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톤치트 2

도토리나무(참나무) CO₂먹는 하마…참나무의 깜짝 비밀?

"이산화탄소가 그렇게 인류의 환경에 악영향을 끼치나요?"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뭐 없나요?"" "이산화탄소를 먹는 나무를 개발하면 어떨까요?" "그러게요, 그런게 과연 이뤄질까요." "환경문제가 심각해 이런 상상이 이뤄질 듯 해요." "환경문제 서로의 지혜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최근 중국에서 안좋은 먼지의 공습으로 생활에 여러가지 불편을 초래하고 있습니다. 날이 가면 갈수록 인류를 위협하는 건 핵무기도 지구촌 민족간의 싸움도 아닙니다. 바로 공해문제입니다. 공해문제는 국가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범세계적 관심과 노력이 절실히 필요한 시기입니다. 그렇다면 이산화탄소를 줄이는 방법은 없을까요. 이산화탄소를 많이 먹는 나무를 개발하면 됩니다. 이산화탄소 얼마나 문제가 되기에?..

에코환경 2013.12.08 (1)

생명을 품은 숲 절물?…그곳엔 치료와 위로,휴식이 있다?

숲은 만물의 어머니입니다. 숲의 어머니 자궁같은 품속은 만물을 따뜻하게 품어줍니다. 그래서 숲으로 들어가면 아늑해지고고 포근해집니다. 숲은 인간이 어머니의 자궁에서 태어나듯 생명을 낳고 생명을 또 키워냅니다. 생명이 자라 늙고 병들어 그 삶을 다하면 다시 숲은 조용히 그 흔적들어 거둬들여 품어줍니다. 숲속은 그래서 온갖 세대가 켜켜이 다 쌓여있는 역사의 창고이자 온갖 생명들이 태어나 자라고 다시 돌아가는 영원한 안식처입니다. 이런 어머니의 품과같은 숲이 최근엔 웰빙열품을 타고 각광받고 있습니다. 어쩌면 어머니의 손이 약손이듯 어머니의 품속과도 같기 때문에 치료와 쉼과 휴식은 당연할지도 모릅니다. 어느새 숲이 그리운 계절로 여름의 시작이라는 소만(小滿)을 기점으로 낮 기온이 연일 30도를 웃도는 날이 이어..

에코여행 2012.05.2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