새로운 풍속도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그것은 어디서든 누구든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 사용시간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스마트폰을 더욱 가까이 하고 더욱 자주 확인하는 버릇도 생겨났습니다. 이런 풍속도로 인해 '디지털 조급증'도 생겨났습니다.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이메일과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등을 통해 끊임없이 타인의 반응을 기다리는 '디지털 조급증'도 확산되고 있다고 합니다. 

어떠세요. 이런 모습을 스티브 잡스가 꿈꿨을까요. 스마트폰이 문명의 이기로서 사람들에게 편리함을 가져다준 것은 사실이지만 '스마트폰 중독 현상'과 '디지털 조급증', '디지털 탯줄'은 현대인들이 극복해야할 새로운 과제가 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사용 적절함이 필요

문명의 이기인 스마트폰이 편리하고 생활의 질적 향상을 가져다 주는 등 긍정적인 요소가 많습니다. 하지만, 스마트폰에 지나치게 몰입하는 등 부작용을 낳고 있습니다. 아이들은 게임에 중독이 된다거나 스마트폰에 의지해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부작용이 잇달아 생겨나고 있습니다. 따라서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중용과 적절한 자제가 필요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