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비타민D의 놀라운 효과?…비타민D 스트레스 억제하고 운동효과 높여

비타민D 스트레스 억제·운동 효과…비타민D 보충제 섭취 코티솔 낮아

비타민D보충제 섭취 자전거 오래타기…비타민D 보충제 섭취 혈압낮아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편인데 스트레스를 억제 하려면 좋은 방법이 뭐 없나요."

"명상하고 긍정적인 생활을 하고 활기차게 살면 그게 스트레스 해소법 아닐까요."

"맞아요. 좋은 인간관계가 스트레스 해소에 그만인것 같아요."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래잖아요."

"스트레스 없는 세상은 과연 존재할까요."

 




스트레스는 사람의 장수를 갉아먹는 최악의 요인입니다. 스트레스를 만약 받지 않고 평생 살아간다면 우리 몸이 늘 활기롭고 건강해 장수를 누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스트레스를 안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스트레스를 제때 어떻게 푸느냐도 중요합니다. 스트레스 해소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스트레스를 억제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학계에서는 스트레스를 억제하거나 없애는 방법을 찾기위해 오늘도 연구에 연구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비타민D-스트레스-콘티솔-자전거타기-혈압-운동-vitamin D-exercise performance-heart disease-장수-수명-힐링-웰빙-건강비타민D가 스트레스를 억제하고 운동효과를 높인다고 합니다.

 

비타민D의 놀라운 효과? 인간의 장수를 갉아먹는 스트레스가 뭐길래?

평소 주변에서 자주 듣는 말이 스트레스라는 단어입니다. 그런데 이를 정의내리기는 쉽지가 않습니다. 이런 사연이 있으면서도 평소 스트레스를 없애고 싶다든지, 극복하는 방법을 배우고 싶다는 사람들은 매우 많습니다. 스트레스라는 용어가 처음 학문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한 곳은 물리학/공학 분야로 라틴어인 stringer(팽팽히 죄다; 긴장)로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다.

 

미국의 생리학자 캐논(Canon)이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생존 수단으로 투쟁-도피 반응(fight-flight response)과 생리적 균형(homeostasis)을 발표함으로써 스트레스 개념을 개략적으로 의학계에 처음 소개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물리학적인 개념의 스트레스란 용어를 의학에 처음으로 적용시킨 사람은 캐나다의 내분비 학자 셀리(Selye)였다고 합니다. 그가 발표한 일반적응증후군(general adaptation syndrome)에서 어떠한 종류의 스트레스 요인이라도 그에 따른 신체 반응은 매우 유사하다는 점과, 이런 스트레스 요인이 오랫동안 지속되면 질병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점을 보고한 것이라고 합니다.

 

비타민D-스트레스-콘티솔-자전거타기-혈압-운동-vitamin D-exercise performance-heart disease-장수-수명-힐링-웰빙-건강비타민D가 스트레스를 억제하고 운동효과를 높인다고 합니다.

 

 

비타민D의 놀라운 효과?  인간의 장수를 갉아먹는 스트레스가 뭐길래?

평소 주변에서 자주 듣는 말이 스트레스라는 단어입니다. 그런데 이를 정의내리기는 쉽지가 않습니다. 이런 사연이 있으면서도 평소 스트레스를 없애고 싶다든지, 극복하는 방법을 배우고 싶다는 사람들은 매우 많습니다. 스트레스라는 용어가 처음 학문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한 곳은 물리학/공학 분야로 라틴어인 stringer(팽팽히 죄다; 긴장)로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다.

 

미국의 생리학자 캐논(Canon)이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생존 수단으로 투쟁-도피 반응(fight-flight response)과 생리적 균형(homeostasis)을 발표함으로써 스트레스 개념을 개략적으로 의학계에 처음 소개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물리학적인 개념의 스트레스란 용어를 의학에 처음으로 적용시킨 사람은 캐나다의 내분비 학자 셀리(Selye)였다고 합니다. 그가 발표한 일반적응증후군(general adaptation syndrome)에서 어떠한 종류의 스트레스 요인이라도 그에 따른 신체 반응은 매우 유사하다는 점과, 이런 스트레스 요인이 오랫동안 지속되면 질병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점을 보고한 것이라고 합니다.

 

비타민 D가 스트레스 억제하고 운동 효과 높인다

스트레스란 단어만큼 평소 많이 들어온게 비타민D입니다. 이러한 비타민D가 스트레스를 억제하고 운동 효과를 높인다고 합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퀸 마거리트 대학의 에마드 알두잘리 박사가 발표한 것입니다. 이 연구결과는 에든버러에서 열린 영국내분비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됐습니다(Taking vitamin D supplements can improve exercise performance and lower the risk of heart disease, according to the findings of a preliminary study presented today at the Society for Endocrinology annual conference in Edinburgh).

 

알두잘리 박사의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데일리메일과 사이언스 데일리 등 주요 외신들이 발표했습니다.





