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임신중독증 자간전증 아찔?…임신중독증 겪으면 망막질환 발생 가능성 높아

임신중독증 임신 중 자간전증 겪으면 나중 망막질환 위험 높아

임신 중 자간전증 겪으면 나중에 망막바리 등 망막질환 가능성


"임신 중 자간전증 조심해야겠네요."

"임신 자간전증이 뭐죠? 임신 중독증과 다른 말인가요?"

"요즘엔 임신 중독증을 사용않고 임신 중 자간전증을 사용해요."

"그래요? 임신 중 자간전증이 왜 위험한가요?"


2세를 임신한다는 것은 크나큰 축복입니다. 요즘같은 저출산 고령화사회에서는 임신은 축복해줘야할 경사 중의 경사입니다. 그런데 임신 중 자간전증 겪으면 나중에 안과질환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합니다. 임신 중 자간증이 무엇이며 또 안과질환과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임신 중 자간전증과 망막질환의 관계에 관한 연구가 눈길을 끕니다. 임신 중 자간전증이 초래하는 망막질환에 관해 알아두고 유의해야 합니다. 아이는 특히 소중하기 때문입니다. 


요즘 같은 저출산 시대에 아이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가 않기 때문입니다. 2세 건강과 산모의 건강을 함께 챙기려면 임신 중에 일어날 수 있는 여러가지 질환에 대해 알아두는 게 좋습니다. 


임신중독증-임신 중 자간전증-망막



임신 중 자간전증 겪은 여성 망막질환 발생 가능성

임신을 하면 여러가지 몸의 변화가 초래됩니다. 그런데 임신 중 자간전증을 겪은 여성은 나중에 망막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Preeclampsia History Tied to Retinal Disorders)돼 각별한 주의가 요망됩니다(Pre-eclampsia — the pregnancy complication characterized by high blood pressure and potential organ damage — is linked to eye problems in the mother later in life, new research has found). 


임신 중 자간전증을 겪은 여성은 망막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는 캐나다 몬트리올대학 보건대학원의 나탈리 오거 박사 연구팀이 발표한 것입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산부인과학'(Obstetrics and Gynecology) 최신호에 발표됐습니다. 또한 뉴욕 타임스 인터넷판과 의학뉴스 포털 메드스케이프(Medscape)가 보도했습니다(Canadian researchers tracked more than a million women who delivered babies in Quebec between 1989 and 2013, of whom 64,350 were given a diagnosis of pre-eclampsia. Then they followed them using hospital discharge data over the years. The study is in Obstetrics and Gynecology).





임신 중독증(pre-eclampsia) 자간전증이 뭐길래?

임신 중독증은 최근에는 잘 쓰지 않는 용어로 임신과 합병된 고혈압성 질환을 말합니다. 자간전증은 임신 후반기에 갑자기 혈압이 오르고 소변에 지나치게 많은 단백질이 섞여 나오는 단백뇨가 나타나면서 손, 다리, 얼굴이 부어오르는 증상으로 대표적인 임신 합병증의 하나입니다. 


자간전증(preeclampsia , 子癎前症) 비교적 급속하게 심한 부종, 핍뇨(乏尿), 단백뇨가 나타나며,체중, 혈압 등이 두드러지게 상승되어 두통, 어지럼, 이명, 불면 등의 뇌증상. 오심(惡心), 구토 복통 등의 위장증상, 안화섬발(眼花閃發), 시력장애 등의 안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말합니다.


'임신 중 자간전증 겪은 여성 망막질환 발생 가능성' 어떻게 연구?

캐나다 몬트리올대학 보건대학원의 나탈리 오거 박사 연구팀은 1989~2013년 사이에 출산한 여성 110만 명의 임신과 출산 후 의료기록을 분석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임신 중 자간전증을 겪은 여성은 망막질환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합니다(The researchers tracked 1.1 million women who delivered in any Quebec hospital between 1989 and 2013 from the time they gave birth through March 31, 2014. They used billing codes to identify the women who had preeclampsia and included those with hypertension in the mild preeclampsia group).


