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최강은?…콜레스테롤 검사 몰랐던 비공복 검사 권장 왜?

콜레스테롤 검사 위해 8시간 굶을 필요 없다는 연구결과 눈길

콜레스테롤 비공복 검사가 더 권장되고 일부 환자에게만 필요 


"고지혈증이 있어서 콜레스테롤 검사를 받으려니 굶고 오래요."

"콜레스테롤 검사도 좋지만 배가 고파 쓰러질것만 같아요."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있다면 알려주세요."

"콜레스테롤 때문에 스트레스가 심해요."

"그래요? 콜레스테롤 검사 받느라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신 모양이네요."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고지혈증 환자로 등록이 됩니다. 고지혈증 환자로 등록이 되고나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다고 이곳 저곳 여러가지 기관에서 들쑤십니다.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에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콜레스테롤 정확한 수치를 파악하기 위해 검사에 돌입니다. 





그런데 공복에 측정해야 한다며 한끼를 굶어라고 합니다. 그런데 왜 콜레스테롤 검사에는 굶어야만 할까요. 콜레스테롤 검사에 굶는게 타당할까요.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은 또 뭘까요.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콜레스테롤 검사에 몰랐던 비밀은?

콜레스테롤은 좋은 콜레스테롤과 안좋은 콜레스테롤으로 나뉩니다. 나쁜 콜레스테롤이 많으면 고지혈증과 고혈압 심혈관질환 등 여러가지 질환을 부릅니다. 따라서 콜레스테롤 관리가 필요합니다. 콜레스테롤 관리를 위해서는 콜레스테롤 검사가 필요합니다. 최근 많은 사람들이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에 관해 관심을 갖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검사를 받으려면 검사 전 8시간 동안 꼭 굶어야 할까요? 


관련글 - 좋은콜레스테롤(HDL)의 배신?…폐경기 여성 좋은콜레스테롤(HDL) 해로워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콜레스테롤 검사 때 꼭 굶어야 하는 것일까?

많은 의료기관에서는 기존에 해오던 대로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트리글리세라이드) 등 지질 농도를 혈액검사로 측정하기 전 최소 8시간 이상 환자를 굶게 하고 있습니다. 콜레스테롤 검사도 좋지만 배고픔을 참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지금까지 콜레스테롤 검사를 받을 땐 8시간 동안 공복 상태를 유지한 다음에 검사를 받았지만, 비(非)공복 상태라고 해도 검사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아 비공복 상태로 검사를 하라는 권고안이 나왔습니다.


이러한 밥을 굶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측정하는 공복 측정 관행의 의학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합니다. 오히려 실제 의료에 필요한 지질 농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면서도 환자만 괴롭히는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콜레스테롤-비만-당뇨-이상지질-고지혈증-좋은 콜레스테롤-안좋은 콜레스테롤-성인병-고혈압-당뇨볍-동맥경화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콜레스테롤 공복 측정 의학적 근거 부족은 누가 연구?

콜레스테롤 공복 측정 관행의 의학적 근거가 부족하고 오히려 실제 의료에 필요한 지질 농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면서도 환자만 괴롭히는 것이라는 연구는 유럽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임상화학 및 실험의학협회(EFLM)가 대규모 연구를 통해 내린 결론입니다. 이들 연구기관의 연구결과는 메디컬뉴스투데이 등 주요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유럽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임상화학 및 실험의학협회(EFLM)는 콜레스테롤 공복 측정 관행의 의학적 근거가 부족하고 오히려 실제 의료에 필요한 지질 농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면서도 환자만 괴롭히는 것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일부 환자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비(非)공복으로 측정하는 것이 여러 면에서 더 낫다고 권고했습니다.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非공복 상태와 결과 차이 없고 금식이 오히려 정확도 낮춰

유럽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임상화학임상검사연맹(EFLM)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위한 혈액검사는 공복이 아니라 비공복일 때 하도록 권고한다는 성명을 유럽심장저널에 발표했습니다. 


이 두 학회는 덴마크·캐나다·미국 등에서 30만명 이상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공복과 비공복 상태에서 잰 콜레스테롤 수치를 비교했더니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고 주장합다. 또한 지난 2012년 캘거리대학 크리스토퍼 교수팀은 20만918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콜레스테롤 검사의 경우 공복은 크게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콜레스테롤 공복 측정 의학적 근거 부족은 어떻게 연구?