비타민D가 무엇이며 어떤 역할을 할까?

비타민 D는 비타민 D2(ergocalciferol)와 비타민 D3(cholecalciferol)의 두 가지 중요한 형태가 있으며, 비타민 D2는 효모와 식물스테롤인 에르고스테롤(ergosterol)로부터 합성됩니다. 비타민 D3는 피부에서 콜레스테롤의 전구체인 7-디하이드로콜레스테롤(7-dehydrocholesterol)로부터 합성될 수 있다고 합니다.

 

비타민 D는 햇빛에서 충분히 합성될 수 있어 식품으로 섭취하지 않아도 문제가 되지 않으므로 ‘조건부’ 비타민 또는 프로호르몬(prohormone, 즉 활성 호르몬의 전구체)으로 분류할 수 있다고 합니다. 비타민 D는 칼슘의 기능 유지에 도움을 주고 신경과 근육의 이음부의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 칼슘을 충분히 공급할 뿐 아니라, 뼈의 주요 성분인 인산칼슘을 만들기 위해 칼슘뿐 아니라 인의 사용도 조절한다고  합니다.


비타민 D의 섭취가 부족하거나, 지방 흡수의 방해 요인이 있거나, 겨울철과 같은 때 생성이 부족하면 25(OH)D3의 수준이 낮아지고, 혈액 내 칼슘과 1,25(OH)2D3의 수준이 낮아지게 됩니다. 이 때 부갑상선호르몬의 농도가 증가하게 되고 부갑상선호르몬의 증가는 뼈내 무기질의 용출을 증가시켜서 뼈 무기질의 상실을 초래하게 되는 현상이 나타난다고 합니다.

  

'비타민 D가 스트레스 억제하고 운동 효과 높인다' 어떻게 연구

영국의 퀸 마거리트 대학의 에마드 알두잘리 박사는 연령과 체중이 비슷한 건강한성인 13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더니 비타민D가 스트레스를 억제하고 운동 효과를 높인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합니다. 에마드 알두잘리 박사 연구팀은 매일 비타민D 보충제 50㎍ 또는 위약을 2주 동안 먹게한 뒤 소변검사를 통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 수치를 측정하고 자전거 타기 운동을 통해 체력을 평가했다고 합니다((In this study, researchers from Queen Margaret University in Edinburgh gave 13 healthy adults matched by age and weight 50μg of vitamin D per day or a placebo over a period of two weeks). 

 

비타민D-스트레스-콘티솔-자전거타기-혈압-운동-vitamin D-exercise performance-heart disease-장수-수명-힐링-웰빙-건강비타민D가 스트레스를 억제하고 운동효과를 높인다고 합니다.

 


비타민D 보충제 먹은 그룹 코티솔 수치 낮아

에마드 알두잘리 박사 연구팀은 매일 비타민D 보충제 50㎍ 또는 위약을 2주 동안 먹게한 뒤 소변검사를 통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 수치를 측정하고 자전거 타기 운동을 통해 체력을 평가했더니 비타민D 보충제가 투여된 그룹은 위약을 먹은 그룹에 비해 코티솔 수치가 낮았다고 합니다(Adults supplementing with vitamin D had lower blood pressure compared to those given a placebo, as well as having lower levels of the stress hormone cortisol in their urine).

 

비타민D 보충제 먹은 그룹 자전거 타기도 길고 오래타

20분 자전거 타기에서는 비타민D 그룹이 주행거리가 6.5km로 대조군의 5km에 비해 월등히 오래 탔고 지친 모습도 보이지 않았도고 합니다(A fitness test found that the group taking vitamin D could cycle 6.5km in 20 minutes, compared to just 5km at the start of the experiment. Despite cycling 30% further in the same time, the group taking vitamin D supplements also showed lower signs of physical exertion). 




 

비타민D-스트레스-콘티솔-자전거타기-혈압-운동-vitamin D-exercise performance-heart disease-장수-수명-힐링-웰빙-건강비타민D가 스트레스를 억제하고 운동효과를 높인다고 합니다. 사이언스 데일리 홈페이지 갈무리.



비타민D 보충제 먹은 그룹 혈압도 낮게 나타나

비타민D 보충제 투여 그룹은 이를 먹지 않은 그룹 보다 혈압도 낮았다고 합니다. 공동 저자인 라큐엘 레뷰레타 박사는 이에 대해 비타민D의 코티솔 억제 효과에서 온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Our pilot study suggests that taking vitamin D supplements can improve fitness levels and lower cardiovascular risk factors such as blood pressure," said Dr Raquel Revuelta Iniesta, co-author of the study. "Our next step is to perform a larger clinical trial for a longer period of time in both healthy individuals and large groups of athletes such as cyclists or long-distance runners").


