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박주가리'에 해당되는 글 3건

산나물? 독초?…독초잘못 먹었다간? 산나물 독초 어떻게 구분?

봄은 뭐니뭐니해도 식욕을 왕성하게 돋궈주는 맛이 제격입니다. 봄의 식욕을 돋궈주는 먹을거리 중에서 산나물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그런데 산나물을 잘못 뜯어 먹으면 큰일 난다고 합니다. 산나물이 많이 생산되는 맛나의 계절, 어떤 산나물을 먹어야 할까. 또 어떤 산나물은 먹으면 안되는 것일까.





산나물을 잘못 먹어 탈을 일으킨 사례가 최근에도 심심찮게 들려옵니다. 점심식사를 한 40여명이 갑자기 심한 구토와 복통 증세를 호소, 병원으로 옮겨진 일이 보도된 적이 있습니다. 이들은 점심식사 때 독초인 '박새'를 산나물로 알고 먹은 뒤 이 같은 증세를 보였다고 합니다.


'박새'는 산마늘과 유사한 식물로 뿌리를 약용으로 이용할 수 있으나 독성이 있어 피부병 및 집짐승의 강한 구토제로 사용된다고 합니다. 그럼, 산나물과 독초를 어떻게 구별할까요. 산나물과 독초의 구분법을 알아봤습니다.

동의나물

           곰취

약초와 독초 구별 쉽지않네
봄철 독초에 의한 식중독은 산나물이나 약초에 대한 전문지식 없이 독초를 잘못 알고 먹어 생기고 있습니다. 특히 요즘같이 각종 식물의 싹이 막 돋고 꽃이 피기 전에는 전문가들조차 식용이 가능한 산나물 및 약초와 독초를 구별하기가 쉽지 않다고 합니다.
 
주의가 필요한 독초는?
식용 산나물 및 약초와 모양이 비슷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대표적인 독초는 털머위, 삿갓나물, 동의나물, 박주가리, 여로, 박새, 꿩의 다리, 진범, 놋젓가락나물 등이 있습니다.




독초로 인한 식중독 사고 얼마나 많기에
지난 7년간 독초 등을 먹고 식중독이 발생한 경우는 18건으로 모두 231명의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특히 백합과 식물인 원추리로 인한 환자수가 104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어떤 나물이 식중독 많이 일으키나
통계에서 보듯 백합과 식물인 원추리로 인한 환자수가 가장 많습니다. 원추리는  데쳐서 나물로 먹을 수 있지만 충분히 익히지 않으면 독성이 남아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특히 주의해야겠죠. 

또 시금치와 비슷하게 생긴 박새풀은 구토와 실신, 마비 증상을 일으킬 수있고 비슷한 독성을 가진 여로는 산마늘과 비슷하게 생겼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자리공 뿌리는 더덕이나 우엉뿌리와 헷갈리기 쉬운데 먹으면 두통이나 구토, 복통 등의 증세가 나타날 수있습니다.



독초 어떤게 있나
'털머위'는 식물 전체를 약용이나 식용으로 이용하는 '머위'와 유사한 형태를 하고 있으나 독성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머위는 이른 봄에 꽃이 먼저 피며 잎에는 털이 있고 부드러운 반면, 털머위는 잎이 짙은 녹색으로 두껍고 표면에 윤채가 나며  상록성으로 갈색 털이 많다고 합니다.

'삿갓나물'은 뿌리를 약용이나 식용으로 이용하는'우산나물'과 유사한 식물로 뿌리를 약용으로 이용할 수 있으나, 독성이 있어 소량만 사용된다고 합니다. 우산나물은 잎의 가장자리가 잘게 갈라진(거치) 잎이 깊게 2열로 갈라진 것이 5~9개가 돌려나는 반면, 삿갓나물은 줄기 끝에 잎의 가장자리가 갈라지지 않은 잎이 6~8장이 돌려나는 특징이 있다고 합니다.

'동의나물'은 뿌리는 약용으로, 잎은 식용으로 많이 쓰는 곰취'와 유사한 식물로 뿌리를 약용으로 이용할 수 있으나, 독성이 매우 강하여 직접 먹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합니다. 어린잎은 둥근 심장형으로 유사하나 곰취는 잎이 부드럽고 미약한 털을 가지는 반면, 동의나물은 습지에서 자라고 잎은 앞ㆍ뒷면에 윤채가 나며 두꺼운 점이 다르다고 합니다. 




독초 알고보니 독초가 이렇게 많았어?

'박주가리'는 뿌리를 약용 및 식용으로 이용하는'하수오'와 유사한 식물로 뿌리를 약용으로 이용할 수 있으나, 독성이 강하여 나물로 먹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합니다. 덩굴성인 점은 하수오와 유사하나 심장형인 잎은 줄기에서 서로 마주나며(대생), 잎을 자르면 흰색 즙이 나오는 반면, 하수오의 잎은 줄기에서 어긋나고(호생), 식물체에서 유액이 나오지 않는 점에서 잘 구분된다고 합니다

.

'여로'는 식물전체를 약용 및 식용하는 '원추리'와 유사한 식물로 뿌리를 약용으로 이용할 수 있으나, 독성이 강하여 바르는 용도로만 주로 사용된다고 합니다. '여로'의 원줄기 아랫부분은 그물과 같은 섬유로 싸여 있고, 잎에 털이 많고 길고 넓은(3~5cm) 잎은 대나무 잎처럼 나란히 맥이 많고 주름이 깊게 진 반면, '원추리'의 기부는 섬유로 싸여 있지 않고 털이 없으며, 좁은 잎(1~2.5cm)은 아랫부분에서 서로 포개져 나오며 잎은 주름지지 않는 점에서 구별된다고 합니다.


'박새'는 식물전체를 약용 및 식용하는「산마늘」과 유사한 식물로 뿌리를 약용으로 이용할 수 있으나, 독성이 있어 피부병 및 집짐승의 강한 구토제로 사용된다고 합니다. 산마늘은 식물 전체에서 강한 마늘냄새가 나며, 뿌리는 파뿌리와 비슷하고 길며(20~30cm) 넓은 잎(4~7cm)이 2~3장 달리는 반면, 박새의 잎은 여러 장이 촘촘히 어긋나며 잎의 아랫부분은 줄기를 감싸고 잎의 가장자리에 털이 있으며 큰 잎(길이 20cm, 넓이 12cm)은 맥이 많고 주름이 뚜렷하여 잘 구별된다고 합니다.


'꿩의 다리'는 식물전체를 약용 및 식용으로 이용하는 '삼지구엽초'와 유사한 식물로 잎, 줄기, 종자를 약용 및 식용으로 이용할 수 있으나, 성숙한 개체는 독성이 있어 식용할 수 없다고 합니다. 삼지구엽초의 난형 잎(길이 5~13.5cm, 넓이 1.5~7.2cm)의 가장자리는 털 같은 잔톱니가 발달한 반면, 꿩의 다리의 잎(길이 1.5~3.5cm, 넓이 1~3cm)은 작고, 3~4개로 갈라지고 끝이 둥근 점에서 구분된다고 합니다.


산나물이나 약초 채취땐 반드시 산주의 동의를 얻어야
산나물이나 약초를 채취할 때는 반드시 산주의 사전 동의를 얻어 채취해야 합니다. 만약 이를 어기는 경우에는 '산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고 합니다. 따라서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하겠죠.

Trackbacks 0 / Comments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