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새해 인사문구'에 해당되는 글 3건

2013년 달력봤더니?… 2013년 쉬는 날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올해 달력엔 빨간날이 참 많네."

"그러게요. 빨간 날이 지난해보다 많네요."
"달력을 보니 생각만해도 기분이 좋아지네요."

"그러게요, 최적의 조합이네요."

"생각해보면 우연치고는 당 재밌네요>'

지금쯤 2013년 한해 달력을 보면서 올해 1년 계획을 세우느라 분주할 것입니다. 계획을 세우다 달력을 보노라면 제일 먼저 눈에 가는 게 빨간날입니다. 검은색 날짜만 보다가 빨간색 날짜가 유난히 눈에 띄기도 하거니와 무엇보다도 쉬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빨간날만 보면 휴식을 생각하기 때문에 기분이 좋아집니다. 2013년의 달력을 들여다보면 빨간날이 참 많습니다. 1월부터 12월까지 들여다 보아도 중간중간 빨간날이 눈에 띕니다. 그렇다면 과연 올해 달력의 빨간 날이 예년보다 늘었을까요. 올해 공휴일과 예년에 어땠는지 살펴봤습니다.  

공휴일-직장인-관공서-2013년-2014년-계사년-갑오년-12간지-뱀의해-말의해-쉬는날-일요일-명절-빨간날-휴식-직장인-휴가-주5일제-추석연휴-개천절-광복절-한글날-설연휴-징검다리휴일-관공서-정부관공서 공휴일과 일요일입니다.

2013년의 공휴일(한국천문연구원 자료).


계사년 2013년 쉬는 날은 주 5일제 기준 116일
2013년 계사년(癸巳年)의 달력을 들여다보면 주 5일제 기준으로 쉬는 날은 총 116일입니다. 지난해 임진년(壬辰年)의 달력을 살펴보면 주 5일제 기준으로 쉬는 날은 총 116일이었습니다. 물론, 국회의원 총선과 대통령선거일을 쉰것까지 감안하면 총 118일이 됩니다.

그렇다면 116일이 적은 것일까요 많은 것일까요. 2011년과 2012년, 2013년과 비교해보면 116일로 똑같습니다. 또한  2008년(115일), 2009년(110일), 2010년(112일)보다는 많습니다. 

직장인엔 최고의 해, 왜?
2013년도 달력을 들여다보면 직장인에겐 '최고의 해'라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도 그럴것이 직장인이라면 으레 눈에 들어올 법한 토·일요일과 이어지는 공휴일, 혹은 주중 빨간날이 제법 눈에 띄기 때문입니다.

2013년 계사년(癸巳年) 공휴일은 총 116일입니다. 이 중 신정은 화요일이고, 석가탄신일(5월17일)은 금요일, 현충일(6월6일), 광복절(8월15일), 개천절(10월3일)은 목요일입니다. '징검다리' 연휴라 연차를 잘 활용하면 나흘 연속으로 쉴 수 있게 됩니다. 또한 추석 연휴(9월18~20일)도 수, 목, 금요일입니다.

여기에 최근 정부가 올해부터 한글날(10월9일)을 공휴일로 지정함에 따라 하루 더 쉴 수 있게 됐습니다.

공휴일-직장인-관공서-2013년-2014년-계사년-갑오년-12간지-뱀의해-말의해-쉬는날-일요일-명절-빨간날-휴식-직장인-휴가-주5일제-추석연휴-개천절-광복절-한글날-설연휴-징검다리휴일-관공서-정부직장인의 희망은 뭐니뭐니해도 쉬는 날이 많은 한해입니다.

 


설연휴는 최악, 추석은 최상의 쉬는 날?
올해 설 연휴는 사실상 직장인들에겐 최악의 연휴가 될 전망입니다. 그도 그럴것이 2월9일,10일,11일이 토요일과 일요일, 월요일에 걸쳐있기 때문입니다. 어린이날 역시 일요일로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반면 추석 연휴는 9월18일,19일,20일이 수요일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목요일과 금요일에 주말과 일요일까지 합치면 5일간의 연휴를 즐길 수 있어 즐거움을 줍니다.

올해 징검다리 휴일은?
2013년엔 삼일절과 석가탄신일이 금요일입니다. 주말과 끼면 연휴로 즐길 수 있습니다. 또한 6월6일(목) 현충일과 8월15일(목), 10월3일(목)은 징검다리 휴일이라 금요일을 쉬면 연휴가 가능합니다.


공휴일-직장인-관공서-2013년-2014년-계사년-갑오년-12간지-뱀의해-말의해-쉬는날-일요일-명절-빨간날-휴식-직장인-휴가-주5일제-추석연휴-개천절-광복절-한글날-설연휴-징검다리휴일-관공서-정부2012년 임진년의 공휴일(한국천문연구원 자료)

 

2012년엔 쉬는 날 어땠을까?
지난해 달력을 들여다 보면 연휴가 참 적었습니다. 토요일과 일요일로 이어지는 공휴일이 석가탄신일(5월28일. 월요일)  단 한번 밖에 없었고, 징검다리 연휴도 3.1절(3월1일. 목요일), 성탄절(12월25일. 화요일) 등 2차례뿐이었습니다.

이처럼 연휴가 적은 것은 현충일(6월6일)과 광복절(8월15일), 개천절(10월3일) 등이 수요일에 몰려 있었기 때문입니다.

공휴일-직장인-관공서-2013년-2014년-계사년-갑오년-12간지-뱀의해-말의해-쉬는날-일요일-명절-빨간날-휴식-직장인-휴가-주5일제-추석연휴-개천절-광복절-한글날-설연휴-징검다리휴일-관공서-정부휴일을 살펴보는 재미도 새해의 새로운 재미입니다.

 
실제 휴일수는 2010년과 비슷해 계획 잘 세워 휴식을 취해야
직장인이라면 2013년의 연휴가 적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2012년보다 좋다고 느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 휴일 수는 지난해와 차이가 없습니다. 공교롭게도 2011년과 2012년, 2013년과 116일로 똑같습니다. 중요한 것은 사람들이 계획을 잘 세우면 충분히 효과적으로 휴식을 취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휴가일수에 연연해 하지 마시고 내게 맡는 휴가 계획과 충전을 위한 최적의 시간으로 만들어 보면 어떨까요.


Trackbacks 1 / Comments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