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짠음식 위험? 소금(나트륨) 과다섭취 아찔?…짜게 먹는다면 식습관 바꿔라?

"회사내 식당 음식이 짠 게 아닙니까?"

"에이, 싱그우면 맛이 없잖아요."
"그래도 너무 짜게 드시는 게 아녜요."
"싱겁게 먹는 게 건강을 위해 좋다고 하네요."
"그래도 너무 싱거우면 맛이 없던데."
"가급적이면 앞으로 싱겁게 먹도록 노력해야겠네요."




소금(나트륨)은 음식의 맛을 내는데 하나의 요소가 됩니다. 적절하게 잘 조절하면 훌륭한 맛을 연출할 수 있지만 잘못하면 오히려 우리 몸에 안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다소 짜게 먹었다면 이제부터는 다소 싱겁게 먹는 식습관이 어떨까요. 우리나라 사람들이 짜게 먹는다는 여러가지 조사결과를 감안하지 않더라도 자신의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다소 싱겁게 먹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소금(나트륨)이 좋아? 직장인들 음식 짜게 먹는다?

우리나라 직장인들이 음식을 먹을때 짜게 먹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전국의 18세 이상 급식이용 직장인을 대상으로 ‘짠맛 미각 검사’를 실시한 결과, 급식이용자 10명 중 7명 이상은 싱겁게 먹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합니다. 


이번 조사가 급식이용 직장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것이지만 대개 우리나라 국민들은 짜게 먹습니다. 다른 나라 사람들보다 소금(나트륨) 섭취량이 많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소금(나트륨) 섭취량이 많은 것은 오랫동안 짜게 먹는 식생활 습관에 길들여진 탓이 큽니다.


나트륨-소금-짠음식-음식-고혈압-당뇨-식품의약품안전처-급식-회사식당-음식점평소 조금씩만 싱겁게 먹어도 건강을 지킬 수가 있습니다.

 


직장인 짜게 먹는다? 뭘 어떻게 조사했기에?
식약처의 이번 조사는 2011년 3월부터 12월까지 실시한 '저나트륨 급식주간' 행사 기간 중 직장인 2,529명(남자 1,292명, 여자 1,237명)을 대상으로 평소 자신들이 선호하는 짠맛 정도의 측정 결과를 분석했다고 합니다. 

조사는 5단계 농도(0.08, 0.16, 0.31, 0.63, 1.25%)로 조제된 콩나물국 시료를 각각 시음한 후 개인별로 느낀 짠맛 강도와 선호도를 조사한 후 짠맛 미각 판정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해 분석하는 방법을 이용했다고 합니다.


식약처의 조사결과 짜게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국민들의 소금(나트륨)을 과다 섭취하고 있다는 것이 식약처의 조사에서도 나타난 셈입니다.





우리나라 국민 소금(나트륨) 과다 섭취, 국민들 음식을 짜게 먹는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참으로 짜게 먹습니다. 싱거우면 맛이 제대로 안나기 때문입니다. 가정에서도 음식을 짜게 만들고 식당에서도 음식을 짜게 만듭니다. 이렇게 해서 자꾸만 음식이 짜게 됩니다. 


짜게 되면 식생활 습관으로 굳어집니다. 한번 굳어진 식생활 습관을 잘 개선되지 않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합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얼마나 짜게 먹을까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사 결과 ▲짜게 먹는다 5.7%(144명) ▲약간 짜게 먹는다 23.7%(599명) ▲보통으로 먹는다 46.2%(1,169명) ▲약간 싱겁게 먹는다 15.3%(387명) ▲싱겁게 먹는다 9.1%(230명)로 보통 이상 짜게 먹는 비율이 75.6%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나트륨-소금-짠음식-음식-고혈압-당뇨-식품의약품안전처-급식-회사식당-음식점-NACL-고혈압-당뇨-비만-성인병-장수-힐링-웰빙건강을 위해 소금(나트륨) 줄이기 운동에 온 국민이 적극 나서야 합니다.


우리국민 소금(나트륨) 과다 섭취? 음식 왜 짜게 먹으면 안될까?
나트륨을 많이 섭취하면 고혈압, 심혈관계,신장 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합니다. 따라서 나트륨 과잉섭취를 줄이기 위해 가공식품제조, 음식조리(급식․외식․가정식) 및 소비자 섭취 등 모든 단계에서 나트륨 섭취량 저감 추진대책이 필요합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짜게 먹는 식생활 습관은 어느 정도 일까요. 우리나라 사람들의 소금(나트륨) 섭취량은 WHO 권고량의 2.4배~3배(‘09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수준이라고 합니다. 이쯤도면 싱겁게 먹어야 하는 이유가 따로 있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 얼마나 짜게 먹나?
우리나라 사람들이 얼마나 짜게 먹는지는 WHO(세계 보건기구)의 기준을 보면 금방 알수 있습니다. WHO의 나트륨 1일 섭취 최대 권고량은 2,000mg입니다. 그런데 한국인 평균 섭취량은 4,646mg에 달한다고 합니다. 더군다나 30~50대 남성 섭취량은 6,327mg에 달한다고 합니다. 


이쯤되면 짜게 먹는 수준이 아니라 소금(나트륨)을 통째로 먹는다는 표현이 옳을듯 합니다. 이렇게 짜게 먹어도 괜찮은 것일까요.


나트륨-소금-짠음식-음식-고혈압-당뇨-식품의약품안전처-급식-회사식당-음식점-NACL-고혈압-당뇨-비만-성인병-장수-힐링-웰빙건강을 위해 소금(나트륨) 줄이기 운동에 온 국민이 적극 나서야 합니다.


소금(나트륨)으로 인한 고혈압 질환이 얼마나 심각하기에?
고혈압과, 심혈관계, 신장 질환 등을 유발하는 소금(나트륨)의 과잉섭취를 줄이려면 고혈압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해를 끼치는 지 살펴보면 됩니다. 고혈압 관련 질환 자료를 보니  고혈압 유병률(만 30세이상)이 2007년 24.6%→2008년 26.9%→2009년 30.3%(국건영 ’09 자료)로 나날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고혈압으로 인한 입원비율도 인구 10만명당 191명으로 OECD 4위(OECD보고서 '09)에 해당한다고 합니다. 최근 4년간 고혈압 진료인원은 38.6%나 증가하고 있고, 진료비는 52.8%(국민건강보험공단 ‘09)나 늘었다고 합니다. 




싱겁게 먹는 식습관으로 건강 지키세요

새해 거의 모든 사람들의 희망이 건강한 한해였을 것입니다. 그만큼 인생에 있어서 건강만큼 소중한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건강을 잃으면 아무리 좋은 것을 얻어다고 해도 아무런 소용이 없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아가기를 원합니다. 이렇게 건강하게 살아가려면 음식을 잘 먹고 골라먹고 가려먹고 주의해서 먹어야 합니다.


음식을 어떻게 먹느냐에 따라 건강이 좌우된다고 해도 과언은 아닙니다. 지금까지 다소 짜게 먹었다면 이제부터는 다소 싱겁게 먹는 식습관을 들이면 어떨까요. 짜게 먹는 식습관을 혹시 갖고 있다면 당장 싱겁게 먹는게 어렵다면 조금씩 싱겁게 먹는 버릇을 들이면 어떨까요. 나와 내 가족의 건강을 위해서 지금부터 조금씩 실천해 보세요.

Trackbacks 0 / Comments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