자간전증 겪은 그룹 망막바리 발생률 훨씬 높아

1989~2013년 사이에 출산한 여성 110만 명 가운데 6만4천350명(5.8%)이 임신 중 자간전증 진단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들 중 69.9%는 가벼운 자간전증을 겪었다고 합니다. 자간전증이 발생한 시기는 92.3%가 임신 34주 이후였습니다(Severe preeclampsia was determined on the basis of proteinuria of at least 3000 g/24-hour period, and early-onset preeclampsia was defined as occurring at less than 34 weeks' gestation. Among the 64,350 women with preeclampsia (5.8% of the cohort), 69.9% of them had mild preeclampsia, and 92.3% of them had late-onset preeclampsia (34 weeks or later).


출산 후 망막박리(retinal detachment) 발생률은 자간전증 그룹이 1만 명당 52.9명으로 자간전증을 겪지 않은 대조군이 23.9명에 비해 훨씬 높았다고 합니다(Women who had preeclampsia had more than twice the incidence of retinal detachment and more than seven times the incidence of retinopathy than women without preeclampsia. Specifically, the rate of retinal detachment was 52.9 cases per 10,000 women who had preeclampsia and 23.9 cases per 10,000 women without preeclampsia).



임신중독증-임신 중 자간전증-망막


망막박리(retinal detachment)가 뭐길래?

망막바리는 태어날때 두 개의 망막층인 안쪽의 감각층과 바깥층의 색소상피층이 서로 접하게 되어 망막이 형성됩니다. 그런데 이 사이가 떨어지는 것을 망막바리라고 합니다. 쉽게 말해 벽에 벽지를 발라놓은 것이 떨어지는 것과 같다고 보면 됩니다. 


당뇨성 망막병증 임신중 자간전증 있으면 발병 높아

임신 중 자간전증이 있는 사람은 망막의 미세 혈관이 손상되는 당뇨성 망막병증(retinopathy) 발생도 자간전증 그룹이 1만 명 당 60.5명으로 대조군의 8명보다 7배 이상 높았습니다(Retinopathy occurred among 60.5 women per 10,000 with preeclampsia and 8.0 women per 10,000 without preeclampsia).


또한 다른 형태의 망막질환 발생률도 자간전증 그룹이 1만 명당 13.3명으로 대조군의 7.3명보다 많았습니다(Other retinal disorders occurred among 13.3 women per 10,000 with preeclampsia and 7.3 women per 10,000 without preeclampsia).





임신 중 자간전증 그룹 망막박리 위험 높아

나이, 출산 횟수, 낮은 사회 경제적 지위, 출산 등 망막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여러가지 요인들을 고려했을 때 자간전증 그룹은 대조군에 비해 망막박리 위험이 5.3 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러한 위험은 특히 임신 전반기에 자간전증이 나타난 여성이 후반기에 나타난 여성보다, 자간전증 증상이 심했던 여성이 가벼웠던 여성보다 더 큰 것으로 밝혀졌습니다(Before accounting for age, number of prior deliveries, low socioeconomic status, and the period of years in which they gave birth, women with preeclampsia were 5.3 times more likely to have a traction detachment and 3.7 more likely to have a retinal break than women without preeclampsia. After adjustment for demographic characteristics, however, the risk calculation did not change much). 


'임신 중 자간전증 겪은 여성 망막질환 발생 가능성' 영어기사를 봤더니

Pregnancy Complication Tied to Eye Problems Later in Life

(뉴욕타임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Preeclampsia History Tied to Retinal Disorders

(메드스케이프 메디컬뉴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임신부 철분 섭취 많아도 적어도 문제?…임신부 철분 과다섭취 당뇨병 위험?

임신성 당뇨 노출 태아 비만 위험 높아…임신성 당뇨 아이의 비만 초래

임신중운동 약? 독? 임산부운동 효과 대단?…임신초기 조심해야할것 운동 실체?

임신초기증상 임신합병증 아찔?…남아가 여아보다 조산과 임신합병증 높아?

임신잘되는방법 아스피린 복용땐 아들…유산 후 임신초기증상 아스피린 효능?

임신부 돼지고기 삼겹살 구워먹었다간?…임신초기 조심해야할것 소고기 요리?

임신초기증상 40세 이후 아빠도 요주의…배란일 가임기 나이든 아빠 요주의 왜?

술독 아빠 임신초기증상 아찔?…술독 임신 초기증상 나타나는 시기 초긴장 왜?

임신초기증상 조심해야할것 인공감미료 아기 비만 아찔?…올리고당 효능 주목?


