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노상방뇨 하던 분을 보니 군대시절 실례 생각이 절로 나?

군대시절 노상방뇨가 쌓이고 쌓여 거대한 오줌 얼음탑 생겨?




밤늦게 퇴근하다가 어두운 곳에서 이상한 사람을 봤습니다. 이 분은 글쎄 담벽과 이야기를 하더군요. 벽과 어떻게 이야기를 할 수 있을까요. 참 신기합니다. 대화가 끝난뒤 주섬주섬 바지춤을 정리합니다. 

그러더니 뭐라고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하면서 이리 비틀 저리 비틀 걸어가더군요. 그 분이 지나간 자리엔 바닥이 흥건합니다. 요드 냄새가 진동을 합니다. 그 분은 참 운이 좋습니다. 경찰에 걸렸다면 경범죄로 10만원의 범칙금을 내야 했겠죠. 흔히 볼 수 있는 장면입니다. 

아직도 우리 사회 곳곳엔 이런 장면이 많습니다. 특히 술에 취한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경험했을 법도 합니다. 이러한 노상방뇨는 여러 가지 추억이 있습니다. 아름답지 못한 추억도 있습니다. 노상방뇨를 함께 고민해보고 여러 가지를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1. 거대한 얼음조각의 정체는? 
군대시절 막사뒤켠엔 겨울이면 거대한 얼음조각이 생겨납니다. 막사와 화장실이 조금 멀리 떨어진 관계로 부대원들은 약간 경사진 아래로 실례를 합니다. 

그곳은 화장실까지 가지 않아도 되고 조그만 개울가라 부대원들은 그곳에 실례를 합니다. 그러다보니 겨울이면 거대한 얼음조각이 생깁니다. 물도 흐르지 않는 그곳에 얼음조각이 생겼으니 오죽하겠습니까. 중대장은 실례를 하지 말라고 해도 그 실례는 말뿐입니다. 

문제는 지금과 같은 봄입니다. 얼음이 녹으면서 일대가 졸지에 가스실처럼 변한다는 것이죠. 그 시절 참 독한 냄새를 맡고 군대생활을 해야 했습니다. 

2. 아, 황당해! 
대학신입생 시절 남자들은 병영활동에 들어가지만 여학생들은 생활관에 예절공부차 들어갑니다. 생활관에 들어간 여자 대학생들을 재밌게 해준다고 남학생들은 생활관 밖에서 위문공연을 하곤 합니다. 그날도 남자친구들과 위문공연을 생활관 밖에서 하고 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실례를 하고 싶어졌습니다. 친구들은 약속이나 한 듯 주택가 담벽으로 달려갑니다. 어두운 곳이라 아무도 없습니다. 남자친구들만 있습니다. 동시에 추억이라며 이런 저런 이야기 하면서 실례를 할 준비를 합니다. 막 실례를 하려는데 뒤에서 불이 번쩍 들어오더군요. 

차가 달려오더니 하필이면 그곳에 주차를 해버리더군요. 남자들 여러명이 동시에 담벽에 실례를 하려거나 하고고 있는 모습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것이죠. 차주인이 바로 집주인 같았습니다. 뭐라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이럴땐 잽싸게 도망가는 게 최선이죠. 한참을 뛰었습니다. 그런데 이 장면을 생활관 2층에서 같은 학과 같은 동아리 여자 대학생들이 그대로 내려다보고 있었습니다. 이래 저래 황당한 경험이었죠. ‘황당’이란 단어는 이럴때 사용하는 단어같았습니다. 맞나요? 



3. 어린 왕자님, 공주님 길거리 실례 
길거리 실례 중 그래도 아름다운 건 어린 왕자님, 공주님 실례입니다. 아이를 키우다보면 어쩔 수 없이 길거리 구석진 곳에 실례를 시켜야할 일이 생기더군요. 아이들은 생리현상을 잘 참지 못해 화장실까지 달려갈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럴때 아이를 키우는 부모로서 참 난처합니다. 그래도 어린 왕자님과 공주님의 실례는 아름답습니다. 

4. 택시아저씨 어디서 실례할까 
노상방뇨를 가장 많이 해보신 직업은 아마도 택시기사 아저씨가 아닐까 싶습니다. 택시기사 아저씨들이 길에서 실례하시는 모습은 심심찮게 볼 수 있습니다. 하루는 우연찮게 그런 분과 막닥뜨렸습니다. 왜 그렇게 하셨는 지 그 분들의 애로점이 뭔지 물어봤습니다. 

