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스트레스와 스트레스 극복방법'에 해당되는 글 1건

비타민D의 놀라운 효과?…비타민D 스트레스 억제하고 운동효과 높여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편인데 스트레스를 억제 하려면 좋은 방법이 뭐 없나요."

"명상하고 긍정적인 생활을 하고 활기차게 살면 그게 스트레스 해소법 아닐까요."

"맞아요. 좋은 인간관계가 스트레스 해소에 그만인것 같아요."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래잖아요."

"스트레스 없는 세상은 과연 존재할까요."

 




스트레스는 사람의 장수를 갉아먹는 최악의 요인입니다. 스트레스를 만약 받지 않고 평생 살아간다면 우리 몸이 늘 활기롭고 건강해 장수를 누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스트레스를 안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스트레스를 제때 어떻게 푸느냐도 중요합니다. 스트레스 해소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스트레스를 억제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학계에서는 스트레스를 억제하거나 없애는 방법을 찾기위해 오늘도 연구에 연구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비타민D-스트레스-콘티솔-자전거타기-혈압-운동-vitamin D-exercise performance-heart disease-장수-수명-힐링-웰빙-건강비타민D가 스트레스를 억제하고 운동효과를 높인다고 합니다.

 

비타민D의 놀라운 효과? 인간의 장수를 갉아먹는 스트레스가 뭐길래?

평소 주변에서 자주 듣는 말이 스트레스라는 단어입니다. 그런데 이를 정의내리기는 쉽지가 않습니다. 이런 사연이 있으면서도 평소 스트레스를 없애고 싶다든지, 극복하는 방법을 배우고 싶다는 사람들은 매우 많습니다. 스트레스라는 용어가 처음 학문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한 곳은 물리학/공학 분야로 라틴어인 stringer(팽팽히 죄다; 긴장)로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다.

 

미국의 생리학자 캐논(Canon)이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생존 수단으로 투쟁-도피 반응(fight-flight response)과 생리적 균형(homeostasis)을 발표함으로써 스트레스 개념을 개략적으로 의학계에 처음 소개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물리학적인 개념의 스트레스란 용어를 의학에 처음으로 적용시킨 사람은 캐나다의 내분비 학자 셀리(Selye)였다고 합니다. 그가 발표한 일반적응증후군(general adaptation syndrome)에서 어떠한 종류의 스트레스 요인이라도 그에 따른 신체 반응은 매우 유사하다는 점과, 이런 스트레스 요인이 오랫동안 지속되면 질병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점을 보고한 것이라고 합니다.

 

비타민D-스트레스-콘티솔-자전거타기-혈압-운동-vitamin D-exercise performance-heart disease-장수-수명-힐링-웰빙-건강비타민D가 스트레스를 억제하고 운동효과를 높인다고 합니다.

 

 

비타민D의 놀라운 효과?  인간의 장수를 갉아먹는 스트레스가 뭐길래?

평소 주변에서 자주 듣는 말이 스트레스라는 단어입니다. 그런데 이를 정의내리기는 쉽지가 않습니다. 이런 사연이 있으면서도 평소 스트레스를 없애고 싶다든지, 극복하는 방법을 배우고 싶다는 사람들은 매우 많습니다. 스트레스라는 용어가 처음 학문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한 곳은 물리학/공학 분야로 라틴어인 stringer(팽팽히 죄다; 긴장)로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다.

 

미국의 생리학자 캐논(Canon)이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생존 수단으로 투쟁-도피 반응(fight-flight response)과 생리적 균형(homeostasis)을 발표함으로써 스트레스 개념을 개략적으로 의학계에 처음 소개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물리학적인 개념의 스트레스란 용어를 의학에 처음으로 적용시킨 사람은 캐나다의 내분비 학자 셀리(Selye)였다고 합니다. 그가 발표한 일반적응증후군(general adaptation syndrome)에서 어떠한 종류의 스트레스 요인이라도 그에 따른 신체 반응은 매우 유사하다는 점과, 이런 스트레스 요인이 오랫동안 지속되면 질병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점을 보고한 것이라고 합니다.

 

비타민 D가 스트레스 억제하고 운동 효과 높인다

스트레스란 단어만큼 평소 많이 들어온게 비타민D입니다. 이러한 비타민D가 스트레스를 억제하고 운동 효과를 높인다고 합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퀸 마거리트 대학의 에마드 알두잘리 박사가 발표한 것입니다. 이 연구결과는 에든버러에서 열린 영국내분비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됐습니다(Taking vitamin D supplements can improve exercise performance and lower the risk of heart disease, according to the findings of a preliminary study presented today at the Society for Endocrinology annual conference in Edinburgh).

 

알두잘리 박사의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데일리메일과 사이언스 데일리 등 주요 외신들이 발표했습니다.





비타민D가 무엇이며 어떤 역할을 할까?

비타민 D는 비타민 D2(ergocalciferol)와 비타민 D3(cholecalciferol)의 두 가지 중요한 형태가 있으며, 비타민 D2는 효모와 식물스테롤인 에르고스테롤(ergosterol)로부터 합성됩니다. 비타민 D3는 피부에서 콜레스테롤의 전구체인 7-디하이드로콜레스테롤(7-dehydrocholesterol)로부터 합성될 수 있다고 합니다.