Trackbacks 0 / Comments 2

임신부 철분 섭취 많아도 적어도 문제?…임신부 철분 과다섭취 당뇨병 위험?

임신부에게 철분은 필수지만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높아져 

철분 부족땐 빈혈발생 우려 있어 의사 처방따라 적절량 복용해야


"임신했더니 빈혈이 자꾸 생기는데 뭐 좋은 방법 없을까요."

"빈혈엔 철분이 중요해요. 임신했다면 철분 꼭 드셔야 해요."

"그래요? 그런데 철분 어느 정도 먹어야 하나요."

"글쎄요, 아무래도 철분 많아도 적게 먹어도 문제가 되지 않을까요."

"철분 참 고민되네요. 적게 섭취해도 많이 섭취해도 문제가 되니까요."





임신은 축복입니다. 2세를 갖는다는 것 자체가 가정의 축복이자 사회의 경사입니다. 오늘날같은 저출산 고령화시대엔 임신 자체만으로도 축하해주고 사회를 이를 잘 보살펴야 합니다. 


그런데 임신부에게 철분이 필수이지만 자칫하면 당뇨병 위험이 커진다고 합니다. 어떤 연구결과인지 살펴봤습니다.



임신-임신부-임산부-철분-빈혈-당뇨병



임신부 철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철분은 임신부와 태아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한 영양소지만 과다 섭취하면 임신성 당뇨에 걸릴 위험이 매우 커진다는 연구결과(A longitudinal study of iron status during pregnancy and the risk of gestational diabetes: findings from a prospective, multiracial cohort)가 발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철분이 임신부와 태아 건강을 위해 필요하지만 이를 적당히 섭취해야 함을 알려주는 연구결과입니다.


'임신부 철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누가 연구했을까?

철분은 임신부와 태아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한 영양소지만 과다 섭취하면 임신성 당뇨에 걸릴 위험이 매우 커진다는 연구결과는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아동건강 및 인간 발달 연구소'(NICHD) 퀼린 장 박사팀이 발표한 것입니다.


그의 연구결과는 유럽당뇨연구학회 학술지 '당뇨병학'[http://link.springer.com/article/10.1007/s00125-016-4149-3] 최신호에 게재됐습니다. 그의 연구결과는 의학전문 매체 메드페이지(High Iron Levels Linked to GDM High ferritin, hepcidin, and low sTfR:ferritin ratio shown as indicators of GDM diagnosis) 등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임신-임신부-임산부-철분-빈혈-당뇨병



'임신부 철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어떻게 연구했을까?

퀼린 장 박사팀은 임신 중 체내 철분 수치가 높으면 혈당조절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커진다(High iron levels in pregnant women were associated with an increased risk of gestational diabetes mellitus (GDM), researchers reported)는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퀼린 장 박사 연구팀은 임신성 당뇨 여성 107명과 당뇨 증상이 없는 임신부 214명을 대상으로페리틴과 헵시딘 등 혈액 속 철분 관련 생체지표들을 측정하고 비교했다고 합니다(A total of 321 women from the Eunice Kennedy Shriver NICHD Fetal Growth Studies-Singleton Cohort were involved in the study, including a sample of 107 cases of GDM matched with 214 non-GDM controls).





임신 1기 당뇨 증상 임신부 철분 농도 높아

퀼린 장 박사 연구팀은 임신성 당뇨 여성 107명과 당뇨 증상이 없는 임신부 214명을 대상으로페리틴과 헵시딘 등 혈액 속 철분 관련 생체지표들을 측정하고 비교한 결과 임신 1기째에 당뇨가 나타난 임신부의 경우 당뇨가 없는 임신부에 비해철분 농도가 21% 높았다고 합니다(During the first iron level measurement during weeks 10-14 of gestation, ferritin levels in women who were to develop GDM were approximately 21% higher compared with women who did not develop GDM).


1기에 페리틴 등의 수치가 상위 25%에 해당하는 임신부의 경우 하위 25% 여성에비해 당뇨를 앓는 비율이 2배 이상 컸다고 합니다. 특히 임신 2기엔 이 위험이 4배나 컸다고 합니다.