한 택시아저씨는 생리적 현상을 참기가 참으로 어렵다고 하십니다. 그렇다고 남의 사무실 화장실이나 인근 빌딩의 화장실을 자기집 화장실 이용하듯 들락거릴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합니다. 거리를 다니다가 기사 식당이나 가스충전소 등에서 볼일을 보시지만 기사 식당이나 단골로 이용하시는 가스충전소와 멀리 떨어진 경우 난처한 경우가 많다고 하십니다. 

이 때는 공공화장실을 이용하면 되지만, 이마저도 쉽게 찾아지지 않을 때가 많다고 합니다. 그러는 사이 생리적 현상이 발생합니다. 길에서 실례하시는 분들을 볼때 어느 정도 그 분들의 심정을 이해할만 했습니니다. 

5. 그래도 길에서 실례는 가급적 삼가자 
대낮에 노상방뇨를 하는 분들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실제로 단속이 되어 범칙금통고서를 발부받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좋아 보이지 않습니다. 그 상황이나 심정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이왕이면 화장실을 찾아 그곳에서 생리현상을 해결했으면 합니다. 정녕 참을 수 없을 지경이라면 근처 공공기관이나 업소 등에 양해를 구해 해결할 수 있습니다. 

특히, 술에 취하신 분들의 경우 노상방뇨가 잦습니다. 술에 취했다고 해서 노상방뇨를 해도 된다는 뜻은 아닙니다. 가급적이면 노상방뇨를 삼가달라는 것이죠. '아무도 안보겠지'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누군가가 보고 있고, 누군가가 그 냄새로 인해 고통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공공예절, 즉 에티켓은 나하나 안지키면 여러사람이 불편하지만, 단순히 지키기만 해도 모두가 편하게 더불어 살 수 있는 아름다운 것이기 때문입니다. 어떠세요? 노상방뇨 추억이 있나요? 노상방뇨 이젠 그만합시다. 노상방뇨에 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오늘은 공공예절에 관해 생각해보시는 하루가 되셨으면 합니다.



신고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Red Arrow 경범죄라기 보다는 추억에 가까운 이야기들이네요.^^
    근데 도대체 어디서 근무를 하셨길래...^^;;;;;
    2009.04.28 08:52 신고
  • 프로필사진 세미예 벌써 오래전 군생활이고 당시엔 막사도 낡아서 참으로 안좋았습니다. 화장실도 조금 떨어져 막사 바로 앞의 작은 개울에 달려가곤 했습니다. 2009.04.28 08:58 신고
  • 프로필사진 똘레랑스 모모 하하하...잼 있게 읽었습니다...^^ 항상 좋은 일만 있기를 바랍니다...
    노상방뇨 제가 젤루 싫어하는거랍니다...
    명절 때 내려가면서 차가 너무 막혀 어쩔 수 없이 한두번 한 것 말고는 말이에요^^
    술을 안 먹으니까 노상방뇨는 자연스레 없지 않을까요?^^ 똘레랑스모모 배상
    2009.04.28 09:00 신고
  • 프로필사진 JYN 택시 기사님은 대부분 기사식당이나 충전소를 이용하십니다.
    영업을 많이 하시는 기사님이라면 보통 2번은 충전소를 가셔야 하기 때문이지요 ^^
    저희 아버지도 택시운전하셨지만 노상방뇨하신 적은 없으실 꺼예요 ^^
    특히나 남자이면서 생물학적으로 문제가 없다면 특수한 경우를 빼고는 생리현상으로 고생하는 케이스는 크지 않을 껍니다.

    정말로 고생하시는 분들은 택시 기사님들이 아니라 버스 기사님이시죠 ^^

    언제나 소수의 돋보이긴 하지만 그 소수가 전체가 아니란 것은 꼭! 기억해주세요 ^^
    (근데 그 소수가 너무 눈에 띄긴하죠 ^^)
    2009.04.28 09:08 신고
  • 프로필사진 세미예 맞아요. 그런 곳을 이용한다고보 하더군요. 그런데 이곳 저곳을 다니시다보면 갑자기 생리적 현상이 생긴다고 하더군요. 그땐 어쩔 수 없다고 하시더군요. 2009.04.28 09:22 신고
  • 프로필사진 *저녁노을* 재밌네요.
    노을인 아들 어릴때 쉬이~ 하면 어쩔 수 없이 몇번 시킨적.........ㅋㅋㅋ

