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조문갔다 위로의 말 잘못 건넸다간?…조문과 문상가면 어떤 말해야?

"호상 하신 것입니다"

"예?"
"호상하셨습니다"
"??????" 

"호상 하셨네요."
"?????"

"조문할때 행동과 언행에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맞아요, 자칫 잘못 처신했다간 낭패를 당할 수가 있어요."





조문을 가면 무슨 말을 해야할까요? 조문장에서 말을 하려니 결례를 범할까 망설여지고 안하자니 이상하고 서먹서먹해지는 그런 경험 혹시 없으셨나요?


조문장에서 어떤 말로 상주를 위로해야 할까요? 조문장에서 어떤 말을 해야 예의에 맞는 것일까요. 결론부터 먼저 이야기하면 침묵이 최선일 수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조문시 예절에 관해 생각해 봤습니다.


 전직 총리의 조문 실수?

모 전 총리가 조문장에서 크게 망신을 당한 적이 있습니다. 이 전직 총리는 현직 국회의원이 타계했을 때 빈소를 찾아가 조문하면서 거푸 ‘황당 발언’을 한 일이 있었습니다.

이 전 총리는 4선 의원이던 고인을 초선 의원으로 부르는가 하면 평생 독신으로 산 고인을 두고 유족에게 “자제분들이 많이 어리실 텐데 참 걱정입니다”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결국 이 전직 총리는 자신의 말실수를 공개적으로 사과해야 했습니다.

 

머뭇거리다 툭 튀어나온 말을 전해? 
많은 사람들이 문상을 가서 상주에게 무슨 말을 해야 좋을지 고민을 하게 됩니다. 고민을 거듭하다 결국 무슨 말이든 꺼내야겠다고 결심을 굳힙니다. 이 조문객은 머뭇거리다 그냥 입에서 툭 튀어나온 말을 생각 없이 전합니다. 이렇게 불쑥 내뱉은 말이 결례를 범했다면 얼마나ㅏ 황당하겠습니까.


상가서 '호상'이라 다행?
사람들이 문상을 갔을 때 가장 범하기 쉬운 말실수는 상제에게 '그나마 호상이라 다행입니다'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호상'을 운운하는 것은 그 자체가 결례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상당한 사람에 호상이라고 말할때 호상은?

호상(好喪)의 사전적 의미는 '복을 누리고 오래 산 사람의 상사(喪事)'를 뜻합니니다. 따라서 대개 화목한 가정을 이끌면서 천수를 다 누린 어르신이 돌아가셨을 때 쓴는 표현입니다. 


'호상'이란 표현 상주에 건네서는 곤란?
호상이란 말은 제3자끼리 써야합니다. 따라서 상주 등에게 직접 건네서는 안 됩니다. 아무리 천수를 다 누렸다고 하더라도 부모나 집안 어르신의 죽음을 비통해하지 않을 후손은 없기 때문입니다.

 

침묵이 가장 좋다고?
조문을 갔을때 가장 좋은 말은 ‘침묵’입니다. 상가를 방문했을때는 무조건 말을 아끼고 삼가야 합니다. 왜냐하면 말로 슬퍼할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애통해하며, 그것을 얼굴로 보여주면 그만입니다. 고인의 죽음을 정말 가슴 아파하는 표정이 상을 당한 분들에게는 가장 큰 위로가 됩니다.

 

침묵이 어색하다면?
아무런 말을 하지 않는 것이 어색하다면 ‘얼마나 슬프십니까’ ‘뭐라 드릴 말씀이 없네요’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정도로 간단히 전하면 됩니다.

 


조문갔다 위로의 말 잘못 건넸다간?…조문과 문상가면 어떤 말해야?


상주도 말을 아껴야?

상가에서 말을 아끼는 것은 문상객뿐 아니라 상제도 마찬가지입니다. 문상은 말로써 하지 않는 것이 모범이듯이, ‘죄인’인 상주는 더욱 말을 아껴야 합니다. 문상객의 말에 그저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나 “고맙습니다”로 문상을 와 준 것에 고마움을 전하면 그만입니다.

 




상주가 술을 마시면?
요즘은 상주가 지인들의 틈에 끼어 술도 한잔 하며 얘기를 나누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죄인’의 올 바른 몸가짐이 아닙니다.


Trackbacks 2 / Comments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