'임신부 철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연구결과 뭘 말하나
퀼린 장 박사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에 대해 사람의 몸 속 철분이 지나치게 많으면 세포의 산화성 스트레스 수준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이렇게 해서 췌장 베타세포가 손상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는 혈당조절 역할을 하는 호르몬인 인슐린 분비 기능에 이상이 생기게 된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인슐린 저항성이 커져 당뇨에 걸릴 위험성이 커지는 것으로 설명하고 있습니다(Because the findings of the study indicated a significant relationship, especially during the second trimester prior to GDM diagnosis, between higher iron levels and subsequent GDM diagnosis, the authors recommend a clinical benefit from testing levels early in pregnancy).



임신-임신부-임산부-철분-빈혈-당뇨병



임신부 철분 섭취 요주의, 철분섭취 많아도 적어도 문제

임신부와 태아 건강을 위해서는 철분이 필수적입니다. 철분이 부족하면 피로와 빈혈 등의 증세가 나타나고 태아 건강에도 해롭습니다. 이번 연구가 의미있는 것은 철분이 부족하지 않은 임신부들도 상당수 영양보충제로 철분을 과다섭취하는 경향이 있고 이로 인해 임신성 당뇨에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는 것입니다.



'임신부 철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연구 의미는?
이번 연구는 철분 수치가 너무 높으면 임신성 당뇨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상관관계만 연구한 것이지 철분이 그 원인이라는인과관계까지 규명한 것은 아닙니다(Although the present study yielded strong results on a relationship that was largely unstudied, the authors highlight the fact that dietary iron intake and its relationship with GDM was not analyzed in the current study).





퀼린 박사는 그럼에도 "임신부들이 산부인과 정기검진 시 반드시 체내 철분 농도 등을 검사받고 부족한 경우에만 의사 처방을 받아 적정량만 복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Zhang also noted: "In future studies, we shall simultaneously investigate the role of both iron biomarkers and dietary iron (from both food and supplement) in the development of GDM. It would be also interesting to investigate the short-term and long-term impact of maternal iron status on offspring health. We are planning to address these questions in the near future in our study cohort.").


세계보건기구(WHO)와 여러 나라 산부인과학회들도 검사 후 부족할 경우에만 보충제로 철분 등 필수 영양 성분을 섭취할것을 권고하고 있으나 현실에선 잘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연구결과는 임신부와 임신부를 둔 가족들이 꼭 새겨들어야 것입니다.


임신-임신부-임산부-철분-빈혈-당뇨병


 

'임신부 철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 위험' 영어기사를 봤더니

A longitudinal study of iron status during pregnancy and the risk of gestational diabetes: findings from a prospective, multiracial cohort

(학술지 당뇨병학 영어기사 상세보기)

High Iron Levels Linked to GDM
High ferritin, hepcidin, and low sTfR:ferritin ratio shown as indicators of GDM diagnosis

(메드페이지 영어기사 상세보기)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임신성 당뇨 노출 태아 비만 위험 높아?

임신중운동 약? 독? 임신초기 조심해야할것 운동 실체?

임신초기증상 임신합병증 아찔?…남아가 여아보다 임신합병증?

임신잘되는방법 아스피린 복용땐 아들?…임신초 아스피린 효능?

임신부 돼지고기 삼겹살 구워먹었다간?

임신초기증상 40세 이후 아빠도 요주의 왜?

술독 아빠 임신초기증상 아찔?…술독 임신 초기증상 초긴장?

임신초기증상 조심해야할것 인공감미료 아기 비만 아찔?

감자 좋아하는 사람 임신 아찔? 임신계획땐 감자 주의?

임신초기증상 오메가3효능 꼭 먹어야?


Trackbacks 0 / Comments 1

만성피로 아찔했던 사연?…만성피로증후군 혈액검사로 정확히 진단 어떻게?

만성피로증후군 피로가 쉬어도 풀리지 않고 6개월 이상 지속되는 증상 

수수께끼 만성피로증후군 정확하게 진단하는 혈액검사법 개발돼 눈길


"잠을 자도 자도 피곤한 이유가 뭔가요."

"글쎄요, 피로가 누적되어서 그런것 아닌가요."

"피로가 왜 누적되는 것일까요. 쉬어도 쉬어도 피로가 쌓이네요."

"그래요? 피로 제때 제때 해소하세요."

"피로가 쌓이면 질병이 된대요."

"그래요? 피로 당장 풀어야겠네요."


