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TV없앤지 9년간의 실험?…아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까?

"또봇 보고 싶어요. 착한 일 했으니 틀어 주세요."

"또봇 딱 하나만 봐야해."
"착한 일 또하면 타요도 틀어 주세요."
"또봇 보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나요."
"좋은 일 하면 많이 보여 줄께요."
"엄마 아빠 어깨 주물러 주면 되나요."




세미예 가정엔 TV가 없습니다. 요즘 세상에 TV가 없다고 하면 참으로 이상하게 생각할 지 모르지만 TV를 없앤지 만 9년이 지났습니다. TV가 없다보니 아이들이 또봇을 보고싶을 때마다 컴퓨터로 포털의 동영상을 틀어줍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자꾸만 더 보고싶어합니다. 세미예 부부는 그만 틀어주려 하고 아이들은 더 보려고 하고 보이지않는 신경전이 대단합니다. 

현대인들에게  TV는 생활의 중요한 도구입니다. 각종 정보도 얻고 문화생활도 영위하게 합니다. 이런 TV가 집에 없다면 어떤 일들이 벌어질까요. TV를 없앤지 9년 아이들에게 어떤 영향이 있었을까요.



아이들 마우스를 두고 옥신각신하는 사연

"밥 잘먹고 치카치카 잘 하면 타요 보자"

세미예 가정의 아이들은 부모와 곧잘 실랑이를 벌입니다. 그건 바로 컴퓨터를 더 보려는 아이들과 적당한 선에서 그만 끄려는 부모의 마음의 충돌입니다. 그러다보면 자연스레 서로가 타협을 하게 됩니다. 이렇게 된 데는 텔레비전이 없기 때문입니다. TV가 없다보니 컴퓨터를 두고 아이들과 부모의 실랑이가 벌어집니다.

 

현대인의 필수품 TV가 집에 없다? 무슨 집이 그래?
세미예 가정엔 TV가 없습니다. 한 두 해도 아니고 올해 벌써 만 9년동안 TV없이 살았습니다. 예전엔 TV가 있었지만 9년전 없앴습니다. 아이들의 교육에 해악을 끼칠 수 있다는 여러가지 연구결과를 접하고 과감하게 퇴출시켰습니다. 그 세월이 벌써 만 9년이 넘었습니다.
 
현대인들에게 필수적이고 꼭 필요한 문명의 이기(利器)이지만 아이들의 교육이 더 우선이기 때문에 과감하게 없앴습니다.


스포츠 경기가 열릴때의 해프닝?
몇일전 프로야구 가을야구가 지상파에서 중계됐습니다.  롯데, 두산, SK의 경기 모습이 몹시도 궁금했습니다. 하지만, TV가 없기 때문에 위성 생중계를 컴퓨터의 포털 생중계를 통해서 시청했습니니다. 그런데, 컴퓨터로 시청을 하다보니 재밌는 일이 있습니다.


컴퓨터는 한박자 늦다는 것입니다. 아파트의 다른 가정에서 '골홈런!'이란 소리가 들려오고 난 후 조금 있다가 우리 집에선 홈험런!'을 외치게 됩니다. 

우리집의 야구경기 중계는 언제나 한박자 늦습니다. 다른 가정에서 '에이'라며 아쉬움을 표현할때도 우리는 한 박자 늦게 반응합니다. 




동화책을 가까이 하려는 아이들
TV가 없기 때문에 아이들은 저절로 동화책을 가까이합니다. 큰애는 책을 도서관에서 빌려오기까지 합니다. 그러다보니 공부를 잘합니다.

아이들은 책속 이야기샘에서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끌어올립니다. TV가 없기 때문에 세미예 가정의 아이들은 동화책을 곧잘 접합니다. 그러다보니 각종 동화책으로 집안이 넘쳐납니다. TV가 있던 자리는 동화책이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아이들이 많은 동화책을 읽다보니 상상의 날개도 쑥쑥 자라납니다. 재밌는 질문도 많이 하고 글자도 다른 집 아이들보다 먼저 깨우칩니다. 교육상 아이들에겐 TV가 없는 게 좋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목소리가 잠겼다?
"난, 사~자~야"

아이들이 책을 워낙 좋아해서 동화책을 읽어 줍니다. 동화책을 읽어주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도록 읽어줘야 합니다. 아이들의 눈높이는 동물과 동화책에 등장하는 주인공의 목소리를 가급적 비슷하게 내줘야 합니다. 이러하보면 동화책 한 권 읽기가 여간 고역이 아닙니다.

