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얼마나 금연이 절실했으면…금연테마공원도 있었네

담배피우기의 폐해 강조하고 금연 강조위해 금연테마공원 등장

담배는 사람에게 백해무익, 금연 강조위해 금연테마공원 눈길




"건강을 위해 담배 그만 태우시죠."
"담배 끊는다 끊는다 하면서 쉽지가 않네요."
"본인과 주변 사람의 건강을 위해 담배 제발 이젠 끊어주세요."

금연, 말처럼 쉽지 않으시죠. 저도 한때 담배를 피워본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끊어본 적이 있습니다. 정말 완전한 금연은 쉽지 않더군요. 담배를 끊기는 뭐라 말할 수 없는 고통이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담배 곁에도 안갑니다. 혹시나 유혹에 넘어갈까봐서요.  

담배 참으로 끊기 힘든 유혹입니다. 하지만 자신과 주변 사람의 건강을 위해서는 반드시 끊어야 합니다. 담배는 한마디로 백해무익한 것입니다. 그 폐해도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부산 온천천에 설치된 금연관련 조형물.


담배,흡연으로 인한 사회 경제적 손실 막대
흡연으로 인한 사회 경제적 손실은 막대합니다. 물론, 흡연자의 입장에서는 기호식품이지만 비흡연자 입장에서는 최악의 존재입니다. 최근엔 금연열풍이 곳곳에서 일고 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금연제품에 금연서약에 금연캠페인에 이어 금연테마공원도 등장했습니다. 이곳에 가서도 흡연하시렵니까. 부산시민들의 도심속 휴식처로 사랑을 받고 있는 온천천 시민공원이 담배 연기 없는 금연테마공원으로 거듭났습니다. 오죽했으면 금연공연이 다 생겼을까요.






부산 연제구청은 온천천 시민공원을 금연테마공원으로 운영하기로 하고 18일 테마공원 개장식을 가졌습니다. 금연테마공원은 온천천을 금연권장구역으로 지정해 흡연자에게는 금연을 유도하고, 비흡연자는 간접흡연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죠. 

이를 위해 연제구청은 조만간 온천천 연제구 지역 전 구간을 금연권장구역으로 지정하는 구 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연제구청은 온천천 관리사무소에서 이섭교에 이르는 구간에 금연 관련 조형물과 금연캐릭터 벤치와  조깅코스 바닥장식과 화강암 석상 등에 금연을 권장하고 흡연의 폐해를 알리는 각종 시설물을 설치했습니다.

 


이날 금연테마공원 개장식엔 금연, 절주, 비만, 스트레스 관리 등 다양한 건강체험 행사와 함께 골다공증 검사와 고혈압, 당뇨검사, 스포츠 마사지 등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도 마련돼 금연테마공원 탄생을 축하했습니다.



 

금연권장구역과 음주청정구역을 지정하는 조례를 제정하기로 한 것은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시도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이곳에 가시면 담배를 피고싶은 마음이 사라지지 않을까요. 이곳에 가시면 건강이 보이지 않을까요.

금연테마공원 개장식의 축하공연.

금연테마공원 조성을 알리는 다양한 부대행사들.

금연테마공원 조성과 관련된 설문.

 



Trackbacks 1 / Comments 20

온천천 산책로가 위험하다…부산 온천천엔 자전거 씽씽 어떡해?

부산 생태하천 온천천 산책로 자전거 씽씽

시민들 이용 날로 증가 불구 자전거 대책 없어

"자전거가 너무나도 씽씽 달려서 산책을 못하겠어요."
"자전거 에티켓이 필요한데 너무 엉망같아요."
"자전거 타는 사람들 이렇게 마구 달려도 되는 것인가요?"
"왜 자전거 타는 사람들은 자신만 생각하는 거죠?"
"산책이 즐거워야 하는데 전혀 안 즐겁군요."
"위험해서 산책하기 겁이 납니다."




최근 고유가 여파로 온천천 산책로를 통해 출퇴근하는 사람들이 많이 늘었습니다. 시민들은 걷거나 자전거를 통해 출퇴근합니다. 필자도 최근 온천천을 걸어서 출퇴근 하고 있습니다.