에마드 알두잘리 박사는 높은 코티솔 수치는 동맥수축과 신장의 체액저류(water retention)를 유발해 혈압을 올릴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Large amounts of the hormone are thought to raise blood pressure by narrowing blood vessels and to stimulate the kidneys to retain water).

 
이 연구결과는 에든버러에서 열린 영국내분비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됐습니다(The findings were presented at the annual meeting of the Society for Endocrinology in Edinburgh).






'비타민 D가 스트레스 억제하고 운동 효과 높인다' 영어기사를 봤더니
Taking Vitamin D supplements 'lowers blood pressure and boost fitness' says new research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Vitamin D pill a day may improve exercise performance and lower risk of heart disease

(사이언스데일리 영어기사 상세보기)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고지혈증약 스타틴 먹는 사람 독감백신 아찔?…스타틴, 접종효과 낮춰

패스트푸드 아찔?…패스트푸드 좋아하면 기억·학습능력 위축?

낮잠의 놀라운 효과?…낮잠 잤더니 혈압이 낮아지고 심장병 예방에 도움

커피 혈압 높은 사람에겐 아찔 왜?…혈압높은 사람 커피가 안좋은 이유?

짜게 먹었더니 아찔?…소금(나트륨) 많은 음식 섭취땐 비만·과체중 우려

우유에 이런 효능이?…우유의 숨은 효능 알고보니 우유가 진짜 완전식품?

치매 원인 알고보니 뇌에 지방 축적 때문?…알츠하이머 치매 치료법은?

암세포를 정상세포로 가능?…암세포 없앨 획기적 방법 어디까지 왔나?

매운 음식 자주 먹으면 좋은 이유?…매운음식 자주먹으면 사망 위험 낮아?

고기 먹었더니 우울증이?…우울증 채식과 육식중 상극과 궁합 알고보니?

아스피린 효능 대단해 왜?…아스피린 질병억제 효능 이유 따로 있었네

당뇨병 발병 원인과 치료법 알고보니?…당뇨병 핵심 디머스위치 뭐길래?


Trackbacks 0 / Comments 0

담배 쉽게 끊는 방법 있다?…담배 니코틴 함량 줄였더니 놀라운 일이?

담배 니코틴 줄이면 끊기 쉬워…니코틴함량 줄이면 덜 피우고 쉽게 끊어

니코틴 줄이면 흡연 30% 감소…니코틴 줄인 담배 보급·흡연 줄여야

"인체에 백해무익한 담배를 금방이라도 끊고 싶은데 잘 안됩니다."
"의지력으로 하루빨리 끊는게 자신과 주변사람 가족을 위해서도 좋지 않겠어요."

"담배를 끊고 싶어도 의지만으로는 도저히 안된는 것 같아요."

"담배 끊기가 그렇게 쉬운줄 아셨어요. 대단한 결심이 필요해요."

"그래요? 어떻게 하면 담배 쉽게 끊을 수 있을까요?"




 

담배는 우리 몸에 백해무익한 존재입니다. 그 자체만으로도 우리의 건강을 갉아먹고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게까지 해악을 끼치고 있습니다. 이쯤되면 무조건 담배를 끊어라고 강권하고 싶습니다. 그런데,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담배를 끊는다는 게 말처럼 쉽지가 않습니다. 그런데 담배를 쉽게 끊을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담배-니코틴-금연-흡연-금연정책-금연공원-담배값-Nicotine-cigarette-smoker-tobacco-건강검진-건강-권련-담배꽁초-폐암-장수-생명-힐링-웰빙담배는 여러가지 부작용이 많아 범사회적으로 금연운동이 불고 있습니다.

 

담배 니코틴 함량 대폭 줄이면 담배 덜 피우고 쉽게 끊을 수 있어 

담배 끊기 어려웠나요. 그렇다면 이제부터 담배 쉽게 끊는 방법에 대해 주목하면 좋을 듯 싶습니다. 담배의 니코틴 함량을 대폭 줄이면 담배를 덜 피우고 담배를 끊기도 쉬워질 수 있다고 합니다( Smokers are more likely to cut back or quit if they switch to cigarettes made from tobacco containing very low levels of nicotine, new research shows).

 

이 같은 연구결과는 미국 피츠버그 대학 연구팀이 미국국립보건원(NIH)의 지원을 받아 발표한 것입니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습니다(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could use the results of the clinical trial to justify ordering an across-the-board reduction in nicotine content for all U.S. tobacco products, said study author Eric Donny, an associate professor of psychology at the University of Pittsburgh. The findings were published Oct. 1 in 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이 연구결과는 헬스데이뉴스, 웹멤디, usa 투데이, LA타임스 등 주요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담배-니코틴-금연-흡연-금연정책-금연공원-담배값-Nicotine-cigarette-smoker-tobacco-건강검진-건강-권련-담배꽁초-폐암-장수-생명-힐링-웰빙니코틴 함량을 줄이면 담배 덜 피우고 쉽게 끊을 수 있다고 합니다.