그런데, TV가 없다보니 동화책을 잔뜩 들고 옵니다. 부모들은 동화책에 금방 지쳐버립니다. 그래도 내색은 않고 읽어줍니다.

 할머니집에서 안돌아 오려는 아이들?
"조금만 더 보고 갈께요"
"안돼, 이젠 그만 보고 집에 가야지"

피치못할 사정으로 아이들을 본가와 외가에 잠시 맡겨둡니다. 친할머니와 외할머니는 이때 아이들에게 텔레비전을 켜줍니다. 텔레비전에서는 아이들이 원하는 프로그램이 한참입니다. 아이들은 이 프로그램을 할머니 집에만 가면  마음껏 볼 수 있기 때문에 집으로 다시 돌아와야 할때는 생떼를 쓰게됩니다. 

조금만 더 보고 간다는 게 자꾸만 시간이 길어집니다. TV는 중독성이 강한 것 같습니다. 아이들은 한번 보기 시작하니 끝이 없이 보려고 합니다. 


TV없는데도 시청료는 꼬박꼬박 납부?
세미예 가정은 오래전부터 텔레비전이 없습니다. 그런데도 세미예 가정엔 시청료가 매달 꼬박꼬박 영수증과 함께 집안으로 날아듭니다. 전기사용료와 함께 아파트 관리비에 포함돼 나오기 때문에 어찌할 도리없이 매달 꼬박꼬박 내고 있습니다.

아파트 전체에 내는 것이라 시청료를 안내려도 이래저래 복잡해서 그냥 뒀더니 만8년동안 TV없이도 시청료를 꼬박꼬박 냈습니다. KBS에서 이런 사실을 알면은 감사패라도 줘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이들이 뛰어노는 시간이 많아졌다?
아이들은 집에 들어오면 책을 곧잘 잡습니다. 책을 펼치고 이내 읽기 시작합니다. 책을 많이 읽다보니 여러가지 생활의 규범도 그만큼 빠릅니다. 

TV를 안보는 대신에 아이들의 활동시간이 그만큼 많아졌습니다. 놀이터에서 많이 뛰어놀고 스케치북으로 그림 많이 그리고 블록놀이를 양껏 하는 등 TV대신에 다양한 놀이를 합니다. 아이들이 TV없이 자신들만의 다양한 생각으로 이런 저런 놀이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TV를 없애길 잘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어떠세요. TV없앤 다른 가정에서는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나요.  


Trackbacks 0 / Comments 7

TV를 없앤후 8년, 그 후 무슨 일이?…TV때문에 생긴 황당한(?) 사연

집에 TV 없앤후 아이들 동화책 읽고 창의적 활동

TV 바보상자 없앤후 아이들 책읽고 상상하는 시간 많아져




"뽀로로 틀어 주세요"
"컴퓨터로 뽀로로 딱 하나만 봐야해"
"2개 보면 안되요?"

세미예 가정엔 TV가 없습니다. TV가 없다보니 아이들이 뽀로로를 보고싶을 때마다 컴퓨터로 틀어줍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자꾸만 더 보고싶어합니다. 세미예 부부는 그만 틀어주려 하고 아이들은 더 보려고 하고 보이지않는 신경전이 대단합니다. 

현대인들에게  TV는 생활의 중요한 도구입니다. 각종 정보도 얻고 문화생활도 영위하게 합니다. 이런 TV가 집에 없다면 어떤 일들이 벌어질까요. 아이들에게는 어떤 영향이 있을까요.


