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어린이날'에 해당되는 글 8건

어버이날 우울증 왜?…카네이션 없는 어버이날 왜?

"어버이날인데 친정에 들러 카네이션 달아 드려야죠?"

"…."
"왜 말이 없어요. 안 갈 거예요."
"…."

"왜요? 부모님 생각때문인가요. 잊어버리세요."

"어떻게 잊어? 너무나도 생생한데."

"항상 좋은 쪽으로 생각하면 그분들도 좋아하실 거예요."

"아직도 너무나도 생생하고 불효 때문에 마음이 아파."




어버이날이 있는 가정의 달 5월입니다. 어버이날을 앞두고 엄마 세미예는 아빠 세미예에게 카네이션을 달러 처가에 함께 가자고 합니다. 멋진 카네이션도 사자고 합니다. 용돈도 드리자고 합니다. 하지만, 아빠 세미예는 별다는 반응이 없습니다. 시큰둥한 반응에 엄마 세미예는 토라질것 같습니다. 조금만 더 심하면 이내 부부싸움으로 변할것만 같습니다.

어버이날을 앞두고 또다시 아빠 세미예의 우울모드가 시작된 것입니다. 왜 아빠 세미예는 어버이날만 되면 우울모드에 돌입하는 것일까요.


 

효도-효자-어버이날-카네이션-가정-부모-불효-효자-송강 정철-효도-가정의달-부부의날-부모와자녀-어린이날-성년의날세미예 가정의 아이가 어버이날 지은 글입니다.

 


어버이날만 되면 우울모드 왜?
어린아날과 어버이날, 부부의 날 등 5월의 가족을 돌아보고 챙길 수 있는 날들이 많습니다. 그야말로 가정의 달이라 할만합니다. 특히, 어버이날은 의미가 있습니다. 오늘날 같은 핵가족 시대에 가족의 의미를 돌아볼 수 있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부모님께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용돈을 드리고 또 외식을 함께 합니다.

마치 평소 지은 불효를 사죄라도 하듯 자식된 도리를 적어도 이날만큼은 최선을 다합니다. 그래서 어버이날은 이땅의 모든 어버이들이 모처럼 환하게 웃을 수 있는 날입니다.

이런 사회적 기류를 유통가에서는 마케팅에 적극 활용합니다. 어버이날을 앞두고 꽃가게, 쇼핑센터, 할인점, 문구점, 심지어는 거리에까지 온통 카네이션을 팔고 있습니다. 선물은 그야말로 주는 사람도 즐겁고 받는 사람도 즐겁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어쩌면 어버이날은 모두가 즐거운 날입니다. 그런데 왜 아빠 세미예는 어버이날 우울모드일까요.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싶어도 마음뿐인 사연?
어버이날 빼놓을 수 없는 게 카네이션과 선물입니다. 거리에는 카네이션을 파는 사람들과 카네이션을 다신 어르신들의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카네이션을 달아주는 자녀들도 기뻐고 카네이션을 받은 어르신들도 모두 기쁩니다. 그런데, 아빠 세미예는 카네이션을 어버이께 달아드릴 수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세미예 가족은 만 두 해 전 천붕을 겪었습니다. 그 천붕의 아픔이 아직도 너무나도 생생하기 때문입니다. 

금방이라도 일어나실 것만 같았던 아버님이 결국 일어나지 못하시고 다시는 돌아오지 못할 곳으로 떠나셨습니다. 아직도 생전의 모습이 선하건만 다시는 못올 곳으로 떠나셨습니다. 아직도 잠시 여행을 다니러 가신듯한 느낌입니다.


효도-효자-어버이날-카네이션-가정-부모-불효-효자-송강 정철-효도-가정의달-부부의날-부모와자녀-어린이날-성년의날효도는 살아있을때 조금 더 신경쓰고 조금 더 잘해드리는 것입니다.

 

카네이션 달아드릴 아버님은 지금 어디에?
아버님은 그렇게 세상을 훌쩍 떠나셨습니다. 여행을 떠나시듯 제대로 이별도 못했는데 다시는 영영못올 곳으로 아주 떠나셨습니다.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싶어도 카네이션을 달아 드릴 수 없는 슬픈 현실에 가슴이 메어져 옵니다. 평소 지은 불효를 1년에 한번이라도 마음으로나마 진심으로 사죄를 드릴 수 있는 날이건만 그런 기회조차 없습니다.