 


'담배 니코틴 함량 대폭 줄이면 담배 덜 피우고 쉽게 끊을 수 있어'는 어떻게 연구?

미국 피츠버그 대학 연구팀이 미국국립보건원(NIH)의 지원을 받아 10개 지역에서 담배를 끊을 생각이 없는 흡연자 총 840명을 대상으로 6주 동안 실험을 진행했다고 합니다(In this study, funded by the U.S.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840 smokers at 10 different sites were asked to smoke either their usual brand or one of six other types of cigarettes containing various doses of nicotine. All of the smokers involved said they had no interest in quitting smoking anytime soon).

 

실험에 참가한 사람들은 니코틴 함유량이 5.2 mg/g, 2.4 mg/g, 1.3 mg/g and 0.4 mg/g인 담배를 받았다고 합니다. 또한 실험 참가자들은 높은 타르를 포함 0.4 mg /g 담배를 받았다고 합니다(Participants were given cigarettes containing that dose, as well as 5.2 mg/g, 2.4 mg/g, 1.3 mg/g and 0.4 mg/g. As a final alternative, people were given 0.4 mg/g cigarettes that also contained high tar).  

 

담배-니코틴-금연-흡연-금연정책-금연공원-담배값-Nicotine-cigarette-smoker-tobacco-건강검진-건강-권련-담배꽁초-폐암-장수-생명-힐링-웰빙니코틴 함량을 줄이면 담배 덜 피우고 쉽게 끊을 수 있다고 합니다. 


니코틴 함량 약간만 줄였는데 흡연량 30% 정도 감소, 담배 끊을 가능성 2배로 

연구를 주도한 에릭 도니 심리학교수는 이렇게 실험에 참가한 사람들에게 니코틴이 함유된 담배를 주고 6주동안 실험을 진행했더니 현재 보통 담배에 들어 있는 담배 1g당 니코틴 함량 15.8mg/g을 2.4mg/g 이하로 대폭 줄이면 하루 흡연량이 30% 정도 줄어들고 니코틴 의존성도 낮아져 담배를 끊을가능성이 2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합니다(After six weeks, researchers found that people provided cigarettes with a nicotine dose of 2.4 mg/g or less smoked 30 percent fewer cigarettes per day, on average, compared with people smoking regular cigarettes).


그의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니코틴 함량이 15.8mg/g, 5.2mg/g, 2.4mg/g, 1.3mg/g, 0.4mg/g인 담배 중 하나를 6주 동안 피우게 했다(Cigarettes typically have about 15.8 milligrams of nicotine per gram of tobacco. When nicotine levels were reduced to as low as 5.2 mg, the researchers saw no significant change in smoking behavior. But when the nicotine levels dropped to 2.4 mg or lower, the number of cigarettes smoked showed a modest decline. Smokers went from 21.3 cigarettes per week with 15.8 mg of nicotine to 16.5 cigarettes per week with 2.4 mg of nicotine).


이들에게는 매일 실험실을 방문해 흡연량, 흡연 욕구, 니코틴 금단증상, 우울감등을 측정하는 설문조사를 받는 대가로 1인당 835달러씩 지급했다(The experiment was done on 840 smokers who told the investigators when they signed up that they had no interest in quitting. They were paid up to $835 for their participation. The researchers used questionnaires to measure smoking dependence, nicotine withdrawal, depression and craving).





6주후 니코틴 함량 적은 그룹 흡연량도 많이 줄어

연구를 주도한 에릭 도니 심리학교수는 6주 후 전체적인 설문조사 분석 결과 니코틴 함량이 2.4mg/g인 담배를 피운 그룹은 하루 흡연량이 평균 16.5개비로 나타났다고 합니다(But when the nicotine levels dropped to 2.4 mg or lower, the number of cigarettes smoked showed a modest decline. Smokers went from 21.3 cigarettes per week with 15.8 mg of nicotine to 16.5 cigarettes per week with 2.4 mg of nicotine).

 
흡연량이 가장 적은 그룹은 니코틴 함량이 0.4mg/g인 담배를 피운 그룹으로 하루 평균 15개비였다고 합니다. 니코틴 함량이 15.8mg/g인 보통 담배를 피운 그룹은 하루 흡연량이 평균 21.3개비였다고 합니다(But smokers with 0.4 mg/g cigarettes only smoked about 15 cigarettes a day, the researchers found).

 

니코틴 함량이 5.2mg/g인 담배를 피운 그룹은 하루 흡연량이 평균 21개비로 보통 담배를 피운 그룹과 그다지 차이가 없었다고 합니다(People smoking cigarettes with 5.2 mg/g or more smoked an average of 21 cigarettes per day, which was about the same as people who kept smoking their own brand, the findings showed).