☞ 컴퓨터로 아이들과 옥신각신하는 사연
"밥 다먹고 치카치카 잘 하면 뽀로로 보자"

세미예 가정의 아이들은 하루에 한번씩 부모와 실랑이를 벌입니다. 바로 컴퓨터를 더 보려는 아이들과 적당한 선에서 그만 끄려는 부모의 마음이 충돌을 하고 급기야 서로가 타협을 하게 됩니다. 이렇게 된 데는 텔레비전이 없기 때문입니다. TV가 없다보니 컴퓨터를 두고 아이들과 부모의 실랑이가 벌어집니다.

☞ 현대인의 필수품 TV가 집에 없다고?
세미예 가정엔 TV가 없습니다. 한 두 해도 아니고 올해 벌써 만8년동안 TV없이 살았습니다. 원래 TV가 있었지만 8년전 없앴습니다. 아이들의 교육에 해악을 끼칠 수 있다는 여러가지 연구결과를 접하고 과감하게 퇴출시켰습니다. 그 세월이 벌써 만8년이 넘었습니다.
 
현대인들에게 필수적이고 꼭 필요한 문명의 이기(利器)이지만 아이들의 교육이 더 우선이기 때문에 과감하게 없앴습니다.

☞ 축구경기가 열릴때의 해프닝?
 몇해전 월드컵 축구를  지상파에서 생중계 한 적이 있습니다. 한국팀의 선전 모습이 몹시도 궁금했습니다. 하지만, TV가 없기 때문에 위성 생중계를 컴퓨터의 포털 생중계를 통해서 시청했습니니다. 그런데, 컴퓨터로 시청을 하다보니 재밌는 일이 있습니다.

한국팀이 한 골을 넣어도 반응이 다른 집과 사뭇 다릅니다. 아파트의 다른 가정에서 '골인!'이란 소리가 들려오고 난 후 조금 있다가 우리 집에선 '골인!'을 외치게 됩니다. 

우리집은 축구경기를 볼때 언제나 한박자 늦습니다. 다른 가정에서 '에이'라며 아쉬움을 표현할때도 우리는 한 박자 늦게 반응합니다. 컴퓨터 모니터를 켜놓고 온 가족이 저 멀리서 한국팀을 응원했습니다. 




☞ 동화책을 가까이 하려는 아이들
TV가 없기 때문에 아이들은 저절로 동화책을 가까이합니다. 책속 이야기샘에서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끌어올립니다. TV가 없기 때문에 세미예 가정의 아이들은 동화책을 곧잘 접합니다. 그러다보니 각종 동화책으로 집안이 넘쳐납니다. TV가 있던 자리는 동화책이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아이들이 많은 동화책을 읽다보니 상상의 날개도 쑥쑥 자라납니다. 재밌는 질문도 많이 하고 글자도 다른 집 아이들보다 먼저 깨우칩니다. 교육상 아이들에겐 TV가 없는 게 좋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 할머니집에서 안돌아 오려는 아이들?
"조금만 더 보고 갈께요"
"안돼, 이젠 그만 보고 집에 가야지"

피치못할 사정으로 아이들을 본가와 외가에 잠시 맡겨둡니다. 친할머니와 외할머니는 이때 아이들에게 텔레비전을 켜줍니다. 텔레비전에서는 아이들이 원하는 프로그램이 한참입니다. 아이들은 이 프로그램을 할머니 집에만 가면  마음껏 볼 수 있기 때문에 집으로 다시 돌아와야 할때는 생떼를 쓰게됩니다. 

조금만 더 보고 간다는 게 자꾸만 시간이 길어집니다. TV는 중독성이 강한 것 같습니다. 아이들은 한번 보기 시작하니 끝이 없이 보려고 합니다.

☞ TV없는데도 시청료는 꼬박꼬박 납부?
세미예 가정은 오래전부터 텔레비전이 없습니다. 그런데도 세미예 가정엔 시청료가 매달 꼬박꼬박 영수증과 함께 집안으로 날아듭니다. 전기사용료와 함께 아파트 관리비에 포함돼 나오기 때문에 어찌할 도리없이 매달 꼬박꼬박 내고 있습니다.