유럽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임상화학 및 실험의학협회(EFLM) 공동연구진은 유럽심장학지(EHJ) 최신호에 게재한 논문에서, 덴마크·캐나다·미국 등에서 30만명 이상을 상대로 조사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공복과 비공복 상태에서 잰 콜레스테롤 및 중성지방 수치에 의미 있는 차이가 없었다고 합니다. 


더욱 재밌는 사실은 공복 상태에서 잰 수치가 아닌 정상적으로 식사한 상태에서 재는 것이 하루 평균 콜레스테롤 및 중성지방 농도를 더 잘 반영하고 심혈관질환 위험을 평가하는 데 유용했다고 합니다.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콜레스테롤 비공복 측정 어떤 의미일까?

유럽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임상화학 및 실험의학협회(EFLM) 공동연구진은 8시간 이상 밥을 먹지 않고 콜레스테롤 검사받는 것은 사람들에게 일종의 '장벽' 역할을 하며, 많은 경우 문제가 될 수 있으므로 대부분 비공복으로 측정하는 게 좋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어떤 사람이 비공복 측정에 좋을까요. 이에 대해 공동 연구진은 어린이, 노인 환자, 처음 지질검사를 받는 사람, 심혈관 질환 위험을 평가하기 위한 검사일 경우, 규칙적 약물 복용자, 당뇨 환자,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ACS) 환자, 육체노동자와 본인인 원하는 사람 등은 비공복 측정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당뇨환자의 경우 공복측정을 저혈당증을 일으킬 위험성과 고중성지방혈증이 은폐될 소지가 있다고 합니다. 


콜레스테롤 참 많은 언급이 되는 말입니다. 그도 그럴것이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등이 동맥경화까지 부르고 성인병을 유발하기 때문입니다.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은 어쩌면 환자나 의료진 모두에게 중요 관심사가 아닐 수 없습니다.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콜레스테롤 공복 측정이 필요한 경우 언제?

콜레스테롤 측정을 위해 비공복 측정이 모두 좋을까요.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고 연구진은 말합니다. 공복 측정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는 것입니다. 


비공복 검사에서 중성지방 농도가 5 mmol/L (440 mg/dL)일 경우, 고지혈증으로 인한 췌장염에서 회복될 때, 심한 고지혈증을 일으키는 약물치료를 시작할 때 등의 경우엔 공복 측정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콜레스테롤 때문에 고민하고 있습니다. 이상 고지혈증 당뇨 고혈압 당뇨 등 여러가지 성인병의 원인이 되기 때문입니다.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에 관해서 궁금증을 품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현상인지도 모릅니다.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콜레스테롤-비만-당뇨-이상지질-고지혈증-좋은 콜레스테롤-안좋은 콜레스테롤-성인병-고혈압-당뇨볍-동맥경화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콜레스테롤 공복·비공복 측정은 서로 어떤 관계?

콜레스테롤 측정을 공복에서 하느냐와 비공복에서 하느냐를 일반화 시킬수 있을까요. 둘은 서로 어떤 관계에 있을까요. 이에 대해 연구진은 공복-비공복 두 방식은 서로 배척관계가 아닌 보완관계에 있다고 주장합니다. 


특히 연구진은 비공복 검사를 기본으로 삼는 것이 여러가지 차원에서 좋으며 덴마크 등에서 이미 확인된 바 있다고 설명합니다. 가령 환자를 8시간 이상 굶겨 필요 없이 힘들게 하고 검사를 회피하게 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비공복 콜레스테롤 측정을 할 경우 만약 추가 검사와 심혈관질환 예방 및 치료가 필요한 경우에도 환자가 의료진 권고에 더 잘 응하고 수칙을 지킬 수 있게 한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또한 의료기관으로서도 배가 고픈 환자들이 대부분 오전 일찍 검사를 받으려 몰리고, 그 여파로 인한 의료진과 행정직원 등의 비효율적 배치와 운영도 줄어든다고 주장합니다.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콜레스테롤 비공복 측정 전문가들은 어떻게 볼까?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콜레스테롤 때문에 고민하고 있습니다. 이상 고지혈증과 동맥경화 고혈압 당뇨 등 성인병과 관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에 대해 궁금해 합니다.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은 제대로 측정을 해야 시작됩니다.