연구팀은 실험이 끝난 후 한 달 동안 담배 끊기를 시도한 사람이 있는지를 추적조사했는데 니코틴 함량이 가장 적은 담배를 피운 그룹이 35%로 가장 높았다고 합니다(About 35 percent of people with 0.4 mg/g cigarettes reported an attempt to quit during the follow-up period, compared with 17 percent of people smoking normal-strength cigarettes, according to the report).


재밌는 것은 보통 담배를 피운 그룹은 금연 시도율이 17%에 그쳤다고 합니다(About 35 percent of people with 0.4 mg/g cigarettes reported an attempt to quit during the follow-up period, compared with 17 percent of people smoking normal-strength cigarettes, according to the report).

 

 

담배-니코틴-금연-흡연-금연정책-금연공원-담배값-Nicotine-cigarette-smoker-tobacco-건강검진-건강-권련-담배꽁초-폐암-장수-생명-힐링-웰빙니코틴 함량을 줄이면 담배 덜 피우고 쉽게 끊을 수 있다고 합니다.


 

'담배 니코틴 함량 대폭 줄이면 담배 덜 피우고 쉽게 끊을 수 있어' 연구 의미는?

미국식품의약국(FDA)은 에릭 도니 심리학교수 주도의 연구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담배의 니코틴 함량을 대폭 줄이면 담배를 덜 피우게 되고 보다 더 쉽게 끊을 가능성이 있다는 점 때문입니다.

 

오하이오 콜롬부스의 국립 유대인 건강센터의 의료 담당자인 에미미 루코우스키이는 그 결과는 정말로 의미가 있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합니다. 담배회사는 마치 카페인이 없는 커피와 같은 것을 만드는 공정을 이미 보유하고 있다고 그는 말합니다(Amy Lukowski, clinical director of health initiatives at National Jewish Health in Columbus, Ohio, said the results are "really promising" but need to be verified.

"My approach is wait and see, since it was such a short-term study, but I think there's lots of promise in it," Lukowski said.Tobacco companies already have the technology to mass-produce very low-nicotine cigarettes, Donny said, comparing it to the process that creates decaffeinated coffee).

 

이번 실험을 실시한 연구팀은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이 실험결과를 토대로 모든 담배 제품의 니코틴 함량을 정부가 나서 적극적으로 줄이도록 강제하는 조치를 취함으로써 효과적인 금연정책을 펼칠 수 있을 것이라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담배-니코틴-금연-흡연-금연정책-금연공원-담배값-Nicotine-cigarette-smoker-tobacco-건강검진-건강-권련-담배꽁초-폐암-장수-생명-힐링-웰빙니코틴 함량을 줄이면 담배 덜 피우고 쉽게 끊을 수 있다고 합니다. 헬스데이 홈페이지 갈무리.


 

낮은 니코틴 함유 담배도 여전히 인간의 건강을 해쳐
일부 연구자들은 담배의 니코틴 함량을 대폭 줄여서 습관성이 없는 담배를 만들도록 강력히 주장하고 있습니다. 과거 '라이트'(light)라는 담배가 있었지만 이 담배는 보통 담배와 니코틴 함량은 같으면서 담배를 말은 특수 종이와 특수 필터 등 디자인 조작을 통해 니코틴 흡입량을 줄이게 한 것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니코틴 함량을 줄인 담배와는 다르다고 이번 연구팀은 주장합니다(Such a move might signal to the public that cigarettes are now safer, and it's OK to light up, Edelman said. Even though low-nicotine cigarettes are less addictive, they still contain the same carcinogens that make regular cigarettes a threat to human health.

 

연구발표는 담배가 보다 안전하고 가볍게 피울 수 있다는 일종의 신호가 될 수 있다고 에델만은 말합니다. 비록 덜 중독성을 지닌 낮은 니코틴 담배가 있다고 하더라도 여전히 인간의 건강을 해칠 수 있는 요소를 포함하고 있다고 연구팀은 말합니다(Such a move might signal to the public that cigarettes are now safer, and it's OK to light up, Edelman said. Even though low-nicotine cigarettes are less addictive, they still contain the same carcinogens that make regular cigarettes a threat to human health. "Some people will be less afraid to smoke," he said. "They'll think that cigarettes have been made safe").

 

이 연구결과는 의학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습니다.





'니코틴 함량 대폭 줄이면 담배 덜 피우고 쉽게 끊을 수 있어' 영어기사를 봤더니

'Low-Nicotine' Cigarettes May Help Smokers Quit
Study found those inhaling the lowest levels of the addictive agent were more likely to try to stop

(헬스데이뉴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Smoking Cessation Health Center

(웹엠디 영어기사 상세보기)

Reduced-nicotine cigarettes could help smokers quit

(USA 투데이 영어기사 상세보기)

Can drastically reduced nicotine take the 'hook' out of cigarettes?

(LA 타임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부모가 담배 피우면 자녀에 끔찍?…형제자매나 친구 담배피우면?

