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부산불꽃축제 감상 포인트는?…올해 불꽃 미리 봤더니?

직할시 50년 기념 부산불꽃축제…부산불꽃축제 타상연화·이과수 폭포

불꽃축제 광안대교 불새·나이아가라…컬러 이과수 초록·빨강·노랑 극치

"해마다 불꽃축제는 비슷하지 않나요?"
"해마다 다르다고 해요. 올해의 특징은 매우 이색적이라는데요."
"부산불꽃축제가 유명하다는데 올해의 특징은 뭔가요?"
"부산불꽃축제 참으로 대단하고 화려하군요."
"해마다 점점 좋아지고 신기해지고 극치를 이루네요."

"그러게요. 정말 환상 그 자체네요."





26일 오후 8시 부산 광안리해수욕장 일대는 화려한 불꽃들이 수놓습니다. 부산의 불꽃축제는 올해로 벌써 9회째를 맞이할 정도로 전통과 명승을 자랑합니다.

제9회 부산불꽃축제는 예년과 다릅니다. 제9회 부산불꽃축제의 특징은 무엇일까요. 9회째를 맞은만큼 부산불꽃축제의 색다른 진화와 특징을 살펴본다면 부산불꽃축제를 감상하는 또다른 재미가 될것입니다. 부산시의 도움으로 올해 제9회 부산불꽃축제에 관해 알아봤습니다.


부산불꽃축제-제9회 부산불꽃축제-부산불꽃축제명당-부산불꽃축제 특징-불꽃의 원리-축제-부산-부산직할시-부산광역시-광안대교-광안리해수욕장부산불꽃축제의 포인트인 칼라 이과수.

 

직할시 승격 50주년 기념 제9회 부산불꽃축제
부산이 직할시로 승격된지 만50년이 됩니다.  50주년을 기념하여 제9회 부산불꽃축제도 이를 스토리텔링으로 담았습니다. 올해의 경우 전야제(25일 개최)를 포함한 전체 관람객은 150만 명으로 예상됩니다. 올해 불꽃쇼 주제는 '50년의 사랑, 부산'입니다.


부산불꽃축제-제9회 부산불꽃축제-부산불꽃축제명당-부산불꽃축제 특징-불꽃의 원리-축제-부산-부산직할시-부산광역시-광안대교-광안리해수욕장제9회 부산불꽃축제의 포인트인 광안대교 불꽃연출.

 


제9회 부산불꽃축제의 가장 큰 특징은?
9회 불꽃축제의 가장 큰 특징은 첫 등장하는 초대형 타상연화와 컬러 이과수 폭포는 가을 밤바다를 수놓을 최고의 하이라이트로 꼽힙니다. 단색 금관 모양이었던 초대형 타상연화는 올해 다색 천륜국화로 꾸며집니다. 

화약 원형 지름만 25인치에 달하며 500m 상공에서 터집니다. 개화 시 지름만 400m에 달해 밤바다를 대낮처럼 밝히게 됩니다. 광안대교 상판에서 바다로 수천 개의 불꽃 폭포수를 쏟아낼 나이아가라는 길이만 1㎞에 달합니다. 국내 첫선을 보이는 길이 1㎞짜리 컬러 이과수도 초록·빨강·노랑 3색으로 화려함의 극치를 연출할 예정입니다.


 

부산불꽃축제-제9회 부산불꽃축제-부산불꽃축제명당-부산불꽃축제 특징-불꽃의 원리-축제-부산-부산직할시-부산광역시-광안대교-광안리해수욕장제9회 부산불꽃축제의 포인트인 25인치 타상연화.

 


제9회 부산불꽃축제 포인트는?
26일 오후8시 부산 광안리해상과 광안대교 일대를 수놓을 제9회 부산불꽃축제가 화려한 불꽃츨 선보입니다. 올해 불꽃축제의 주요 포인트는 뭘까요. 올해 주요 포인트는 7가지입니다. 7가지가 모두 특색을 갖고 있고 저마다 독특함을 자랑합니다.


제9회 부산불꽃축제 포인트 광안대교 불꽃연출은?
광안대교 불꽃연출 특징은 중대형 6인치와 타상연화를 이용해 광안대교 1.2km 구간에 와이드한 불꽃연출이 펼쳐지는 부산불꽃축제만의 특화입니다. 지난해 대비 축제 준비위에서는 약 10% 물량을 늘려 연출규모를 확대했다고 합니다.