유럽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임상화학 및 실험의학협회(EFLM) 공동연구진은 8시간 이상 밥을 먹지 않고 콜레스테롤 검사받는 것은 사람들에게 일종의 '장벽' 역할을 하며, 많은 경우 문제가 될 수 있으므로 대부분 비공복으로 측정하는 게 좋다고 합니다.


이번 발표에 대해 전문가들은 어떻게 보고 있을까요. 이에 대해 한 내분비내과 전문의는 콜레스테롤은 본래 몸속에 존재하는 세포 구성성분으로, 음식을 먹고 안 먹고에 좌우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당뇨병 환자의 경우 검사를 위해 공복을 장시간 하면 저혈당증을 일으킬 위험이 높아 비공복 상태에서 검사를 받는 게 훨씬 안전하다는 의견입니다. 


또다른 내분비내과 전문의는 콜레스테롤은 식후 상태가 더 민감하다고 합니다. 따라서 오히려 공복이 아닌, 밥을 먹은 후 콜레스테롤 수치를 검사하는 것이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검사를 위해 8시간을 인위적으로 공복 상태로 만드는 자체가 정확도와 예민도를 낮추는 원인이 된다는 것입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고지혈증치료제 스타틴 당뇨병 발생위험?

고지혈증 원인 증상 이젠 밥먹고 검사?

협심증 심근경색 초기증상 없어 아찔?

심장병 증상 원인 치료 궁금?…키작으면 심장병 걸릴 가능성?

심장병과 고지혈증과 지중해식식사 식단 …협심증 부정맥 심근경색 예방법?

심혈관질환 상극 음식과 찰떡궁합 음식은?

고지혈증약 스타틴 먹는 사람 독감백신 아찔?

콜레스테롤 몰랐던 기능?…고지혈증과 콜레스테롤 정체와 관리?


Trackbacks 0 / Comments 0

고지혈증 원인 증상 이젠 밥먹고 검사하자?…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음식 비법?

콜레스테롤 검사 8시간 굶길 필요 없다는 비공복 검사 권장 연구 주목

비공복 검사 중성지방 5 mmol/L (440 mg/dL) 경우 등 환자 공복 필요


"고지혈증 증상과 고지혈증에좋은음식과 고지혈증 치료 방법 궁금해요."

" 고지혈증약 부작용도 있다죠?"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가 보죠."

" 고지혈증 식이요법과 고지혈증 원인을 파악하면 좋대요."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과 콜레스테롤 낮추는 음식 콜레스테롤 높은 음식이 궁금해요."

"콜레스테롤 정상수치가 궁금하기도 하구요. 굶고 검사하려니 엄두도 안나요."

"콜레스테 검사 아마도 정확한 수치를 위해 뭘 못먹게 하는 건 아닐까요?"

"그래요? 그래도 굶고 검사를 하니 참 불편한 것 같아요."





우리 몸에 필요한 콜레스테롤은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좋은 콜레스테롤과 또 다른 하나는 안좋은 콜레스테롤입니다. 콜레스테롤은 이상지질은 초래하고 여러가지 성인병을 유발하는 안좋은 요인입니다. 요즘 고지혈증에좋은음식 고지혈증 치료 방법 고지혈증 증상 고지혈증약 부작용 고지혈증 식이요법 고지혈증 원인에 관해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합니다.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콜레스테롤 낮추는 음식 콜레스테롤 정상수치 콜레스테롤 높은 음식까지 이 모두가 사람의 건강을 나타내는 지표라 여간 신경이 쓰이지 않습니다. 그런데 콜레스테롤을 검사하려면 지금까지는 한끼 정도 굶고 검사를 했는데 그럴 필요가 없다고 합니다. 어떤 연구결과인지 알아봤습니다. 




콜레스테롤 검사 전 8시간 꼭 굶어야 할까?

"콜레스테롤 검사하러 왔습니다."

"검사를 위해서는 한끼 식사를 하지 말고 검사를 해야합니다."

"그래요? 아침 식사를 하고 왔다면 검사를 할수가 없네요."

"꼭 굶어야 콜레스테롤 검사를 할 수 있나요."