    행복만땅 채우시는 날 되세요.ㅎㅎ
    2009.04.28 09:36 신고
  • 프로필사진 busbus 저두 찔리는 구석이 있네요. ^^; 2009.04.28 09:41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04.28 09:59
  • 프로필사진 login 반성하고 갑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09.04.28 10:01 신고
  • 프로필사진 털보아찌 노상방뇨 벌금 물어보면 안할겁니다.
    돈이 아까워서~~
    2009.04.28 11:25 신고
  • 프로필사진 세미예 그러게요. 벌금을 부과하면 되겠군요. 2009.04.28 14:08 신고
  • 프로필사진 라임뉴스 나무나 꽃 등 식물에 직접적으로 하지마세요. 좋은게 아니라고 하네요 ^^한 나무 병원 원장님이 그것인 식물을 죽이는 행위라고 하더라고요^^ 2009.04.28 12:03 신고
  • 프로필사진 세미예 그런가요.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2009.04.28 14:07 신고
  • 프로필사진 라오니스 한편으로는 공공화장실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화장실 찾다찾다 결국은 노상이 화장실이 되어가는...
    그 얼음조각의 모양이 궁금하네요...ㅋㅋ
    2009.04.28 12:11 신고
  • 프로필사진 세미예 그런네요. 빨리 공중화장실이 늘어나야 겠네요. 감사합니다. 2009.04.28 14:06 신고
  • 프로필사진 가마솥누룽지 그러고 보니 예전엔 단순히 해프닝, 추억거리로 남던것들이 이제는 경범죄 대상이 되었네요? ^^
    이걸 좋아진거라고 해야할지.. ㅋㅋ
    2009.04.28 14:30 신고
  • 프로필사진 여행상자 오우, 노상방뇨. 정말,,안되죠! 외국인들도 스스럼없이 노상방뇨하더라구요. 어디서 한국사람이 하는거 보고 배웠나봐요~ 2009.04.28 14:38 신고
  • 프로필사진 JUNiFAFA 재밌는 표현인데요..
    거대한 얼음조각.
    근데 자꾸 상상이 되요...ㅠ.ㅠ
    2009.04.28 19:06 신고
  • 프로필사진 해나스 일을 보시는 중에 두리번 거리시는 분을 본 적 있죠...
    어쩔 수 없이 잠깐 눈이 마주쳤는데 저만 민망해하더군요..--;;
    2009.04.28 23:38 신고
  • 프로필사진 파르르 관광지 다니다 보면요...
    화장실 못찾아서..길거리 으슥한곳 아무데나 실례하는 사람 많아요..ㅎ
    재밌는글 잘보고 갑니다..ㅎ
    늦은밤 행복하세요^^
    2009.04.28 23:54 신고
  • 프로필사진 탐진강 살다보니 노상에 방료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있는 것 같습니다.
    어쩔 수 없는 경우가 있는 셈입니다.
    가급적 노상방뇨는 삼가해야 하겠지요.
    잘 보고 갑니다.^^
    2009.04.29 00:44 신고
  • 프로필사진 쫄쫄이 스타킹과 장딴지 부끄러운 이야기이지만, 저도 해당되는 이야기라서... 고백하자면, 얼마 전 울 어린 공주님이 하도 급하다고 해서 차를 세우고 실례하도록 했슴돠... 에구궁~ 막상 화장실 찾으려면 쉽지가 안더라구요. 조금만 참아달라고 해도 아이는 못참겠다고 하고... 참 난감할 때가 있어요. 공감되는 글입니다. 2009.04.29 00:47 신고
  • 프로필사진 검도쉐프 노상방뇨... 이런 거 없어져야죠. ㅎㅎㅎ
    당사자야 실례하고 사라지면 끝이지만, 그 주위 사람이나 다른 사람들을 생각해서 자제해야죠.
    2009.04.29 08:38 신고
  • 프로필사진 세상의소금 고층에 있는 화장실을 가까스로 찿아 올라갔더니 영쇠로 굳게 잠겨 있었지요. 내려와서 지하철 화장실 까지 내려 가는데 참지 못하고 바지입은채로 그런일이 있을수도 있으니 시장이나 아파트나 전봇대 만큼 아니라도 많이 만들면 좋겠지요. 여러가지로 도시생활은 어렵습니다. 2009.11.30 00:24 신고
  • 프로필사진 얼음공쥬 저.... 오늘 화단에서 대변봤는데...16살이에여 너무 참을 수가 없어서...반성하고 가네요 2017.10.14 20:57 신고
댓글쓰기 폼