제9회 부산불꽃축제 포인트 25인치 타상연화는?
국내 최대 크기의 불꽃제품(개화높이 500m 개화직경 400m)으로 매년 정례적으로 일년에 한번 부산불꽃축제에서만 볼 수 있는 특화 연출입니다. 기존 금관제품을 천륜국화 제품으로 변경해 연출한다고 합니다.


부산불꽃축제-제9회 부산불꽃축제-부산불꽃축제명당-부산불꽃축제 특징-불꽃의 원리-축제-부산-부산직할시-부산광역시-광안대교-광안리해수욕장제9회 부산불꽃축제의 포인트인 그랜드 피날레.

 


제9회 부산불꽃축제 포인트그랜드 피날레는?
국내 최대 규모의 그랜드 피날레 연출로써, 매년 정례적으로 일년에 한번 부산불꽃축제에서만 볼 수 있는 특화 연출입니다. 기존보다 중대형 불꽃을 보강해 좀 더 중장한 그랜드 피날레를 연출한다고 합니다.


부산불꽃축제-제9회 부산불꽃축제-부산불꽃축제명당-부산불꽃축제 특징-불꽃의 원리-축제-부산-부산직할시-부산광역시-광안대교-광안리해수욕장제9회 부산불꽃축제의 포인트인 불새.

 


제9회 부산불꽃축제 포인트 불새는?
국내 최대 수량인 7대의 불새를 연출합니다. 이는 매년 정례적으로 일년에 한번 부산불꽃축제에서만 볼 수 있는 특화연출입니다. 기존 불꽃연출 시간 및 연출 길이를 2배로 개선한 제품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시간도 15초에서 30초로, 길이를 8미터에서 15미터로 탑재해 연출한다고 합니다.


부산불꽃축제-제9회 부산불꽃축제-부산불꽃축제명당-부산불꽃축제 특징-불꽃의 원리-축제-부산-부산직할시-부산광역시-광안대교-광안리해수욕장제9회 부산불꽃축제의 포인트인 나이아가라.

 


제9회 부산불꽃축제 나이아가라는?
국내 최장 길이 개화 길이 1km 나이아가라 연출은 매년 정례적으로 일년에 한번 부산불꽃축제에서만 볼 수 있는 특화 연출입니다.


부산불꽃축제-제9회 부산불꽃축제-부산불꽃축제명당-부산불꽃축제 특징-불꽃의 원리-축제-부산-부산직할시-부산광역시-광안대교-광안리해수욕장제9회 부산불꽃축제의 포인트인 칼라 이과수.

 


제9회 부산불꽃축제 칼라 이과수는?
국내 최장길이 개화길이 1km 칼라이과수를 연출합니다. 올해 사용될 칼라 이과수는 그린 레드 옐로우  3가지 색상으로 연출한다고 합니다.


부산불꽃축제-제9회 부산불꽃축제-부산불꽃축제명당-부산불꽃축제 특징-불꽃의 원리-축제-부산-부산직할시-부산광역시-광안대교-광안리해수욕장제9회 부산불꽃축제 포인트인 '빅아이'.

 


제9회 부산불꽃축제 빅아이는?
기존 직사각형의 일반적인 형태에서 탈피해 컨셉에 맞는 영상구조물 제작 부산시가 걸어온 50년의 길을 관람객과 눈을 맞추어 회상하듯이 연출하는 매개체로 활용한다고 합니다.





제9회 부산불꽃축제 '50년의 사랑, 부산!'
제9회 부산불꽃축제는 직할시 승격 50주년을 기념해 스토리텔링으로 꾸며집니다. 프롤로그, 제1막 전쟁, 제2막 재건, 제3막 혼돈, 제4막 극복,  제5막 재도약, 에필로그를 통해 부산을 이야기하게 됩니다.

'부산의 눈'을 통해 본 부산은 1963년 1월1일 직할시 승격 50주년을 기념하고 부산시가 걸어온 지난 50년 동안의 역사를 고스란히 지켜본 '부산의 눈'을 통해 부산을 돌아보게 됩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광안리 앞바다 불꽃 정체?…부산불꽃축제 떠들썩?
부산불꽃축제·서울불꽃축제 감동?…불꽃축제 규모?
부산불꽃축제 불꽃에 비밀?…부산불꽃축제 불꽃은?
불빛도 공해?…인간의 잠을 삼킨 빛공해 어떡해?
불꽃축제 유해? 무해?…불꽃축제 웃고 즐기는 사이?
밤하늘의 불꽃에 비밀이?…불꽃 알면 축제 보여요
광안리 앞바다 이상한 꽃 활짝?…화려한 꽃 정체?
부산불꽃축제 170만명 대단? 아찔?…왜 다른 시각?
불꽃축제 유해? 무해?…불꽃축제 오염 간과? 대처?
기록으로 다시보는 부산불꽃축제…대단한 축제?