이상지질 판정을 위해서는 콜레스테롤 검사가 필요합니다. 그런데 병원에서는 검사를 위해 굶어야 한다고 합니다. 밥을 먹고 왔다면 콜레스테롤 검사를 할 수가 없다면서 돌려보냅니다. 콜레스테롤 검사를 받으려면 밥을 먹지 않고 굶어야 하기 때문에 검사 자체에 부담을 느낍니다. 그런데 과연 콜레스테롤 검사를 받으려면 검사 전 8시간 동안 꼭 굶어야 할까요? 


콜레스테롤 공복 검사 꼭 굶고 측정해야 제대로 측정할 수 있을까?

유럽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임상화학 및 실험의학협회(EFLM) 연구진이 콜레스테롤과 중성 지방을 측정하는 혈액 검사를 공복에 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럽 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 임상화학 및 실험의학협회(EFLM)는 덴마크와 캐나다, 미국 등에서 30만 명 이상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공복과 비공복 상태에서 측정한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에 큰 차이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For the first time, a team of international experts recommends that most people do not need to fast before having their cholesterol and triglyceride levels tested). 


또 오히려 정상적으로 식사한 상태에서 측정하는 것이 콜레스테롤 농도를 더 정확히 반영하고 심혈관 질환 위험을 평가하는 데 유용하다고 설명했습니다(Fasting is a problem for many patients, they explain, and note the latest research shows that cholesterol and triglyceride levels are similar whether people fast or not.). 하지만 연구진은 고지혈증 환자나 특정 약물치료를 받을 경우에는 공복 측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어떤 연구인지 살펴봤습니다.





콜레스테롤 공복 검사 의학적 근거 부족하다?

병원이나 각종 의료기관에서 흔히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트리글리세라이드) 등 지질 농도를 혈액검사로 측정하려고 내방하면 먼저 한 끼를 굶었는지 아닌지 여부부터 따집니다. 검사를 위해서 한 끼를 거르고 오라고 이야기 합니다. 그것도 검사를 하기 전 최소 8시간 이상 환자를 굶게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굶게 하는 공복 측정 관행의 의학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합니다. 오히려 실제 의료에 필요한 지질 농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면서도 환자만 괴롭히는 것이라는 지적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Fasting is a problem for many patients, they explain, and note the latest research shows that cholesterol and triglyceride levels are similar whether people fast or not.). 


유럽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임상화학 및 실험의학협회(EFLM)는 두 협회 전문가들로 구성된 공동연구진은 유럽심장학지(EHJ) 최신호에 논문을 발표했습니다(The experts represent the European Atherosclerosis Society (EAS) and the European Federation of Clinical Chemistry and Laboratory Medicine (EFLM) joint consensus initiative. Arguing their case in a European Heart Journal article, the experts say fasting is a "barrier to population screening" and can be a problem for many patients, particularly children, older adults, diabetes patients, and workers).


유럽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임상화학 및 실험의학협회(EFLM)는 대규모 연구를 통해 굶게 하는 공복 측정의 의학적 근거가 부족하고 실제 의료에 필요한 지질 농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면서도 환자만 괴롭히라는 결론을 내리고 일부 환자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비(非)공복으로 측정하는 것이 여러 면에서 더 낫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의학전문지 메디컬뉴스투데이(Fasting no longer necessary before cholesterol test, experts say) 등 여러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고지혈증에좋은음식 고지혈증 치료 방법 고지혈증 증상 고지혈증약 부작용 고지혈증 식이요법 고지혈증 원인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콜레스테롤 낮추는 음식 콜레스테롤 정상수치 콜레스테롤 높은 음식


'콜레스테롤 공복 검사 의학적 근거 부족하다' 어떻게 연구했을까?

유럽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임상화학 및 실험의학협회(EFLM)는 두 협회 전문가들로 구성된 공동연구진은 유럽심장학지(EHJ) 최신호에 실은 논문에서, 덴마크·캐나다·미국 등에서 30만명 이상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공복과 비공복 상태에서 잰 콜레스테롤 및 중성지방 수치에 의미 있는 차이가 없었다고 주장합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고 의료기관에서 관행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공복 측정에 대한 반론이기도 합니다(They refer to new research from Denmark, Canada, and the United States that included over 300,000 people and found it is not necessary to have an empty stomach to check cholesterol levels.).