 

비타민 D는 햇빛에서 충분히 합성될 수 있어 식품으로 섭취하지 않아도 문제가 되지 않으므로 ‘조건부’ 비타민 또는 프로호르몬(prohormone, 즉 활성 호르몬의 전구체)으로 분류할 수 있다고 합니다. 비타민 D는 칼슘의 기능 유지에 도움을 주고 신경과 근육의 이음부의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 칼슘을 충분히 공급할 뿐 아니라, 뼈의 주요 성분인 인산칼슘을 만들기 위해 칼슘뿐 아니라 인의 사용도 조절한다고  합니다.


비타민 D의 섭취가 부족하거나, 지방 흡수의 방해 요인이 있거나, 겨울철과 같은 때 생성이 부족하면 25(OH)D3의 수준이 낮아지고, 혈액 내 칼슘과 1,25(OH)2D3의 수준이 낮아지게 됩니다. 이 때 부갑상선호르몬의 농도가 증가하게 되고 부갑상선호르몬의 증가는 뼈내 무기질의 용출을 증가시켜서 뼈 무기질의 상실을 초래하게 되는 현상이 나타난다고 합니다.

  

'비타민 D가 스트레스 억제하고 운동 효과 높인다' 어떻게 연구

영국의 퀸 마거리트 대학의 에마드 알두잘리 박사는 연령과 체중이 비슷한 건강한성인 13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더니 비타민D가 스트레스를 억제하고 운동 효과를 높인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합니다. 에마드 알두잘리 박사 연구팀은 매일 비타민D 보충제 50㎍ 또는 위약을 2주 동안 먹게한 뒤 소변검사를 통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 수치를 측정하고 자전거 타기 운동을 통해 체력을 평가했다고 합니다((In this study, researchers from Queen Margaret University in Edinburgh gave 13 healthy adults matched by age and weight 50μg of vitamin D per day or a placebo over a period of two weeks). 

 

비타민D-스트레스-콘티솔-자전거타기-혈압-운동-vitamin D-exercise performance-heart disease-장수-수명-힐링-웰빙-건강비타민D가 스트레스를 억제하고 운동효과를 높인다고 합니다.

 


비타민D 보충제 먹은 그룹 코티솔 수치 낮아

에마드 알두잘리 박사 연구팀은 매일 비타민D 보충제 50㎍ 또는 위약을 2주 동안 먹게한 뒤 소변검사를 통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 수치를 측정하고 자전거 타기 운동을 통해 체력을 평가했더니 비타민D 보충제가 투여된 그룹은 위약을 먹은 그룹에 비해 코티솔 수치가 낮았다고 합니다(Adults supplementing with vitamin D had lower blood pressure compared to those given a placebo, as well as having lower levels of the stress hormone cortisol in their urine).

 

비타민D 보충제 먹은 그룹 자전거 타기도 길고 오래타

20분 자전거 타기에서는 비타민D 그룹이 주행거리가 6.5km로 대조군의 5km에 비해 월등히 오래 탔고 지친 모습도 보이지 않았도고 합니다(A fitness test found that the group taking vitamin D could cycle 6.5km in 20 minutes, compared to just 5km at the start of the experiment. Despite cycling 30% further in the same time, the group taking vitamin D supplements also showed lower signs of physical exertion). 




 

비타민D-스트레스-콘티솔-자전거타기-혈압-운동-vitamin D-exercise performance-heart disease-장수-수명-힐링-웰빙-건강비타민D가 스트레스를 억제하고 운동효과를 높인다고 합니다. 사이언스 데일리 홈페이지 갈무리.



비타민D 보충제 먹은 그룹 혈압도 낮게 나타나

비타민D 보충제 투여 그룹은 이를 먹지 않은 그룹 보다 혈압도 낮았다고 합니다. 공동 저자인 라큐엘 레뷰레타 박사는 이에 대해 비타민D의 코티솔 억제 효과에서 온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Our pilot study suggests that taking vitamin D supplements can improve fitness levels and lower cardiovascular risk factors such as blood pressure," said Dr Raquel Revuelta Iniesta, co-author of the study. "Our next step is to perform a larger clinical trial for a longer period of time in both healthy individuals and large groups of athletes such as cyclists or long-distance runners").


에마드 알두잘리 박사는 높은 코티솔 수치는 동맥수축과 신장의 체액저류(water retention)를 유발해 혈압을 올릴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Large amounts of the hormone are thought to raise blood pressure by narrowing blood vessels and to stimulate the kidneys to retain water).

 
이 연구결과는 에든버러에서 열린 영국내분비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됐습니다(The findings were presented at the annual meeting of the Society for Endocrinology in Edinburgh).






'비타민 D가 스트레스 억제하고 운동 효과 높인다' 영어기사를 봤더니
Taking Vitamin D supplements 'lowers blood pressure and boost fitness' says new research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Vitamin D pill a day may improve exercise performance and lower risk of heart disease

(사이언스데일리 영어기사 상세보기)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