아파트 전체에 내는 것이라 시청료를 안내려도 이래저래 복잡해서 그냥 뒀더니 만8년동안 TV없이도 시청료를 꼬박꼬박 냈습니다. KBS에서 이런 사실을 알면은 감사패라도 줘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아이들이 뛰어노는 시간이 많아졌다?
아이들은 집에 들어오면 책을 곧잘 잡습니다. 책을 펼치고 이내 읽기 시작합니다. 책을 많이 읽다보니 여러가지 생활의 규범도 그만큼 빠릅니다. 

TV를 안보는 대신에 아이들의 활동시간이 그만큼 많아졌습니다. 놀이터에서 많이 뛰어놀고 스케치북으로 그림 많이 그리고 블록놀이를 양껏 하는 등 TV대신에 다양한 놀이를 합니다. 아이들이 TV없이 자신들만의 다양한 생각으로 이런 저런 놀이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TV를 없애길 잘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어떠세요. TV없앤 다른 가정에서는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나요.

※ 다음메인 선정 감사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68

TV 못보게 했더니 아이의 반응이? TV를 감히 끊어?

TV(텔레비전) 가정에 없앴더니 아이들 책을 가까이하는 시간 많아

집안에 TV없앴더니 책 많이 읽고 자연스레 공부와 친해져 좋아

"이 집에는 텔레비전도 없나요"
"아이들이 텔레비전을 보려고 하는데 어쩌죠?"
"우리집에는 텔레비전을 없앴어요."




텔레비전은 흔히들 '바보상자'라고 합니다. 바보상자인 줄 알면서 현대인들겐 텔레비전이 없는 세상은 상상을 할 수가 없습니다. 이미 생활의 전반이 텔레비전을 통해 이뤄지고 텔레비전을 통해 전파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텔레비전을 오래 보면 여러가지 폐해도 있습니다. 특히, 자라나는 세대들에겐 텔레비전은 멀리하면 할수록 좋흡니다. 최근 텔레비전을 없애는 가정이 많습니다. 텔레비전 중독같은 것을 극복하고 어떻게 하면 TV를 효율적으로 시청할 수 있을까요?

TV-텔레비전-방송국-언론사요즘엔 택시에도 TV가 등장했다.


TV가 뭐길래? 세미예 가정에 TV가 없다고?
세미예 가정엔 텔레비전이 없습니다. 아이들에게 텔레비전을 못보게 하는 것보다 차라리 텔레비전이 없는 게 좋다는 엄마 세미예의 개똥철학(?)으로 인해 아예 텔레비전을 없앴습니다.

TV가 뭐길래? 텔레비전을 없앴더니?
세미예 가정에 텔레비전을 없앴더니 많은 변화가 오기 시작했습니다. 벌써 2년 가량 텔레비전 없이 생활해오고 있습니다. 요즘엔 텔레비전이 없어도 익숙합니다. 리모콘족이 없기 때문입니다. 초창기 TV가 없기 때문에 뭔가 허전하고 그리웠습니다. 그런데 하루 이틀 세월이 지나고 나니 이젠 아주 익숙해졌습니다.

TV가 뭐길래? TV를 없앴더니 아이들은?
TV를 없앤후 아이들은 가정에서 책을 가까이하는 시간이 많아졌습니다. 동화책을 더 많이 읽게 되고 여러가지 블록 등으로 창의적인 놀이를 보다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유치원에 갔다온 후에도 텔레비전이 없으니 동화책을 읽거나 그림공부를 합니다. 여러가지 창의적인 놀이를 합니다. 아이들이 바보상자에 노출되는 것보다 여러가지 동화책과 창의적인 놀이속에 생활하는 모습을 보니 색다른 감흥이 일어납니다.




TV가 뭐길래? TV를 가정에서 없애려면?
현대생활에 있어서 TV를 떼어놓고 생각해볼 수가 없을 정도입니다. 그렇다면 가정에서 TV를 없앨 수가 있을까요. 어떻게 하면 아이들에게 TV의 부작용에서 해방할 수 있을까요.