정상적 식사를 한 상태서 측정이 콜레스테롤 및 중성지방 농도 더 잘 반영

유럽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임상화학 및 실험의학협회(EFLM) 연구결과 공복 상태에서 잰 수치가 아닌 정상적으로 식사한 상태에서 측정하는 것이 하루 평균 콜레스테롤 및 중성지방 농도를 더 잘 반영하고 심혈관질환 위험을 평가하는 데 유용하다고 주장합니다. 


이들 연구진은 8시간 이상 굶는 건 검사받는 사람들에게 '장벽' 역할을 하며, 많은 경우 문제가 될 수 있으므로 대부분 비공복으로 재는 게 좋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Apart from Denmark, all countries require that patients fast for at least 8 hours before checking their cholesterol and triglyceride levels - referred to as "lipid profile." In Denmark, non-fasting blood sampling has been in use since 2009).


어린이 노인 처음 지질검사 받는 사람 비 공복 측정하라?

유럽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임상화학 및 실험의학협회(EFLM) 연구에서 어린이, 노인 환자, 처음 지질검사를 받는 사람, 심혈관 질환 위험을 평가하기 위한 검사일 경우, 규칙적 약물 복용자, 당뇨 환자,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ACS) 환자, 육체노동자와 본인인 원하는 사람 등은 비공복 측정을 하라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당뇨환자의 경우 공복측정을 저혈당증을 일으킬 위험성과 고중성지방혈증이 은폐될 소지가 있다고 합니다. 이채로운 연구가 아닐 수 없습니다. 


콜레스테롤 측정 공복으로 해야만 하는 경우 어떨때일까?

유럽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임상화학 및 실험의학협회(EFLM)는 연구를 통해 공복 측정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공복 측정을 해야만 하는 경우는 비공복 검사에서 중성지방 농도가 5 mmol/L (440 mg/dL)일 경우나 고지혈증으로 인한 췌장염에서 회복될 때, 심한 고지혈증을 일으키는 약물치료를 시작할 때 등에는 공복으로 측정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고지혈증에좋은음식 고지혈증 치료 방법 고지혈증 증상 고지혈증약 부작용 고지혈증 식이요법 고지혈증 원인에 관해 많은 궁금을 품고 있지만 무엇보다도 검진이 우선되어야 합니다. 검진을 받은후 전문의와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콜레스테롤 낮추는 음식 콜레스테롤 정상수치 콜레스테롤 높은 음식까지 상담을 하고 생활 개선에 적극적인 노력을 한다면 충분히 콜레스테롤은 치료할 수 있습니다.





콜레스테롤 측정 공복과 비공복 측정은 배척관계가 아닌 보완관계? 

유럽동맥경화학회(EAS)와 유럽임상화학 및 실험의학협회(EFLM) 연구진은 공복-비공복 두 방식은 서로 배척관계가 아닌 보완관계에 있다고 말합니다. 그럼에도 비공복 검사를 기본으로 삼는 것이 여러 면에서 이익이며 이는 덴마크 등에서 이미 확인됐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가령 환자를 8시간 이상 굶겨 필요 없이 힘들게 하고 검사를 회피하게 하지 않을 수 있다고 합니다. 만약 추가 검사와 심혈관질환 예방 및 치료가 필요한 경우에도 환자가 의료진 권고에 더 잘 응하고 수칙을 지킬 수 있게 한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또한 의료기관으로서도 배가 고픈 환자들이 대부분 오전 일찍 검사를 받으려 몰리고, 그 여파로 인한 의료진과 행정직원 등의 비효율적 배치와 운영도 줄어든다고 연구진은 지적합니다.


이번 연구는 고지혈증에좋은음식 고지혈증 치료 방법 고지혈증 증상 고지혈증약 부작용 고지혈증 식이요법 고지혈증 원인에 관해 많은 궁금을 품고 있지만 막상 검진부터 받으려니 무섭고 두려워 검진을 잘 안받으려는 사람들에게 쉽고 편리하게 검진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콜레스테롤은 무엇보다도 검진이 우선되어야 합니다. 


검진을 받은후 전문의와 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콜레스테롤 낮추는 음식 콜레스테롤 정상수치 콜레스테롤 높은 음식까지 상담을 하고 생활 개선에 적극적인 노력을 한다면 충분히 콜레스테롤은 치료할 수 있습니다.