현대인들은 늘상 피로가 쌓입니다. 그도 그럴것이 현대인의 삶 자체가 번잡하고 스트레스 속에서 살아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현대인의 피로 풀어볼 수 있는 방법은 뭐 없을까요. 피로는 빨리빨리 풀어야 합니다. 





건강의 적신호가 켜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성피로는 피로가 누적돼 발생합니다. 만성피로 증후군을 알 수 있는 혈액 검사법이 개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Discovery, along with revealed underlying biology, could lead to faster, more accurate diagnoses and more effective, personalized therapies). 어떤 검사법인지 알아봤습니다.


피로-만성피로증후군-피로회복-잠-수면


만성피로증후군이 도대체 뭐길래?

만성피로증후군은 피로가 쌓여서 발생합니다. 만성피로증후군의 경우 고혈압과 당뇨병과 같이 검사결과 처럼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는 질병이 아닙니다. 따라서 피로라고 하는 주관적인 증상을 살펴 질병의 여부를 판단하게 됩니다. 


피로를 유발할 만한 의학적인 원인들은 모두 제쳐둔 뒤에 피로와 함께 동반되는 증상들의 특징상태들을 살펴보아야합니다. 피로의 경우에는 일반적으로 일상생활을 할 경우에 비정상적으로 탈진증상이 나타난다던가 기운이 없어지고 지속적인 노력과 함께 집중적인 활동을 할 수 없는 상태를 나타냅니다.


만성피로증후군 검사 어떻게?

만성피로증후군 검사방법으로는 기본혈액검사 소변검사가 있습니다. 또한 혈당,각종전해질, 간기능 일반화학검사가 있습니다. 갑상선기능검사, 류마티스질환을 진단하기 위한 검사, 신과적질환을 검사하기 위한 검사, 염증수치검사를 하게 됩니다

 

만성피로증후군검사방법은 만성피로증후군을 검사하기 위해서이기보다는 만성피로를 유발하는 다른 질환들을 배제시키기 위해서 검사를 하게 됩니다. 


관련 글

눈꺼풀 떨림의 원인 알고보니?…마그네슘 많은 음식? 마그네슘 부족때 증상?


피로-만성피로증후군-피로회복-잠-수면


 

수수께끼 만성피로증후군 진단 혈액검사법 개발

현대인들을 힘들게 하는 만성피로증후군을 진단할 수 있는 혈액검사법이 개발됐습니다(Chronic fatigue syndrome (CFS) is a mysterious and maddening condition, with no cure or known cause. But researchers, using a variety of techniques to identify and assess targeted metabolites in blood plasma, have identified a characteristic chemical signature for the debilitating ailment and an unexpected underlying biology: It is similar to the state of dauer, and other hypometabolic syndromes like caloric restriction, diapause and hibernation). 


수수께끼 같은 질병인 만성피로증후군(CFS: chronic fatigue syndrome)을 확실하게 진단할 수 있는 혈액검사법이 현대은의 피로를 덜어줄 수 있는 새로운 전환점이 되길 기대해 봅니다. 기존의 여러가지 만성피로증후군 진단 방법이 증상을 통해 나타난 외양적 방법으로 이를 인식했다면 이번에 개발된 혈액 만성피로증후군은 그 정확성 면에서 상당한 전전을 보여줘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관련 글

다크서클 생기는 이유 끔찍?…다크서클 없애는 방법?


만성피로증후군 증상은 뭘까?

근육통성 뇌척수염(ME: myalgic encephalomyelitis)이라고도 불리는 만성피로증후군은 극심한 피로가 아무리 쉬어도 풀리지 않고 6개월 이상 지속되는 복잡한 증상입니다. 주요 증상으로는 견딜 수 없는 피로감, 관절·근육 통증, 두통, 림프절 압통, 인후통, 기억력·집중력 저하 등의 증세가 나타납니다. 만성피로증후군은 증상이 너무 복잡해 진단이 극히 어렵고 검사법은 물론 이렇다 할 치료법도 없습니다. 


만성피로증후군 혈액검사법 누가 개발?

혈액을 이용한 만성피로중후군 진단법은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 의과대학 미토콘드리아-대사질환 치료실장 로버트 내비오 박사가 개발한 것입니다(Chronic fatigue syndrome (CFS) is a mysterious and maddening condition, with no cure or known cause. But researchers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School of Medicine, using a variety of techniques to identify and assess targeted metabolites in blood plasma, have identified a characteristic chemical signature for the debilitating ailment and an unexpected underlying biology: It is similar to the state of dauer, and other hypometabolic syndromes like caloric restriction, diapause and hibernation). 