힐링과 웰빙바람에 자전거를 타는 사람이 늘었습니다. 더군다나 고유가 여파로 기름값을 한푼이라도 아껴보려는 사람들이 자전거를 많이 타게 되었습니다. 자전거로 출퇴근을 하는 사람들을 심심찮게 보게 됩니다. 자전거는 우리생활 깊숙이 들어와 있습니다.

더군다나 무더위가 연일 기승을 부리면서 열대야 현상까지 겹쳐 온천천은 밤낮 사람들로 붐빕니다. 온천천엔 사람과 자전거가 뒤섞여 있습니다.


그런데, 산책객 혹은 출퇴근 사람들이 늘면서 자전거 때문에 시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온천천의 경우 하천 양 너비가 크지않아 산책로가 좁습니다.

아울러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자전가와 사람들이 따로 다닐만큼 충분한 폭이 마련돼 있지 않습니다. 그러다보니 자전거 타는 사람과 산책객들이 아슬아슬하게 교행합니다.

얼마전 초등생이 자전거로 인해 크게 다친 일도 있습니다. 특히 밤이되면 산책객들로 인해 산책로를 꽉 차는 데 자전거가 이리저리 다니니 아슬아슬 할때가 한 두번이 아닙니다. 




특히, 최근엔 오토바이족들까지 온천천으로 진출했습니다. 시끄런 굉음을 내면서 신나게 달리지만 산책객들은 여간 불안한 게 아닙니다.

동래구에서 최근 자전거 전용도로를 만들려고 일부 구간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있습니다. 안그래도 하천둑이 좁은 데 자전거 전용도로와 산책로를 만들다보니 사실상 온천천 강둑이 콘크리트에 묻혀 버립니다. 하천폭이 좁은데 자전거 전용도로와 산책로를 만들다보니 생긴 현상입니다.

아이와 함께 온천천을 산책할때마다 자전거 때문에 아슬아슬 합니다. 더군다나 오토바이가 지나 다닐때면 가슴을 쓸어내리곤 합니다.




쾌적하고 걷기좋은 온천천이 될 수 있도록 대책마련이 필요합니다. 그래야만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산책을 즐길수 있습니다. 온천천이 보다 안전해야 더 많은 사람들이 찾게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온천천을 찾아 산책을 즐기고 운동을 한다면 부산시민이 그만큼 더 건강하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더군다나 온천천은 그야말로 시민의 공원입니다. 공원은 안전이 담보돼야 합니다. 안전하지 않은 공원을 찾을 시민은 아무도 없습니다. 공원을 자유롭게 즐길수 있어야만 그 공원은 제역할을 다 할수 있습니다. 제 역할을 하는 공원이야말로 혈세낭비란 말을 안듣게 됩니다. 


자전거와 사람이 마구 뒤셖여 다니는 온천천길 아슬아슬하지 않으세요. 보다 안전하게 산책하고 자전거를 타는 사람도 보다 안전하게 탈수 있는 그런 분위기가 조성되어야만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산책객과 자전거 애호가들이 모두 안심하고 탈수 있는 대책이 조속히 강구돼야 합니다. 


Trackbacks 1 / Comments 0

부산 온천천의 활기 넘치는 휴일스케치

부산의 대표적 생태하천 온천천 산책객들로 넘실

부산의 대표적인 생태하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온천천

"온천천은 정말 부산의 생태하천이군요."

"맞아요, 부산의 대표적인 생태하천이 온천천이죠."

"온천천이 요즘 부쩍 뜬다죠."

"온천천은 생태하천 우수 사례로 부쩍 뜨고 있네요."

"사람들이 찾을 수 있는 친수공간이라 그런 것 같아요."

"하천을 잘 가꾸면 사람이 찾게 되더라구요."




온천천이 요즘 뜹니다. 온천천은 여러가지 상징성이 있는 곳입니다. 한때 죽음의 하천으로 불릴만큼 악취가 진동했던 이곳이 실직자들의 손을 거쳐 10여년이 지난 현재는 대표적인 생태하천으로 거듭났습니다.