'콜레스테롤 공복 검사 의학적 근거 부족하다'  관련 영어기사 

Fasting no longer necessary before cholesterol test, experts say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협심증 심근경색 초기증상 없어 아찔?…코골이치료 수면무호흡증 증상 어떡해?

지방간 증상 치료방법 …비알코올성 지방간 동맥경화로? 동맥경화증 예방은?

수면장애 허혈성심장질환 부정맥 치료법 궁금?…불면증치료법 낮잠 놀라운 효과

전지우유 저지방우유보다 당뇨병 예방 효과…우유효능 칼로리 단백질 궁금?

자궁암 자궁경부암 유방암 자궁내막증 궁금?…자궁질환 여성 심장병 위험 높아

심장병 증상 원인 치료 궁금?…키작으면 심장병 걸릴 가능성? 심장병 예방 식품?

심장병과 고지혈증과 지중해식식사 식단 …협심증 부정맥 심근경색 예방법?

생명위협하는 고혈압 아찔?…고혈압 혈압수치 빨리 낮춰? 오래살려면 혈압 챙겨?

항생제의 역습? 항생제 불편한 진실?…항생제 내몸 살리고 부작용 주는 두얼굴?


Trackbacks 0 / Comments 0

고지혈증 증상 방치했다간 큰일 왜?…고지혈증에 피해야 할 음식 따로 있네?

고지혈증 혈액에 지방 쌓여 혈류흐름 방해 혈관에 유해물질 쌓여

고지혈증 증상 없어도 일부 아킬레스건에 황색종·눈꺼풀에 황색판종

"요즘 고지혈증 때문에 여간 고민이 아닙니다. 건강검진 때마다 괴롭혀요."

"그래요? 고지혈증 참 괴로운데. 여간 개선이 잘되지도 않고 계속 악화만 되고 말이죠."

"맞아요. 그런데 이렇게 괴로운 고지혈증은 왜 생기는 거죠? 고지혈증에 대해 알고 싶어요."

"고지혈증은 평소 꾸준한 관심을 갖고 잘 살펴야 고지혈증 치료도 한결 쉬워진대요."





사람은 건강해야 장수를 누릴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인간은 장수를 누리기 위해  해야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 있습니다. 건강관리는 잘해야만 건강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고지혈증 환자가 최근 많이 늘고 있습니다. 고지혈증 환자는 콜레스테롤 관리에서 비롯됩니다. 고지혈증은 한마디로 혈관에 지방이 끼는 증상으로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우리 몸에는 노화나 질병을 초래하기 마련입니다. 요즘 많은 사람들이 콜레스테롤 때문에 고생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고지혈증 입니다. 고지혈증 증상은 어떤 것일까요. 또한 고지혈증 원인은 뭘까요. 고지혈증 치료는 어떻게 하는 것일까요.



고지혈증 증상과 원인, 장수누리려면 평소 혈관관리 철저히 하라

사람은 누구나 한번 태어나서 반드시 죽습니다. 생로병사가 자연의 섭리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지만 이왕이면 젊게 자연스럽게 늙어가고 싶어하는 게 인간의 욕심입니다. 이러한 평범한 인간의 욕망을 이루기 위해서는 건강관리가 중요합니다. 특히 평소 건강관리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건강관리를 위해서는 외모부터 신체 내부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책임지는 것이 혈관관리가 필수입니다. 혈관 관리를 잘해야 혈액도 깨끗해지고 성인병, 각종 피부질환, 혈관계질환 등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건강한 몸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이 됩니다.  그런데 혈관을 제대로 관리를 하지 않으면 유해물질이 쌓여 고지혈증, 동맥경화 등과 같은 혈관계질환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보통 신체부위에 이상이 생기면 우리 몸은 통증이라는 신호를 보내어 이상이 있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고지혈증 증상과 치료, 수 많은 사람들 고지혈증 앓아