담배 피우면 스트레스 해소될까?…담배에 관해 몰랐던 숨은 진실

술자리 담배 아찔?…술마시면서 담배피우면 식도암이 '노크'

담배피우면 끔찍?…흡연자 카페인 쓴맛에 둔감?

임신부 앞서 흡연 아찔?…간접흡연 유산·사산 위험 어떡해?

담배 피우면 아찔?…3차 흡연도 DNA 손상 초래?

담배 끊었더니 놀라운 일이?…금연이 백내장 위험 낮춰?

담배 피우면 끔찍?…담배가 통증에도 악영향?

50대 금연 늦다고 천만에?…담배끊으면 놀라운 일이?

간접흡연 노출된 아이 끔찍?…흡연이 아이와 사회 미래 망쳐?

담배피우면 끔찍한 결과?…흡연 기억ㆍ학습ㆍ기획력이 '뚝'?


Trackbacks 0 / Comments 1

스트레스 높은 직종 근무자 아찔?…스트레스 높은 직종 뇌졸중 위험 높아 어떡해?

스트레스 높은 직종, 뇌졸중 위험…스레스 많으면 뇌졸중 위험 높아

스트레스 높은 직업 해로워…웨이트리스, 간호보조원 스트레스 높아

"스트레스를 안 받아야 하는데 스트레스를 평소 많이 받아 걱정입니다."

"스트레스 조심하세요. 스트레스 많이 받으면 뇌졸중 발생 위험이 있대요."

"그래요? 스트레스 훌훌 날리는 연습을 평소 많이 해야겠네요."

"맞아요, 오래 살려면 스트레스 풀어버리는 게 최선이죠."

"건강을 위해선 스트레스 안받는 생활이 최고네요."




 

스트레스는 여러 사람을 못살게 굽니다. 스트레스로 사람들은 나날이 앓아가고 스트레스로 인해 수명까지 줄어듭니다. 스트레스 받지 않고 살 수 있을까요. 아마도 스트레스 때문에 사람들은 오늘도 스트레스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스트레스 받으면 뇌졸중 위험이 있다고 하니 앞으로는 더욱 스트레스 받지 않도록 노력하고 조심해야겠습니다. 스트레스 받으면 바로바로 풀어버리는 습관도 아울러 갖춘다면 더 없이 좋을듯 합니다.

 

  

스트레스-뇌졸중-웨이트리스-간호보조원-뇌혈관-뇌출혈-stroke risk-stressful job-higher blood pressure-drink-smoke-women-Dr Dingli Xu, of Southern Medical University in China-건강-콜레스테롤-담배-흡연-장수-수명-성인병-고혈압-당뇨-비만평소 스트레스 높은 직종 종사자는 뇌졸중 위험도 높다고 합니다.

 

 

스트레스 많이 받는 직종 종사자 뇌졸중 위험도 높아

스트레스가 높은 직업을 가진 사람은 뇌졸중 발생 위험이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 강도가 높은 사람들이 뇌졸중이 발병할 위험이 더 높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Stroke risk a third higher for women in stressful jobs: Pressure linked to heart problems, unhealthy eating and higher blood pressure that can raise chance. Study finds those with high-stress jobs had a 22% higher risk of stroke. Stressful jobs tend to lead to eat and drink less healthily and smoke more. Women with high-stress jobs had a 33% higher risk of stroke than others. Data was analysed from six studies involving 138,000 participants for study).

 

중국 광저우 남방의과대학 심장내과 연구팀이 지금까지 미국, 스웨덴, 일본, 핀란드에서 발표된 총 6편의 관련 연구논문을 종합분석했더니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 강도가 높은 사람들이 뇌졸중 위험이 더 높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합니다.  이 보고서는 '신경학저널' 최신호에 발표됐습니다. 또한 이 연구보고서는 데일리메일, 헬스데이뉴스, 텔레그라프, 메디컬익스프레스 등 주요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Having a lot of job stress has been linked to heart disease, but studies on job stress and stroke have shown inconsistent results’, said researcher Dr Dingli Xu, of Southern Medical University in China).

 

 스트레스-뇌졸중-웨이트리스-간호보조원-뇌혈관-뇌출혈-stroke risk-stressful job-higher blood pressure-drink-smoke-women-Dr Dingli Xu, of Southern Medical University in China-건강-콜레스테롤-담배-흡연-장수-수명-성인병-고혈압-당뇨-비만평소 스트레스 높은 직종 종사자는 뇌졸중 위험도 높다고 합니다.

 

'스트레스 많이 받는 직종 종사자 뇌졸중 위험도 높아' 어떻게 연구?

중국 광저우 남부의과대 심장학과 연구진은 미국, 스웨덴, 일본, 핀란드 등에서 이전에 발표된 연구결과를 분석했다고 합니다. 이들은 최대 17년 동안 13만8000명을 추적관찰했다고 합니다(The analysis, published online by the journal Neurology, looked at all of the available research on job strain and stroke risk – six studies involving more than 138,000 participants who were followed for between three and 17 years).