미안하고 죄송하고 송구스런 마음이 가득하건만 이런 마음을 카네이션에 담아 전하고 싶어도 전할 수가 없는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에 그만 마음이 미어집니다.

아직도 살아계실 당시의 당신의 생전 모습이 너무나도 선명해 카네이션을 사서 드리고 싶건만 안타까움이 온몸을 타고 흘러 내립니다. 엄마 세미예와 아이들 외가쪽을 생각한다면 카네이션도 사고 선물도 마련하고 흥겹고 즐거운 마음으로 어버이날만큼은 복되게 보내야 하지만 왜 어버이날 이토록 마음이 무거운 것일까요.





내리사랑만 주시고 여행가듯 떠나신 아버님
아버님은 떠나시기전 병마와 싸우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병실에서 다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퇴근후 꼭 들러라는 전화를 하셨습니다. 퇴근후 찾아가봤더니 손을 내밀라고 하십니다. 그 손에선 꼬깃꼬깃한 만원짜리가 보였고 그 만원짜리를 꼭 손자와 손녀들에게 어린이날 선물로 주라고 갸날픈 목소리로 말씀하십니다.

당신의 병을 훌훌 털고 일어날 생각은 안하시고 손자와 손녀들 걱정을 먼저 하십니다. 자식 걱정을 먼저 하십니다. 그런 삶을 사시다가 기약도 없어 그 외롭고 쓸쓸한 길을 홀로 떠나셨습니다. 그리고는 다시는 돌아오시지 않으셨습니다. 그 세월이 어느새 만 두돌이 지났습니다.

아버님은 줄곧 자식생각과 자식사랑으로 밤잠을 설치신 분이십니다. 항상 걱정과 염려속에 사셨고 언제나 일방적으로 주시려고만 하셨지 받으시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당신을 위해 돈을 쓰기 보다는 자식들 공부와 먹이고 입히는 일에 다 보태시고 항상 남루한 차림새로 지내시면서도 웃으시던 모습이 아직도 선합니다. 그런 분이시기에 어버이날이 찾아오니 더욱 생각 납니다.

 

효도-효자-어버이날-카네이션-가정-부모-불효-효자-송강 정철-효도-가정의달-부부의날-부모와자녀-어린이날-성년의날'어버이 살아실제 제 섬기기 다하여라'라는 말이 어버이날 더욱 가슴 속에 와 닿습니다.


쓸쓸하고 무서운 길을 홀로 보낸 불효에 무거운 마음이?
아버님은 세상을 떠나시기 전에 병석에 누워 계셨습니다. 병이 빨리 낳아 하루속히 집으로 돌아가시겠다고 단단한 의지와 결의를 보이셨지만 결국에는 고병마를 이겨내지 못하고 그 고통을 이 땅에 내려놓으시고 고통이 없는 다시는 못올 곳으로 영영 떠나셨습니다.

마지막까지 고통을 겪으시는 모습을 보이기 싫어 병원에 오지 말라는 말씀과 병원비 걱정을 하시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합니다. 아버님의 고통의 일부를 덜어드리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지만 연약한 인간으로서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한채 바라만 봐야했던 그 가슴찢어지는 아픔이 어버이날이 되려니 더욱 선명합니다. 





불효와 후회의 마음은 어느새 쓰나미로?
살아 생전 잘해드리지 못한 무거운 마음이 가슴을 그만 탁 내려 칩니다.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 드리지 못했고, 좀 더 화목한 삶을 안겨드리지 못했다는 후회가 이제사 쓰나미로 다가옵니다.

효(孝)는 살아생전 다해야 한다는 평범한 진리가 이제사 실감이 납니다. 아버님을 보내고 나니 후회와 회한이 이토록 무겁게 가슴을 짓누릅니다. '평소 잘할껄!' 후회와 회한이 머리에서 흘러나와 발끝까지 타고내리더니 온 몸을 휘감습니다. '살아생전 조금 더 잘해드렸다면….' 이런 후회와 죄스런 마음이 무겁게 짓누릅니다. 카네이션과 어버이날이 참 슬프게 다가옵니다. '살아 생전 조금 더 잘해드렸더라면….'

Trackbacks 0 / Comments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