한국인의 혈관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습니다. 국민건강보험 통계를 보면 우리나라 국민의 중 1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고지혈증을 앓고 있다고 합니다.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에 조사한 결과, 30세 성인 2명 중 1명이 ‘고지혈증’을 앓고 있다고 합니다. 고지혈증 환자는 지난 10년 동안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2005년 조사에서는 30세 이상 성인의 8%만 고지혈증이 있었으나 2014년에는 무려 14.6%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로 미루어 고지혈증은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고지혈증 원인이 많이 귀착됩니다. 최근엔 많은 사람들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이로 인해 과음이나 폭음등을 일삼아 고지혈증이 유발되는 경우도 잦습니다. 고지혈증 증상은 딱히 드러나지 않아 치료시기를 제때 잡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고지혈증 원인과 증상, 고지혈증이 뭐길래

고지혈증은 혈액에 지방이 많아지고 혈류를 방해하거나 혈관에 유해물질이 쌓여 나타나는 질환으로 최근에는 서구화된 음식 소비로 인해서 젊은 층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 반드시 필요한 성분입니다. 하지만 과량이 혈관에 쌓이면 고지혈증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이는 혈액 속에 해당 성분이 과도하게 축적된 상태를 의미합니다. 따라서 평소 고지혈증 증상에 귀를 기울이고 고지혈증 원인을 파악하고 고지혈증 치료에 적절한 관심이 필요합니다.




고지혈증 증상과 치료, 저밀도 콜레스테롤 요주의

고지혈증은 우리 몸에 지방질이 지나치게 많은 상태를 말합니다. 지방질은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유리 지방산 등을 가리킵니다. 그런데 동맥경화 치료에서 특히 중요시 여기는 것은 나쁜 콜레스테롤인 저밀도 콜레스테롤(LDL-cholesterol)입니다. 이러한 저밀도 콜레스테롤이 동맥에 쌓이면 동맥경화증이나 심장질환뿐 아니라 혈관에 달라붙어 심근경색이나 뇌경색 등 치명적인 질환의 주범이 됩니다. 따라서 저밀도 콜레스테롤을 정상수치까지 낮추는 것이 치료의 목표입니다. 


혈액 속의 지방질은 마치 혈압이나 혈당처럼 나이가 많을수록 상승하며, 여성의 경우 폐경기 이후 급격히 오르는 경향을 보이게 됩니다. 이처럼 혈액 속 지방질이 높을 경우 뇌졸중, 심근경색증을 포함한 동맥경화성 질환의 아주 중요한 위험인자가 될 수 있어 반드시 치료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콜레스테롤이라고 해서 모두 나쁜 것은 아닙니다. 좋은 콜레스테롤이라고 알려져 있는 고밀도 콜레스테롤(HDL-cholesterol)은 혈액 중에 있는 콜레스테롤을 없애는 역할을 합니다. 따라서 고밀도 콜레스테롤이 높은 경우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이 줄어듭니다.


고지혈증 원인과 치료, 고지혈증 원인은

현대인들에게 고지혈증이 많이 나타나는 것은 바쁜 일상 속에서 제때 끼니를 챙겨먹는게 생각보다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인스턴트 식품을 즐겨 먹고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과음과 폭식을 즐기는 이들이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혈중 내 지방이 필요 이상으로 많아져 발생하는 고지혈증은 혈관 벽에 지방이 쌓여 염증을 발생 시키고, 각종 심혈관질환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혈관 질환 중 하나입니다.




고지혈증 원인과 치료, 고지혈증 증상은

고지혈증은 대부분 증상이 없지만 일부 환자에서는 아킬레스건에 황색종이나 눈꺼풀에 황색판종이 나타나기도 한다. 대부분 가족력에서 확인되는데, 콜레스테롤과 같은 지질이 피부에 붙어 혹같이 뭉치는 증상이다. 이러한 증상들은 초기에 나타나는 증상이므로 건강검진과 혈액검사를 통해 고지혈증 유무를 확인하고, 악화되기 전에 전문적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한데 그중 나쁜 혈액을 걸러내고 깨끗한 혈액이 내 몸에서 순환이 잘될 수 있도록 혈액정화요법으로 예방과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고지혈증 원인, 혈액검사를 통해 알 수 있는 콜레스테롤 어떡해?

