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주차전쟁'에 해당되는 글 3건

아파트지하주차장 이럴땐 정말 황당!…지하주차장 에티켓은?

야근근무가 많은 관계로 퇴근후엔 아파트 주차장이 만원입니다. 지상주차장은 포기하고 어쩔 수 없이 지하주차장에 차를 댑니다. 지하주차장 복도엔 저보다 늦게 주차한 분들이나 주차칸 주차시 복도주차 차량을 밀기 어려운 여성분 등이 복도주차를 하곤 합니다. 


 지하주차장에 차를 댔다가 황당한 일을 자주 겪습니다. 어느날은 아침 출근하려고 지하주차장에 내려갔다가 아찔한 일을 겪습니다. 복도에 주차한 차량이 꼼짝달싹 하지않아 난처한 경험을 했습니다. 





이처럼 바쁜 출근시간인데 지하주차장에 차를 주차했다가 복도에 주차한 차 때문에 낭패를 본 경험은 없습니까. 우리나라 사람들은 거주 문화가 아파트문화가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파트 주차장의 경우 증가하는 차량으로 인해 지하주차창까지 만원사례가 빈발하고 있습니다. 지하주차장 이용시 황당했던 경험들을 바탕으로 아파트 지하주자창 혹은 주차장 이용시 꼭 지켜야 할 에티켓을 경험을 바탕으로 생각해 봅시다.


car-parking-주차-주차장-지하주차장-주차에티켓지하주차장에도 지켜야할 에티켓이 있습니다.


복도주차시 반드시 사이드브레이크를 내리자

출근시간대라 차를 빼려는데 복도에 주차한 차량이 사이드 브레이크를 올려놓아 차를 밀수도 없는 난처한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다행히도 연락처가 차안에 놓여있고 출근시간엔 조금의 여유가 있어 전화로 급히 호출해 간신히 차를 몰수 있었지만 제법 오랜시간이 소요됐습니다.


혹시 지하주차장 복도에 주차를 하게 될 경우 차에서 내리기 전에 사이드브레이크가 내려져 있는지 다시한번 확인해 보시면 어떨까요.


연락처를 남기는 건 기본

그래도 위에 소개한 분은 참 좋은 이웃입니다. 저는 얼마전 복도에 주차한 차 때문에 발을 동동 구른 적이 있습니다. 이 차는 사이드브레이크도 내려져 있지 않고 연락처도 없는 황당한 차가 있었습니다. 물론, 제가 살고있는 아파트에 사시는 분이 아니었습니다. 아마도 친척집에 다니러 왔다가 깜빡하고 차문을 잠군 모양입니다. 그럴수 있습니다. 하지만 연락처마저도 없다보니 정말 난처했습니다. 


출근시간이라 발은 동동 구르다 황급히 관리사무소를 찾아갔습니다. 관리사무소에서 방송을 내보낸 후에야 차주인이 내려와 차를 빼 주었습니다. 온 아파트에 방송으로 나간 것이죠. 주차를 할때 조금만 유의했더라면 아침부터 방송을 통해 호출이 되는 사태가 없었을 것입니다.




주차공간이 아무리 부족해도 진출입로 인근에 주차하지 말자

어렵사리 차를 빼서 출근합니다. 그런데 이번엔 진·출입로에 주차한 차량 때문에 아슬아슬하게 차를 몰아야 했습니다. 반대로 야근을 마치고 퇴근후 지하주차장으로 내려갔습니다. 그런데 진행방향 진·출입로에  차가 주차돼 있는 것입니다.


지하주차장으로 내려가 봤습니다. 주차공간이 있었습니다. 그런데도 위험하게 진·출입로에  주차를 해놓았더군요. 조금만 잘못했다간 사고나기 십상이었습니다. 사고예뱡을 위해서도 가급적이면 진·출입로에는 주차를 삼가했으면 합니다.


지하주차장 복도 주차시 남을 위해 차를 대충이라도 닦자

참 민망한 경우입니다. 복도에 주차된 차를 밀려고 했더니 너무 지저분하더군요. 하지만 그 차를 밀어야만 차를 뺄수가 있었습니다. 차가 지저분했지만 '차를 닦을 시간이 없었겠지'라고 좋게 생각하고 차를 밀었습니다. 그런데, 금방 손이 시커멓게 변합니다.


아마도 저와 비슷한 경험을 하신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서로가 민망하지 않으려면 복도에 주차하실땐 대충이라도 차를 닦아준다면 좋지 않을까요.






