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개화' 태그의 글 목록
본문 바로가기

개화

12월말 겨울에 봄꽃 활짝 무슨 일?…온갖 꽃들이 활짝핀 부산에 무슨 일이? "겨울에 무슨 봄꽃이 다 피다니. 신기하다 못해 이상해요." "아마도 지구온난화 때문이겠죠. 지구온난화 점점 심해지는 것 같아요." "봄꽃을 겨울에 보게 되는 것은 아무래도 정상은 아니겠죠?" "앞으로는 지구온난화 현상이 점점 심해진대요." "지금부터라도 열심히 지구온난화 방지에 노력해야겠어요." 삼라만상은 모두가 때가 있는법입니다. 봄이면 꽃이 피고 여름이면 잎이 무성해지고 가을이면 단풍이 들고 겨울이면 잎들이 모두 다 져서 다시 다가올 봄의 거름으로 잎의 일생을 마감합니다. 꽃은 봄이면 꽃을 피우고 여름이면 열매가 자라고 가을이면 열매를 따고 겨울이면 열매없이 추위를 이겨냅니다. 이런 사이클은 태초에 천지창조시절부터 지켜온 것입니다. 그런데 최근엔 점차 자연의 섭리가 조금씩 깨어지고 있습니다. 요즘 ..
FTA와 총선, 그리고 척화비?…척화비의 기구한 운명은? "오늘날엔 개화와 척화가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개화 척화를 떠나 문화재인데…""시대가 사상마저 자꾸만 바꾸게 만드네요." "아마도 사상이 바뀐게 아니라 실리를 추구하다보니 그렇겠죠." "시대가 바뀐만큼 바뀐 시대에 적응하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시대 정신을 담아낼 그런 뭔가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오늘날은 전세계가 하나의 나라로 변해 갑니다. 그래서 흔히들 지구촌이란 말을 사용합니다. 나라와 나라를 뛰어넘는 지구촌 사회이지만 나라와 나라 사이의 경계를 허무는 작업은 여전히 진행중입니다. 그 중에서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은 대표적인 나라와 나라 사이의 경계를 허무는 작업입니다. 최근엔 FTA가 흔하게 사용됩니다. FTA 시대를 맞아 생각나는 것이 구한말 척화비입니다. 하지만 141년이 지난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