TV가 뭐길래? TV를 볼 수 있는 환경을 의도적으로 멀리하라
근처에 TV가 있다면 보고 싶다는 생각이 계속 들게 됩니다. 하지만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에서도 멀어진다.’ 라는 말이 있듯이 TV를 시야에서 멀리 한다면 TV를 보고 싶은 마음이 줄어들 게 됩니다. 물론 TV를 멀리하는 것이 분명 쉬운 일은 아닐 것입니다.

하지만 TV로 인해 공부에 집중할 수 없다면, 공부하는 장소를 집 밖이나 TV가 없는 곳으로 바꾸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입니다.

TV가 뭐길래? TV보는 시간을 점차 줄여라?
TV 보는 것을 단번에 중단하는 것은 무리입니다. 그러므로 TV보는 시간을 점점 줄여 나가는 시도를 하면 좋습니다. 아이들 스스로 무엇인가를 조절하는 능력을 길러주면 좋습니다.

TV 프로그램을 선택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주기적으로 반영하는 TV시리즈물의 경우, TV를 계속 보도록 유도하기 때문에 시청하지 않는 것을 좋습니다. 대신 단회성으로 끝나는 프로그램을 보고, 다음회의 시청을 유도하는 예고편이 나오면 더 이상 보지 않기 위해 TV를 끕니다.

TV가 뭐길래? TV 대신에 다른 취미를 가져라?
TV를 없애고 나면 뭔가 허전해지는 느낌을 지울 길이 없습니다. 이런 분들을 위해 다른 취미를 갖는 것도 아주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운동을 하거나 책을 읽는 등 다른 일에 열중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TV를 보고 싶다는 생각이 줄어들게 됩니다. 단, 다른 취미를 가질 때에도 지금처럼 너무 열중하게 되면 같은 고민을 하게 돤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TV를 자주 보는 시간대에 할 수 있는 취미활동을 찾아 TV를 보지 않기 위한 수단으로 취미활동을 하길 권유합니다.






TV근절 결심과 의지가 중요? 
TV를 보지 않기 위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결심과 의지입니다. 따라서 TV를 보게 될 경우의 문제점을 떠올리며 TV시청을 자제해야 겠다는 다짐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TV를 볼 때, 음식물 섭취를 하지 않는다거나 TV 보는 환경을 불편하게 만드는 것(예; 안락한 의자에 앉지 않는다. TV를 보게 될 경우의 문제점을 써서 TV 근처에 붙여 놓는 것 등) 등을 통해 TV를 멀리하는 방법도 좋습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TV를 없앤지 12년간의 실험…텔레비전 없앴더니 상상할 수 없는 일들이?

아이들 인터넷 독후감대회는 어른대회?…인터넷 독후감대회 씁쓸

잠 부족한 아이들·직장인 '아찔'…잠(수면) 푹 자야하는 이유?

키가 크면 더 똑똑할까?…키와 지능지수(IQ) 관계 알고보니?

서서 공부하면 효과는?…서서 공부하는 재밌는 수업방식 효과 대단해?

아이가 TV 많이 보면 섬뜩?…TV는 부모에 섬뜩? 아이에 무서운 TV 왜?

10대자녀에 큰소리 아찔?…10대자녀 부모의 큰소리 체벌만큼 큰 상처

아인슈타인 뇌가 천재인 이유?…아인슈타인 좌뇌·우뇌 활용 어떻게?

식사전 물 두 잔 마시면 다이어트?…식사전 물 두 잔 다이어트에 효과?

친구사이 성적 전염?…아이들 친구와 성적 무슨 관계?

아이들 엄하게? 자상하게?…북유럽 아빠들 교육 어떻길래?

스마트폰·컴퓨터가 내 눈 혹사?…눈운동 '20-20-20-20'이 뭐야?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우수해 왜?…성적좌우 학습태도가 뭐길래?

산타는 못오신다?…아이들의 산타가 못오는 이유 빵터져 왜?

TV 2시간 이상 봤더니 뇌가?…TV·컴퓨터앞 2시간 이상 앉지마 왜?

아이가 밤늦게 스마트폰 사용했다간?…스마트폰 사용한 아이 건강은?



Trackbacks 0 / Comments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