2대 공간을 혼자 독점하지 말자

하루는 야간에 퇴근하고 보니 지하주차장에 주차할 공간이 마땅치 않았습니다. 그런데 주차할 공간이 있는데 주차할 수가 없었습니다. 한 대가 차를 어중간하게 주차하는 바람에 도저히 주차할 공간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지하주차장은 보통 기둥과 기둥사이에 2대 혹은 3대가 주차합니다. 차량 공간을 적당히 둬야만 서로 주차가 가능합니다. 그런데 기둥을 생각해서 간격을 많이 둬버리면 3대 공간에 2대밖에 주차할 수가 없습니다. 또 2대 공간에 기둥과 너무 많이 간격을 둬버리면 1대밖에 주차할 수가 없습니다. 심야지만 운전자를 부를까 하다가 결례인듯 하여 어쩔 수 없이 도로에 주차했습니다.


지하주차장에 쓰레기를 버리지 말자

지하주차장을 가보셨나요. 곳곳엔 쓰레기가 나뒹굴고 있습니다. 물론 깨끗한 아파트 주차장도 많습니다. 청소하시는 분이 매일 청소를 해도 쓰레기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물론, 쓰레기가 저절로 생겼을 리가 만무합니다. 주차하면서 버린 쓰레기들입니다. 집앞까지 왔으면 조금 불편하더라도 집으로 들고가면 될 일인데 그 조금이 불편하다고 해서 지하주차장에 쓰레기를 버리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특히, 지하주차장 배수구쪽엔 담배꽁초를 버리지 않았으면 합니다. 이런 하나하나가 모이고 쌓여 청소하시는 분이 여간 고역이 아닙니다. 공공의 시설인 만큼 쓰레기를 버리지 않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합니다.




애정표현은 가급적 삼가자 

지하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간혹 애정표현을 지하주차장 차안에서 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특히 어린아이를 동반하고 차에서 내렸을땐 참으로 민망할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물론, 서로 좋아서 하는 일이고 남의 일이라 내색하고 싶지는 않지만 아이를 동반하고 그 장면을 목격했을 땐 교육상 참으로 안좋더군요.


지하주차장 곳곳엔 CCTV도 곳곳에 설치돼 있습니다. 누군가 보고 있다고 생각한다면 이런 민망한 장면은 없었으면 합니다.


짐가득 실은 트럭은 가급적 지상주차장으로

하루는 복도주차 공간에 짐을 가득 실은 트럭이  제 차앞에 주차돼 있더군요. 아무리 밀어도 꿈쩍도 않았습니다. 물론, 사이드브레이크를 내려놓았지만 조금도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짐을 많이 실은 터러 조금만 움직일 뿐이더군요. 하는 수 없이 트럭 주인한테 전화를 했습니다. 


그런데, 이런 짐을 실은 트럭은 가급적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주차해서는 안됩니다. 아무리 주차할 공간이 없다고 하더라도 주차장을 이용하는 사람들한테 뜻하지 않은 피해를 줄 수 있습니다.



오토바이 1대가 차량주차 공간에 주차는 바람직할까

최근 고유가 여파로 오토바이족도 많이 늘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주차공간 확보도 절실한 실정입니다. 이런 연유로 지하주차장까지 들어와 있습니다. 그런데 자동차 1대 공간에 오토바이 1대가 달랑 주차돼 있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오토바이는 2륜자동차라서 그런 것인지 모르지만 자동차 1대 주차공간에 오토바이 1대가 한가운데 주차된 모습은 아무래도 모양새가 그렇습니다. 아니면 지하주차장에도 입주민들의 합의로 오토바이 주차공간을 마련해서 가급적이면 여러 대가 주차할 수 있도록 하면 어떨까요.





후진주차를 삼가자

주차장 주차시 기본은 정면주차입니다. 지하 주차장의 경우 후진주차를 하면 벽면이 금방 더러워지기 때문에 관리사무소측에서 정면주차를 권하고 있습니다. 벽면에도 이를 고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후진주차를 많이 합니다. 


특히, 지상주차의 경우 후진주차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후진주차를 하면 지상에 심은 나무나 꽃들에게 안좋기 때문입니다.  경우는 다르지만 지하주차장도 일부 공간엔 정면주차를 지정해 놓은 곳이 있더군요. 이곳에서는 후진주차를 삼가합시다. 


그런데 지상주차시 후진주차를 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차를 뺄때 편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식물들 한테 안좋습니다. 조금 불편하더라도 후진주차는 모두를 위해 가급적 삼가했으면 합니다. 


이외에도 아파트 지하주차장 혹은 지상 주차장 이용시 지켜야할 에티켓은 많습니다. 질서는 자신에게 조금 불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키면 서로가 편한 것입니다. 주차장 이용시 가급적이면 에티켓을 생각해 서로서로 지키도록 노력하면 어떨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