Trackbacks 0 / Comments 4

포털 다음(Daum) 후원 부산국제영화제 미리 가봤더니

부산국제영화제 세계적 영화제로 '우뚝'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4일부터 오는 13일까지 열리는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해마다 숱한 화제를 뿌리고 국제적인 영화제로 우뚝 섰습니다. 올해는 또 어떤 모습을 보일지 부산은 지금 한창 부산국제영화제 열기로 후끈후끈합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는 영화의 전당 주변은 온통 영화제 준비로 분주합니다. 특히, 포털 다음이 후원하는 부산국제영화제는 '다음(daum)존'이 유독 눈길을 끕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는 영화의 전당을 미리 다녀왔습니다. 어떤 모습일지 사뭇 궁금하지 않으세요.

☞ 부산국제영화제 현장 미리 만나보니?

부산 영화의 전당 상징물과 다음(daum)존.

 


다음존 주변은 막바지 단장준비로 바쁩니다.

 


왼쪽이 개막식 현장. 오른쪽이 레드카펫.

 


배우들이 입장할 레드카펫. 준비작업이 한창입니다.

 


레드카펫이 설치될 장소. 측량 등 작업이 한창입니다.

 


다음(daum)로고가 선명합니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릴 곳입니다. 자원봉사자들이 눈에 띕니다.

 


부산국제영화제를 빛내줄 자원봉사자들.

 


행사장인 영화의 전당 인근. 부산국제영화제를 곳곳에 알리고 있네요.

 


 

영화의 전당 입구. BIFF가 선명합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부산불꽃축제 170만명 관람 대단해? 부산불꽃축제 아찔해?…왜 다른 시각?

부산불꽃축제, 지자체 불꽃축제 외형 중시…치안당국은 안전 중시

부산불꽃축제 외형과 안전 중시하다보니 관람객 엄청난 차이 발생




"170만명이 불꽃축제를 지켜봤다"
"부산시 전체로도 50만명을 넘지 않았다."

50만명과 170만명은 120만명 가량 차이가 납니다. 한쪽에선 170만명이라고 하고 다른쪽에서는 50만명이 채 안된다고 합니다. 관람객 숫자가 왜 중요한 것일까요. 이 관람객수는 어떤 축제일까요. 

바로 최근 끝난 제6회 부산불꽃축제 관람객수 이야기입니다. 축제 관람객수를 산정하는 데 있어서 두 기관이 엄청난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무슨 의미이며 왜 이런 신경전을 벌이고 있을까요. 왜 이런 신경전이 중요한 것일까요.


부산불꽃축제 관람객 170만명이냐 50만명이냐?
부산시와 부산경찰이 10월 21~23일 열린 제6회 부산세계불꽃축제 관람객 산정을 놓고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무려 170만명이 관람해 대성공을 거뒀다고 자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부산시 전체로도 채 50만명이 안될 것이라고 추산합니다.

부산불꽃축제 관람객 부산시 170만명?
부산시의 발표를 살펴보겠습니다. 부산시는 불꽃축제의 메인 행사가 열린 지난달 23일 관람객이 170만명이 관람했다고 합니다.

부산시의 발표는 주무대인 광안리와 그 주변 100만명을 비롯해 이기대, 동백섬, 황령산 등지에서 모두 170만명이 운집했다고 행사가 끝난뒤 공식적으로 발표했습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불꽃축제 인체에 유해? 무해?…불꽃축제 환경오염 간과? 대처?
해운대해수욕장 피서객 100만명?…100만명 진실일까?
기록으로 다시보는 부산불꽃축제…과연 대단한 축제?
부산의 하늘에 거대한 꽃이 피었다?…무슨 꽃이길래 와글와글?

부산불꽃축제 관람객 경찰 50만명?
경찰은 부산시의 발표에 대해 다른 입장입니다. 경찰은 당일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에 모인 인파는 많아야 20만~25만명 등 부산시 전체로도 50만명을 넘지 않았다고 추산했습니다.