최근엔 이곳을 찾는 사람도 덩달아 늘어날만큼 도심의 대표적인 생태하천으로 유명합니다. 그러다보니 휴일에도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요즘엔 온천천 주변 아파트가격도 많이 올랐습니다. 그 만큼 아파트 주변에 하천을 끼고 있다는 것은 크나큰 장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선호하게 되고 아파트 가격까지 올라가고 있는 듯 합니다.



국가적으로 참으로 혼란한 시기가 닥치면 사람들은 도피처를 찾고 싶어합니다. 무릉도원을 그래서 사람들은 간절히 원하는 지 모릅니다. 유토피아를 찾아 나서보지만 유토피아는 너무나도 먼 곳에 있습니다. 그런데 유토피아가 아니더라도 가까운 곳에 하천이 있다면 산책을 나서기가 참 좋습니다. 


연휴를 맞아 사람들은 활력이 넘쳤습니다. 한때 이곳은 악취의 대명사가 무색할 만큼 적어도 겉으로 보기에는 잘 정돈이 되었습니다.



주변엔 아파트 단지도 많이 들어섰습니다. 온천천이 잘 정비된 이후 주변 땅값도 정비 이전에 비해 많이 올랐다고 합니다. 하지만 최근엔 부산의 경기가 안좋아서 그런지 아파트 가격은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닙니다.





그래도 요즘 주변이 아파트가 많이 들어서고 산책하는 사람들이 늘어남에 따라서 살기가 좋아서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사람은 물과 가까이 살아야 하고 특히 강을 끼고 있다는 것은 크나큰 장점인 듯 합니다. 



뉘엿뉘엿 넘어가는 석양이 또 하루를 보내고 밤이 찾아오면 밤에는 밤대로 겨울이면 겨울대로 여름이면 여름대로 색다른 맛을 선사합니다. 말하자면 사시사철, 24시간 매력적인 장소가 온천천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낮에는 산책객들이 밤에는 운동하는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얼마전까지 오리사육장으로 사용되던 곳입니다. 조류독감 여파로 애완용으로 기르던 오리들을 구청에서 살처분하고 사육장까지 없앴습니다.



수련과 거북선입니다. 인공습지 느낌을 주는 게 색다른 맛을 느끼게 합니다.



수영장입니다. 여름엔 아이들의 즐거운 물놀이터가 되어 줍니다.



온천천변의 나무에서 자란 열매입니다. 정확한 명칭은 모르겠습니다. 탐스럽게 익어가고 있더군요.



징검다리를 건너시는 어르신들이 물고기들을 구경하고 있습니다. 온천천엔 물고기들이 뛰어놉니다.



조류독감의 여파로 온천천 다리주변에 모여사는 비둘기들도 수난을 겪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온천천의 농구장엔 청소년들의 즐거운 쉼터가 되고 있습니다.



잘자란 벌개미취인듯 싶은데요. 구청에서 씨를 뿌리고 가꿔서 인공적인 맛은 나지만 그래도 산책객들을 반깁니다.



군락을 이룬 게 인간세상의 오손도손 살아가는 모습을 연상시킵니다.



벌개미취의 군락이 노란 물결을 이루는 게 여간 멋진 모습이 아닙니다. 이런 아름다운 모습이 참으로 매력적입니다.



갈대와 건물이 참 잘 어울립니다. 한폭의 수채화를 연상시킵니다.


장미덩굴이 산책길 입구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습니다.


꽃이 참 화사합니다.  이 꽃처럼 세상 사람들의 마음도 모두 화사했으면 좋겠습니다.


아이들이 산책길에서 신나게 자전거를 즐기고 있습니다. 사진에 보시기에 가로등을 나무의 불빛을 고려해서 아래로 배치했습니다. 



온천천의 갈대입니다. 온천천이 개발되기 전에는 이 갈대가 온천천을 뒤덮고 있었습니다.



온천천의 수도입니다. 누군가가 물을 콸콸 켜놓았더군요. 공공의 것일수록 아끼고 잘 관리하는 노력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온천천의 모습을 사진으로 다 보여주는 게 어렵지만 온천천은 도심에 위치해 부산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습니다. 잘 가꾸고 보존하는 노력이 계속된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찾을 것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