중국 광저우 남방의과대학 심장내과 연구팀이 직종을 크게 수동적 직업(수위, 광부 등 육체노동자), 스트레스 낮은 직업(과학자, 건축가 등), 스트레스 높은 직업(웨이트리스, 간호조무사 등 서비스업 종사자), 능동적 직업(의사, 교사, 엔지니어 등) 등 4가지 나누어 뇌졸중 발생률을 비교분석한했다고 합니다(In the study jobs were classified into groups based on how much control workers had over their jobs and how hard they worked, or the psychological demands. The job demands included time pressure, mental load and co-ordination burdens. Physical labour and total number of hours worked were not taken into account. Passive jobs were classified as those with low demand and low control. Examples include janitors, miners and other manual workers. Low-stress jobs are those with low demand and high control. Examples are natural scientists and architects.
High-stress jobs, which are high demand and low control, are found in the service industry and include waitresses and nursing aides. Active jobs with high demand and high control include doctors, teachers and engineers). 

 

스트레스-뇌졸중-웨이트리스-간호보조원-뇌혈관-뇌출혈-stroke risk-stressful job-higher blood pressure-drink-smoke-women-Dr Dingli Xu, of Southern Medical University in China-건강-콜레스테롤-담배-흡연-장수-수명-성인병-고혈압-당뇨-비만평소 스트레스 높은 직종 종사자는 뇌졸중 위험도 높다고 합니다.

 

스트레스 높은 직종 뇌졸중 위험 남성 22%·여성 33% 높아

중국 광저우 남방의과대학 심장내과 연구팀이 직종을 4가지로 나누어 뇌졸중 발생률을 조사한 결과 스트레스가 높은 직업을 가진 사람은 낮은 직업을 가진 사람에 비해 뇌졸중 발병위험이 2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특히 여성은 위험이 더 높았는데 33%에 달했다고 합니다(In the six studies, the proportion of those with high-stress jobs ranged from 11 per cent to 27 per cent of the participants. The analysis found that those with high-stress jobs had a 22 per cent higher risk of stroke than those with low-stress jobs. Women with high-stress jobs had a 33 per cent higher risk of stroke than women with low-stress jobs. It was not clear why women had a higher risk).

 

웨이트리스, 간호보조원 등 스트레스 높은 직업

연구진은 수동직업, 스트레스가 낮은 직업, 스트레스가 높은 직업, 활성직업 등 네 가지 범주로 그룹화 했다고 합니다. 수동직업에는 수위, 광부 및 기타 수동 노동자가 포함됐으며 스트레스가 낮은 직업에는 과학자들과 건축가를 포함했다고 합니다(In the study jobs were classified into groups based on how much control workers had over their jobs and how hard they worked, or the psychological demands. The job demands included time pressure, mental load and co-ordination burdens. Physical labour and total number of hours worked were not taken into account. Passive jobs were classified as those with low demand and low control. Examples include janitors, miners and other manual workers. Low-stress jobs are those with low demand and high control. Examples are natural scientists and architects).

 

스트레스가 높은 직업은, 웨이트리스, 간호보조원 및 기타 서비스 산업 종사자, 활성직업에는 의사, 교사, 엔지니어가 포함됐습니다(High-stress jobs, which are high demand and low control, are found in the service industry and include waitresses and nursing aides. Active jobs with high demand and high control include doctors, teachers and engineers). 




 

스트레스 높은 직업그룹 뇌졸중 위험 58% 더 높아

중국 광저우 남방의과대학 심장내과 연구팀의 분석결과 스트레스가 높은 직업 그룹 사람들은 낮은 그룹 사람들 보다 뇌혈전에 의한 뇌졸중 위험이 58% 더 높았다고 합니다(People with high-stress jobs were 58 per cent more likely to suffer an ischemic stroke than those with low stress jobs).

 

수동 및 활성작업그룹에서는 뇌졸중의 위험이 증가하지 않았다고 합니다(People in jobs classed as passive and active did not have any increased risk of stroke). 하지만 뇌졸중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뇌경색 발생률은 스트레스가 높은 직종 종사자가 낮은 종사자에 비해 58%나 높은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습니다.

 

연구팀은 전체 뇌졸중 위험의 4% 이상이 스트레스가 높은 직업그룹에서 발생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여성의 경우, 위험도가 더 증가해 6.5%에 이르렀다고 합니다(The researchers said that more than 4 percent of overall stroke risk was caused by high-stress jobs. For women, however, high-stress jobs increased that risk to 6.5 percent).

 

뇌출혈 위험 직종관련 없어… 수동·능동적 직업 종사자 뇌졸중 위험 크게 관련 없어

뇌혈관이 막혀 발생하는 뇌경색과는 달리 뇌혈관이 터져 나타나는 뇌출혈 위험은 직종과 크게 관련이 없었다고 합니다(Ischemic stroke, which is the most common type, is caused by blockage in blood flow to the brain, often because a clot has moved from another area of the body).