그 근거로 경찰은 백사장 면적과 당시 관람객들 사이의 공간, 초대석 규모 등을 고려하면 광안리해수욕장에는 절대 25만명 이상이 들어갈 수 없고 해안도로 역시 10만명이 들어차면 포화상태라고 합니다. 이 때문에 경찰은 백사장과 해안도로 30만~35만명을 포함해 황령산과 수영만요트경기장 등에 모인 관람객을 모두 합해도 50만명을 넘지 않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부산불꽃축제 관람객 왜 부산시와 경찰 120만명 차이?
경찰과 부산시 집계와는 무려 120만명 차이가 납니다. 그렇다면 관람객 인원에서 왜 이 같은 현격한 차이가 나는 것일까요. 이 차이는 바로 축제를 바라보는 시각의 차이에서 비롯되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축제의 외형적인 성공을 중요시 하고 있고, 경찰은 행사의 안전대책 측면에서 본 결과라는게 주변의 시각입니다.

부산불꽃축제 관람객 관람객수가 왜 중요?
관람객수가 중요한 것은 경찰의 입장을 유심히 살펴봐야 합니다. 경찰은 올해 불꽃축제에 대한 사후 평가에서 안전확보가 미흡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있습니다. 부산시가 관람객 수 등 외형적인 성공에만 신경을 쓰다 보니 상황에 알맞은 안전대책을 마련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합니다. 경찰은 엄격한 실측을 통해 관람객을 정확히 집계하고 이에 따른 안전대책도 강화해야 한다고 합니다.

부산불꽃축제 관람객 관람객 170만명 얼마나 어마어마한 숫자?
불꽃축제 관람객수가 170만명이라면 참으로 어마어마한 숫자입니다. 얼마나 어머어마한 숫자인지 광역시급 인구를 살펴봤습니다. 울산광역시의 인구가 1백10만명 가량 되고 광주와 대전광역시가 1백40만명 정도 된다고 합니다.

부산시의 인구가 3백50만명을 넘습니다. 그렇다면 이번 불꽃축제를 부산시민 2명 중 1명이 지켜본 셈입니다. 울산시 전체 인구보다 많은 관람객수가 지켜본 셈입니다.


부산불꽃축제 관람객 광안리해수욕장 인근 관람객 100만 명 몰릴 수 있을까?
부산시는 광안리해수욕장 인근에 100만명이 몰렸다고 합니다. 광안리 해수욕장을 살펴봤습니다. 불꽃축제로 유명한 광안리해수욕장은 부산 수영구 남천동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해수욕장 공식 총면적은 82,000㎥, 사장길이는 1.4km, 사장폭은 25~100m입니다.

광안리해수욕장 총면적 82,000㎥(2만4천805평)을 살펴봤습니다. 사람이 1명 한 곳에 서 있으려면 적어도 1평 정도의 공간이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해수욕장 공식 총면적 82,000㎥엔 그렇게 많은 사람이 서 있을 수 없습니다. 빼곡히 자리잡아도 해수욕장엔 몰리는 사람의 숫자가 한계가 있습니다.

면적을 더 넓게 잡아 광안리해수욕장이 위치한 수영구의 면적 10.21k㎥까지 넓혀봐도 이 숫자는 참으로 어마어마 하다는 게 대충 계산으로 나옵니다.  

부산불꽃축제 관람객 불꽃축제 안전 강화하는 계기로
경찰은 부산불꽃춪제의 위험성은 경찰 스스로도 이해할 수 없을 정도의 수준이었다고 합니다. 축제 주 관람장소인 광안리해수욕장과 해변도로는 인파에 밀려 경찰과 구조대원들조차 옴짝달싹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사고가 발생 하면 헬기를 띄워 밧줄로 구조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말할 정도입니다. 참으로 아찔한 일입니다. 

비상통로는 확보돼 있지 않고 통제선은 무용지물인 데다 행사장 주변의 교통 통제도 불가능한 실정이었다고 합니다. 사정이 이런데도 경비를 담당한 경찰이 백사장과 해안도로, 황령산과 수영만요트경기장의 관람객을 합쳐도 50만 명이 못 된다고 하는 판에 170만 명이 몰렸다고 외형 부풀리기만 급급합니다. 축제 성공을 홍보하고 싶은 걸 뭐라 할 수는 없지만 그 정도 인파가 한꺼번에 모이면 어떤 일이 발생할지 상상이라도 해봤을까요.

지금부터라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철저한 안전을 세우는 대책이 절실합니다. 관람객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관람객들의 안전이 우선이고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