그는 혈중 대사물질을 분석하는 방법으로 CFS를 90% 이상의 정확도로진단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합니다. 그의 연구결과는 국립과학원회보(Proceedings of National Academy of Science) 온라인판에 실렸습니다(The findings are published online in the August 29 issue of PNAS). 또한 메디컬 뉴스 투데이와 라이브 사이언스 등의 주요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관련 글

대상포진초기증상 섬뜩 왜?…대상포진 치료 어떻게?


피로-만성피로증후군-피로회복-잠-수면



만성피로증후군 혈액검사법 어떻게 개발했을까?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 의과대학 미토콘드리아-대사질환 치료실장 로버트 내비오 박사는 만성피로증후군(CFS: chronic fatigue syndrome)의 진단기준에 해당하는 남녀 45명과 정상인 39명으로부터 채취한 혈액샘플에서 63개 생화학 경로에서 생성되는 612가지 대사산물을 비교 분석한 결과 20개 생화학 경로에서 나오는 60여 가지 대사산물이 CFS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합니다(Naviaux and colleagues studied 84 subjects: 45 men and women who met the diagnostic criteria for CFS and 39 matched controls. The researchers targeted 612 metabolites (substances produced by the processes of metabolism) from 63 biochemical pathways in blood plasma. They found that individuals with CFS showed abnormalities in 20 metabolic pathways. Eighty percent of the diagnostic metabolites measured were decreased, consistent with hypometabolic syndrome or reduced metabolism. The diagnostic accuracy rate exceeded 90 percent).


만성피로증후군 그룹 저대사 해당 혈액 검사법 개발 도움

로버트 내비오 박사의 연구 결과 만성피로증후군(CFS: chronic fatigue syndrome) 그룹은 이 대사산물 수치가 낮아 대사가 제대로 안 되는 저대사(hypometabolism)에 해당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저대사에 해당하가 때문에 로버트 내비오 박사는 만성피로증후군(CFS: chronic fatigue syndrome)와 관련된 대사산물 중 25%만 가지고도 CFS를 진단하기에 충분했다고 합니다.


로버트 내비오 박사는 남성은 그중 8가지, 여성은 13가지를 묶어 테스트한 결과 CFS를 90% 이상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피로-만성피로증후군-피로회복-잠-수면



만성피로증후군 환자 다우어 상태와 화학적으로 유사

만성피로증후군(CFS: chronic fatigue syndrome)  환자들에게서 나타난 대사저하 현상은 일부 유기체에서 볼 수 있는 '다우어'(dauer) 상태와 화학적으로 유사했다고 합니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다우어는 번데기가 성충이 되지 못하고 오랫동안 정체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가혹한 환경조건 때문에 나타나는 일종의 발달 정체 현상을 말합니다. 한마디로 가혹한 환경 스트레스에서 살아남기 위해 대사활동을 줄이는 것을 말합니다. 만성피로증후군(CFS: chronic fatigue syndrome) 환자에게는 이러한 대사저하가 장기간의 통증과 장애를 수반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로버트 내비오 박사는 말합니다.





만성피로증후군 혈액검사법 개발 영어기사 보기

Characteristic chemical signature for chronic fatigue syndrome identified

(사이언스 데일리 영어기사 상세보기)

'Chronic fatigue IS a real condition': People with the debilitating illness have 'telltale signs in their blood'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Chronic Fatigue Syndrome May Leave a 'Chemical Signature' in the Blood

(라이브 사이언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Scientists find signature of Chronic Fatigue Syndrome in blood which suggests disease is the body going into hibernation

(텔레그라프 영어기사 상세보기)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주말 잠 몰아자기? 주말 잠 벌충 효과?…수면시간과 건강은?

잠들지 못하는 현대인들 아찔?…숙면 위한 방법?

주말 자도자도 피곤한 이유?…주말 잠 벌충 잘못했다간?

스트레스 푸는 방법 따로 있었네…스트레스 받는다면?

숙면하는 방법 10가지 꿀팁…숙면에 좋은 음식과 호흡법?

직장인 스트레스? 직장인 이럴땐 정말 피곤?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