고지혈증은 아무런 자각증상이 없습니다. 오직 혈액검사를 통해 알 수 있습니다. 만약 고지혈증이 원인이 돼 어떤 증상이 나타났다면 그때는 이미 심혈관질환이나 뇌혈관질환 등의 합병증이 나타났다고 볼 수 있습니다. 콜레스테롤은 식품을 통해 일부 섭취되며, 주로 간에서 대사과정을 통해 만들어져 담즙으로 배설됩니다. 간에서 만들어진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의 각 장기가 사용할 수 있도록 혈액을 따라 이동하게 되며, 이 때 콜레스테롤은 지방 단백(지방질과 단백질이 합친 것) 상태로 돌아다니게 됩니다.


고지혈증 증상과 치료, 고지혈증 전조 증상 없어 요주의

고지혈증은 오랜기간 그냥 내버려두면 동맥 경화증, 심근경색, 뇌졸중, 고혈압 등 각종 심뇌혈관 질환을 일으킬 수 있어 관리가 필수입니다. 하지만 전조 증상이 따로 없어 건강 검진을 받은 후 발병 사실을 알아차리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때문에 평소 콜레스테롤 수치를 관리하는 것이 고지혈증 증상과 치료를 위해서는 최우선입니다. 고지혈증 증상이 뚜렷하지 않으므로 고지혈증 치료를 위해선 건강한 식습관 형성과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영양분을 골고루 섭취하고 체중을 조절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고지혈증 증상과 치료, 고지혈증 치료 방법은

고지혈증의 치료는 저밀도 콜레스테롤 수치와 기저질환 등의 유무에 따라 약물요법을 시행할지, 혹은 비약물요법을 시행할지를 결정하게 됩니다. 비약물요법은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으로 나눠지는데, 식이요법은 고지혈증의 가장 기본이 되는 치료로, 적정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운동과 식이조절을 6개월 이상 충분히 하고 난 뒤에도 여전히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경우 콜레스테롤을 조절할 수 있는 유전적 수용체의 부족으로 반드시 약물치료를 해야 합니다.


고지혈증 원인과 치료, 고지혈증 혈액정화요법이 뭐길래?

혈액정화요법은 고지혈증과 같은 혈관계질환으로 오염된 혈액을 정화시키는 치료법이다. 첨단기기 2개의 필터를 이용, 정수기와 같은 원리로 맑고 깨끗한 혈액으로 바꾸고 다시 체내로 흘려 보낸다. 임상자료에서도 입증되듯 혈액정화요법은 식품의약청과 FDA(미국식품의약국)에서도 승인받아 그 안전성 및 유효성이 검증된 치료법이다. 





고지혈증 원인과 치료, 고지혈증 예방은 어떻게

이처럼 날이 갈수록 증가하는 고지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고지혈증에 나쁜 음식은 피하고 증상 완화에 효과적인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수 있습니다. 고지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건강한 식습관이 필요합니다..기름지고 칼로리가 높은 음식은 고지혈증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최대한 섭취를 자제하는게 좋습니다. 


또한, 탄수화물과 알코올은 중성지방을 올리는 주범이기 때문에 고지혈증 환자라면 반드시 피해야 합니다. 규칙적인 운동과 금연을 함께 하는 것이 좋습니다. 고지혈증 극복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꾸준히 섭취하여 혈관 건강을 관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지금까지 고지혈증에 관해 알아봤습니다. 고지혈증 원인은 뭔지, 고지혈증 증상은 또 뭔지, 고지혈증 치료는 또 어떻게 하는 것인지 알아봤습니다. 평소 식생활을 건강하게 가져 건강한 식생활과 건강한 생활을 하면 어떨까요.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고지혈증치료제 스타틴 놀라운 발견?…콜레스테롤 낮추는 약 스타틴의 재발견

고지혈증치료제 스타틴 당뇨병 발생위험?…당뇨병 증상 고지혈증 증상 관계는?

고지혈증 원인 증상 이젠 밥먹고 검사하자?…콜레스테롤 낮추는 방법 음식 비법?

심장병과 고지혈증과 지중해식식사 식단 …협심증 부정맥 심근경색 예방법?

심장병 증상 원인 치료 궁금?…키작으면 심장병 걸릴 가능성? 심장병 예방 식품?

고지혈증약 스타틴 먹는 사람 독감백신 아찔?…스타틴, 독감백신 접종효과 낮춰

하루에 사과 한 개 고지혈증 치료제 효능?…사과 먹었더니 놀라운 효능?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