수동적 직업과 능동적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은 일반인에 비해 뇌졸중 위험에 별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Those with passive and active jobs did not have any increased risk of stroke, Huang said).


 

스트레스-뇌졸중-웨이트리스-간호보조원-뇌혈관-뇌출혈-stroke risk-stressful job-higher blood pressure-drink-smoke-women-Dr Dingli Xu, of Southern Medical University in China-건강-콜레스테롤-담배-흡연-장수-수명-성인병-고혈압-당뇨-비만평소 스트레스 높은 직종 종사자는 뇌졸중 위험도 높다고 합니다.

 


'스트레스 많이 받는 직종 종사자 뇌졸중 위험도 높아' 연구의 한계는

연구진은 그러나 스트레스가 원래 연구에서 단 1회만 측정된데다 고혈압, 높은 콜레스테롤 등 뇌졸중의 위험인자는 포함되지 않아 한계가 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The study has some limitations, the researchers noted. First, job stress was measured only once in the original studies. Second, other risk factors for stroke, such as high blood pressure or high cholesterol, were not accounted for in the original studies).

 

주목할 것은 이번 연구가 업무 스트레스와 뇌졸중 사이의 인과 관계를 증명하지 못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However, the new study did not prove a cause-and-effect relationship between work stress and stroke).


스트레스 높은 직업 건강에 해로운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어

전문가들은 비록 이번 연구가 업무 스트레스와 뇌졸중 사이의 인과관계를 증명하지는 못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스트레스가 높은 직업이 불량한 식습관, 흡연, 운동부족 등 건강에 해로운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합니다(Most important, high-stress jobs may lead to unhealthy behaviors, such as poor eating habits, smoking and a lack of exercise, Huang said. "It is vital for people with high-stress occupations to address these lifestyle issues," said Huang).

 

이 6건의 연구는 총 14만명을 대상으로 17년에 걸쳐 진행됐습니다(An analysis of six previously published studies from several countries included nearly 140,000 people who were followed for up to 17 years). 이 연구결과는 미국신경학회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최신호에 발표됐습니다(The report was published online Oct. 14 in the journal Neurology).  

 

스트레스-뇌졸중-웨이트리스-간호보조원-뇌혈관-뇌출혈-stroke risk-stressful job-higher blood pressure-drink-smoke-women-Dr Dingli Xu, of Southern Medical University in China-건강-콜레스테롤-담배-흡연-장수-수명-성인병-고혈압-당뇨-비만평소 스트레스 높은 직종 종사자는 뇌졸중 위험도 높다고 합니다. 헬스데이뉴스 홈페이지 갈무리.

 

'스트레스 많이 받는 직종 종사자 뇌졸중 위험도 높아' 
Job Stress Tied to Stroke Risk, Study Suggests
Those with demanding jobs and little control seem most vulnerable, researchers found

(헬스데이뉴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The most stressful job? Waitressing, say scientists

(텔레그라프 영어기사 상세보기)

Can work stress be linked to stroke?

(메디컬익스프레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Could job stress raise your risk of stroke?

(CBS뉴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Work stress linked to greater risk of stroke

(메디컬뉴스투데이 영어기사 상세보기)

Your stressful job may kill you -- especially if you're a woman, study says

(LA타임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Having A High-Stress Job Can Increase Your Chance Of A Stroke, Especially If You're A Woman: Study

(메디컬데일리 영어기사 상세보기)

Job Stress Means Higher Risk Of Stroke: Study

(허핑턴포스트 영어기사 상세보기)

Stroke risk a third higher for women in stressful jobs: Pressure linked to heart problems, unhealthy eating and higher blood pressure that can raise chance 
(데일리메일 영어기사 상세보기)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짜게 먹었더니 아찔?…나트륨 많은 음식 섭취땐 비만·과체중 우려

우유에 이런 효능이?…우유의 숨은 효능 알고보니 진짜 완전식품?

25분씩 빠르게 걷기운동 놀라운 효과?…노화 늦추려면 빠르게 걸어

치매 원인 알고보니 뇌에 지방 축적 때문?…알츠하이머 치매 치료법은?

매운 음식 자주 먹으면 좋아?…매운음식 자주먹으면 사망 위험 낮아?

고기 먹었더니 우울증이?…우울증 채식과 상극일까 찰떡 궁합일까?

가공육 먹은 남성 임신성공률 끔찍?…가공육 먹는 남성 임신 수정능력?

아스피린 효능 대단해 왜?…아스피린 질병억제 효능 이유 있었네

당뇨병 발병 원인과 치료법?…당뇨병 핵심 디머스위치 뭐길래?

수면시간 30분만 부족 아찔?…잠자는 시간 부족 건강에 어떤 일이?

알츠하이머 치매 원인은?…치매와 곰팡이 관계? 치매 전염?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